ㅎㅎ 저는 예전부터 귀신이나 요괴등이 나오는 이야기를 무척 좋아했습니다.그건 아마도 중고딩시절 헌책방에서 요재지이란 책을 우연찮게 구매해서 읽었기 떄문이 아닌가 싶습니다.요재지이는 60년대 을유문화사에서 간행된 책인데 이후 절판되어 많은 분들은 잘 모르실 거란 생각이 드는데 이후 민음사에서 이천년대에 다시 간행되었지요.


요재지이는 공자께서 싫어하신 괴련난신과 관련된 일종의 단편 소설집인데 조선시대에도 매우 잡잡스러운 책이라하여 선비들이 읽으면 안되는 일종의 금서로 나라에서 취급했는데 사람의 맘이란 것이 예나 지금이나 똑같에서인지 재미난 이야기라 양반층 사이에서도 몰래 몰래 읽혔다고 합니다.


사실 중국에는 전기소설이라고 요재지이와 비슷한 책들이 많이 있는데 그중에서도 유명한 것중의 하나가 풍몽룡의 삼언이박입니다.삼언이박은

명나라 때 창작된 다섯 종의 화본()과 의화본() 작품집을 합칭해 부르는 말. 풍몽룡(, 1574-1646)이 편찬한 『유세명언()』과 『경세통언()』, 『성세항언()』(이를 3언이라고 함)과 능몽초(, 1580-1644)가 지은 『초각박안경기()』와 『이각박안경기()』(이를 합칭해 2박이라고 함)를 포함한다고 합니다.


삼언이박(아마 한권으로 기억됨)은 예전에 산본의  나름 어느 서점에서 우연찮게 본 기억이 나는데 90년대에 간행된 책이고 잘 팔리지 않은 책이다보니 알라딘 DB에는 전혀 검색이 되질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우연찮게 저자 이름으로 검색해보니 뜻밖에도 국내에서도 번역된 책이 있었네요.


저자명으로 조회해보니 의이로 이렇게 번역이 되어 출간되었는데 모두 2020년 이후 출간이라 제가 전혀 알지 못했던것 같습니다.

사실 삼언이박은 중국 문화사적으로 유명한 책임에는 틀림없지만 현재 국내에선 거의 인지도가 없는 책이라 과연 번역이 될수 있을까 궁금했는데 아마도 학술적 목적으로 번역 출간된것으로 사료됩니다.


삼언이박은 요재지이를 재미있게 읽으신 분들이라면 추천해 드릴만한데 유세명언정도면 쉽게 구매할수 있지만 박안경기 6권은 가격이 22만원이라 쉽게 추천해 드리기 힘든 책인것 같습니다.

저라면 혹 집 근처 도서관에 책이 있다면 빌려서 읽어 보았으면 좋겠는데 그건 뭐 눈이 만히 좋아져야 가능할것 같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케플러의 초신성에 관한 글을 올리면서 우리 조상등이 천문에 관해 얼마나 자세히 기록했는지에 대해 글을 올렸는데 사실 우리는 조상들이 천문지리에 얼마나 진심이었는지 후손이면서도 잘 알지를 못합니다.


우리나라의 전통 천문학이 서양에 처음 체계적으로 소개된 것은 1936년의 일인데 1907년부터 평양신학교에서 수학과 천문학을 가르쳤던 W. C. 루퍼스(Will Carl Rufus)는 우리의 전통 천문학에 대해 연구했고, 그 결과를 왕립아세아학회 한국지부 간행물 등에 발표하곤 했습니다. 그는 1936년에 그간의 연구들을 모아 <한국 천문학>(Korean Astronomy)이라는 영문 책자를 간행했는데, 여기에는 단군, 기자 시대부터 고구려와 신라, 백제의 삼국시대를 거쳐 고려와 조선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 각 나라의 천문학에 대한 내용을 소개하였다. 특히 조선시대는 매우 상세히 서술해서 전체 내용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을 정도입니다.


<한국 천문학>에서 본문 못지않게 돋보이는 부분은 권말에 실려 있는 풍부한 그림 자료들인데 비록 흑백이긴 하지만 1930년대 당시에 입수할 수 있었던 여러 자료를 사진으로 실었습니다.

영문서적 <한국 천문학>(Korean Astronomy)에 실린 1930년대 당시의 서울 관상감 관천대. 현재 서울 계동 현대건설 사옥 경내에 있다.

위 사진은 서울 관상감 관천대로 휘문고등보통학교 교정에서 담벼락과 붙어 있는 이채로운 면모를 보여주는데 현재 계동의 현대건설 사옥 부지 안에 있습니다.


참고자료로 실린 표들 중에서 가장 먼저 나오는 것이 동양의 전통 별자리인 28수인데 각각 동북서남 네 방위를 맡는 청룡, 현무, 백호, 주작 네 신과 그에 따른 일곱개씩의 별자리를 기록했고 이들이 서양 별자리와는 어떻게 대응되는지도 밝혀두고 있습니다. 또 이들 각각이 어떤 동물을 의미하는지, 그리고 그중에서 십이지신에 해당되는 것은 무엇인지도 다 표시했네요. 요즘은 동양에 독자적인 별자리가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이가 많지만 루퍼스가 80여년 전 이 책을 집필할 당시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사람들의 일반교양 상식이었을 것이린 생각이 듭니다.

<한국 천문학>에 실린 동양의 별자리 28수 소개 표.


시실 한국천문학은 오래전에 영문으로 출간된 책이기에 현재 우리가 읽을수 없을 거랜 생각을 했는데 다행스럽게도 2017년에 번역되어 국내에 간행이 되었습니다.


