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1 | 112 | 113 | 114 | 11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카사노바는 책을 더 사랑했다 - 저술 출판 독서의 사회사
존 맥스웰 해밀턴 지음, 승영조 옮김 / 열린책들 / 2005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카사노바는 책을 더 사랑했다>에 끌려 나는 이 책을 과감히 선택했다. 카사노바가 정말 책을 더 사랑했나? 그럼 나도 책을 더 사랑해볼까? 카사노바처럼? 그래, 카사노바처럼 여자도 사랑하고 책도 더 사랑하면 그야말로 일석이조, 이루 말할 것 없이 좋은 것.

이 책의 제목은 나를 끌어당겼다. 카사노바가 여자만 잘 유혹한 것이 아닌가보다. 나는 내가 알고 있던 카사노바에게는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사랑, 책을 더 사랑했다는 이 책의 제목에 큰 호기심이 발동했던 것이다. 책 제목만 보면 다른 많은 사람들에게 무척이나 큰 호기심이 발동할 것이 분명하다. 이 책의 내용대로라면 책을 파는 기술이 여간 높은 것이 아니다.

이 책은 카사노바에 대해 잠깐 언급한다. 책 제목만 보고 괜히 카사노바 전기나 평전같은 것이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 왜냐하면 카사노바와는 많이 거리가 먼 내용이기 때문이다. 카사노바에 대한 기대와 호기심으로 거금 18000원을 투자한 자신이 바보같은 것이 자명하기 짝이 없을 테니까.

이 책 부제에서 밝히고 있듯이 이 책은 '저술 출판 독서의 사회사'에 관한 내용이라 하겠다. 말이 좋아 사회사지 쉽게 말하면 책에 관한 잡史라 해야 겠다.

내가 이 책을 사서 읽게된 큰 동기가 카사노바때문이었다면, 내가 이 책을 끝까지 읽게된 이유는 이 잡史가 나름대로 흥미있고 재치있고 읽을 만 했기 때문이다. 어쩌면 신선한 충격이기도 했다. 단적인 예로 나는 처음 이 책 편집이 아주 형편없이 잘못된다고 느꼈다. 곳곳에 빈 페이지가 나온다. 간혹 엉뚱하게 보이는 그림 한 조각들이 그려져 있기도 하다. '뭐 이런 책이 다있어'의 불쾌감은 잠시, 어느새 재밌다는 생각이 든다.

이 책에서 작가는 우리에게 이런 경고를 날린다. "종이에 베일 수 있음. 장갑을 끼시오!" 나는 한없이 웃었다. 그렇게 이 책은 번역자가 말하듯이 '해학'으로 일관한다. 간혹 신랄한 비판도 있지만 인상을 찡그리기 보다는 웃음짓게 한다. 말하자면 이 책은 책에 관련한 우리가 알지못했던 다양한 에피소드 혹은 책의 뒷면, 책 갈피속의 숨은 이야기, 즉, 책의 야사라할 만하다.

곳곳에서 보이는 작가의 재치와 해학의 시선은 나를 줄곳 이 책에 빠지게 했다. 옛날의 저술가들의 뒷얘기들이 그러했고, 책을 파는 기술, 감사의 글이 얼마나 가식적이고 웃기는 것인지, 서평에 대한 이야기들, 책이 대박이 나기까지 어떤 운이 작용했는지, 미국의 대통령들이 글을 얼마나 잘 쓰는지 등등등.

이 책에는 이런 이야기도 있다. "가장 잘 도둑맞는 책은?" 정답을 공개하는 것은 이 책에 대한 예의가 아니리라. 이렇게 다양하고 폭넓고 우리가 알지 못하던 책의 뒷 이야기들을 재치있게 전달해 준다.

하지만 이 책을 누구나 재미있게 읽기는 어려울 듯 하다. 일반인들에게는 나름대로 따분하게 느껴지기도 할 것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나도 곳곳에서는 따분함을 느꼈다. 그러나 이 책은 그런 따분함을 느낄때 다음으로 확확 넘어가면서 읽어도 좋을 것이다. 가장 먼저 읽어야 할 부분은 "가장 먼저 도둑맞는 책"이라는 장일 것이다.

저자 존 맥스웰 해밀턴의 박식에 혀를 내두를 수 밖에 없는 이 책은, 방대한 자료 수집과 연구를 통해 탄생한 노작이라 할 만하다. 그와 함께 우리나라 저술 출판 독서의 뒷 이야기들을 엮어 보아도 흥미있을 듯 하다. 예를 들면 백석이 조만식의 비서였다는 것, 그리고 누구는 세금을 걷으러 다녔다는 것 등등.

