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흡연과 페미니즘에 관한 더 많은 책들을 읽으실 분들은 아래 책들을 참고해 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종삼 작가의 여성흡연개혁연합이란 책이 있습니다.제목만 보면 무슨 보고서같은 느낌인데 사실 이책은 소설책이지요.


이 소설은 성남의 한 공원의 벤치에서 담배를 피우던 남성 2명이 같은 벤치에서 담배를 피우는 여성 7명과 담배를 피우는 자리를 서로 차지하기 위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지요.

작가는 여성 흡연자들이 뒷골목이나 건물뒤에서 숨어서 담배를 피우는 것은 지나가는 사람들, 남성이든 여성이든 여자가 담배 피는 걸 보면 이상 한 눈빛으로 쳐다보거나 비난의 말을 하기 때문이라면서 여성을 차별한다면서 여성의 흡연에 댸한 우리 사화의 삐뚤어진 시각을 그리고 있습니다.


사실 담배를 피우지 않는 입장에서 남자건 여자건 담배를 피우는 행위 자체를 이해하기 힘들지만 담배는 기호식품이기에 개인의 선택사항이므로 흡연행위에 대해 남자라고 괜찮고 여자라서 비난해야 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생각합니다.남자든 여자든 흡연은 기호의 문제이므로 존중해야 하지만 흡연이 타인에게 불편을 끼쳐서는 안된다고 느껴집니다.여성이 골목이나 건물뒤에서 죄인처럼 담배를 핀다고 하는데 그건 남성들도 마찬가지입니다.

SNL에서 보이듯이 90년대 이전만 하더라도 회사에서는 너구리 잡듯 남자들이 담배를 피웠고 식당이나 버스 기차 비행기안에서도 담배를 피웠지만 이제는 거의 모든 장소가 긍연구역으로 지정되어 남성 흡연자들도 맘놓고 담배를 필 곳이 없어졌기에 남자들도 뒤곳몰이나 건물뒤에서 지나가는 이들의 시선을 피하면서 담배를 피우지요.

개인적으로 흡연자체를 비난하지 않지만 흡연자들이 담배꽁추를 아무대나 버리는 문제나 흡연시 생기는 간접흡연의 폐해,길가면서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들떄문에 흡연자들을 안좋게 보지 남자나 여자로 구별해서 비난을 하진 않지요.사회적인 약속만 잘 지킨다면 담배를 피든 말든 타인이 뭐라고 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여성흡연과 관련해서 많은 여성들 특히 페미니즘을 말하시는 분들은 여성흡연은 남녀폎등을 상징하는 것으로 여성흡연을 억압하는 한국사회는 여성이 차별받는 사회라고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물론 과거에는 그런 시각이 분면히 있었을 것이고 지금도 여성의 흡연을 나쁘게 보는 나이드신 세대가 아직 존재합니다만  MZ세대들은 그런 시각이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남들에게 피해를 안준다면 뭔 짓을 하든 그건 개인의 자유란 생각을 하기 떄문이죠.

다시한번 말하지만 흡연이 남성은 괜찮고 여성을 나쁘다라는 생각은 참 구태연하고 고리타분한 생각으로 담배가 기호품이지만 건강에 분명히 안좋으므로 남녀불문하고 금연을 하는 것이 맞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과거 미국에서도 페미니즘이 활발하던 20세기 초반 미국에서도 공공장소에서 여성이 담배를 피우는 행위 자체는 명시적으로 금지된 행위였습니다.이에 페미니즘을 주창했던 여성들은 이에 대해 저항을 했습니다.그런데 뜻밖에도 여성의 흡연에 대한 미국인들의 시선이 관대해 졌습니다.미국 페미니즘 여성들의 활동 탓이었을까요?

아닙니다.미국 담배회사의 사주를 받은 한 남성의 작품이었죠.


20세기 초반 담배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인체에 유해하다는 시선이 강했고 그래서 남성들의 금연이 높아져 갔습니다.담배 판매가 줄자  1929년 초, 아메리칸토바코의 사장인 조지 워싱턴 힐은 '미국 PR의 아버지' 에드워드 버네이스에게 "어떻게 하면 여자들이 길거리에서도 담배를 피우게 할 수 있을까?"하고 컨성팅을 의뢰하는데 이는. 여성의 담배 소비량을 늘리기 위한 목적에서였습니다.

버네이즈는 사교계에 입문한 젊은 여성들로 하여금 길거리에서 공공연히 흡연을 하며 행진을 하게 했고, "여성들의 노상 흡연을 허락하라!"와 같은 슬로건을 제작했으며  버네이즈는 방송에 출연하여, "이들이 럭키 스트라이크 담배에 붙이는 불은 단순히 담뱃불이 아니라 여성들의 참정권과 같은 인권 운동에 있어 자유의 횃대에 불을 붙이는 횃불이다"와 같이 멋들어지게 포장했습니다.


이처럼 에드워즈는 차별폐지와 평등을 주장하면서 거리를 나선 여성들의 페미니즘운동을 교묘히 이용하여 여성의 공공흡연권과 여성흡연에 대한 사회적 시선을 여성의 권리와 평등으로 연결했습니다.즉 담배불을 여성의 평등을 가져오는 자유의 횃불로 상징화 시킨것이죠.여성들이 담배에 불을 붙이는 것은 담뱃불이 아니라 여성 인권운동에 있어 자유의 횃대에 불을 붙이는 것 같다라고 주창했고 여성흡연은 바로 남성중심사회의 반항으로 여겨진 것이죠.

