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글에도 올렸지만 더글라스 애덤스의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시리즈가 그의 사후 유족들과 독자들의 요청으로 이오인 콜퍼의 손에 의해 제 6편이 출간되었습니다.
그래선지 현재 6권이 한 세트로 55,000원에서 10%할인되어 49,500원에 팔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책을 사실려고 하시는 분은 절대 클릭을 해서는 안됩니다.더 싸게 사는 방법이 있으니까요.무려 44%나 싸게 사는 방법이 있으니 아래 표를 보시기 바랍니다.

 

1안

2안

3안

4안

1권

 

 

 

         6,800

2권

 

 

 

         6,800

3권

 

 

 

         6,800

4권

 

 

 

         6,800

5권

 

 

 

         7,200

6권

 

        10,800

        10,800

        10,800

5권셋트

 

 

        20,200

 

6권세트

        49,500

 

 

 

합본

 

        26,600

 

 

     49,500

     37,400

     31,000

     45,200

할인율

-10%

-32%

-44%

-18%

<6권 정가는 55,000원이고 위 가격은 모두 할이된 가격입니다>
1안:6권 세트


2안:합본+6권
+

3안:5권세트+6권
 +

4안:각 낱권구매
  
  
보시다시피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50%할인된 5권 세트를 사고 6권만 따로 사는 방법에 제일 좋네요.합본+6권은 균형이 맞질 않아서 별로 좋은 방법 갔진 않아 보이는 군요.
혹 이런 사실을 까발리면 혹 책세상의 6권 세트 판매에 지장이 있을지 모르지만,만일 6권 세트를 산 사람이 이 사실을 알면 얼마나 속이 쓰릴까 싶어 글을 올립니다.

은하수 6권을 모두 사실 분들이라면 위의 방법대로 해보세요^^
by caspi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F독자들이 항상 아쉬워 하는 것은 볼만한 책이 안나온다는 것이지요.일년에 몇 십권이 안나오니 굉장히 감질내 하는 형편입니다.하지만 반대로 출판사 입장에서는 고정고객이 대략 천명선인 SF시장을 가지고 책을 출판한다는 것은 대단한 도박이라고 할 수 있지요.
그래선지 SF는 대체로 중소 출판사중에서 SF소설을 좋아하는 편집인이 있어야 나올수가 있습니다.그래도 다행이 인식의 변화기 있어선지 웅진의 오멜라스나 황금가지등 그래도 대형 출판사
가 꾸준히 SF소설을 출간해 주어서 다행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간행 속도가 느릴수 밖에는 없습니다. 

위에서 말한것처럼 국내 SF시장에서 골수 애독자는 대략 천명 정도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이들중에는 동일한 책을 출판사별로 모으거나 고급애장본과 일반본을 동시에 구매하는 분들
도 많습니다.뭐 그래도 다른 취미에 비해서는 싸다고 할수 있지요.

어차피 책을 구매할 골수 애독자는 한정되어 있어서 그런지 요즘 출판사에서 SF소설 출간
시 제본을 고급화시키고 한정본을 만들어 가격을 올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어차피 구매후 보유하는 독자들이 많으므로 이러 한정본도 필요하다고 여겨지며 게중에는 워낙 페이지수가 많아서 가격이 오르는 경우도 있으므로 무조건 비난을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됩니다.게다가 일반본도 뒤이어 나오므로 선택은 독자이 몫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분들은 양장+일반본을 동시에 사는 경우가 많으니 아무래도 SF팬들은 ㅎㅎ 기쁘면서도 지갑이 가벼워지는 경험을 누구나 한번쯤은 해 보셨을 겁니다.
   
  
 
<고급 한정본>
 
 
하지만 반대로 저렴한 가격의 보급본을 내놓은 경우도 있는데 이건 아직까지 출판사들 사이에 별 반응이 없는 것 같아 아쉽네요.

개인적으로 고급 한정본으로 나오면서도 가격이 좀더 낮아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 출판
사 입장도 생각해야겠지요.
아무튼 더 많은 책들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냐 2010-01-21 17: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허..1000명이요? 한때는 저도 열혈 SF독자였는데...음. 언제 열기가 식었는지 몰겠네요. 읽을거 할거 너무 많아진 다음? 흠..

카스피 2010-01-21 20:15   좋아요 0 | URL
일반적으로 책 한권 인쇄시 대략 3천부 정도를 1차로 발행한다고 하네요.근데 이 3천부를 다 소진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합니다.행복한 책읽기 SF중에 1차 인쇄분 3천부를 저작권기간이 5년동안 다 소진하지 못해서 세일로 처분하고 재계약을 하지 않은 책도 있다고 하더군요.그만큼 국내 sf시장이 협소하다는 증거겠지요ㅜ.ㅜ

무해한모리군 2010-01-21 17: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저 천명에 안들어가는데 왜 해저2만리도 가지고 있고, 흉기지 읽는 용도로 부적합한 은하수~도 가지고 있을까요 --

카스피 2010-01-21 20:16   좋아요 0 | URL
ㅎㅎ 휘모리님같은 일반 독자도 있어야 sf소설을 출판사가 간행하기 쉽지요^^
 

요 근래에 나온 SF신간들 소개입니다.

