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의 공부 - 배움에는 끝이 없다
루이스 라무르 지음, 박산호 옮김 / 유유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런데 최근 일부 작가는 시시한 일을 꼬치꼬치 캐면서 위인의 재능이나 능력이 아니라 추문을 찾아다니는 경향이 있다. 그런 가십에 초점을 맞춘 일종의 논평을 견뎌 낼 수 있는 역사적 위인은 없다.
우리가 정말 알고 싶은 것은 이런 것이다. 그에게 능력이 있는가? 그에게 지식이 있는가? 그가 과거에 했던 행동으로 미루어 우리를 이끌 수 있다고 믿을 만한 근거가 있는가? 그에게 실행력이 있는가?
지각없는 사람은 종종 정치가를 경멸하지만, 정계에 최고의 인재가 없다면 그건 우리 잘못이다. 정치란 문명이제대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드는 예술이자 기술이다.
많은 젊은이가 타협이라면 질색하지만, 타협이 없다면 이 세계는 그 자리에서 멈춰 버릴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왜 개는 사랑하고 돼지는 먹고 소는 신을까 - 육식주의를 해부한다
멜라니 조이 지음, 노순옥 옮김 / 모멘토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제앰네스티 이사였던 제임스 오데이(James O‘Dea)는 이렇게 설명한다.
증인은 상처 입는 사람, 폭력의 피해자들과 마음으로 함께 선다.
타오르는 증오와 폭력 가운데 서 있음에도 그것들을 악화시키지 않는 매우 특별한 역량이 증인에게는 있다. 사실 가장 심오한 형태의 증언은 고통 받는 모든 존재에 대한 연민의 모습을 띤다. …… 현실적으로 우리는 결코 외부의 관찰자일 수 없다. 우리는 상처 안에 함께 있다. 단지 어떤 사람은 느끼고 어떤 사람은 무감각할 뿐이다. 우리는 변화시켜야 할 바로 그것의 내부에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왜 개는 사랑하고 돼지는 먹고 소는 신을까 - 육식주의를 해부한다
멜라니 조이 지음, 노순옥 옮김 / 모멘토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 존재는 그 자체로 사람들의 새로운 깨달음에 촉매가 되었다. 너의 크고 빛나는 갈색 눈동자는 어떤 말보다도 많은 것을 전했다....... 모두를 감싸 안는 공감의 절박한 필요성을 너는 말없이 증언했다. ...… 에밀리, 우리는 너에게 ‘마지막 인사‘를 고하지 않으련다. 세상의 마지막 도축장이 문을 닫을 때까지, 저마다의 지역에서 그리고 온 세계에서 모든 존재가 서로를 아끼는 마음을 지니게 될 때까지 마지막 인사란 있을 수 없다. 이것은 나 자신이 사라진 후까지 지속될 과정이기도 하다. 네 삶의 용감한 여정을 생각할 때마다 나는 절대 포기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거듭 되새길 것이다. 너는 결코 포기하지 않았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왜 개는 사랑하고 돼지는 먹고 소는 신을까 - 육식주의를 해부한다
멜라니 조이 지음, 노순옥 옮김 / 모멘토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대단들 하다.

1996년 일군의 텍사스 주 쇠고기 생산업자들은 윈프리가 쇠고기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000만 달러 이상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영국에서 광우병 공포가 정점에 달했던 시기에 오염된 쇠고기로 믿어지는 것을 먹고 20명이 사망하자 윈프리가 방송에서 다시는 햄버거를 먹지 않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 일에 앞서 축산업체들의 후원 아래 미국 일부 주에서 제정된 ‘식품명예훼손법‘에 따르면 몇몇 식품을 합당한 과학적 증거의 제시 없이 비판하는 일은 ‘위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정법
오한기 지음 / 은행나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물학적으로도, 형이상학적으로도 환자분은 환자분 본인입니다. 제가 보장합니다.
정신분석의가 말했다.
선생님이 보장한다고 해서 제가 안심할 거 같아요? 그렇게 간단한 문제였으면 선생님을 찾아오지도 않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