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벨라처럼 쉽게 화초 키우기 - 왕초보도 실패 없이, 아파트에서도 싱그럽게
산타벨라 성금미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순간 화초 기르는 것이 즐거웠기는 하지만, 이 책만큼 나에게 화초 기르기에 불을 지른 책은 없었던 듯 싶다. 

내가 결혼하기 전 엄마는 바이올렛을 참 열심히 기르셨더랬다. 그 영향이었을까? 우리 딸 다섯은 제각기 화초 기르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서로 부추긴 것도 아닌데, 어느 날 이야기를 하다보니 모두 화초 기르는데 푹 빠져들 있더라.. ^^ 

화초 기르기가 참 어려운 것이 어찌어찌 하다보면 잘 죽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이런 저런 화초 기르는데 관련된 책도 꾸준히 샀지만, 어렵기는 매한가지이고.. 꽃집에서 하는 말대로 해도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그러다가 이 책을 만나게 되었는데, 내가 궁금해 하는 것을 아주 쉽게 잘 설명해 놓았다. 동네에 화초 잘 기르는 사람이 있어 조언도 구하고 속닥거리며 화초 기르는 즐거움을 이야기 하는 그런 느낌의 책이다..이 책을 보면 물주기, 햇빛보기, 번식시키기가 참 쉽게 느껴진다.. ^^ 요즘에는 처음 화초를 기를 때처럼 잘 죽이지는 않지만, 집에서 잘 크고 있는 화분을 잘 나누어 번식시키고 싶었는데, 이에 관련된 내용은 다른 원예 관련 책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웠는데, 이 책은 그 부분까지 잘 다뤄져 있다. 

이 책이 약간 아쉬운 것은 다루고 있는 화초들이 내가 궁금해 하는 것 모두에 대해서 있지는 않다는 것이고, 
이 책이 무서운 것은 이 책덕분에 난 동네 꽃집 4군데를 틈만 나면 돌아다니며 작은 화분들을 사고 있고, 인터넷으로 원예 용품과 화초까지 구입하고 있다는 것이다.. ㅠㅠ 평소에는 예쁜 줄 몰랐던 화초들을 산타벨라님 덕분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나도 기르고 싶은 충동을 느끼고 있다. --; (물론 그래서 사게 된 화초도 많다.. ^^;;)

얼마 전 남편의 말... "집이 점점 식물원이 되어가고 있군.." ^^;; 

여튼 난 이 책때문에 요즘 아주 즐겁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인 2009-07-07 08: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이에요. 실론티님, 식물원 공개와 지현이 우진이 사진도~

프레이야 2009-07-07 08: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이에요, 실론티님^^ 2
식물 가꾸기 저에겐 너무 어려운 거에요.
지현이 우진이 많이 컸겠어요.

세실 2009-07-07 08: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전 애정이 식었어요. ㅎㅎ
그저 있는 화분 건사하자~~
빈 화분이 많은데도 외면하고 있습니다.

토토랑 2009-07-07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랫만 오랫만!~~
 
전광수커피 / 콜롬비아 수프리모 200g - 원두(빈)상태

평점 :
절판


진한 커피의 향과 부드러운 커피의 맛을 즐길 수 있고 누구에게나 권하기 좋은 커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광수커피 / 과테말라 안티구아 200g - 원두(빈)상태

평점 :
절판


진한 커피의 향과 맛이 감동적임. 진한 커피를 좋아해서 아주 만족스러웠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인 2008-10-30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진하다구요, 솔깃.
요새 히말라야의 선물에만 끊임없이 올인했는데, 한눈 팔아볼까요? ㅎㅎ
 
전광수커피 / 이디오피아 이가체프 200g - 원두(빈)상태

평점 :
절판


역시나 신맛이 강한 커피. 커피의 신맛을 싫어하는 나는 그냥 그랬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민사고 형제 엄마의 줄탁동시 학습법
김미석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8년 2월
절판


자녀는 부모를 모델링하며 성장하지만 절대로 부모의 분신이 아니다. 자녀를 진정으로 사랑한다면 그를 있는 그대로 보고, 최대한 자유롭게 해주어야 한다. 자녀가 성장한다는 것은 부모 곁을 떠나는 과정이고, 섭섭하더라도 부모는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
강은 산에서 비롯되지만 금세 산을 떠나 바다로 향하고, 산은 늘 같은 자리에 서서 자기 곁을 스쳐 멀리 흘러가는 강을 바라볼 따름이다. 부모가 산이라면 자식은 강이 아닐까.-9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