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김순덕 "북한소행인 줄 알았더니 이럴 수가"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1212 <중앙일보> 탄식, "<나꼼수> 음모론이 사실이라니"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1223 [속보] <조선일보>, '북한소행 의혹' 보도했다가 삭제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1220 정봉주 "선관위 내부협조 없인 불가능한 일"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12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메가테러리즘과 미국의 세계질서전쟁 책세상문고 우리시대 100
구춘권 지음 / 책세상 / 200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라 79님이 올린 어이없는 글 (http://blog.aladin.co.kr/717751153 )을 읽고 그대로 침묵하는 것은 저자에 대한 예의가 아닐 것이라 생각해서 글을 올린다.
마라 79님은 이 책이 ‘9.11 테러에 대한 분석이 아니며 9.11 테러에 대한 논의는 이 책에서 단 몇 문장도 차지하지 않고 있다’고 말한다. 이것은 저자가 책 제목에 ‘메가테러’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911을 화두로 꺼내고는 실제로 911그 자체에 대한 분석이나 연구를 전혀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정확하게 지적하고 있다.  따라서 911에 대해서 아무런 연구와 분석도 없이 ‘911은 반미 아랍 테러’라고 주장하는 저자나 마라 79님의 의식 상태는 학문적 또는 사실적 반박의 대상이면서 동시에 (마라 79님이 애용하는 표현을 빌자면) 정신병적 치료의 대상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마라79님은 저자가 “911이라는 사태가 왜 등장할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해 훨씬 더 풍부한 국제정치적, 역사적 지식을 제공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런 주장의 근거가 무엇인지 찾아보자.  
그의 주장을 요약하면 이렇다.  

A. 과거의 (한 국가의 국경 내에서 벌어지는) 테러는 무차별 살상을 하지 않았다
B. 현재 (글로벌 시대의 국경을 넘어서는) 테러는 무차별 살상을 자행한다. 911이 대표적인 사례다 

C. 그런데 무차별 살상 테러는 911 훨씬 이전부터 등장했다
D. 그래서 저자의 분석은 쿠자누스의 분석보다 설득력이 있다

'B는 A와 다른 시대의 산물인데 A 시대에도 존재했다.그래서 저자의 논리가 타당하다'는 이야기다.  순수 논리학적으로 성립불가능한 명제다. 현대사에서 되풀이되는 테러에 국경의 존재 유무를 따지는 건 국제테러의 실체에 무지한 발상이다. 
국제테러는 인류문명을 파괴하는 가장 극렬한 형태의 범죄행위에 속한다.
그 범죄집단의 정체를 파악하려는 일말의 노력도 없이 911을 아랍테러단의 반미 저항이라고 주장하고 그것을 합리화하기 위하여 역사적 현실을 왜곡하는 저자에게 ‘미국 헤게모니의 탁월한 분석’이니  ‘21세기의 ‘대안적 안보체제 제시’ 니 하는 따위의 상투적 수사를 바치면서 그에 대한 비판적 리뷰는 ‘황당한 주장’이고 ‘정신병적 편집’이라고 비방하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유치한 음모론자의 항변 이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PS. mara79님처럼  오직 하나의 리뷰를 쓰려고 고군분투하는 인간들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4240&PHPSESSID=8d0a4a4eee4298a9aec4493a67fc641b




