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초 나타난 무협소설의 군웅들이 하나둘 스러져간 1950년대, 홍콩에서 양우생과 김용이 강호에 모습을 드러냈는데 용호상박의 형국이었지만, 세인들은 누구나 김용()을 한 위로 평가했습니다. 중국소설의 정수인 <홍루몽>을 연구하는 학문을 ‘홍학’이라 부르듯 김용의 소설을 연구하는 학문을 ‘김학’이라 칭하며 <김학연구총서>가 발간되었고, 버클리와 프린스턴대학 등에서 중국학의 부교재로 쓰일 정도로 탁월한 평가를 받았으니까요.
김용의 작품이 처음 알려진 것은 1955년의 <서검은구록>인대 이후 17년간 15편의 무협소설을 발표한 김용은 신필이란 찬사를 받으며 천하를 제패합니다.
김용의 작품은 <월녀검>을 제외하고 14편의 소설 제목 첫자를 모으면 ‘飛雪連天射白鹿 笑書神俠倚碧鴛’(비설연천사백록 소서신협의벽원)이란 시구가 만들어 지는데 ‘하늘 가득히 눈이 휘몰아쳐 흰 사슴을 쏘아가고, 글을 조롱하는 신비한 협객이 푸른 원앙새에 기댄다’는 뜻의 시구는 김용 소설이 말하는 바를 정확하게 드러낸다고 하는군요.

그의 작품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飛:비호검
雪:설산비호
連:연성결
天:천룡팔부
射:사조 영웅문
白:
鹿:녹정기
笑:소오강호
書:서검은구록
神:신조협려
俠:협객행
倚:의천도룡기
碧:벽혈검
鴛’:원앙도

모두 국내에 번역된바 있지만 절판되었다고 다시금 몇편의 작품이 재간된바 있습니다.이외에도 김용의 이름으로 번역된 작품이 다수 있지만 실제 그의 작품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만화방에서나 읽히던 무협지가 양지로 나오게 된것은 김용의 공이 제일 크다고 할수 있는데 이후 좌백을 비롯한 이른바 신무협 작가들이 국내에 나오게 된 계기가 됩니다.

사실 무협 소설은 흔히 3류로 취급하는 경향이 많지만 김용의 무협 소설은 <사조영웅문>의 칭기즈칸이나 <의천도룡기>의 주원장처럼 실제 인물이 등장하여 무협소설을 역사적 공간 속으로 끌어들이는 실력도 탁월하여 역사 소설이라 칭해도 크게 무리가 없지요.
현실의 스트레스에 머리 아픈 분들은 김용의 무협 소설을 읽으면서 강호에 한번 몸을 맞기시는것이 어떨런지요^^


9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대륙의 별 세트 - 전10권
김용 지음, 박영창 옮김 / 중원문화 / 2006년 3월
120,000원 → 114,000원(5%할인) / 마일리지 6,000원(5% 적립)
2010년 05월 07일에 저장
품절
비곡 소오강호 양장본 세트 - 전8권
김용 지음 / 중원문화 / 2008년 10월
115,000원 → 109,250원(5%할인) / 마일리지 5,750원(5% 적립)
2010년 05월 07일에 저장
절판
<연성결 + 설산비호 + 벽혈검> 세트 - 전6권
김용 지음 / 중원문화 / 2008년 8월
90,000원 → 85,500원(5%할인) / 마일리지 4,500원(5% 적립)
2010년 05월 07일에 저장
구판절판
비곡 소오강호 보급판 세트 - 전8권
김용 지음 / 중원문화 / 2008년 10월
102,400원 → 97,280원(5%할인) / 마일리지 5,120원(5% 적립)
2010년 05월 07일에 저장
절판


9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넷 2010-05-08 0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용의 작품은 원작인 소설이 아니라 위지청등 만화가들이 그린 만화를 통해서우선 접했던 것 같습니다. 재미있게 봤었지요. 사조영웅전 경우에는 라이센스를 얻고 나온 김영사판을 접했는데요. 생각 외로 재미가 없었답니다. 어떤 분들은 고려원의 번역과 비교하시기도 하시던데. 그 이유때문인지는 모르겠네요. 1월달에는 신조협려와 의천도룡기 두 세트를 구입해서 두고 있는데... 언젠가는 읽어야 겠지요. 오늘, 내일이 될 수도 있고...^^;

카스피 2010-05-08 13:12   좋아요 0 | URL
흔히 말하는 사조 3부작중 사조 영웅전은 그리 재미가 없어요.차라리 의천 도룡기가 제일 재미 있답니다.
그리고 천룡팔부와 소오강호,녹정기들이 재미있습니다^^

루체오페르 2010-05-08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용! 정말 최고의 신필이죠. 신조협려의 감동은 잊을수 없습니다.ㅠㅠ

