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쓴 글을 다시 읽다보니 서울시내에도 상당히 많은 수의 헌책방이 있었던 것으로 나옵니다.하지만 2024년 현재 많은 헌책방들이 문을 닫았지요.물론 새로 생긴 헌책방들도 있습니다.


헌책방이 문들 닫는 경우는 대게 몇가지로 나뉘는 것 같습니다.

첫째 헌책방 쥔장이 돌아가신 경우

헌책방을 오래 하신 분들의 경우 50년대부터 헌책방을 하신 분들도 계시지만 보통은 60~70년대부터 운영하신 분들이 상당수 인데 이런 분들의 경우연로하셔서 돌아가시는 경우가 많습니다.하지만 노환도 있지만 갑작스레 돌아가시는 분들도 안타깝게 계십니다.대표적인 예가 공씨책방 1대 사장님이 공진석씨나 낙성대 헌책방 흙서점에 인접했던 삼우서적 사장님처럼 급환으로 돌아가시는 경우 헌책방이 문들 닫게 되지요.

둘째 헌책방 쥔장들의 은퇴

첫번째외 마찬가지로 헌책방 1세대의 경우 대부분 연령이 70대를 넘으신 분들이 많습니다.그러다보니 아무래도 헌책방 운영이 힘들어서 문을 닫는 경우가 대부분이죠.물론 자식이 뒤를 잇는 경우도 있는데 홍제동 대양서점의 아드님이 인근에 다른이름으로 헌책방을 운영하고 청계천에 있던 상현서점 역시 아드님이 다른곳으로 이전헤 헌책방을 운영하고 있지요.하지만 대부분은 뒤을 이을 사람이 없어 문들 닫게 됩니다.

셋째 재개발

드문 경우이지만 헌책방이 있던 곳이 재개발이 들어가면서 헌책방이 사라지는 경우입니다.예를 들면 황학동 헌책방의 경우 그 자리에 주상복함건물이 들어서면 그곳에 있던 몇개의 헌책방이 사라졌습니다.물론 다른곳으로 이전 하신분(행운서적의 경우 황학동에서 안암동으로 이전)도 계시겠지만 대부분 문을 닫은 것 같습니다.그리고 수원의 오복서점 역시 원래있던 곳이 화성행궁 재개발등으로 건물이 없어지면서 인근으로 이전하게 되었습니다.

넷째 판매부진

아마 이게 가장 큰 이유 같은데 아무래도 판매가 안되서 더이상 헌책방을 유지할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과거와 달리 중고등학생 참고서의 판매부진(해마다 바뀌는 교과내용탓)과 책을 읽지 않는 풍토,알라딘 중고서점과 같은 새로운 경쟁자의 탄생등으로 헌책방의 유지가 힘들어서가 아닐까 싶습니다.청게천 헌책방 거리에서 헌책방들이 사라지고 서울대 인근의 3개 헌책방(도동고서,할,책상은 책상이다),위치가 좋았던 상계동 헌책백화점등이 문을 닫은 것은 아무래도 적자가 늘어나서 문을 닫지 않나 싶네요.


헌책방 애호가였던 저역시도 이제 헌책방은 가끔 알라딘 중고서점이나 가다보니 서울 경기권의 헌책방은 일년에 한번도 갈까 말까합니다.사실 헌책방은 신규 손님보다 기존의 고객이 지속적으로 찾아와주어야 하는데 알라딘 중고서점으로 발길을 돌리니 아무래도 힘이 많이 드시겠지요.그래도 가끔보면 새로운 헌책방들이 오픈하곤 합니다.

아무쪼록 오래 오래 사업이 번창하시길 기원해 봅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안과검진을 위해 성모병원에 다녀왔습니다.병원에서 기계로 검진을 몇 차례하니 나중에 수납할적에 비용이 20만원이 넘게 나와 후덜덜 했습니다.

그런데 일전에 말했듯이 5월 20일부터 병원에서 의료비 부정수급을 막기위해 신분증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그런데 한가지 이해 안가는 것은 개인병원의 경우 진료전에 신분증을 제시하는데 종합병원의 경우 진료를 다 마치고 수납시 신분증을 제시한다는 사실입니다.뭐 종합병원의 경우 예약환자 위주이기에 수납시 신분증을 보는것 같습니다.


