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은 매월 적립금 이벤트를 벌이고 있는데 보통은 천원의 적립금을 주고 있습니다.그런데 대부분 이 적립금은 알라딘 인터넷 구매시에만 사용이 가능합니다.전 한푼이라도 아끼고자 하는 마음에 주로 알라딘 중고서점을 이용하는데 여기서는 이벤트 적립금을 전혀 사용할수가 없습니다ㅠ,ㅠ


전에도 서재지기에게 이벤트 적립금을 알라딘 중고서점에서도 이용할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한바 있는데 무슨 이유에선지 전혀 반영을 않고 있는데 왜 중고서점에서는 적립금을 사용할수 없는지 무척 답답하군요.

혹 이글을 본다면 반영좀 부탁드리고 안되면 이유라도 설명을 들었으면 좋겠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몇년전에 서재에 장문의 글을 쓰다가 무슨 이유인지 글이 몽땅 날라가 열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그래 알라딘에 워드에 있는 것처럼 자동저장 장치를 해달라고 요청했는데 기술적 문제인지는 몰라도 등록하가 옆에 임시저장하기 버튼을 맏들어 주더군요.

뭐 그정도로도 아 알라딘의 고객의 의견을 상당히 잘 들어주는구나 하는 고마음 마음이 있었지요.그래면 한번 고려해 주시길 바랍니다.

by caspi서 글을 쓰다가 종종 임시저장하기를 이용합니다.


그럳데 글을 쓰다보면 갑자기 필을 받아서 글을 죽죽 쓰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이때는 글쓰기에 심취해 임시저장하기를 해야 한다는 생각도 잊어버리게 되지요.게다가 요즘은 노트북으로 서재에 글을 쓰는데 이게 데탑과 달리 트랙패드가 있어선지 아님 최신 윈도우 탓인지 글을 쓰가다 갑자기 나도모르게 글이 휘익하고 사라지는 경우가 생겨 무척 당황하게 됩니다.


그래서 이왕 생긴 임시저장 버튼을 위쪽으로 옮겼으면 어떨까 합니다.알라딘에서 혹 이글을 읽는다면 이점 고려해 주시길 바랍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에서 책의 날을 맞이하여 자신의 인생 네권의 책을 정해보라는 이벤트를 해서인지 많은 알리디너 여러분들의 인생 네권 책들을 볼수 있었습니다.모두 각자의 살아온 인생에 걸맞게 훌륭한 책들을 선정하신것 같더군요.


가만히 저한테 너의 인생에 가장 값신 네권의 책을 무어냐고 스스로 물어보니 감히 쉽게 대답할수 없더군요.워낙 인생의 등대가 될 만한 훌륭한 책들이 많기에 제가 쉽사리 어느 책이라고 하는것 자체가 책을 쓴 작가에 대한 모욕이 아닌가 싶네요.아무래도 일천한 독서력이다보니 더 그런게 아닌가 싶습니다.


ㅎㅎ 그래선 전 평소 B급 문학에 심취한 취미를 살려서 어떻게 보면 책을 읽을 당시 저에게 큰 충격을 준 비주류 Br급 책들을 제 인생의 네권으로 선정해 보았습니다^^


첫째는 군협지입니다.대만의 무협작가 와룡생이 쓴 무협소설로 당시 초등학교 도서실 서가 으슥한 귀퉁이에 숨어있던 책으로 당시 책 제목은 소년 군협지였습니다.초당시절 주인공 서원평의 복수와 사랑의 서사시는 어린 마음을 콩닥콩닥 뛰게 만들었습니다.그 이후 김용의 무협소설에 푹 빠지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두번째는 셜록 홈즈입니다.역시 초딩시절에 읽었던 아동용판 셜록 홈즈는 어린이용 동화책과는 다른 색다른 충격을 선사했고 이후 제가 추리 소설에 빠진 계기가 되었지요.


세째는 요재지이 입니다.명나라 포송령이 지은 500편이 넘는 단편 소설집인데 귀신과 요괴 여우등 공자말마따나 괴력난신이 난무하는 책이 었습니다.요재지이를 통해서 전 천녀유혼의 섭소천을 왕조현보다 더 먼저 알게 되었습니다.


네째는 반지 전쟁입니다.톨킨의 반지의 제왕은 아마 국내에서 에문본으로 처음 번역된것으로 알고 있는데 당시 제목이 반지 전쟁이었습니다.아무튼 3권짜리 작은 글씨체의 반지 전쟁은 정말 한번 읽으면 손을 놓을수 없는 책이였죠.그래서 영화 반지의 제왕 3부작도 모두 보게 될 정도였습니다.아무튼 판타지 소설의 최고봉이자 길잡이라고 할수 있는 책이더군요.


아무튼 B급 문학 매니어 답게 최 인생 4권은 바로 이 4권이 되겠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가 눈 떄문에 한 일년반 정도 서재에 들어오지 못했습니다.그러다보니 변한것이 상당히 많네요.우선 제가 즐찾했던 분들중에서 서재를 떠나신 분들이 상당수 계신것 같습니다.그리고 서재 명예의 전당 순위가 1페이지에서 3페이지로 밀려났네요.

그리고 알라딘 등급도 프리미엄인지 VIP인지에서 그냥 일반 등급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개인적으로 재작년에 하고 싶었던것이 누적 방문자수 2백만명을 달성하는 것이었는데 쉬다보니 상당히 요원한것 같습니다.요즘보니 하루에 몇십명 정도 방문하시니 올해 안에 달성하긴 쉽지 않을것 같네요ㅜ.ㅜ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가 눈이 안좋아져서 그간 서재에 들어오지 못했는데 마지막 글을 올린 일자를 보니 22년 9월 15일 이더군요.어제 다시 글을 올렸으니 한 일년 반 정도 서재를 떠나 있었네요^^:::


서재 쥔장이 없으니 서재에 방문하시는 분들이 없으신것이 당연한데(올해를 보니 월방문 수백명선),작년까지만해도 월 수천명이 방문하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아무튼 자리를 빈 동안 찾아주신 알라디너 여러분들과 댓글을 달아주셨는데 대답을 못드린점 이 자리에서 감사 말씀과 사고 말씁을 드립니q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