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포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만가만, 그러나 날카로운, 윤성희 소설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미오와 줄리엣 / 티투스 안드로니쿠스 / 안토니우스와 클레오파트라 / 코리올라누스 / 아테네의 티몬 (반양장) - 비극 2 셰익스피어 전집 4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신상웅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벤볼리오 : 자, 로미오는 이 수풀 속에 몸을 숨기고 밤이슬에 촉촉이 젖고 싶은 모양이지. 사랑에 눈이 멀었으니 어둠이 가장 알맞을지도 몰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가의 공부 - 배움에는 끝이 없다
루이스 라무르 지음, 박산호 옮김 / 유유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금 꼰대같다는 생각이 들지만 실로 모든 걸 경험한 작가의 말과 경험담이라 마냥 그렇게만 보기도 힘들고..

신장과 파미르 고원에서 타클라마칸 사막과 티베트의 일부 지역으로 가는 길에 사람들을 만나면 종종 "그대 앞에 길이 있기를!"이라고 인사한다. 그곳은 눈사태와 낙석과 지반 함몰이 빈번한 땅이다. 도로는 임시로 만들어졌고, 다리는 밧줄을 엮어 놓은 곳이 태반이다. 그래서 그렇게 인사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길이 막히지 않았기를, 열려 있기를 바란다. 나도 독자들에게 이렇게 작별 인사를 건네겠다. "그대 앞에 길이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