1.유빅/필립 K딕
아이작 아시모프, 아서 C. 클라크와 더불어 세계 3대 SF 작가로 손꼽히는 필립 K. 딕은 놀라운 상상력으로 창조한 미래 세계를 소름끼칠 정도로 사실적이게 그려내는 것으로 유명한 SF계의 대부다. <유빅>은 그의 장기를 십분 발휘하여, 탁월한 기술적 예견 위에서 암울한 디스토피아적 미래를 생생하게 그려내며 독자를 사로잡는 소설이다라고 하는 군요.
근데 언제부터 로버트 하인라인이 빠지고 필립 K. 딕이 빅 3에서 들어갔을까요.암만 암만
마케팅 수단이지만 문학 수첩이 좀 무리수를 두는 것 같군요.그나저나 저 표지는 좀 깬다는 의견이 다수지만,영어 원서에서 저 표지는 있으니 아마 미국적인 느낌이겠지요.




2.우주비행사 피륵스/ 스타니스와프 렘
<솔라리스>의 작가 스타니스와프 렘이 내놓은 해학과 풍자의 좌충우돌 우주비행사 성장기. '피륵스'라는 우주비행사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연작 단편 시리즈이다. 스타니스와 렘의 숱한 작품들 중에서도 가장 널리 알려진 책 중 하나이며 특히 청소년 독자들도 읽을 수 있도록 쉽게 집필되어 폴란드에서는 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된 바 있다고 하는군요.
오멜라스의 렘 걸작선 3탄으로 역시 우선 양장 한정판으로 나왔습니다.가격도 1,2탄에 비해 5천원이나 올랐군요.골수 SF팬들이라면 어쩔수 없이 사겠지만 이런 마케팅이 별로 좋아 보이지는 않습니다.조만간 저렴한 일반판이 나오겠지요.





3.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6 - 그런데 한 가지 더/열린책들
더글라스 애덤스의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시리즈는 지난 2001년, 작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에도 시리즈 여섯 번째 권을 고대하는 팬들의 요청은 끊이지 않았다고 하는데 생전에 히치하이커 시리즈 여섯 번째 권을 집필할 계획이 있다고 밝혀온 더글러스 애덤스의 뜻을 기려, 유족들은 시리즈를 이어갈 차기 작가를 신중하게 물색했고, 최종적으로 이오인 콜퍼가 선정되었다고 하는군요.그를 선정하며 유족들은 "아서, 자포드, 마빈을 우주로 새롭게 던져줄 작가로, 이오인 콜퍼보다 적합한 사람은 떠올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하는데 드디어 제 6편이 나왔네요.
근데 가격이 기존 작품은 8,500원인데 12,000원으로 훌쩍 올라서 나왔네요.뭐 신간이므로 이해는 가지만 좀 씁쓸하군요




4.저 반짝이느 별들로부터/창비
장르문학의 전통이 깊은 영미권 SF계에서 지난 30여 년간 발표된 작품들 중 정수를 모은 걸작선. SF 전문 출판사 ‘토르 북스’의 선임 편집자이자 장르문학 평론가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패트릭 닐슨 헤이든의 야심찬 기획으로, 그의 편집자로서의 역량이 돋보이는 단편집이다라고 하는군요.
우리는 흔히 SF라면 아이들이나 읽는 것으로 취부하지요.그래선지 성인용sf도 축약하여 아동용으로 읽히는 편인데,서양에서 당당히 청소년용으로 SF소설이 나옵니다.이 작품은 국내에서 접하지 못한 다수 작가의 작품들이 있으므로 성인이 읽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아직까진 추리 소설에 비해서 나오는 량이 엄첨 적은 것 같습니다.그래도 이렇게 띄엄 띄엄이라도 출간되니 다행이네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넷 2010-01-21 2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피륵스는 구입했습니다. 사실 이제는 왠만하면 그냥 그려러니... 합니다. 3만원을 넘어가면 조금 많구나... 싶지, 그 이하면 무덤덤..-_-;;

그리고 문학수첩의 마케팅 전략은 참...;; SF하면 특정 팬층이 있는데, 그 사람들이 그걸 모를까... 싶기도 한게.; 오히려 마이너스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카스피 2010-01-22 00:22   좋아요 0 | URL
ㅎㅎ 그렇지요.SF팬들은 비싸도 비싸려니 하면서 사지요.워낙 중고책값도 비싸니까요.
그리고 문학수첩의 마케팅은 마케팅이라기 보다 담당자가 잘 몰라서 그런것이 아닌가 싶은데요^^
 

로저 젤라즈니나 sf팬들이라면 희소식이 있습니다.행복한 책읽기에서 그간 작업중이던 젤라즈니의 드림 마스터가 1월 20일 전후 출간 예정으로 작품만 660쪽, 해설과 작가연보 포함 700쪽 내외라고 하는군요.

