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 위스퍼

이책은 아기를 낳기 전 또는 낳고 백일 전에 읽으면 좋을 것 같다.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같이 있는 CD.. 음악이 거의 비슷한 것 같긴한데... 잔잔하니 듣기에 너무 좋다. 그리고 책 내용중 마음에 드는 것은 아기를 존중하자는 것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것 같은 아기지만 아기는 다 알고 있으니.. 존중해주자는...

처음에는 재미있었는데, 점점 읽을 수록 같은 이야기를 너무 많이 반복하고 비슷한 사례를 너무 많이 들어서 대충 읽다가 이젠 간간히 읽게 되었다. 다른 흥미로운 책이 생기면 이 책은 뒷전으로 밀려난다. 그래서 아이가 7개월이 넘었는데도 아직 반도 읽지 못했다는... 쩝/// -,-

태어나서 돌까지라고 하니... 마음을 잡고 읽어봐야징...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읽는나무 2003-11-24 19: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이책 울아들래미 낳기전에 주위사람이 추천하여 열심히 읽었더랬습니다..육아경험이 없었을땐 불안감에 아주 신중(?)하게 읽어....뱃속에 있는 울아들래미한테 속으로 "엄마는 준비되었다..이제 너 나와라~~" 했더랬는데........
막상 낳아서 키워보니 책내용과는 별관되게 육아를 하게 되더라구여..
수유간격이 몇개월에 몇시간이고...잠을 독립적으로 재우고...이런내용들은
인간은 로보트가 아니기때문에 절반가량은 교과서라고 생각했던
이책의 내용은 무시하고....걍 어른들 말씀 위주로 키웠고......
다만...정말로 가슴새기면서 지침서로 생각했던 대목은
저도 아기를 존중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님도 그대목을 중시하여 아이를 키우시면 훌륭한 육아가 될듯 합니다..^^
갑자기 이책을 보니 반가워서 몇마디 두서없이 적었습니다..

ceylontea 2003-11-24 22: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딸은 2개월쯤 되어서 설문대로 체크해봤더니 이책에서 말하는 이른바.. 착한아기 45%,모범생아기 45%,예민한아기 10%정도에 해당하더라구요. 그래서 지금은 아기의 상황을 고려한 스케쥴대로 지내고 있어요... 대충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도 비슷하고 잠자는 시간,먹는 시간도 비슷하더라구요.. 그런데.. 그것이 제가 그렇게 의도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아기가 그렇게 하더라구요. 그래서 오히려 제가 놀라서.. 애는 정말 교과서군 했지요..1개월하고 2주차때부터는 밤에 깨지도 않고 잘자고.. 정말 기특한 아이랍니다. 제가 맞벌이를 해서 걱정을 했었는데... 정말 밤에 안깨고 잘 자고 아침에 방긋 웃고 일어나서 제가 좀 편하게 키우고 있지요.. 아기를 존중하라는 것이 제일 마음에 들고요... 저도 나머지는 그냥... 그것보다는 <현명한 부모들은 아이를 느리게 키운다>라는 책이 훨씬 마음에 듭니다.
 

색의 유혹

음... 그전에 읽고 싶어서 샀던 책인데.. 계속 책장에 쳐박혀 있던 것을 얼마전에 꺼냈다.. 그래도 이놈은 운이 좋은 편이다.. 아직도 읽혀지기를 바라면서 쳐박혀있는 책들도 많이 있으니...(지금쯤이면 읽히기를 포기했을지도 모른다... 그렇게 쳐박혀있는 것에 익숙해져서 계속 쳐박혀 있고 싶을지도....)

아직 초반부밖에 읽지 않아서 무엇이라 말 할 수는 없지만..

일단 처음은 좀 지루해서... '2권 다 샀는데 어쩌란 말이야' 싶었다.

그러나 앞부분 조금 지나고 나니 재미있어졌다.. 색에 대해서 이런 저런 몰랐던 사실들을 알게 되었다. 아직은 정말 앞부분인 파랑에 대해 읽고 있는데, 파랑색 옷 염색에 대해 쓰여있다..

점점 흥미가 생기고 있다... 빨리 읽고 싶어라~~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eylontea 2003-11-24 2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책은 빨리 읽어야지 오래 두면 안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이 책은 산지 1년도 더 되었는데... 인쇄가 안된 페이지가 무려 8페이지나 되었다. 내일은 출판사에 전화해서 교환이 되는지.. 안되면 해당 페이지 내용을 이메일로라도 보내달라 해야겠다.음 2권의 상태도 확인해 봐야징... ㅠ.ㅜ

ceylontea 2003-11-25 1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다행이다.. 교환이 된단다... 출판사에서는 책을 산쪽에 문의하라고 했다. 인터넷서점에서 샀던 책이라 구임한 거래 로그도 남아있어서.. 전화했더니.. 친절하게도 교환을 해준다고 해서 기분이 좋아졌다.. 조금이라도 싫은 소리를 했으면.. 또 나쁜 성질을 부렸을지도 모르는데.. ^^ 랄라라...

ceylontea 2003-11-27 1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드디어 <색의 유혹>을 다시 받았다. 생각보다 빨리 받아서.. 좋다... 아직 책 상태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괜찮겠지... 머...
 