나는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하지는 않는다. 다만 읽을만 하다. 단, 꼭 이것 하나만은 명심하길 바란다. '카사노바'에 대해서는 이 책은 책임지지 않는다는 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 읽는 책
박민영 지음 / 지식의숲(넥서스) / 2005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讀書 是人間第一件淸事"라는 말이 있다. 책을 읽는 것은 인간의 일 중에서 제일 맑은 것이라는 뜻이다. 혹자는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는 명제를 바꾸어 "사람은 책을 읽는(읽을 줄 아는) 동물"이라하여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렇듯 우리는 독서가 우리 삶에 있어서 얼마나 값지고 가치있는 것인지 잘 알고 있다. 그러함에도 우리 주변은 많은 사람들은 시간이 없어서, 재미가 없어서, 습관이 되지 않아서 등등의 이유를 대며 책을 멀리, 그것도 아주 멀리하고 있다.

  단적인 통계 수치를 그대로 믿어서는 안되겠지만 근래에 조사된 우리나라 성인들의 독서량은 그야말로 참혹하다. 1년동안 책 한 권을 읽지 않는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이 사실을 접하는 모든 사람들은(그 부지기수에 포함되는 사람일지라도) 부끄러워 한다. 왜일까? 그들도 독서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내가 지금까지 왜 이런 말을 하는가? 뻔한 이야기를 왜 하는가?

  나 또한 독서의 중요성을 익히 들어 알고만 있던 시절이 있다.(하지만 지금은 실감하고 있는 중이다.) 그때에 책을 읽으려하면 무슨 책을 읽어야 할지, 좋은 책이라고 하지만 아무리 읽어도 내용은 이해되지 않고, 몇장을 뒤적이다보면 강력한 수면제처럼 작용하여 나를 잠에 들게 하고, 그렇다고 재미만을 찾아 책을 읽자니 괜한 시간낭비같고....

  즉, 나는 책을 어떻게, 무엇을, 언제, 어디서 읽어야 할지를 감을 못잡다보니 책읽기가 안되었던 것이다.

  그렇게 나는 에둘러 왔다. 졸리운 눈을 비벼가며 "역사란 무엇인가"를 정독하고, 이런저런 유명하고 저명한 책들, 즉 정전들을 골라읽어다(아니 골라읽었다기보다는 다른 사람들이 골라준 것들을 읽었다고 해야 맞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읽었던 책은 내 머리속에 거의 남아있지 않다. 그렇게 몇년을 책을 억지로 가까이 하며 내게 남은 것은, 그래도 책에 가까워질 수 있었고, 차츰 습관이 되었으며, 나아가 책을 보다 잘 이해하고 읽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하찮은 것은 아닐테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과정에서 결국 책을 버리게 되는 일이 많기 때문에, 보다 효과적인 방법이 필요하다.

  내가 "책 읽는 책"을 만난 것은 10월의 시작과 함께였다. 서점 한 귀퉁이에 꽂힌 이 책을 발견하고 펼쳐든 순간 나는 마지막 장을 넘길때까지 이 책을 손에서 놓지 못했다. 내가 에둘러 왔던 길의 미련함을 발견했으며, 이런 책을 진작에 알았더라면 지금쯤 나는 더 훌륭한 독서가가 되어있지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밀려왔던 것이었다.

  "책 읽는 책"을 말하자면, 책을 읽는 육하원칙(언제, 어디서, 누가, 무엇을, 어떻게, 왜) 중에 우리가 유난히 알지 못하는 4가지(어떻게, 언제, 어디서, 무엇을)을 알려주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우선 무엇을 읽을것인가? 우리가 어떤 책을 골라읽어야 할지 그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방법을 제시해주고 있다. 그리고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라는 의문도 우리를 활짝 웃게 만들어주는 아주 확실한 방법을 주고 있다.

  "책 읽는 책"을 만나는 순간 그 사람은 이미 절반의 훌륭한 독서가가 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나는 과감히 말할 수 있다. 이런 책을 이제서야 만났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아쉬움을 털어버릴 수 있다. 왜 이제는 더 좋은 독서가, 나아가 이 땅의 지성인이 될 수 있을 테니까.

  이 책은 실용서이다. 많은 사람들의 독서 생활의 밝은 길을 열어주는 그리하여 진정한 사람의 자격을 얻을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정말 값진 실용서이다.

  두서없는 글을 마치며, 모든 사람들이 이 책을 통해 훌륭한 독서가가 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1 | 112 | 113 | 114 | 11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