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James and the Giant Peach (Paperback)
로알드 달 지음, 레인 스미스 그림 / Puffin / 199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알드 달 책을 원서로 처음 읽었다.

불쌍하고 불쌍한 제임스의 기괴한 여행은 무섭고도 유쾌했다.

 

 

줄거리는 그야말로 기묘하고, 당혹스러웠고 난데없이 등장하는 유머와 말장난에 피식피식 웃음이 나온다.

로알드 달은 어디서 어떻게, 왜 웃음이 터지는지 정말 제대로 아는 사람이다.

말도 안되는 이야기로 가득 찬 어린이 책이 분명하건만, 전혀 유치하게 느껴지지 않았다.

아니, 이렇게 행복한 결말로 끝나는 마지막 부분에서 왜 눈물이 나오는 건지 도대체 모르겠다.

난 이제 동심이 메말랐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닌 건가. 아니면 내게 동심과 관계없는 무언가 트라우마가 있는 건가.

뉴욕의 아이들이 모두 달려들어 복숭아를 씨만 남기고 다 먹어버리는 그 장면은 마치 <향수>에서 그루누이의 마지막을 떠올리게도 했다.

 

 

예전에 큰애와 함께 <멋진 여우씨>를 한글로 읽었을 때는 로알드 달의 매력을 몰랐는데 원서로 읽으니 정말 잘 알겠다.

아, 나도 제임스와 거대 곤충들처럼 502 마리의 갈매기를 매단 슈퍼 복숭아를 타고 어디로건 멀리, 저 멀리, 날아가 보고 싶다.

 

 

There was not a sound anywhere. Traveling upon the peach was not in the least like traveling in an airplane. The airplane comes clattering and roaring through the sky, and whatever might be lurking secretly up there in the great cloud-mountains goes running for cover at its approach. That is why people who travel in airplanes never see anything.

But the peach...ah, yes...the peach was a soft, stealthy traveler, making no noise at all as it floated along. And several times during that long silent night ride high up over the middle of the ocean in the moonlight, James ans his friends saw things that no one had ever seen before. (87)

 

 

 

이런 장면을 어떻게 상상해내는 걸까.

로알드 달 책은 보통 퀸틴 블레이크 삽화로 되어 있는데, 이 책에는 레인 스미스가 1996년에 그린 삽화가 들어있다.

집에 있는 번역본에서 퀸틴 블레이크 삽화도 살펴봐야겠지만, 레인 스미스 그림이 이야기의 분위기를 잘 살려낸 거 같다.

 

 

 

환상적인 이야기 속에 황당한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동화책이다.

1961년에 쓴 책을 이제서야 읽어본 게 너무 억울하지만, 이제라도 읽었으니 다행이다.

원서 읽기 시작해서 건진 최고의 애들 책을 꼽는다면 하나는 <Bud, Not Buddy>, 그리고 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eremy Thatcher, Dragon Hatcher (Paperback) - Dragons Are A Boy's Best Friend
Coville, Bruce / Sandpiper / 200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귀엽고 그림 잘 그리는 6학년 남자애가 어느날 이상한 마법 가게에서 용의 알을 얻어서 부화시킨 뒤 키운다는 얘기다.

 

용과 제레미는 의사소통을 텔레파시로 한다. 그러나 그 텔레파시는 언어가 아닌 그림(형상)으로만 가능하다.

그러니 때로는 어떻게 그림으로 자기 의사를 표현할지 난감해 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용은 제레미와 제레미를 좋아하는 여친 메리한테만 보이고 다른 사람들에겐 보이지 않는다.

 

나는 이제 동심을 완전히 잃었나 보다.

별로 길지도 않은 이 책에 거의 몰입할 수가 없었다.

그냥 손에 잡았으니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무감으로 읽었다고나 할까.

이야기 구조가 단순히 알을 획득하고 용을 키우고 헤어지는 거라 좀 싱거운 느낌이다.

마지막에 제레미가 용과 헤어질 때도 전혀 감정이입이 안됐다.

하지만 아이들은 재미나게 볼 수도 있겠다.

 

도서관 사서가 이별을 슬퍼하는 제레미한테 한 얘기만 기억에 남는다.

 

"Nothing you love is lost. Not really. Things, people-they always go away, sooner or later. You can't hold them, any more than you can hold moonlight. But if they've touched you, if they're inside you, then they're still yours. The only things you ever really have are the ones you hold inside your heart." (13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