더욱 여성 흡연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고자 베네이즈는 29년 뉴욕 시가 행진에서 젊은 여성모델들을 섭외해 페레이드 행진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자유의 횃불' 행진 이후 여성이 공공장소에서 흡연하는 것에 대해 사람들은 이전보다 관대한 시선을 보내기 시작했고 잡지에는 "이제 여성도 남편이나 형제들과 함께 맞담배를 즐길 수 있다"는 광고가 실렸고, 힐의 의도대로 여성의 담배 소비량은 늘어났습니다.


여성의 권리 강화와 남녀평등의 한 변곡점이라 할 수 있는 여성 흡연은 이처럼 이처럼 돈을 벌기위한 담배회사의 술수에 놀아났다고 할 수 있습니다.이처럼 담배회사는 소비 촉진을 위해 다이어트 효과나 허영심을 자극하기도 했고, '성적 금기'를 깨자는 말로 담배 소비를 부추였습니다.이처럼 담배 회사의 판매활동 덕분에 여성도 얼마든지 흡연할 수 있다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생겨났을지는 몰라도, 2024년 현재의 관점에서 본다면 여성 해방을 위해 굳이 건강에 해롭다고 의학적으로 증명된 담배를 피울 필요까지 있을까하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이 잘 안보여서 TV나 책등을 보기 힘들어서 그런지 핸폰으로 유트뷰를 자주보게 되는데 앞이 잘 안보이다보니 잘 먹지못해 먹방을 보다보니 알로리즘으로 자주 보게 되는 분들이 먹방 유트버로 가장 대표적인 분들이 쯔양님이나 히밥님이다.그중에 쯔양님은 근자에 해외 먹방을 접하게 되어 더 친금감이 생기게 된 것 같다.


근데 쯔양님이 뉴스에 언급되는데 사이버렉카 유트버들이 쯔양님을 협박해 돈을 갈취했다는 내용이다.쯔양님은 전 남친에게 몰카등으로 협박을 당해 업소에서 일하게 되었고 먹방으로 뜬 이후 전 남친이 사무소를 차려 40억을 편취하자 쯔양님 직원들이 경찰에 신고해 조사중 자살로 사건이 마무리 되었는데 사이버 렉카 새끼들이 이를 알아 쯔양니을 협박해 돈을 갈취(이들은 자신들은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함)했고 거기다가 가세연에 이를 알림으로써 쯔양님이 숨기고 싶은 내용이 알려지게 된 것이다.


사실 쯔양님 사건은 죽은 전 남친이란 새끼가 쯔양님을 협박해 돈을 갈취한 사건으로 불행한 개인사이기에 굳이 전 국민이 알 필요도 없는 사건인데 이를 알아내서 협박해 돈을 갈취한 유트버 새끼들이나 또 이를 마치 무슨 큰 비리를 파헤치는 것 마냥 폭로한 가세연이나 한마디로 미친 범죄자란 생각이 든다.

협박으로 돈을 받은 유트버 2명은 경찰의 조사로 합당한 죄의 댓가를 받으면 그만이지만 사이버랙카들이나 가세연들이 이런 허접한 쓰레기를 유트브에 올리는 이유는 조회수를 늘려 돈을 벌기 위한 것이란 생각이 드는데 이런 행태를 막기 위해서는 이런 불법 수입을 환수조치하는 법을 하루빨리 제정해야 된다고 생각된다.


과거 가수 구하라님도 전남친의 이런 행태로 자실이란 극단적인 행동을 벌였는데 쯔양님은 멘탈을 부여잡고 한동안 요양을 하신뒤 보다 적극적으로 유트브 방송을 해 주길 바래본다.쯔양님 뒤에는 그녀을 응원하는 많은 팬들이 있다는 것을 항상 기억해 주길 바란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는 일본 제국주의 시대의 일본 정치가들은 모두 조선을 병합하고자 주장하고 조선인들을 억압한 인물들만 있는 줄 알고 있습니다.하지만 극소수이긴 하지만 안 그런 일본인들도 있더군요.


이런 일본인들이 많아다면 우리가 일제 치하에서 35년간이나 고통받을 일이 없었겠지만 당시 일본에는 저런 정상인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 문제겠지요.

이걸 보면 어떤 미친 나라라도 극소수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국은 누구나 다 아는 자본주의의 대장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엊그제 도람프가 유세중 총격을 받는 암살미수 사건이 있었지요.

쉬발 천조국 미국의 대통렬 후보가 어떻게 유세중 암살 시도를 받을 수 있나 지금이 케네디나 레이건 시대도 아닌데 하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다음 사진을 보고 더 깜놀했네요.


도람프가 피격되는 사진을 캡쳐새서 티셔츠로 만들어서 벌써 온라인에서 판매하고 있는데 가격이 50불 이립니다.

이건 작년에 이재명대표가 피습받는 모습을 캡쳐해 티셔츠로 판매한 것과 같은 것인데 만일 우리나라에 그랬다면 생 난리가 났을 테지만(물론 피습사견을 이용해 돈을 벌려는 사람도 없지만),역시나 자본주의 대국답게 미국은 이런것도 철저히 상업적인 용도로 이용하는 것을 보고 정말 다시 한번 놀라게 됩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