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늘의 엄마 오늘의 젊은 작가 25
강진아 지음 / 민음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아는 남자 친구의 세 번째 기일에 엄마가 아프다는 언니의 연락을 받게 된다. 아직 한 번의 죽음에도 익숙해 지지않았는데, 엄마의 말기 암 판정 소식을 접하게 된 것이다. 그가 떠나고 살아있다라는 사실에 스스로를 경멸하고 비판적이었는데, 엄마까지 떠난다니? <오늘의 엄마>는 매사에 똑 부러지는 야무진 언니 정미와 그렇지 못한 정아 자매가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엄마를 간병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성적인 정미와 감성적인 정아가 서로 다르지만 지지부진한 서툰 간병생활을 서로 의지하며 덤덤하게 그린 유심한 작별기다.

엄마의 희생은 당연한 것이었다. 너무 당연해서 희생이라고 생각하지도 못할 정도였다. 엄마의 꿈을 듣고서야 엄마가 자신에게 해 준 모든 것이 희생이었음을 깨닫는다. 정아는 언제나 엄마에게 요구하기만 했다. 태어날 때부터 엄마는 엄마였으니가. 엄마는 키워 주고 먹여 주고 들어주고 챙겨 주는 사람이니까. 이토록 일방적이기만 한 관계였다는 사실이 정아를 찌른다.

흔하디 흔한 소재일 수도 있지만, '엄마'라는 단어는 제목에서부터 끌리는 뭔가가 있는 것 같다. 책을 읽으며 엄마를 생각해 봤다. 나를 언제나 무한정 사랑해주는 사람, 늘 기분 좋고 행복한 이미지만 떠오르면서 또 한편으론 먹먹함이 있는 사람이다. 항상 내 옆에 있어 줄 것 같은 엄마라는 존재가 없어진다면..정말 상상도 하기 싫다. 사랑했던 남자 친구의 죽음도 아직 받아들이지 못한 정아는 또하나의 상실을 맞닥뜨리게 되고 그 혼란이란 생각하지 않아도 알 것 만 같다. 언니처럼 뭐든 잘하고 싶지만 언제나 늦된 정아는 서툴고 힘들었을 것이고 그 책임감 또한 컸으리라..

언제 철들래? 어른될래? 하는 말을 많이들 한다. 하지만 인간이란 완벽하게 성장하고 성숙할 수는 없는 것 같다. 죽음이란걸 되풀이해서 경험한다 하더라도 처음 맞닥뜨린것 처럼 울고 힘들고 아플 것이다. 먼 미래의 헤어짐이기에 아직은 생각해 보고 싶지도 않은 이별이다. 조금 더 많이 엄마와 함께 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