작년 이맘때 무척 재미있게 보았던 카툰이다.

컴을 뒤져서 겨우 찾아내는데 성공... 여기에 올려본다

 

<무섭다! 이 녀석들!>




 

<전철에서의 방황??>



 

<전철에서 혼자놀기>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이져캣쳇쳇 2003-11-20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하 카툰 잘 봤습니다~ 하트를 톡톡 토해내는 프린터기라니요^^

찌리릿 2003-11-20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제가 에디터 쓰기로 아주 열심히 코멘트를 작성했는데.. 에러가 나버렸습니다. 이런.. 지 자신을 만든 사람을 이렇게 배신하다니.. 현재 문제를 찾고 있습니다. 빨리 버그를 수정해야죠. 암튼... 다음에 저도 프린터와 지하철에 대한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

muyoung868 2003-11-20 15: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하하하~~넘 재미있다...헤헤

ceylontea 2003-11-20 1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저도 이 글 올리는데 무척 고생을 했었습니다. 그림파일 첨부시 이미지를 글 왼쪽에 넣기를 했더니 그림이 옆으로 쭉 붙어서 리턴키로 쭉 내려온 다음에 첨부를 했더니 계속 에러가 나서... 고민 끝에 그림을 글 위쪽에 넣기를 해서 겨우겨우 완성했습니다.
왜 그럴까요? 한 페이퍼에 줄수가 제한되어 있는 걸까요?
여하튼 다행히 이렇게 등록이 되었답니다...

가을산 2003-11-20 2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어요 ^^ ㅋㅋ 만화 퍼갑니다. 제 페이퍼 첫째 글이 되네요

chika 2003-11-20 21: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ㅋㅋㅋ

토토랑 2003-11-21 1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이거

http://www.psymini.net 사이트에서 올리는 거에요 ^^;;

(사이미니 라고 읽지요 ^^)

거기 가시면 혹성 알콜 이라고 게시판이 있거든요

주인장에 거기다가 그림 일기를 올려요..

일기도 일기지만.. 같이 나오는 음악도 좋아서 자주 가는 사이트 중 하나랍니다 ^^;;

늦은밤 음악만 듣기에도 좋답니다.

 


ceylontea 2003-11-21 1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그래요? 전 동생이 어느날 보여줘서.. 너무 재미있게 읽었었는데...
흐흐... 함 놀러가봐야징... ^^

水巖 2003-12-18 1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가 님의 상사인지 참 동정가네요. 남은 바빠서 미칠지경인데 저런 경지에서 ...
아이구 속 터저라 !
 

불꽃의 로맨스 1

엊그제 주문했던 키미코 우에하라 <불꽃의 로맨스> 1권을 받았다.

음~~~ 가격이 비싸긴 했지만 책이 너무 두꺼워서...일단 한번 놀랬고, 그 두께만큼이나 한권을 읽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이 책은 예전에 <아사와 레도왕자>라는 제목으로 봤었는데... 대충의 줄거리만 기억이 날뿐... 다시 보게 되니.. 음 이런식의 전개였군 하고 새로운 만화를 보고있는 것 같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을산 2003-11-20 2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아사와 레도왕자가 나왔다고라고라!! 얼런 주문해야지...
다시 보려고 대여점을 기웃거려도 찾을 수 없었는데...
근데, 제목이 쫌 강렬한건지, 옛스런건지.... ^^

sooninara 2003-11-20 2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아사가 결혼하려고 일본에온 레도왕자와 섬으로 가는거죠? 거기에서 다른왕자와 삼각관계가되고..이것 한국에서 처음 나올때 일본아닌척 하려고 엄청 촌스럽게 그림 바꾼것 생각납니다..그래도 일본책 해적판인거 다 알았는데..살 여력은 없고..실론티님 옆집에 살고 싶어라..만화 빌려다 보게^^

ceylontea 2003-11-21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 수니나라님.. 이사오세요... ^^
내용도 지금 보니 쫌 촌스러운데... 옛생각하면서 보니까.. 나름대로 재미있네요... ^^

sooninara 2003-11-21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에 숨겨진 보물을 찾았는데..고구마였던가요? 참 웃으면서 보았습니다..^^

ceylontea 2003-11-21 16: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랬나요? 워낙 오래되서 기억이 안나요... 아마 20년쯤 되었다지요?? 으흐흐

