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칼럼리스트로 유명한 황교익선생은 음식의 유래와 맛에 대해 아주 맛깔나게 말씀을 하셔서 제가 자주 보는 분들중의 한명인데 그래선지 그가 나왔던 수요 미식회 1기는 꽤 자주 봤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떢볶이는 맛없는 음식이다라든가 불고기의 기원은 일본의 야끼니꾸다라는 것과 같은 주장을 펼쳐 네티즌의 비난을 사게되고 결국 수요 미식회에서 하차를 하게 됩니다.이후 골목식당의 백종원씨를 비난하면서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되지요.

 

황교익씨가 음식 컬럼리스트이지만 그의 지식은 생각보다 깊지 않다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생각인데 그 스스로는 자신의 지식이 완벽하다고 생각하고 말을 하시는것 같더군요.그 대표적인 것중의 하나나 바로 삼결살에 관한 것이죠.

<알쓸신잡에서 황교익은 한국인이 삼결살을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아래와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황교익의 설명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군요.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은 여러 예능 방송프로에 출현해 한국인이 삼겹살을 많이 먹게 된 데는 1960년대 일본으로 돼지고기를 수출하는 과정에서 수출 잔여육으로 삼겹살과 족발, 내장, 머리 등이 싼 값에 국내에 풀렸기 때문이라고 말하면서 1960년대~1970년대 대한민국에 대규모 양돈농장이 들어선 이유는 일본의 경제발전으로 돼지고기 수요가 급증하고, 돼지의 분뇨처리 문제 때문에 사육을 늘릴 수 없게 되자 일본자본들이 한국에 대규모 양돈장을 건설하기 시작했다고 이야기했습니다.대한민국의 양돈산업이 일본자본에 의해 시작된 것이고, 삼겹살은 일본인은 먹지 않는 저급한 부위를 먹기 시작했고 그 맛에 중독되어 지금처럼 전세계에서 가장 삼겹살을 많이 먹는 이상한 나라가 됐다고 주장했다고 하는군요<대한민국 돼지산업 책소개중에서>

 

황교익씨의 엉터리 주장이 일반일들에게 정설로 받아들여지자 삼겹살과 돼지고기를 브랜딩하고, 마케팅하고, 영업하고, 수출하고 햄과 소시지로 개발도 했던 산업종사자 그리고 양돈산업을 지근거리에서 관찰해온 연구소와 축산분야 전문 언론인들이 모여 제대로 된 책을 간행하게 되었으니 바로 대한민국 돼지산업이란 책입니다.

 

 

황교익씨는 자신의 지식에는 오류가 없다고 스스로 자평했는데 이 책은 그의 주장을 철저하게 반박하고 있는 셈이죠.

일전에 국어학자들과 불고기의 어원에 대해서 말싸움을 벌이면서 원로 국어학자의 견해를 폄하했는데 대한민국 돼지산업이란 책이 나왔듯이 국어학자들도 열받아서 황교익씨의 의견에 대해 반박하는 책을 내어놓을지도 모르겠네요^^

 

아무튼 황쌤은 자신의 사견으로 인해 여러사람들이 그에 반박하는 새로운 책을 간행하게 만드는 신비한 재주를 가졌다고 할수 있겠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반인들한테는 잘 알려지지 않은 마블 코믹스의 여성 히어로가 나오는 캡틴 마블이 국내에서 큰 성공을 걷을 정도로 마블의 캐릭터들은 국내에서 나름 상당히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것 같습니다.그래서 한국과 미국에서 인기있는 마블 캐릭터들을 살펴보겠습니다.

