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피엔스 -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인류 3부작 시리즈
유발 하라리 지음, 조현욱 옮김, 이태수 감수 / 김영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약 250만 년 전, 인류의 최초 조상이라 불리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나타났다. 시간이 흐르면서 이 유인원은 각지의 여러 인간 종으로 진화했다. 호모 루돌펜시스, 호모 에렉투스,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현재의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까지. 이들은 단일 계보로 진화하여 사피엔스에 이른 것이 아닌 인류에 속한 각각의 인간 종이며, 그 중 사피엔스만이 살아남았고 다른 여러 인간 종은 멸종했다. 그리고 지금의 사피엔스는 어마어마한 속도로 발전해가고 있다. 몇 세기 전만 해도 인간은 자연법칙에 무릎 꿇었지만, 점점 법칙을 지연시키는 방법을 발견했다. 먼 미래일지, 가까운 미래일지 알 수 없지만, 언젠가는 자연법칙과 인간의 갑을관계가 뒤집힐 날이 오지 않을까.

 

  거의 600쪽에 달하는 (참고문헌과 찾아보기를 합하면 600쪽이 넘는) 두꺼운 책이지만 최근 꽂힌 생각과 맞물리는 내용이라 흥미롭게 읽었다. 인류가, 정확히는 호모 사피엔스가 최후의 인간 종으로서 모든 동·식물 위에 군림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허구를 상상하는 능력' 덕분이라고 이 책은 이야기하고 있다. 사피엔스들은 이 능력으로 존재하지 않는 것을 존재하게 만들었고 믿었다. 가령 토테미즘이나 애니미즘 등의 초기 신앙 같은. 이것을 책에서 '가상의 실재'라고 정의하며, '가상의 실재' 아래 사피엔스들은 '신뢰'를 바탕으로 결속력을 강화시켰다. 더 나아가 소규모 집단에서 대규모 집단으로, 대규모 집단에서 국가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도 '허구를 상상하는 능력'으로 맺어진 '신뢰' 덕분이었다. 뿐만 아니라 경제, 이념, 윤리, 도덕 등등 현대를 살아가면서 당연시되는 것들 역시 눈에 보이는 실재가 아닌 인간의 상상하는 능력으로 만든 신뢰의 산물이다. 만약 어느 날 갑자기 인류에게서 상상력이 증발한다면 세계는 그로테스크하게 멸망하리라는 상상을 살짝 해본다.

 

  한 부분 한 부분 흥미롭게 읽었지만, 가장 인상깊었던 부분은 '무지의 인정'이었다.

  과거, 모르는 것을 모르고 아는 것이 전부였을 시기의 인류는 더딘 속도로 발전했다. 예를 들면 1000년 대의 사람과 1500년 대의 사람이 만나 대화를 나눈다면 얼마 지나지 않아 수월한 대화가 이뤄질 정도로 생활 형태나 지배 형태가 조금 바뀌었을 뿐 큰 변화는 없었다. 하지만 여러 국가 중 자신들의 지식 외의 것이 등장했을 때 '우리가 모르는 이것들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내지는 '어떻게 이용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던 국가들은 성장에 추진력을 얻었다. 그러지 못한 국가들은 낙후되었고 제국주의의 식민지로 전락했다. 인류가 등장하고 '무지'를 인정하기 전까지의 발전보다 '무지'를 인정한 산업혁명 이후부터 현대까지의 발전이 기하급수적으로 많다. 지금은 어느 국가할 것없이 무지의 분야를 개척하기 위해 빠른 속도로 움직이고 있다.

  현대 과학이 어마어마하게 발전·발견했어도 여전히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훨씬 많다. 절대적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가변성을 띄고, 그보다 더 새로운 무언가가 등장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는지는 알아도 얼마나 모르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래서 끊임없이 탐구하고 공부하고 독서하는 게 아닐는지. 앞으로의 독서에 박차를 가할 동기부여 부분이었다.

 

  어느 날 외출했을 때 책을 가지고 나오지 않아 급하게 산 것으로 시작했으나 여러 사색거리 제공으로 정점을 찍은 책이다.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 입장에서 보면 고개를 내저을 책일지도 모르지만, 비전문가이자 일반 독자인 나에겐 흥미로운 담론이었다. 거대하게는 이렇게 발전해온 인류가 어디로 어떻게 발전할 것인가를 상상해보게 하고, 작게는 나의 미래와 가치관을 그려보게 했다. 끝으로 인류사를 개괄적으로 보기에 적당한 책이라는 개인적인 생각.

우리는 머지않아 스스로의 욕망 자체도 설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아마도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진정한 질문은 ˝우리는 어떤 존재가 되고 싶은가?˝가 아니라 ˝우리는 무엇을 원하고 싶은가?˝일 것이다. -p.5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