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1 | 31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알몸 박정희
최상천 지음 / 사람나라 / 2004년 7월
평점 :
절판


이 책은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 박정희 개인을 탐사해 보겠다는 의욕에 비해 글은 정돈되지 않아 도리어 비판의 초점을 잃고 있다. 사실 박정희 개인에 대한 평가는 그 자신뿐만 아니라 그를 둘러싼 정치, 사회, 경제적 환경을 동시에 고려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책은 오로지 박정희 개인에, 그것도 매우 주관적인 관점에서 비판하는데 머물고 있다. 특히 박정희의 출생비화까지 그의 성격과 연관시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적어도 전직 역사학 교수의 글치고는 많은 독자를 만족시켜 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나는 개인적으로 박정희를 결코 좋게 보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개인에 대한 평가는. 비록 그것이 사후라 할 지라도, 신중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럼 면에서 이 책은 이후 박정희 연구의 반면교사 역할을 할 지도 모르겠다.

3분중 0분께서 이 리뷰를 추천하셨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학고재 산문선 16
최순우 지음 / 학고재 / 2002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고 최순우 선생은 우리 문화를 진정으로 사랑했던 사람들 중의 한 분이다. 사실 막고 살기에 급급했던 그 시절에 우리의 문화를 아끼고 보살핀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었음에 틀림없다. 아마 한량이라는 오해도 피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의 우리 문화 애호정신은 지금 고스란히 살아남아 우리에게 전해지고 있다. 그는 문화사랑 못지않게 훌륭한 글을 많이 쓴 것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글은 그 자신만큼이나 담백하고 간결하여 읽는 이로 하여금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이 책에 실려 있는 유명한 수필인 '바둑이와 나'는 그 전형적인 예이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최순우 선생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그것은 그의 문화사랑이 어쩔수 없는 한량정신에 기대어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글은 참으로 빼어나다. 이 점만은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선홍, 그러나 다시...
황선홍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2년 10월
평점 :
품절


최근 황선홍 선수가 드디어(?) 선수은퇴선언을 했다. 이제 더이상 그는 선수가 아닌 것이다. 아직 코치라는 이름을 붙이기는 조금 어색하고 그럼 황선홍 씨라고 불러야 하나? 아마도 황선홍 씨에게 지난 해 월드컵은 그 누구보다 값진 성과롷 남았을 것이다. 만약 작년 월드컵에서 그가 명성에 걸맞는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면 그는 어땠을까? 만약 그랬다면 그는 아마도 자신의 선수생활을 초라하게 접었을지도 모른다. 그럼 면에서 그에게나 우리에게나 월드컵은 다행스러운 경기였음에 틀림없다. 그의 자서전에도 그의 이런 심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부동의 스트라이커이면서 그만큼 많은 욕을 먹었던 선수가 있었던가? 한 때 그를 욕했던 입장에서 창피한 생각이 든다. 그러나 그는 그 어려움을 겪고 드디어 일어섰다. 이제 그는 선수의 꿈을 접고 코치라는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려고 하고 있다. 그의 새로운 출발에 박수를 보낸다. 진심으로.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찍자기 2004-05-23 2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품 평점이 1점 이라는 것이 좀 이해가 안됩니다. 리뷰 내용과 많이 차이가 나는 점수군요.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 지음 / 은행나무 / 2002년 5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축구선수의 자서전으로는 드물게 잘 팔린 책이다. 이것은 전적으로 월드컵 붐을 탔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축구선수이기 이전에 인간 홍명보의 진면목이 잘드러났기 때문이기도 하다. 실제로 홍명보 선수는 이 책에서 자신의 축구경험뿐만 아니라 축구를 둘러싼 문제점에 대한 지적도 빠뜨리지 않고 있다. 일본에 비해서도 한참이나 뒤떨어진 프로구단 운영에 대한 지적은 그 한 예이다. 이제 그는 미국에서 마지막 선수 생활의 꿈을 펼치려고 하고 있다. 선수를 은퇴한 후 그의 행보가 자못 궁금해진다. 왜냐하면 자서전에 나와 있는 그의 포부처럼 그는 선수생활이후에 더욱 할 일이 많아 보이기 때문이다. 다시 한번 그의 건투를 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1 | 31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