 

한국에서 큰 인기르 얻고 있는 캐릭터는 역시나 아이언맨/스파이더맨/캡틴 아메리카/토르/닥터 스트레인져이네요.아무래도 국내에선 그래픽노블보다 역시 영화로 마블의 캐릭터들을 접해서 그런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건 미국도 마찬가지인데 상위권에 헐크가 포진한거이 우리와는 틀린것 같습니다.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캡틴 아메리카>

 

 

 

<토르>

 

 

 

<닥터 스트레인지>

 

 흠 이렇게 보니 국내에서도 미국의 그래픽노블이 상당히 많이 번역되어 있는것 같아요.아무래도 마블 영화의 흥행탓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서 그런것이 아닌가 싶군요.그나저나 토르나 닥터 스트레인지는 인기도에 비해 국내에서는 아직많이 번역되지는 않았네요^^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해한모리군 2019-03-20 1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스파이더맨

카스피 2019-03-24 22:46   좋아요 0 | URL
ㅎㅎ 스파이더맨의 팬이시군요^^

레삭매냐 2019-03-20 17: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캡틴 아메리카에 한 표 던져 보렵니다 -0-

카스피 2019-03-24 22:47   좋아요 0 | URL
캡틴도 넘 멋지지요^^
 

요즘 마블의 새 영화 캡틴 마블이 흥행돌풍을 이어가가고 있지요.벌써 500만명이 보았다고 하는군요.이영화는 여주인공 주인공을 맡은 브리 라슨은 이 영화가 페미니즘 영화라는 사실을 공공연하게 강조해서 국내에선 평점 테러까지 받았지만 페미니즘 영화의 논란과 상관없이 마블의 오락영화여서인지 흥행에 성공한것 같습니다.

제가 이 영화를 안보았기 때문에 페미니즘 영화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마블의 상업적 흥행을 위한 노림수가 아닐까 싶단 생각이 듭니다.

사실 캡틴 마블은 영화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원작인 그래픽 노블에 관한 논란에 대해서지요.

 

바로 이 책이 요즘 그래픽노블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된 캡틴 마블입니다.책자체가 문제라기 보다는 책 표지의 캡틴 마블이 문제가 된것이죠.그래픽 노블 캡틴 마블을 잘 모르는 분들이나면 뭐가 문제지 할것이지만 바로 머리 길이가 문제가 된것입니다. 

<마블의 원작 표지에서 주인공의 머리는 이처럼 숏헤어 입니다>

 

마블의 국내 팬들은 시공사에서 오리저널 표지를 멋대로 리터칭해서 마블의 머리를 길게 했다고 난리가 났습니다.그러면서 시공사를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무지 까고 있지요^^

열혈팬은 직접 원작자에게 문의를 할 정도더군요.

<작가왈 자기가 직접 리터칭 했다고 하는군요>

 

캡틴 마블의 표지관련 논란이 커지자 시공사에서 직접 해명을 하게 됩니다.

<즉 영화속 캐릭터와 그래피노블의 캐릭터를 동일하게 하기 위해 미국 마블에서 먼저 제안을 했다고 하는군요>

 

이런 해명에서 불구하고 시공사가 29만원 재산을 가졌다는 전모씨의 자제분이 하는 출판사여서 그런지 여전히 팬들사이에서 여전히 까이는것 같습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03-20 1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공사 대표가 이원주 씨로 바뀌었네요...
어쩌면 바지일지도 모르겠네요.

카스피 2019-03-24 22:47   좋아요 0 | URL
흠 사장이 바뀌었군요.
 

앞서 대망을 출판한 동서출판사가 저작권법 위반으로 대표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고단샤와 정삭 계약을 맺은 솔 출판사에서는 동서문화사의 해적 출판을 중단시키고자 16년 이상 대화를 하려 했으나, 동서문화사 측은 문제가 없다고 거부했고 서울지검은 2017년에 동서출판사대표를 저자권 위반혐의로 고소하게 됩니다.그리고 올 1월에 1심에서 동서출판사의 고정일 대표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게 됩니다.

 

뭐 여기까지는 그간의 소송상황인데 한가지 의문이 가는점은 동서출판사의 해적출판은 헌한국의 저작권법에 따르면 법적으로는 아무 하자가 없다는 것이죠.

한국의 저작권법은 1996 저작권법 개정으로 외국저작물도 소급하여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게 되었는데, 이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막기 위하여 저작권법 유예조항을 두어 1995. 1. 1. 이전에 작성된 외국저작물의 2차적저작물은 계속 이용할 있도록  한것이죠.무슨말인가 하면 1995. 1. 1. 이전에 만들어진 번역물을 그대로 출판하는 것은 도덕적 비난의 대상이 될지언정 저작권법위반은 아니라 것입니다.