가격이 7만원이 되서 부담이 되긴하는데 우리의 천문역사에 대해 아시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일독해 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가 생각하는 네번째 환상의 책은 아마도 칼라판 안데르센 동화전집이 아닐까 싶습니다.이 안데르센 동화전집은 초딩 1~2학년 시절 이모네 놀러가서 읽었던 기억이 있는 책입니다.이 책은 안데르센 동화전집의 축약본이라고 할수 있는데 책 내용의 삽화가 컬러로 되어있는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지금도 기억나는 가장 기억이 나는 동화는 바로 눈의 여왕이네요.


컬러판 안데르센 동화전집은 60년대 아니면 70년대 작품으로 생각되는데 제 기억에는 대략 6권 정도로 상당히 두꺼운 동화책이었단 생각이 듭니다.하지만 커서 헌책방을 드나들적에 굳이 아동용 도서에 관심이 없기도 했지만 의외로 이 전집은 본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이후 3권짜리 안데르센 동화전집을 구매했는데 축약본이 아닌 완역본이어서 읽으며서 어린 시절 재미있게 읽은 기억이 다시 떠오릅니다.


현대에서 나온 3권짜리 안데르센 동화전집도 좋지만 그래도 어릴적 읽은 추억의 컬러판 안데르센 동화전집을 구하고 싶어 인터넷을 뒤져보는데 기억과 일치하는 책을 찾기 힘드네요.

인터넷을 검색해보면 여러 출판사에서 아동용 안데르센 동화전집을 간행했는데 그나마 가장 비슷한 것이 71년도에 신진출판사에서 간행한 안데르센 동화전집 10권입니다.


그런데 책에 컬러판이란 글귀가 빠지고 제 기억에는 사진속 책의 두께보다 더 두꺼우며 대략 6~8권정도여서 신진판이 아닐 확률이 높을 것 같습니다.

물론 더 검색을 해봐야 겠지만 아동용 도서라 그런지 의외로 컬러판 안데르센 동화에 대한 정보가 없는데 워낙 어릴적 기억이라 제 기억이 틀릴수도 있으니 아무래도 환상속의 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가 무협지를 처음 접한것이 초딩시절 도서관에서 였다는 글을 올린적이 있지요.그런데 외부에서 어떻게 이 글을 읽었는지 어떱분이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댓글을 다신분은 69년에 국민힉교 6학년생이셨던 선생님이신데  중학교 입시시험을 마치고 도서관에서 소년 군협지를 친구들과 돌려봤는데 그때 읽었던 서원평과 자의소녀(소설 군협지의 남녀 주인공)에 관한 기억이 지금도 생생히 기억난다고 하시더군요.


전 저희 도서관 사서 선생님이 특이하셔서 무협지가 있었단 생각을 했는데 선생님의 댓글을 읽으니 69년도에 이미 국민학교 도서관에 소년 군협지(68년도에 간행)가 비치되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간행하자마지 국민학교 도서관에 무협지가 서가에 있었다는 사실은 군협지란 무협지가 60년대 한국에서 얼마큼 커다란 인기를 끌었는지 새삼 다시 깨닫게 해주는 군요ㅏ@.@

아무튼 저 말고도 도서관에서 소년 군협지를 읽으신 분을 만나게 되니 참 기쁘기 한량 없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국이들한테 있는 편견중의 하나가 바로 중국인은 씻지 않는 더러운 민족이란 생각이죠.그런데 이것은 우리만의 편견이 아닌것이 서구인들도 입을 모아 중국인들은 제대로 씻지 않아 냄새가 난다고 유튜브등에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사실 중국인 스스로도 자신들이 제대로 씻지 않는다는 사실을 숨기고 있지 않습니다.오히려 한국에 유학온 중국인들은 한국인 룸메이트들이 매일 하루 2차례나 샤워하는 모습을 보면 오히려 놀라는 편입니다.중국인들중 일부는 중국은 물이 부족해서 그런다고 말하기도 하는데 북부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중국은 그리 물이 부족하지 않은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중국인들이 안씻는 것은 그들의 문화(고유의 한의학 전통)와도 관계가 깊은데 그들은 머리를 감으면 머리에 찬바람이 들어간다는 둥, 머리카락이 상한다는 둥, 몸을 씻으면 기가 빠져나간다고 말하면서 21세기 들어서도 희안하게 맹목적으로 옛 관습을 지키고 있습니다. 


중국인들이 안씻는 습관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그들 스스로도 자신들이 잘 씻지않아 한국인들에게 욕먹었다는 사실을 저술에 남길 정도이니까요.

 

송나라의 사신으로 고려에 온 서긍은 한달간 고려에 머물면서 쓴 일종의 여행기입니다.이 책에서 서긍은 고려인들은 송나라인(중국인)이 더럽고 때가 많다고 무시했다고 하면서 고려인들은 남녀노소 빈부귀천을 가리지않고 매일 냇가에서 목욕을 한다고 기술하고 있습니다.


ㅎㅎ 이걸보면은 중국인으 안씻는 습성은 수천년에 걸친 그들의 민족적 특성이고 한국인이 깨끗하고 청결한것 역시 과거로부터 내려온 우리 민족의 고유한 특성인가 봅니다.

참고로 고려도경은  단순히 여행기라 하기 힘든 것이, 학문과 그림에 뛰어났던 서긍이 꼼꼼한 관찰자의 시선으로 개경을 비롯한 당시 고려의 풍광과 고려인들의 풍속을 생생하게 그려냈기에 조선 시대에 비해 문헌자료가 부족한 고려사를 연구하려면 《고려도경》을 빼놓을 수 없다고 하니 한번쯤 읽어 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