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chinko (National Book Award Finalist) (Paperback) - 이민진 '파친코'
이민진 / Grand Central Pub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거의 80년, 4대에 걸친 가족의 이야기.

1부는 고향/Hometown편 (1910-1933) : 부산 영도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 순자의 첫사랑. 그리고 결혼.

2부는 모국/Motherland편 (1939-1962) : 순자의 두 아들 노아와 모세 이야기

3부는 파친코/Pachinko편 (1962-1989) : 순자의 손자 얘기




3부까지는 왜 파친코인지 잘 이해를 못 했다. 운명적으로 노아와 모세, 그리고 솔로몬까지 파친코에 몸을 담을 수밖에 없다.

그것이 바로 재일 조선인의 역사, 차별과 멸시의 역사를 가장 잘 보여주기 때문이다.

저자는 거이 30년동안 이 소설을 쓰기 위해 구상했다고 한다. 남편의 직장 때문에 4년 정도 일본에 살 기회가 있었는데 그 때 재일조선인을 인터뷰할 기회가 생겼고, 소설의 줄거리도 다시 썼다고 한다.


책의 인물들은 참 불쌍하다. 전쟁, 식민지, 분단, 냉전, 민단, 야쿠자 등을 어떻게 견뎠을까. 현재 평화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얼마나 다행인가.

저자는 남성보다 여성의 이야기에 더 애정을 보인다. 유교적 가부장제 사회에서 어떻게 돈을 벌고 가족을 지켰는지.

최선을 다했지만 다 해피엔딩은 아니다. 

남자들의 삶도 쉬지 않았다. 이삭은 종교 때문에 감옥가서 고문당하고, 요셉은 나가사키 피폭 피해자이고 노아는 일본인으로 살 수 없게 되었을 때 자살을 한다.


미국을 동경할 수밖에 없는 이유, 대의보다 생존이 더 중요한 평범한 사람들, 나쁜 일본인도 있고 좋은 일본인이 있듯이 나쁜 한국인이 있고 좋은 한국인이 있다. 사람도 사회도 역사도 그리 간단하지 않다. 열린 마음으로 이해하고 알려고 노력할 수밖에...


한국의 역사에 대해 더 많이 다루는 소설들이 나오면 좋겠다.


It was said often that old women talked too much and said useless things, but it seemed like her mother had been storing these specific thoughts in reserve for her.- P4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razy Rich Asians (Paperback) -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 원작소설 Crazy Rich Asians Trilogy 5
Kevin Kwan / Random House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는 못봤지만 평이 좋아서 알게 된 소설이다. 

놀랍게도 2013년에 나왔고 3부작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작가가 남자라는 것!

케빈 콴도 어려서 싱가포르에서 학교를 다니고, 11살 때 미국 텍사스로 이사왔다고 한다.

회사를 다니면서 틈틈이 이 소설을 썼는데 대박이 낫다.


케빈 콴 인터뷰 : https://www.youtube.com/watch?v=k26Q1XI6Rpk


초반은 쇼퍼홀릭 느낌이 난다. 가볍고 재밌다.

흥미롭게도 각 장은 인물 중심이다. 두 주인공에서 주인공의 부모, 친척, 친구 등 시각을 다양화한다.

무엇보다 로코를 위장한 경제 르포 같다.


아시아의 진짜 부자들의 실제 모습이 어떤지, 태도와 시각이 어떤지 잘 보여주고 있다.

나머지 두 권은 중국과 필리핀의 부작들을 다룬다고 한다.


대체 작가는 얼마나 많은 부자들을 알고 있길래 이런 책을 쓰는지...ㅋㅋ

특히 Astrid와 Michael 결혼 생활을 보며 최근 티비에 나온 삼성가 이부진-임우재 이혼이 생각났다.

평범한 사람들과 재벌가, 어마어마한 부자의 결혼은 정말 어렵겠구나.

옛날 부자들과 차원이 다르구나...


2권은 어떤 내용일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깥은 여름
김애란 지음 / 문학동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편의 단편으로 이루어졌다. 

한결같이 슬프다. 

아이를 잃고 슬퍼하는 부부, 남편을 잃고 슬퍼하는 부인, 반려견을 잃은 아이, 엇나간 아들이 걱정되는 엄마, 헤어지는 애인, 임용이 안된 시간 강사, 사라져가는 언어. 작가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것 같다.


가장 인상깊었던 단편은 "노찬성과 에반" 아마도 반려견과 초등학생 아이의 관계, 핸드폰이 생기면서 변해가는 모습이 너무 생생하게 그려졌기 때문일 것이다. 가장 재미었었던 단편은 "침묵의 미래" 어설플게 SF를 시도한 느낌이다...

그리고 "건너편"도 재밌게 읽었다. 헤어지려는 애인의 입장과 헤어지고 난 후의 심리를 참 잘 표현했다.


다른 단편들은 평범했다. 새로운 내용은 없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슬펐다.

특히 마지막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는 제자를 살리기 위해 뛰어든 남편이라는 소재 자체부터가 너무 슬프다.


김애란 작가의 다른 소설들도 이렇게 슬프면 다음 작품은 읽고 싶지 않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의 기원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유정 작가 책은 너무 어두워서 잘 보지 않는다. 그래서 왜 <종의 기원>을 들었는지 잘 모르겠다.

아마 정유정 작가의 문장을 칭찬하는 지인의 말을 듣고 다시 시도해보고 싶었나보다.

그래서 솔직히 이런 싸이코패스 얘기인 줄 모르고 읽게 되었다.


하지만.....읽기 시작하니 끝을 봐야 했다. 도대체 어떻게 결말을 내릴지 너무 궁금했다.

이렇게 악인이 살아남는 이야기는 오랜만이다.


싸이코패스는 결국 치료가 안되는 것일까?

어렸을 때 격리하고 감시해야하는 것일까?


좀 무섭다. 결론이...


다른 건 몰라도 정유정 작가의 소설은 다시 안 읽을 것 같다.

<히말라야 환상방황> 읽어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7월
평점 :
절판


김영하 작가의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를 가장 좋아한다.

하지만 '살인자의 기억법'을 읽고 나서는 이 책을 가장 좋아하게 되었다.


우선 모티프가 너무 파격적이다. 70대 알츠하이머에 걸린 천재 연쇄살인마.

자신의 뒤죽박죽 머리속을 독자와 공유한다. 

글을 읽을 때부터 딸 은희가 죽을 것을 예측할 수 있었다.

다만 박주태라는 사람이 경찰로 나올지가 반전이었다.


만약....실제로....이런 연쇄살인마가 있다면 너무 끔찍하다.

알츠하이머 걸린 사람들의 의식 흐름이 이렇게구나 상상하게 된다.


시와 살인의 비유도 멋지다.

살인자의 기억법 속편이 나왔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