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몬테크리스토 백작 5
알렉상드르 뒤마 지음, 오증자 옮김 / 민음사 / 200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략 1세기 전에 쓰여진 소설이란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요즘 소설들과 대등, 아니 넘어선 재미가 있다. 
솔직히 옛날 소설이라고 하면 왠지 겁부터 덥썩 나는 것이 어려운 말이 산더미 같이 있을 것 같고, 이해도 못해서 읽는 속도는 점점 느려져 결국은 새파랗게 질려서 책을 덮게 될지도 모른다는 불안이 생겼던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이 1세기 전에 쓰여진 책이란 걸 알았을 때 지레 겁을 먹었다. 근데 아무래도 원본이 너무 궁금했거든.. 대체 어떤 내용이길래! 이렇게도 나오고, 저렇게도 나오는 것일까! 그래서 큰 마음 먹고 손에 들었다.
솔직히 요즘 같은 시대에 정말 많은 책들이 산더미만큼 쏟아져 나오는데, 그 중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감동 시키고 재미를 주는 것이 쉽진 않을 것이다. 몬테크리스토 백작은 나를 지루하지 않게 해주었다. 그리고 재미와 긴장을 주고 감동을 주었다. 오히려 현대의 소설들보다 더 매력적인 느낌이 들었다.
이렇게 원작을 보게 되면서 더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그것은 전 세계적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는 '삼총사'도 그의 작품이라는 것이었고, 그리고 그의 아들인 뒤마 2세도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춘희'의 작가라는 것이었다.

아무튼 이야기의 시작은 이렇다. 주인공 에드몽 당테스라는 젊고 믿음직한 청년이 그를 시기하는 두 남자 때문에 누명을 쓰고, 누명에서 벗어날 수 있었음에도 또 한 남자의 욕심에 의해 이프성이라는 감옥에 갇히게 된다. 절망속에서 죽음도 결심하게 되지만..... 그리고 복수를 다짐하는 에드몽 당테스.
'이 남자의 매력에 흠뻑 빠져 봅시다! 녹아 듭니다!'
아직 보지못한 사람들도 꼭 봤으면 한다. 분명 이 하나의 걸작속에 아주 녹아 들어가 버릴 것이다.

'기다려라! 그리고 희망을 가져라!' 기다리면 짜릿한 복수의 쾌감을 그와 함께 맛볼 수 있을 테니..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굼 2005-03-13 14: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암굴왕 애니 보고 보신건가요?: )

2005-03-13 15: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 암굴왕 애니메이션 먼저 보다가, 책도 같이 보게 됐지요~
근데 애니메이션은 몬테크리스토 백작 성격이 너무 나쁘게 나오고, 알베르가 바보 같이 나와서 점점 화가 나요-_-+
 
자살토끼
앤디 라일리 지음 / 거름 / 2004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귀여운 흰토끼(들?)가 여러가지 자살하는 방법들을 알려주는 책.
...은 아니고, 자살하려고 환장한 토끼들에 대한 그림책(거의 그림 밖에 없으니까-_-).
정말 얇고. 대사도 없이 자살만 하려 하고. 그래서 참 실망도 많이 했는데, 책을 다 읽고 책장에 꽂으면서 자꾸만 토끼들의 행동이 머리속을 왔다갔다 거린 건 왜일까.. 분명히 실망했는데.
이럴 땐 토끼들이 왜 저러는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토끼는 왜 자살하려고 할까? 인간에 빗대어, 직장에서 짤려 좌절했던 것일까? 너무 할일이 없어 우울했던 것일까? 자식새끼들 벌어먹여야 해서 너무 고단하고 힘들어 그런걸까? 토끼로 태어나 마냥 살아가는 것을 비관했던 것은 아닐까? ...결론은 없다. 책에는 그러한 말이 일체 없다.
문득, 자살 하려고 환장한 토끼를 꼭 인간에 빚대어야만 하는가..하는 의문이 든다. 내 이기심으로 멋대로 인간에 맞춰 자살하는 이유를 찾고 있는 건 아닌가!
그럼 토끼의 마음을 이해해 보자. 음. 아. 불가능하다. 난 토끼의 인생따위 모르는 걸..
왜 자살하려고 하는 걸까. 왜! 대체 무엇때문에! 작가는 왜 토끼를 주인공으로 자살하게 한 것일까!
작가가 이렇게 책을 낸 의도가 무엇이든 간에.. 난 이 책을 보고 이런 의문밖에는 느낄 수 없었던 것이다.

