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서구권에서도 한류가 대세인것은 잘 아시죠.봉감독이 아카데미 수상식에서 일인치 자막의 한계만 넘으면 보다 좋은 영화를 볼수 있다고 미쿡인에게 일갈한 이후 오징어 게임을 필두로 한국의 많은 드라마와 영화가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소개되면서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어를 들으면서 자막을 읽으며 한국의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있습니다.


사실 한류 이전에도 한국어가 서양의 영화나 드라마에서 전혀 사용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몇몇 영화나 드라마에서 설정상 한국인이 나오면서 한국말을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솔직히 대부분 중국계나 일본계 배우가 맡다보니 한국말이라고 하는데 솔직히 그 장면을 보눈 우리는 그게 한국말인지 당최 알수 없을 정도죠.예를 들면 르모라는 영화에선 주인공의 사부가 신안주출신의 한국인 킬러 마스터인데 미국인이 그 역활을 맡다보니 한국말이 나와도 매우 이상하지만 당시에는 미국 영화에서 한국어가 나온다니 그냥 감지덕지할 따름이었죠.

그나마 재미 동포들이 한국인 역을 맡으면 한국어는 그들보다 낫긴한데 역시나 어늘한 것이 솔직히 어색하긴 마찬가지죠.


그런데 한류가 퍼지기 전,솔직히 대부분의 미국인이 한국이란 나라가 어디에 있는지도 몰랐던 70년대에 미국 영화에서 정말 한국인이 들어도 전혀 어색하거나 이상하지 않는 한국말이 나오는 미국 영화가 있습니다.아마도 거의 최초의 완전한 한국어 발음이 나오는 영화라고 할 수 있는데 솔직히 한국인 대다수는 거의 보지 않은 영화라고 할수 있지용.


이 영화는 켄터키 후라이드 무비라는 미국의 병맛 코메디 영화입니다.사실 영화자체는 무슨 각종 영화를 짜깁기한 코메디 연화로 별 볼일 없는 영화인데 이 작품은 미국 총알탄 사나이등을 만든 미국 패러디 영화 제작진들이 처음 만든 영화라고 하는군요.


위 영상은 용쟁호투의 한 장면을 패러디한 장면입니다.여기서 감독은 미국 사람은 아무도 한국말을 모르니 그냥 아무렇게나 한국말을 하라고 주문하고 배우(한국 합기도계의 거장인 한동수님)는 그냥 한국말을 아무렇게나 하라니 한국 관객들에게 죄송하도 영화속에서 말할 정도입니다.


영화 자체야 병맛 코메디 영화이지만 아마 서양 영화에서 한국인이 한국사람이 한번에 알아들을수 있게 정확한 한국어를 구사한 최초의 영화란 점에서 한류 이전에도 많은 한국 배우들이 우리가 알지 못한 곳에서 많은 노력과 고생을 하셨다는 생각이 들어 다시 한번 감사의 맘이 드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요즘 인터넷이나 유튜브에서 가장 핫한 것중의 하나가 육각남이 아닐까 싶다.솔직히 한동안 눈이 안보여서 인터넷이나 유튜브를 보지 못했는데 요즘 보니 자주 보이는 내용중의 하나가 육각남에 관한 것이다.


이는 인터넷이란 블라인드 사이트에서 30대 여성분이 자신의 주변에 괜찮은 남자가 없다고 하며서 자신은 눈이 높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평범한 조건에 해당하는 남자가 없다는 글을 올린것이 아마 그 시초가 아닐까 싶다.

 여성분이 원한 최저의 평범한 조건은 아래와 같습니다.


1.jpg 육각형 남자는 과연 몇퍼센트나 될까? 궁금해서 직접 계산해봄


솔직히 하나 하나 따져보면 뭐 그리 빡센 조건은 절대 아닙니다.우리 주변에서도 흔히 볼수 있는 스펙이니까요.그런데 왜 이런 평범하고 표준적인 남자가 주변에 없을까요? 그건  바로 위 조건이 합집합이 아니라 교집합이기 때문입니다.

