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의 애슐리 테이크아웃 1
정세랑 지음, 한예롤 그림 / 미메시스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은 정세랑 작가 소설을 다 읽는 것을 목표로 하나 둘 씩 모으고 있다.

<섬의 애슐리>는 '은은한 폭력 속에서 살아온 사람이 어렵게 껍질을 벗는 과정을 그리고 싶었다"라고 말한다.

한국 사람이 주인공이 아닌, 어떤 미지의 섬 처녀가 주인공이다. 

본터와 섬의 차별이 존재하고, 남녀 차별, 혼혈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

애슐리는 본토 엄마와 섬 아빠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래서 섬에서 은따다.

하지만 어느날 재앙이 터지면서, 본토 사람들이 보트 피플이 되어 섬에 난민 신청을 하며 들어온다.

그 때 들어온 기자 중에서 '리' (아마 한국 사람이겠지?)가 애슐리의 사진을 찍으면서 전세계적으로 판권이 팔리게 된다.

그 인연으로 애슐리는 유명인사가 되고 섬에서 가장 야심이 큰 청년과 결혼까지 한다.

하지만 그 청년은 싸이코패스인지 애슐리를 살해하려 하고, 마침 리가 나타나 구해준다.

숨어 살다가 남편이 죽자 다시 섬으로 돌아간다.


단편이지만 가볍지만은 않은 내용을 담고 있다.

정말 대단한 작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기와주유소 씨름 기담 소설의 첫 만남 13
정세랑 지음, 최영훈 그림 / 창비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심박한 소재다!

도깨비와 씨름을 좋아하는데 이 두 가지 모두 녹아낸 소설이라니!

짧지만 강렬해서 좋았다. 순식간에 읽었고 한 장 한 장 넘길 때 기대에 찼다.

왜 청기와주유소였는지는 명확하진 않지만,

이를 지키기 위해 도깨비와의 씨름, 50년이라는 유예 기간, 처음으로 신경질을 내며 이긴 남주.

결말도 열린 결말이라 더 흐뭇했다. 

과연 50년을 더 유예할 수 있을까?

도깨비에 대한 민담을 현대적으로 풀어서 보여주니 반갑다. 


믿고 보는 정세랑 작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몬드 (반양장) - 제10회 창비 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창비청소년문학 78
손원평 지음 / 창비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3년에 걸려서 이 책을 썼다고 한다.

1979년 생이며 대학에서 사회학과 철학을 전공했다. 한국영화아카데미 영화과에서 영화 연출을 전공했고 영화 평론상, 과학기술 창작문예 공모상 등 다수 각본과 소설을 썼다.


아몬드 1부를 읽었을 때는 과연 내가 끝까지 읽을 수 있을까 의문이 들었다.

일단 난 슬픈 소설은 좋아하지 않는다. 더군다나 청소년물인데 슬픈거는 정말 견디기 힘들다.

그리고 책의 내용이 왠지 정유정 소설 <종의 기원>이 생각났다. 싸이코패스에 대한 이야기인 줄 알았다.

다행히 <종의 기원>처럼 악에 대해서 다루진 않는다. 오히려 인간의 나약함, 성장, 공감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그래서 끝까지 읽을 수 있었다.

다행히 주인공 선재 곁에는 좋은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엄마, 할머니, 빵집 사장 심 박사, 곤이, 도라, 윤교수.

인간이 인간에게 좋은 영향을 미쳤으면 좋겠다.

진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essenger, Volume 3 (Paperback)
로이스 로리 / Houghton Mifflin Harcourt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물론 아직 4번째 책을 읽진 않았지만, Giver, Gathering Blue, Messenger 중에서는 세 번째 권이 제일 긴장감 넘치고 몰입감이 있었다.

아마도 1권과 2권의 인물들이 드디어 3권에서 만나서 그런 것도 같다.

3권에 저자는 수많은 떡밥을 던졌다.

제일 궁금한 것 - Trademaster는 뭐 하는 사람인가? 이렇게 악랄한 사람은 왜 빌리지에 사는가?


그리고 주인공 Matty가 죽어서 너무 안타까웠다. 더군다나 좋아하는 Jean에게 제대로 고백도 못하고 죽다니 ㅜㅜ

저자는 너무 잔인한 것 같다. 그리고 Matty가 그렇게 대단한 능력의 소유자인데 마지막에 드러내는 건 좀 억지인 것 같다.



일단 Forest를 인간의 욕망 덩어리로 비유한 것도 특이했고, 사람들의 본성을 팔면 얼마나 악랄해지는지 잘 표현한 것 같다.


1권에 나왔던 Jonas는 빌리지에서 Leader로 통한다.

2권의 Kira 아빠는 Seer, Matty는 Healer로..


4권에서는 어떤 식으로 저자가 이야기를 풀어낼지 궁금하다.


점점 이기적으로 변하는 지역 주민들을 보면, 최근 난민 문제로 시위를 주도한 사람들이 생각난다.

우리와 그들을 배척하는 순간, 사람 사는 세상은 삭막하고 잔인해진다.


Some of those who had been among the most industrious, the kindest, and the most stalwart citizens of Village now went tot he platform and shouted out their wish that the border be closed so that "we" (Matty shuddered at the use of "we") would not have to share the resources anymore.
WE need all the fist for ourselves.
our school is not big enough to teach their children, too; only our owns.
They can‘t even speak right. We can‘t understand them.
- P85

They have too many needs. WE don‘t want to take care of them.
We‘ve done it long enough.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Big Picture (Paperback)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 Abacus / 200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통속적이라 끝까지 읽기 매우 힘들었다. 다신 이 작가 책을 안 읽으리...살인에 또 살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