<드림 마스터>의 목차인데 실제 출간될 때는 순서 등 약간의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하네요.
------------------------------------------------
서문
수난극
기사가 왔다!
스테인리스 스틸 흡혈귀
끔찍한 아름다움
형성하는 자
지금 힘이 오느니
이단차
지옥의 질주
보르크를 사랑한 여자
복수의 여신
피와 흙의 게임
상은 없다
혹시 악마를 사랑하시는 분?
마음은 차가운 무덤
가만히 있어, 루비 스톤
하프잭
캐멀롯의 마지막 수호자
그림자 잭
영구동토
해설
로저 젤라즈니 연보

대략 가격은 아쉽지만 양장본인데다가 700페이지여서 대략 이만원을 훌쩍 뛰어넘을 예정이라고 합니다.다행히 삼만원은 안 넘을 것 같다고 하는군요^^::::
그나저나 SF독자로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가격이 부담되기도 하네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넷 2010-01-14 2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다리고 있었던 책입니다.ㅋ 그나저나 수난극은 드디어 보게 되는 군요. 항상 젤라즈니의 소개글을 보면 나오던 작품이였는데...

카스피 2010-01-14 22:39   좋아요 0 | URL
네,나온다 나온다 하더니 드디어 나오네요^^
 

댄 시몬스의 일리움이 출간되었을때 한권에 28,000원하는 가격(웬만한 책의 2~3배 가격)과 페이지 수및 그 크기에 압도당한바 있읍니다.그래설까 이책을 사는데 사실 많이 주저했지요.과연 사서 읽을수가 있을까?

그러데 일리움의 후속작인 올림포스가 출간되었다고 하더군요.이 역시 전작과 동일한 가격과 더 많은 페이지수와 크기를 자랑하고 있읍니다.

 

일리움

올림포스

가격

        28,000

           28,000

페이지수

942

1088

크기

243*170mm

244*168mm


 
두책 모두 한 크기 합니다.그래선지 강남 교보에서 일리움은 일반 서가에 있질않고 이른바 장식용 책꼿이(책들이 워낙커서 서재 장식용으로 쓰일만한 책들과 함께 있음)에 있읍니다.

장르 소설 애호가로서 완결이 되었다고 하니 책을 안살수가 없네요.그래서 일단 일리움부터 구매해 보았읍니다.역시 책이 무척 크더군요.일단 밖에서 보거나 누워서 보는것은 불가능해 보입니다.책상에 앉아서 봐야되는데 그것도 그냥 누여서 보면 책이 갈라질것 같다는 불길한 느낌이 강하게 들어서 도서대같은 것을 사야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일단 책을 읽어보는데 역시 그 크기 때문인지 읽기가 불편합니다. 

맨 뒷장을 보니 2008년에 올림포스를 출간하겠다고 쓰여져 있네요.사실 장르 문학중에서도 비주류인이 SF소설을 그것도 가격과 그 크기가 만만치 않은 작품을 내놓으면서 후속작은 출간하겠다고 했으니 아마 베가 북스도 좀 고민이 되었을것 같습니다.얼마나 팔렸을지는 모르지만 그닥 많이는 안팔렸을것 같더군요.하지만 일년이 더 흘렀지만 이렇게 독자들고 약속을 지킨 베가북스에게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사실 SF소설중에는 1권만 내놓고 판매가 부진해서 후속작이 안나온 작품들도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역시 일리움과 올림포스는 그 크기가 문제입니다.이거 여러모로 불안해서 쉽게 책을 읽을 수가 없군요 ㅜ.ㅜ 혹 염가판으로 분권해서 나오면 양장본은 장식용으로 나두고 염가판을 사서 읽어야 될것 같습니다.
by caspi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09-11-04 1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한국나가서 <일리움>과 <올림포스> 구입을 했어요.
미국에서는 가격이 너무 비싸고 해서 한국에서 질렀지요. ㅎㅎㅎ
책장에 꽂아두고 보니까 마음이 흐뭇해요!^^
내용도 중요하지만 전 두꺼운 책이 좋네요. ㅋㅋㅋ

카스피 2009-11-04 20:08   좋아요 0 | URL
이거 정밀 책장용 책이에요^^

가넷 2009-11-05 1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 사다만 놓고, 읽지는 못했네요...-.-;;; 아직 사다놓고 안 읽은 책들이 많아서, 자꾸 순위에서 밀려나네요.ㅋㅋ

카스피 2009-11-05 18:02   좋아요 0 | URL
이거 읽기가 엄청 부담됩니다.크기도 크기려니와 페이지수도 넘 만만치 않군요.

웃자 2012-02-09 17: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댓글의 시간이 많이 흘렀군요..^^
이거 두권다 읽고 또 읽고 있는 사람입니다..^^
상상력의 끝을 보여 준다고 자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