카스피 2010-05-09 19:28   좋아요 0 | URL
ㅎㅎ 신조협려를 좋아하셨네요.전 의천도룡기가 최고 더군요^^
 

동양의 삼국지나 수호지 혹은 서양의 일리어드와 오딧세이는 역사 소설일까요? 흔히 이런 작품들을 역사 소설로 알고 있는데 역사상의 사건, 인물, 풍속 등 사실(史實)을 소재로 하여 꾸민 소설을 역사 소설이라고 한다면 일견 맞는 것도 같지만 소설이라는 문학양식이 그러하듯 역사소설도 결국 본질적으로는 근대의 소산이므로 이런 작품들을 엄밀히 말해서 역사 소설이라고는 할 수 없지요

ㅎㅎ 이런 복잡한 내용을 떠나 역사 소설은 과거의 모습을 현대의 눈으로 볼수 있게 해주어 무척 재미있습니다만 글의 성격상 보통 대하 장편 소설이 대부분이라 여기에 빠지면 시간 가는 줄은 모르는 것이 단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대하 장편의 경우 시간 여유가 많으신 분들이 읽으면 좋겠지요.저는 개인적으로 제왕 3부곡을 재미있게 봤습니다.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건륭황제 1- 풍화초로
이월하 지음, 한미화 옮김 / 산수야 / 2005년 11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강희대제 1- 탈궁
이월하 지음, 한미화 옮김 / 산수야 / 2005년 7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개혁군주 옹정황제 1- 구왕탈위
이월하 지음, 한미화 옮김 / 산수야 / 2005년 8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소설 목민심서 - 상
황인경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7년 4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구판절판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느멋진날 2010-05-07 07: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목민심서랑 동이 읽어보고 싶네요^^ 드라마도 만들어진 것들이 많네요?
드라마만큼이나 재미있을 것 같아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베이징에서 후진타오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와 함께 홍루몽 공연은 관람했다고 하네요.1961년 김일성도 덩샤오핑과 함께 베이징에서 이 공연을 함께 관람했다고 하는데 이처럼 홍루몽은 중국에서 무척 사랑받는 작품입니다.

삼국지연의나 수호지가 대표하는 명나라 4대 기서에 견주어 5대 기서로 분류되기도 하는 홍루몽은 청나라 때인 18세기 중엽 조설근(曹雪芹)의 손에서 나온 80회 분량의 '원본'에다가 나중에 고악(高鄂)이라는 사람이 40회를 덧보태어 지금과 같은 120회 분량을 완성되었다고 하는군요.

"홍루몽을 읽지 않으면 중국의 봉건사회를 이해할 수 없다"고 한 마오쩌둥의 말과 "홍루몽이 나타난 이후로 전통소설의 모든 사상과 작법이 타파되었다"는 루쉰의 언급을 상기해 본다면 홍루몽은 문화사적으로는 중국문화의 정수를 담은 백과사전이자 중국정신을 대표하는 보고이면서 중국 문학사에서는 혁명을 일으킨 작품이라는 것을 알수 있죠..
중국에선 한국에서 삼국지연의가 누리는 인기에 중국인들이 놀라지만, 그에 비해 홍루몽은 그런 인기를 누리지 못하는 사실을 알고는 또 놀란다"고 하는데 이는 그만큼 홍루몽이 여전히 중국인들 사이에서는 최고 인기를 구가하는 전통소설이라는 의미라고 할수 있습니다.

ㅎㅎ 저 역시 이 작품을 좋아하는데 의외로 읽으신 분들이 적으시더군요.중국인이 좋아하는 홍루몽을 읽는다는 것은 중국을 아는 지름길이라고 할 수 있으니 중국과 관련된 사업을 하시는 분들도 한번 쯤은 읽어 보셔야 될 작품입니다.

나남 출판 홍루몽- 6권 120회분으로 완역하였는데 워낙 방대한 작품이다보니 등장인물,주제를 요약한 "홍루몽 바로보기"라는 것을 별책으로 내놓기도 하였다. 현재까지 나온 완역중에서는 가장 신뢰할 만한 번역본임.

청계 홍루몽- 12권으로 출간되었으며 역시 120회 완역본이다. 김광렬, 안의운 번역본의 경우에는 1990년 청년사를 거쳐 1993년 삼성출판사를 거쳤으며 2007년 다시 청계에서 나오게 되었다. 세번이나 중복 출판되었는데 김광렬, 안의운의 번역본은 청계에서 나온 번역본이 최근에 나온 것이니 만큼 가장 잘 된 편이다. 원문의 뜻은 잘 번역하였으나 우리말 구사능력이 떨어진다는 평임.

예하판 홍루몽- 1990년 연변대학 번역소조에서 7권으로 완역한 책으로 절판. 우리말 구사능력이 괜찮다는 평인데 예하판의 홍루몽의 경우에는 나머지 1권이 바로 "홍학"책으로 읽을거리가 풍부함.


