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철학하는 사람'  김용옥, 학인과 세인들이 수도 없이 그에 대해 왈가왈부하나 내가 경험한 바, 그들 중 '십중구십'은 도올 全저서의 십분지일도 정독하지 않았으며, 그 이해 수준 역시 대개 천박하다. 정말 가소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알지 못하는 것을 잘 안다고 생각하는 병폐가 심각하다. 물론 그를 비판하고 증오해도 좋다. 나 역시 때로는 그렇다. 그런데 '삼인행필유아사언'이라 했거늘, 어찌 도올의 自得書 50권에서 얻어 배울 바가 없겠는가. 어찌 그리도 태만들 하실까. 어찌 그리도 전후좌우가 꽉꽉 틀어막힌 것인가. 난 도올을 스무살에 알았고 바로 그 날 '새로운 삶에 대한 開眼'을 체험했고,  내내 실컷 웃었다. 그리고 지금까지 그의 全저서를 날을 거르지 않고 읽어 왔다. 누가 억지로 시켜서 그런 것은 아니고, 그만한 글을 이땅에서 달리 찾아 볼 방도가 없었기 때문이다. 난 요즘 그가 말하는 기철학, 그 정체가 무엇인지 다시 궁금해졌다. 그래서 그를 진정으로 넘어서기 위해 '몸철학'을 제대로 알고 싶어졌다. 도올을 '일이관지'하고 있는 기철학을 이해하기 위해 내가 행할 망독(網讀)의 캐스팅 목록은 다음과 같다. <<기철학산조>>, <<백두산신곡-기철학의 구조>>, <<아름다움과 추함>>, 이와 더불어 도올서원 六林에서 강의했던 비매품 <<도올맹자강의>>이다. 이것들을 단초로 삼고, <<도올논문집>>, <<석도화론>>, <<동양학 어떻게 할 것인가>>, <<여자란 무엇인가>>, <<도올세설>> 등을 合看할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참동안 나는 큰 비약을 만나지 못했다. 황연대오, 짜릿한 전율의 순간이 정말 갈급하다. 돈오! 돈오는 생각이 한 점으로 응축될 때 일어난다. 오로지 생각을 모을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나를 새롭게 했던 것은 일기다. 나를 오랫동안 응시하는 습관을 들이자. 일상의 지푸라기를 엮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런저런 음악들을 뒤적이다가 문득 김수철이 떠올랐다. 그러고보니 김수철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예술가 중 하나다. 그 중에서도 '황천길' 앨범에 있는 마지막 곡 '풍물'을 어지간히 좋아한다.  오늘 그의 홈페이지를 몇 년만에 쳐들어갔다. 거기엔 기타산조 음악들이 널부러져 있었는데, 거두절미하고 죽음이다. 음악에도 분명히 格이 있고 品이 있다. 귀가 있거든 이런 음악을 들어야 하지 않겠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