즉 1975년에 대망을 출간한 동서가 2019년 현재 대망을 계속 출간해도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사실이죠.

 

이와 비슷한 예가 바로 애거서 크리스티를 들수 있습니다.애거서 크리스티는 해문에서 80년대 크리스티의 전집 80권을 출간했는데 지금 기준으로 보면 해적판이죠.그런데 2002년 황금가지에서 애거서 크리스티 재단과의 독점적인 판권 계약을 통해 크리스티 전집을 출간하게 됩니다.하지만 해문에서는 2019년 현재까지도 문고판과 양장본 형태로 계속 출간하고 있지요.

 

<왼쪽이 해문에서 80년대부터 나온 문고판 형태.오른쪽은 양장본>

<황금가지에서 나온 정식 판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비록 황금가지가 애거서 크리스티 재단과 정식으로 계약을 맺고 크리스티 전집을 출간했지만 국내의 저작권법에 따라서 해문의 크리스티 전집의 판매금지를 요청할수 없었던 것이죠.

 

그럼 동서출판사의 대망은 왜 저작권법에 의해 출판사 대표가 집행유예를 받았을까요.대망이란 책이 70년대에 동서에서 나오지 않았던 것일까요.

<1975년에 간행된 동서판 도쿠가와 이에야쓰>

<1975년에 간행된 대망>

 

위 사진을 보면 동서에서 70년대에 야마오카 소이치의 도쿠가와 이에야쓰를 출간한것은 맞아보입니다.그럼 왜 저자권법에 거릴게 된것일까요???

동서출판사는 대망을 70년대 중반에 출판한 이후 지속적으로 계속 출판을 한것 같습니다.

알라딘 DB를 보면 동서는 92년/2005년/2015년에 계속 간행한것 같습니다.

<92년에 간행된 동서의 대망-이때는 덕천가강이란 제목이었네요>

  

 <왼쪽이 05년에 간행된 대앙/오른쪽이 15년에 간행된 대망>

 

정식으로 고단샤와 계약을 맺은 솔 출판사도 2001년부터 도쿠가와 이에야쓰를 출간하게 됩니다.

 

 <왼족은 솔에서 나온 01년 도쿠가와 이에야쓰/오른쪽은 15년에 간행본>

 

솔출판사는 원전에 충실하게 새로 번역하고  일본 센코쿠 시대의 전황 온갖 제도 의식주 따위 당시 생활, 문화, 역사를 이해할 있는 부록과 등장인물 소사전 년표와  같은 부록을 넣을정도로 심혈을 기울여서 출간했지만 동서의 해적판 대망이 있던탓에 판매에 많은 피해를 입었다고 하는군요. 

 

그럼 해문의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은 저작권위반이 아니고 동서의 대망은 저작권 위반이 되었을까요?

동서문화사는 시대의 변화에 맞추어 판매를 증진하기 위하여 대망 새로 번역하여 왔고, 그럼에도 마치 자신들이 판매하는 해적판이 1995 이전에 번역한 작품으로 회복저작물 경과조치 적용대상인 것처럼 속여왔다고 하는군요.동서의 고정일 대표는 1975년 판의 단순 요역, 표기법, 맞춤법을 바로잡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1975년 판과 2005년 판의 수정 정도, 표현 방법의 차이 등을 보면 동일한 저작물이라고 볼 수 없다면서 75년 판을 수정·출간하게 허용한다면 사실상 저작권 없이 원저작물을 무제한 번역해 출간할 수 있는 결과에 다다르게 된다면서 동서의 저자권법 위반을 선고했습니다.

 

이번사태는 불법해적풀판인 대망을 좀더 많이 판해하기 위한 동서문화사의 고정일대표의 과욕이 부른 당연한 결과라고 할수 있는데 향후 대한민국의 모든 출판사가 저자권법을 지키면서 정도 출판을 하길 기대해 봅니다.

by caspi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03-11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작권법 예외 조항에 대해서는 미처
몰랐습니다.