2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홍루몽 -하
권도경 외 지음 / 이회문화사 / 2004년 8월
60,000원 → 57,000원(5%할인) / 마일리지 3,00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품절

홍루몽 -상
권도경 외 지음 / 이회문화사 / 2004년 8월
60,000원 → 57,000원(5%할인) / 마일리지 3,00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품절

홍루몽 1, 2
조설근 외 지음, 안의운 외 옮김 / 청계(휴먼필드) / 2007년 1월
19,000원 → 17,100원(10%할인) / 마일리지 95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품절

신 홍루몽 - 하
조설근 외 지음, 유재원 옮김 / 중국어문화원 / 2001년 4월
7,000원 → 6,300원(10%할인) / 마일리지 35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절판



2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결코 적게 돌아다녔다고는 말할 수 없는데 이상하게 나는 '여행'을 한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내게 여행이라는 건 목적 없이 낯선 곳으로 카메라 한대를 어깨에 들쳐메고 가거나 머나먼 해외로 가는 것만이 여행이란 생각이 들더군요.그러니까 공연이나 전시를 보러 지방을 가거나 친구를 만나러 가는 건 여행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설까요 가끔 이곳 알라디너분들중에서 일상의 생활을 떠나 해외로 여행을 가시는 분들을 보게 되면 무척 부러운 생각이 듭니다.

그럴때는 나도 일상의 작고 답답하고 우울한 생활을 벗어나 어딘가 남 모르는 곳으로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게 됩니다.하지만 현실적으로 안되니 무척 답답하지요.
이처럼 일상의 생활을 벗어나고픈 사람들이 많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분들이 읽으시면 좋은 책들이 바로 여행 에세이들 이지요.

답답한 마음을 여행 에세이로 달래면서 언젠가 떠날 그날을 준비해 보는 것은 어떨지요^^


2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욕망이 멈추는 곳, 라오스- 소희와 JB, 사람을 만나다 라오스편
오소희 지음 / 북하우스 / 2009년 3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빌 브라이슨 발칙한 영국산책- 까칠한 글쟁이의 달콤쌉싸름한 여행기
빌 브라이슨 지음, 김지현 옮김 / 21세기북스 / 2009년 6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구판절판
잘 지내나요, 청춘- Soulmate in Tokyo
마이큐.목영교.장은석 지음 / 나무수 / 2009년 4월
12,500원 → 11,250원(10%할인) / 마일리지 62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절판

일생에 한번은 스페인을 만나라- 뜨겁고 깊은 스페인 예술 기행
최도성 지음 / 21세기북스 / 2009년 10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구판절판


2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변덕괭이 2011-07-25 16: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여행에 관한 유용한 정보네요 ~잘 보고 가요~
 

요즘 케이블에선 롤러 코스트가 대세입니다.무미 건조한 엑스파일의 스컬리역을 맡은 성우의 말투도 재미있지만 남녀의 차이점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방송 내용이 무척 재미있어 포복 절도할 때가 많이 있지요.
그덕에 무명의 정가은이 공중파 MC로까지 데뷔할 정도입니다.

사실 같은 인간이지만 남녀는 이처럼 많은 면에서 차이를 보냅니다.그래설까요 금성남자,화성 여자란 제목의 책까지 나올정도죠.즉 남성과 여성은 화성인과 금성인마냥 차이가 아주 크다는 뜻일 겁니다.
예를 들면 연인관계에서 헤어지게 되었을 때 남자는 “그 때 내가 조금만 더 잘했더라면”, “그 때 오해만 풀어줄 수 있었으면”하는 식의 반성을 하는 사람이 3분의 1 수준인 반면 여성의 경우는 1/5에 불과 하다고 하는군요.여성의 경우 끝나버린 연애는 이미 끝난 것이라는 의식이 강하고 이미 끝났다고 생각하는 만큼 반성이고 자시고 할 생각이 별로 없다는 것이죠.그래서 여성은 흔히들 떠나버린 버스에는 손을 흔들지 않는다는 말처럼 어찌보면 남자보다 더 냉정하기도 합니다.

사실 남녀의 차이는 육체적인 면만이 아니라 정신적 정서적으로 상당히 많은 차이를 가지고 있습니다.그런 사실을 직시하지 않고 상대방을 대한다면 항상 오해를 할 수 밖에 없는 것이 남녀 관계입니다.

아래 책들은 남녀의 차이를 알려주는 좋은 학습서라고 할수 있는데 연애 관계에 계신분들이나 혹은 부부들이 읽으시면 좋은 책들입니다.


2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오빠는 필요없다- 진보의 가부장제에 도전한 여자들 이야기
전희경 지음 / 이매진 / 2008년 10월
18,000원 → 1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절판
김신명숙의 선택- 이프 여성경험총서 2
김신명숙 지음 / 이프(if) / 2007년 6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품절

남자, 그 잃어버린 진실
스티브 비덜프 지음, 박미낭 옮김 / GenBook(젠북) / 2007년 4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절판
여자가 겪는 인생의 사계절
대니얼 J. 레빈슨 지음, 김애순 옮김 / 이화여자대학교출판문화원 / 2004년 8월
20,000원 → 20,000원(0%할인) / 마일리지 0원(0%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2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