교집합에 대한 이미지 결과

<왼쪽이 교집합/오른쪽 아래가 합집합>


위 집합모형으로는 대략의 감밖에 오지 않기에 좀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만약 100명의 ㅏ남자가 주변에 있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1.키/외모

모든 남자가 검사받는 병무청 통계를 보면 175이상 남성이 40%라고 합니다.여기에 뚱뚱하거나 마르지 않은 비중을 70%로 잡고 거기에 훈훈한 외모는 폭 넚게 잡아 60%라고 할게요100*04*07*06=16.8

2.성향

여성에게 샹냥하고 잘 해준다는 비중을 60%로 잡을게요.16.8*0.6=10.08

3.학력

인서울 사년제 대학과 지거국 대학의 비중은 대략 20%라고 합니다.10.08*20=2.016

4.직업

대기업(300인이상),공기업,공무원이 전체 근로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대략 20%라고 합니다.2.016*0.2=0.4032

5.자산

19년 통계에 따르면 가구당 순 자산 2억이상 가구가 49.9%라고 합니다.이건 부모나 남자가 결혼시 지원받거나 모은 자산이 아니라 말 그대로 남자집의 순 자산을 의미합니다만 역시 폭넚게 50%로 하겠습니다.0,4032*.5=0,2016

6.집안

화목하고 노후준비가 된 집안인가를 물어보는데 이걸 반반으로 해서 비중을 50%로 잡겠습니다.0.2016*0.5=0,1008


자 계산을 해보니 여성들이 원하는 평범한 육각남은 주변 남성 100명중 겨우 0.1명밖에 없으니 주면에 좋은 남자(그냥 평범하고 무난한 남자)가 없다는 말이 사실인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육각남은 유니콘이라고 할수 있네요.

Pin by Tami Leal on Kawaii Drawings | Unicorn drawing, Unicorn painting ...

ㅎㅎ 있다고 풍문으로는 늘상 든는데 실제 주변에서 찾아볼수 없는 것이 바로 유니콘인 육각남이 였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디선가 서울대생이 다쓴 토익책을 산다는 글을 본 기억이 나는데 왜 다 풀(거기다 공부한 흔적이 가득한) 토익책을 살려고 하는지 궁금했는지 내용을 보니 대단하더군요.

부모님께 토익 공부한다고 학원비를 받았는데 그냥 한번에 시험을 본 점수가 900점을 훌쩍 넘었다고 하네요.그래 부모님께 공부한 흔적을 보여드릴 필요가 있어서 남이 다 푼 토익 책을 급하게 구한다는 글을 올린것이 더군요.


남들은 암만 공부해도 토익 점수가 안나오는데 단번에 9백점대를 넘는 점수가 나왔다고 하니 서울대생은 서울대생이란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일은 국회의원 선거일이네요.정치인드이 꼴보기 싫어서 그냥 안할까하는 생각을 하실 알라디너 여러분들도 있으시겠지만 그래도 미래를 위해 모두 현투(현명한 투표)하시길 바랍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눈.이 안좋다보니 여러모로 불편한 점이 많이 있습니다.그나마 병원에서 비싼 주사 치료를 맞고 읶기에 간신히 한쪽눈이 보여 힘들더라도 일상생활을 할수는 있는데 문제는 지금처럼 컴을 쓰거나 책을 읽는 경우 입니다.

바싹 들이대고 보면 읽을수는 있는데 문제는 책이나 컴 처럼 흰 바탕이 검은 글씨는 당최 읽기가 힘들다는 사실이죠.그래서 자주 보는 것이 핸드폰인데 이건 눈에 가까이 대고 볼수도 있거니와 화면을 다크모드로 해서 검은 바탕에 흰글씨고 만들어 텍스트를 그나마 읽기 쉽기 때문이지요.


문제는 지금처럼 서재에 글을 쓰려면 노트북을 이용해야 하는데 제가 컴알못이라 폰처럼 검은 화며에 흰 글씨체로 만드는 ㄴ방법을 모륻다는 겁니다.그리고 마우스 포인트도 흰색이 아닌 다른 색깔로 바꾸고 싶은데 어디 물어볼데도 없네요.

혹시 알라디너 여러분들중에 히거 바꾸는 방법 아시는 분이 계시면 댓글 부탁드립니다.참고로 전 윈 10혹은 윈 11인것 같아요.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oonnight 2024-04-05 1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ㅠㅠ 카스피님 눈이 안 좋으셨군요ㅠㅠ 얼마나 답답하실지ㅠㅠ 얼른 좋아지셨으면 좋겠어요. 저도 컴알못이라 도움 못 되어 죄송합니다요ㅠㅠ;;;;

카스피 2024-04-06 01:14   좋아요 0 | URL
ㅎㅎ 그래도 많이 나아져서 서재에 올 정도니 다행이지요.문라이트님 감사합니다^^

잉크냄새 2024-04-05 18: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에 문의해보심이 어떨런지요

카스피 2024-04-06 01:15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서재 관련일이 아니라 힘들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