난 단순하고. 표지가 참 마음에 들고. 토끼가 너무 귀엽고. 왠지 끌려서... 추천하고 싶지는 않은 책이지만, 점수는 후하게!
자! 혹시 이 책 작가의 의도를 알고 있다면(알 것 같다면) 알려주시오. 난 굉장히 궁금하다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몬테크리스토 백작 5
알렉상드르 뒤마 지음, 오증자 옮김 / 민음사 / 2002년 3월
장바구니담기


기다려라! 그리고 희망을 가져라!
━ 당신의 친구, 에드몽 당테스
-45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루 혹은 블루
야마모토 후미오 지음, 구혜영 옮김 / 북스캔(대교북스캔) / 2004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역시 또 표지에 홀라당 넘어가서 잡았다. 그리고 이때까지 본 책들보다는 한참 아담하고, 읽는데 부담없는 글자에 부담없는 글이었던 듯.. 마음 편히 읽어내려갈 수 있었다.
이야기의 본격적인 시작은 주인공 소코가 도플갱어와 만나는 것이다. 도플갱어는 분신. 또하나의 나. 잘 알려진 말로 '도플갱어를 만나면 죽는다!'나 '도플갱어를 만나면 도망가라!'고 하는, 그러한 도플갱어가 본체에게는 위험한 존재라는 인식이 많다. 마치 공포소설처럼!
그래서 부담없는(무섭지 않은!) 공포소설을 읽는 마음으로 약 3시간만에 다 볼 수 있었다. 결말에 대해선 전혀 언급할 생각이 없다. 그건 내 리뷰를 보고 마음을 결정하는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니니까.
하지만 이 책 또한 내가 기대한 대로의 결말을 짓지는 않았던 거다.
결말이 마음에 안드는 것만 빼면 지루하지도 않고 적절하게 흘러가는 어떤 여자의 어느 날 갑자기 '헉!'했다가 '!!!'하는 이야기랄까...
간편하게 읽을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선 백점만점을 주고 싶다.(솔직히 슉슉 읽고 싶어도 자꾸만 더디게 읽어지고, 지루해 미칠 것 같은 소설을 접하기 보단 이런 책을 만나야 책이 더 좋아지니까..)
표지에 현혹되어 선택해 보는 것도 좋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라진 이틀 미스티 아일랜드 Misty Island
요코야마 히데오 지음 / 들녘 / 2004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사람을 기대하게 만드는 표지였었지. 참 기대했었지.
요번 설날되기 2일 전부터 손에 살짝 들었다 놨다 하면서 한 10일 정도 읽었던 것 같다.
표지만큼 내용도 사람을 막 기대하게 만들어서, 어떤 반전으로 내 심장을 흔들어 줄까나~ 하는 기대도 많았던 것 같다. 한편으론 너무 뻔하고 흔한 결말은 아닐까~ 하는 불안도 안고서, 술술 읽어내려갔다.

등장인물이 멋진 남자들이어서 좋기도 했었다. 소설은 인물을 멋대로 상상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인지라, 내 마음껏 멋진 남자들을 만들어내며 즐겼다. 그런데 참.. 허..
그가 왜 그랬는지 이해는 되는데.. 물론 입장바꿔 생각해도 그렇겠다고 그 사람 마음을 이해하는데.. 왠지 너무 허무하다고 해야하나. 참 허전했다. 그렇게 많은 기대를 하는게 아니었는데.. 
하긴, 이런 결말이 아니면 뭐 워떤 결말이 있겠는가.. 내 지나친 욕심이었던 거다.

아무튼 표지는 정말 만점인데, 개인적인 실망으로 별 두개라는 거지. 강력히 추천하는 건 아니지만, 그냥 팔랄락 읽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