꼼수와 과욕의 말로...

카스피 2019-03-12 21:22   좋아요 0 | URL
뭐 당시 해적출판을 하던 국내 출판계의 저작권 후폭풍을 일정정도 보호하기 위한 조치였는데 아직까지 이걸 이용하는 출판사들이 있다는것이 문제겠지요.

방랑젊음 2019-06-28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솔 출판사꺼 보다 동서것이 표지가 세련되서 더 끌렸었는데..

카스피 2019-07-03 08:53   좋아요 0 | URL
ㅎㅎ 원래 짭이 좀 화려하지요^^

1687 2019-08-29 14: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디가 번역이 더 괜찮나요?

카스피 2019-09-04 16:39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동서는 오랜된 번역이니 아마 솔이 더 낫지 않을까 싶네요^^
 

싸이러스님의 동서출판사의 표절에 관한 글을 읽다보니 동서에서 나온 유명한 책들중의 하나인 대망의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대표인 고정일씨가 기소되어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제 기억에 대망이라는 책은 70년중반에 동서에서 나온것으로 기억하고 있는데 뭔 저작권시비가 인가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70년대 동서에서 나온 대망전집>

 

무슨내용인가 싶어 뉴스를 보니 솔출판사가 1999년에 고단샤와 정식계약을 맺고 도쿠가와 이에야스(대망의 원제)를 출간하면서 16년간 동서와 해적출판정지를 위해 대화를 했으나 동서가 응하지않아 고소했고 동서의 고대표가 결국 징역 8개월에 집유1년을 선고받았다는 내용이네요.

 

 

그래서 동서의 대망이 이제는 알라딘에서 팔리지 않겠구나 하고 찾아보니 웬걸 아직까지도 떠억하니 팔리고 있네요.

  

 

 아니 출판사 대표가 저작권 위반으로 징역형을 받았는데 책이 아직도 인터넷 서점에서 팔리는 것은 알라딘등이 법원 판결에 게의치 않는것인지 아니면 아직도 대법원판결이 나지 않아서 대망의 판매금지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 지지 않은것인지 잘모르겠네요^^;;;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9-03-09 1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그런 일이 있었군요.
대망은 저의 집도 오래 전에 한 질이 있었습니다.
그때 전 너무 어려 읽어 볼 엄두를 못 내고 있었고
재밌다고 듣긴 했습니다.
그러다 후대망인가 그것도 몇 권이 되던데
저의 돌아가신 아버님께서 거의 빠져서 읽으셨던 기억이 납니다.
저도 학교 때 세계 문학전집 몇 권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동서문화사가 꽤 괜찮은 책들을 많이 낸 것 같은데
관리는 그렇게 허술한지 모르겠습니다.

카스피 2019-03-11 13:32   좋아요 2 | URL
아마 70년대 대망은 2줄 세로 읽기 판형이라 읽기 좀 힘드실것 같아요.대망을 읽으시려면 정식 계약한 솔 출판사의 도쿠가외 아에야쓰를 읽으시는 것이 좋을듯 싶어요^^

마리링 2020-04-02 0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게 옛날것은 상관없는데 반응이 좋아서 재판인가 개정판을 해서 발행한것 때문에 문제가 생긴걸로 알고 있어요. 해적판치고 번역도 나름 계속 고치고 했던터라 ㅎㅎ

카스피 2020-04-08 01:46   좋아요 1 | URL
국내에서 저작권법을 발효하면서 기존 저작권 계약을 하지 않던 관행이 있었던 국내 출판사 보호를 위해서 저작권법 발효이전에 간행한 책들은 법을 소급적용하지 않았다고 하더군요.무슨말인가하면 법이전에 간행한 책들은 이후 계속 출판해도 법적처벌을 받지 않는다고 하는군요.하지만 동서 대망의 경우는 법이전에 간행된 책을 이후 약간씩 수정해서 재 간행했기에 저작권법 위반이 되서 문제가 된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