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싯다르타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49
헤르만 헤세 지음, 차경아 옮김 / 문예출판사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막연히 불교에 관한 이야기려니 했다. 얼핏 들은 이야기로 헤르만 헤세가 동양문화에 관심이 많았다고 기억하기 때문에 제목을 보고 부처님을 안 떠올릴 수 없었다. 독일인이 쓴 소설 속 부처님에 대한 관념도 궁금하였거니와 정말 부처님 이야기일까 ? 의문도 들었다.

좋아하는 스님 방에 차를 얻어 마시러 놀러가곤 했는데 스님이 방을 비운 사이 부처님의 생애를 그린 만화책을 읽었던 적이 있다. 왕가의 자손으로 수행을 결심하고 집을 나서고 고행의 과정을 지나 보리수 나무 아래 수행하는 장면... 어떻게 깨달음음 얻었는지 자세히 읽은 게 아니라 기억은 나지 않지만 깨달음을 얻는 일련의 과정이 '헤르만 헤세'의 <싯다르타>를 읽기 시작하자 단편적으로 떠올랐다.

'헤르만 헤세'의 소설 <싯다르타>는 우리가 아는 부처님 '고타마 싯다르타'와는 다른 인물이다. 소설 속에서 '고타마 싯다르타'는 이미 깨달음을 얻은 성인으로 등장하고 주인공인 '싯다르타'는 또 다른 길을 통해 깨달음을 얻게 된다. 이 소설은 '싯다르타'가  깨달음에 이르는 길을 소개한다. 물론 '고타마 싯다르타'가 아닌 '헤세'의 '싯다르타'를 통하여...

브라만의 아들 '싯다르타'는 자신을 둘러싼 성스런 의식(브라만 계층의 제식)과 총명한 자신을 향한 주변의 사랑 속에서 어느날 공허를 느끼고 친구인 '고빈다'와 함께 고행의 길에 나서게 된다. 초극에 다가서기 위해 고행을 하는 과정에서도 만족을 얻지 못한 '싯다르타'는 이미 성인인 '고타마 싯타르타'(부처)에게로 가고 그에게서 완성된 인격, 신성을 찾게 된다. 하지만 그의 깨달음은 타인의 것일 뿐임을 깨달은 '싯다르타'는 친구인 '고빈다'를 남겨두고 홀로 속세로 떠난다. 속세에서의 물질적 탐욕과 육체적 욕망을 경험하고 속세의 밑바닥을 경험한 '싯타르타'는 결국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빈 손으로 다시 세상을 등지게 되고 그 때 만난 뱃사공 '바수데아'를 통해 강에게서 듣는 법을 익히게 되고 속세에서의 아들을 만나 부정의 고통을 겪게 된다.

주인공 '싯다르타'의 일생은 고뇌와 지기번뇌의 반복이다. 세상에서 고행의 길 그리고 속세로 다시 속세에서 뱃사공을 통한 자기 성찰의 시간으로 또다시 아들과의 만남과 헤어짐을 통한 부성애의 시간...'헤세'는 불교의 윤회를 '싯다르타'에서 이야기하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헤세'의 '싯다르타'와 '고타마 싯다르타'는 소설 속에서 동명이인으로 등장하지만 '싯다르타'는  '붓다'의 전철을 그대로 밟는 것 같았다. 내가 아는 불교에서는 '붓다'만이 신이 아니므로 '붓다'만을 맹목적으로  따를 필요가 없기에 또다른 '붓다'가 가능하다고 본다. 주인공 '싯다르타'는 자신만의 길을 통해 열반에 오르게 되고 '고타마 싯다르타'를 따랐던 친구 '고빈다'는 자아를 찾지 못한 채 둘이 재회하는 것을 보면서 그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헤르만 헤세'의 불교에 대한 이해가 생각 이상으로 깊었음에 적잖이 놀라고 소설적 재미도 큰 작품이라 또 놀라고.. 분랑이 적다는 점도 상당한 매력이다.

스님이 볼까 좀 부끄러워 네이버에는 못 올리겠다.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춘의 문장들 청춘의 문장들
김연수 지음 / 마음산책 / 200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춘의 문장들이라고 하니 멋들어진 문장이 많을 줄 알았는데... 아니 기대했는데 멋지고 폼나는 문장은 청춘과는 상관이 없나 봅니다.

대(단한)작가 김연수의 청춘 속 문장들은 대단치(?) 않더군요(부담이 없다는 말이에요^^). (해독불가한 한시는 빼고) 저도 청년 김연수의 추억과 함께한 책 속 김연수의 문장들은 낮설지 않았습니다. 김연수가 느낀 그 느낌 그대로는 아니었겠지만...  

작가 김연수에 무한한 애정을 가지고 계신 웬님에겐 정말 소중한 책이었겠구나 싶네요. 책 속에 '나만의 것'이란 게 있겠느냐? 라고 자문하는 글이 있었는데 사랑하는 작가의 일상을 들여다 보고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책이 있다면 그 책만큼은 나만의 것으로 간직하고 싶어질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김연수의 <청춘의 문장들>이 웬님에게 얼마나 소중한 책이 될까? 생각도 해보고요. 

기록되지도 기억나지도 않지만 지난 시절 스쳐보낸 나만의 문장들이 있었겠구나 생각을 했어요. 아니 나만의 문장이 될 뻔한 것들...

김연수처럼 문장으로 지난 시절의 추억을 간직할 능력은 애초에 없고 나같은 사람은 사진이나 많이 찍어둬야겠다~ 싶습니다.

문장 속에 추억을 담는 방법이 있다는 걸 몰랐는데... 저요 김연수가 좋아지려 해요.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좋아 2008-08-26 2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낮설지 않았다'함은 알고있다가 아닌 친숙하다,편안하다 정도로~.ㅋㅋ 절대 처음보는 문장들이었습니다^^&

W 2008-08-27 0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책이 소중한 건 김연수에 대한 애정 때문이 아니라, 저 때문인데요 ㅎㅎㅎ

차좋아 2008-08-27 01:55   좋아요 0 | URL
저는요..오독도 문제지만 섣부른 예단도 문제에요~ 큰일이야..ㅋㅋㅋ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