9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스트 라이터 - 판타스틱 픽션 블랙 BLACK 4-3 판타스틱 픽션 블랙 Black 4
로버트 해리스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8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내가 이책을 읽게 된 건 누군가의 리뷰에서 다음과 같은 구절을 보았기 때문이다. "그 신변잡기스러운 수다[역자후기]에 책을 집어 던지고 싶었다. [...] 여운을 즐기고 싶으신 분이라면, 역자후기 따위는 없다 생각하고, 책을 덮으시길." (출처 http://blog.aladin.co.kr/misshide/4452101 ) 역자후기가 어쨌길래 독자의 비위를 이토록 상하게 만들었을까하는 호기심에서 책을 읽어보았더니 "역자 후기는 없다 생각하고 책을 덮[어야]" 할 이유는 나의 판단으로는 전혀 없다. 오히려 역자 후기는 이 책의 여운을 증폭시킨다고 말하고 싶다. 4쪽 분량의 역자 후기에서 특히 아래의 구절이 마음에 든다. "지난 해 대선 정국과 올해 새 정부가 구성되는 일련의 과정들을 지켜보며 (그 기간이 신기하게도 <<고스트 라이터>>를 번역하고 교정하고 후기를 쓰는 시기와 거의 일치한다) 우리 정치 현실도 이와 마찬가지로 당혹스러울 정도로 황당하고 터무니 없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 저들은 대체 누구의 사주를 받아 저렇게 황당하고도 당당한 걸까? 프리메이슨?..." 역자 조영학의 착오 하나를 지적하자면 309쪽 첫 문장(1판 1쇄)에서 'arcadianistitution' 은 arcadiainstitution 이어야 하고 '정상회담 15주년'은 '정상회담 50주년'으로 고쳐야 한다. 이건 번역의 문제가 아니고 누가 봐도 황당한 오타인데 어째서 이런 착오가 생긴 것인지 이해가 안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특수작전을 벌여 사살했다'는데 '죽은 인간'의 사진을 보니 정체불명의 얼굴에 먹칠을 잔뜩 해놓았다. [사진은 조작된 것임이 드러났다] 사체를 보려고 했더니 그건 '공개할 수없는 어딘가의 물속에 던져넣었다'고 한다. '시체는 식인상어가 물고 가서 추적불가능한 곳으로 사라졌다'고 했다면 더 좋았겠다.

빈라덴의 은신처를 찾았다면 그 주변을 봉쇄해서 생포하는게 가능하고 또 그것이 마땅한 일이거늘 '애초부터 살인 작전'을 펼쳤다는 건 말이 안된다. 특대형 학살극의 '범인'을 생포하여 국제법정에 넘긴다면 오바마의 재선 행보에 결정적으로 기여할 이벤트가 되었을 게 확실하지 않은가? 죽은 자가 빈라덴이라는 걸 입증할 어떤 증거도 남기지 않았다는 것도 이상하다.

오바마도 조연 배우로 참가한 이 엽기 드라마는 빈라덴이 오래 전에 죽었다는 루머가 사실임을 입증하는 코메디가 되고 말았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5030102011&code=970100  

   
  진작부터 알고 있었다. 누가 언론을 믿고 있나? 모두 프리메이슨,일루미나티,바티칸이 전세계 언론,금융,식량,군수,석유 다 돈으로 매수해서 잡고 있다는것을 왜 아직도 모르느냐,,, 911테러를 언론이 조작한것도 아직 모르는 사람들이 허다한데,, 유투브에서 검색하면 다나온다. 아직도 모르고 있수? ㅡ,,ㅡ... 
 
   


   
  사진뜰 때 부터 합성인지 진작에 알아봤다..
이 프리메이슨넘들 하는 짓거리보면 참 여러가지 한다.
최병국 (마띠) 님ㅣ 2011.05.03 2:20:24 ㅣ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백찬홍 
서태지, 이지아씨의 이혼소송이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소송건이 보도된 이 날, <BBK> 검사들이 김경준을  
회유했다고 보도한 <시사in>과의 소송에서 패소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지아씨를 담당하는 법무법인 '바른'은  
BBK 당시 MB의 처남 김재정을 변호했고  
대표 강훈 변호사는 MB정권에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바 있습니다. http://j.mp/eZd0Sa (세계일보). 
 
또한 '바른'에는 BBK 당시 대검차장을 지낸 정동기가  
소속되어 있으며 http://j.mp/gGqMKW (노컷뉴스).  
그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후 감사원장 후보로  
지명되었으나 '바른'에서 고액급여(7억)를 받은 것이  
드러나 사퇴하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바른'에는 '박연차 게이트'를 지휘한 이인규 전  
중수부장도 소속되어 있고 http://j.mp/fyMWuV (한국경제) 
 이지아, 서태지 3차공판일인 5월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일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