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책방을 다니다보면 가끔씩 도서관에서 나온 책들을 다수 발견할 수 있습니다.아마도 도서관에서 폐기처분되어 헌책방으로 흘러 들어간 책들 잉겠지요.그런데 의외로 그 수량이 많아서 놀랄떄가 있습니다.한 헌책방에서 이정도의 수량이 있다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도서관 책들이 폐기처분 된 것 일까요?

도서관에 소장된 책이 폐기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인데 신청자가 거의 없거나 오래되어 해지고 복본이 있는 경우 등 저마다 기준을 세워 보관하거나 폐기됩니다.그런데 헌책방에서 도서관의 폐기책을 보면서 느낀점은 우리가 상상했던 것처럼 폐기되는 책들은 몇십년 된 책들이 아니라 간행된지 10년 내외의 책들도 상당히 많다는 점입니다.

아무래도 도서관의 입장에서는 사람들이 찾거나 열람하지 않는 책들은 게속 보관하는 것은 계속 출간되는 새로운 책들을 구입하여 보관하 장소가 없어지기에 부득불 폐기처분을 할수 밖에 없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사실 도서간 책들이 파기되어 헌책방에 돌아 다니는 것은 책을 좋아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좀 부정적으로 보이는 것이 사실입니다.하지만 파기된 책들이 폐지처분이 되는 것이 아니라 헌책방을 통해서 그 책을 필요로 하는 새로운 주인에게 가는 것도 제법 괜찮은 책의 선순환이란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책을 파기하여 헌책방으로 돌리기 보다는 먼저 책 파기를 도서관에서 공지하여 그 책을 필요로 하는 도서관 이용객들이 우선 선택할수 있는 기회를 주고 남는 책들을 헌책방 업자에게 넘기는 것이 더 좋지않나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잉크냄새 2024-06-07 11: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동네 도서관에 건의해볼까 생각중입니다.

카스피 2024-06-09 00:54   좋아요 0 | URL
도서관 이용자들에게 먼저 불하하는 것도 한 방법이지요^^
 

헌책방을 다니다보면 도서관에서 폐기된 책들을 볼때가 있죠.오래되서 안찾는 책들이 대부분인데 이해안되는 이유로 폐기되는 책들도 많습니다.


위책은 작년에 경기도의 초중고 도서관에서 청소년에게 유해한 성교육(동성애조장,성기표현등)도서란 이유로 파기된 2500종 책중 일부입니다.

알리디너 여러분들은 이해가 가시는지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하철역 광고에 대한 정말 쓸모없는 잡스러운 상식입니다.

ㅎㅎ 그래서 애듀윌과 듀오광고가 많았군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짜르트와 살리에르의 일화에서 알 수 있듯이 천재는 떡잎부터 다른가 봅니다.

피카소 소년시절 그림보니 그냥 추상화 그까이거 대강대강 그린 사람인줄 알았더니 기본이 탄탄했던 분임을 새삼 느끼게 되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30대간의 남녀갈등이 커다란 사회적 문제인데 이제는 10대까지도 퍼지는 양상입니다.


요즘 10대 남고생들의 생각이 이정도 였네요.위에서 알수 있듯이 남고생들은 스스로 여성들에게 차별받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양성간의 평등을 위해서 보다 실직적인 대책과 교육방법이 필요하단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