가을산 2003-11-21 19: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난리를 치고 보물을 찾았더니 고구마(?).... 어쨌든 비상 식량이었습니다.
옛날에 읽으면서 아사 바보! 레도 바보! 외치면서 보았는데... --;;

ceylontea 2003-11-22 2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흑흑... 나만 바보탱인기봐... 왜 난 기억이 안날까요? 흑흑 ┱┲_┱┲
참.. 전 다시 보고 싶은 만화가... 남녀공학(때론 동기동창생.. 머 이런 제목도 있었던 것 같구요..) 그거 아무 출판사나 다시 출간했으면 좋겠어요...

sooninara 2003-11-24 15: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본책 다시 보기가 특기라서...같은 만화책도 몇번을 보거든요..아마 이것도 몇번을 봤을겁니다...생각나는것은 레도왕자의 섬에는 여왕외에는 검은 머리면 안되기에 왕자가 몰래 염색한것, 왕자가 일본에 와서 신부감을 찾아야한다는것. 왕자가 뒤바뀐것..아사와 레도왕자가 이복남매..핏줄이 연결안된...그리고 주술산가 악역이 보물때문에 문제를 일으키는데 나중에보니 구황작물..고구마..감자등이었답니다..보고싶다..보고싶다...보고싶다...

가을산 2003-11-25 0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아~~ 맞다! 남녀공학을 재출간하라~~~!!! 이번에는 일본옷 교정하지 말구~~!!

가을산 2003-11-28 14: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아사와 레도 왕자가 도착해서 밤 1시까지 읽었답니다. ^^
우리 아들 왈, '엄마, 이책은 왜 그림이 이렇게 촌스러워?'
ㅋㅋ 그래... 건빵, 이쁜이콘이 왜 여태 팔리는지 너는 모를거다....

Smila 2003-11-30 2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이 책이 <아사와 레도왕자>군요. 세상에 완전히 잊고있었는데, 이렇게 반가울수가!
너무 보고싶네요.

넘치는사랑으로. 2003-12-03 14: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이렇게 아사와 레도왕자의 팬이 많다니. 전 저만 좋아하는 줄 알았어요.
정말 반갑네요. 저도 샀거든요.

sooninara 2003-12-12 14: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편까지 빌려다 보았습니다..^^ 3편도 빨랑 나와 주세요~~~

ceylontea 2004-01-26 1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맛있는 관계 아직 못봤는데... 재미있나봐요?.. 저도 나중에 볼께요...(보고자 하는 만화도 어쩜 그리 많은지..)
두다댄싱도 처음 듣는 것이고... 스완은 저도 학교 다닐때 너무 재미있게 보아서.. 이번에 다 사서 모았습니다.. ^^

paviana 2004-02-11 1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아사와 레도왕자>가 다시 나왔다는 소리를 듣고 어찌나 반가왔는지..근데 이번 제목을 정말 깹니다. 얼마전에 대여점 갔을때 없었는데, 과연 다시 볼 수 있을지...이 만화 기억하시는 분들이 이렇게 많다니 놀랍네요..<동기동창>도 기억나네요. 아~ 옛날이여 !

ceylontea 2004-02-11 14: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쵸? <아사와 레도왕자>가 더 정감있고 좋지요... ^^
 

키다리 아저씨

요즘은 예전에 읽었던 동화나.. 읽고 싶었지만 읽지 못했던 동화를 다시 읽고 있다..

가장 최근에 읽은 것이 진 웹스터의 <키다리 아저씨>이다. 이번에 읽으면서는 영어로 읽어볼까 하는 엄청난 생각을 하고 있다.. 그래서 원서를 찾아봤더니.. 음 비싸서.. 잠시 주춤하고 있는 상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늙은 개 책방 2003-11-20 17: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거 어릴 때 소녀시대인가....정영숙씨가 만화로 그렸던 게 아직두 넘 생생해요 ^^
(물론 아이들 얘기라 이런저런 경제적 상황이나, 시대적 배경은 생략되고...
단지 로맨틱한 후원자의 얘기였긴 했지만....그래두 머 어떻슴까 ^_________^ )
어릴 땐(?) 나름대로 투사였는데...이제 웬만한 일은 다 걍 술렁술렁 넘어가게 대여 ^^;;;

책읽는나무 2003-11-26 16: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요즘 키다리 아저씨를 포함한 예전에 읽었던 책들을 다시 읽고 싶은데.......
키다리 아저씨가 초등학교때 읽었던가??...기억이 잘 안나지만 아주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