참고로 동네병원의 경우 신분증 제시후 한달 이내에 재 방문시에는 병원측에서 신분증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종합병원의 경우 물어보니 6개월내에 재 방문시에는 신분증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4-06-08 2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4-06-09 00: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노블레스 타임북이란 책이 있습니다.


그런데 알라딘 설명에 의하면 이 책이 창간호랍니다.

노블레스 타임북 Noblesse Time Book 2024 (표지 3종 중 랜덤) - 창간호


근데 웃긴것은 제가 노블레스 타입북 2023을 갖고 있습니다.그러니 2024가 창간호가 될수 없지요.근데 타입북2023에 대한 자료를 인터넷에서도 찾을수 없네요.참고로 타임북 2023도 랜덤 3종류인지 저는 커버가 다른 두권의 책을 갖고 있네요.

진짜로 노블레스 타임북 2024가 창간호인지 무척 궁금해 집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현충일날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욱일기를 건 미친놈이 있다는 기사가 났는데 해당 주민이 의사란 말에 사람들이 더 분노를 표명했고 나 역시 이 C8 미친 견쉐이네하고 욕을 한바가지 했다.그런데 욱일기를 건 이유가 따로 있다는데..


뭔가 억울한 것이 있어서 비록 자신이 욕을 먹더라도 어그로를 끌기 위해 욱일기를 걸어서 신문이나 방송사및 온 국민의 관심을 끌었다고 한다.


무슨 억울한 일인가 싶어서 구글링을 해보니 부산일보에 다음과 같은 기사가 났다.

https://www.busan.com/view/section/view.php?code=2023050918375541571


내용을 요약해 보면 아래와 같다.

부산에서 주상복합아파트로 이미 개발된 땅이 뒤늦게 국유지라는 법원 판결이 나와 주민과 지자체가 10년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해당 구청이 애초 국유지였던 땅을 용도폐지 절차를 거쳐 아파트 부지로 내주었는데, 법원이 용도폐지 과정을 무효라고 판단한 것이다.
문제는 이미 들어선 A아파트다. 만약 해당 부지를 다시 국유지로 돌리면 A아파트는 건폐율 초과 때문에 불법건축물이 된다. 현재 A아파트의 건폐율은 59.02%다. 논란이 되는 부지는 A아파트의 전체 부지 6904㎡ 중 2.5%인 173㎡다. 해당 부지를 국유지로 원상회복할 경우 A아파트의 건폐율은 60.54%로 높아진다. 이는 건축법과 국토의 계획·이용에 관한 법률, 부산시 도시계획조례에 따른 건폐율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위법 수치다. 이렇게 될 경우 A아파트 입주자들은 위법한 건축물에 거주하는 셈이 되고, A아파트는 철거 대상이 된다. 철거하지 않는 경우 거주자에게 거액의 이행강제금이 부과된다.


결론적으로 구청의 뻘짓으로 아파트 입주민이 피해를 입는데 아무도 책임(국가등이)을 지지 않기에 이런 짓을 벌었고 지속적으로 하겠다는 것이다.

욱일기를 붙여 온 국민에게 욕을 처 먹드라도 억울하고 잘못된 것을 해결하겠다는 것인데 결국 이건 부산 구청(및 국가)가 해결해야 될 것을 제대로 정리하지 않고 밍그적 거린 탓이 아닌가 싶다.


그런데 국가가 행한 억울함을 알리기 위해 욱일기를 걸어 이목을 끌고자하는  행위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장기나 욱일기를 거는 반 민족적 행위를 벌이는 것중 어는것이 더 나쁜지 잘 모르겠다.하지만 일장기나 욱일기를 저런 용도로 쓰는 행위는 국민적 공분을 살수 있기에 법으로 금지하는 것이 맞지않나 싶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디너분들중에서도 직장인만 안다는 직장 7대 불가사의 입니다.

아아쿠야 정말 후덜덜 합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