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페미니스트 선언, 그날 이후의 페미니즘
윤김지영 지음 / 일곱번째숲 / 2017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바로 지금 여기 있는 페미니즘에 대한 이야기. 최근 몇 년 동안 한국사회에서 일어난 일들을 중심으로 쓴 이론서인데, 자신이 공부한 이론을 자신이 공부했다는 사실을 드러내기 위해 써먹는 게 아니라, 이 일들과 변화들과 반응들을 어떻게 읽어내야 할지를 주장하기 위한 적재적소에 쓰고 있다.

내가 몰랐던 것, 잘못 생각했던 것들과 그 저변에 너무 깊이 자리잡고 있는 이상한 문화와 인식들을 까발려주니 비록 부끄럽지만 속시원하다.

오탈자와 잘못된 맞춤법이 적잖게 눈에 띄는데 직접 교정을 볼 수 있었다면 좋았을 것 같다. 전문 편집자는 아니지만. ㅎ

"5•17 페미사이드 이후 거리는 형형색색의 포스트잇으로 물들었습니다. 포스트잇은 제거가 쉽고 일회적, 단발적인 매체입니다. 완결을 목표하지 않는 열린 형태를 추구하며, 복수형의 글쓰기이지요. 누군가가 독점할 수 있는 매체가 아닙니다. 포스트잇이 어떠한 이유로 제거되면 그 자리를 누군가가 다시 메우면서 분노의 도면은 그 생동성을 유지합니다. 목소리와 목소리는 계속 이어지고 서로 공명하면서 퍼즐이 맞춰지는 것입니다.
•••중략•••
이러한 포스트잇 위의 목소리가 '그 이후post it'를 가능케 하고 있는 것입니다."

"주디스 버틀러Judith Butler는 "호명의 목적은 어떤 종속적 주체를 지시하고 확립하는 것이며, 주체의 사회적 윤곽들을 시공간 내에 생산하는 것"(주디스 버틀러, 『혐오 발언』, 유민석 옮김, 알렙, 2016년, 72쪽)이라고 정의합니다. 누군가에게 이름을 일방적으로 부여한다는 것은 예속적인 주체의 자리를 설치하는 일이며, 누구라도 쉽게 판별할 수 있는 확고한 정체성과 고정된 이미지를 부여하는 행위입니다. 즉 그것은 가만히 지켜내야 할 제자리를 뜻합니다. 페미니스트란 바로 이러한 호명에 들어맞지 않는 초과성과 과잉성 자체입니다. 사회가 부여한 여성의 자리에 가만히 머물지 않는 자, 여성이라는 기표의 의미를 지속적으로 되묻는 자가 페미니스트인 것이지요. 오래된 관습체제에 도전해 '아버지의 법질서'가 부여한 여성의 정의, 그 경계면들을 흔들어 불안하게 만드는 존재입니다. 때문에 종속적 위치를 이탈해버리는 메갈은 제거의 대상이 된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봄 그리고 벤
미바.조쉬 프리기 지음 / 우드파크픽처북스 / 2017년 1월
평점 :
절판


이야기 자체와 그림의 톤, 색감에 집중해서 읽으면 "따뜻한 이야기"라는 한마디로 쉽게 정리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그림을 자세히 오래 보면 얼마나 섬세하게 많은 것을 그림 속에 녹여냈는지 알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틴어 수업 - 지적이고 아름다운 삶을 위한
한동일 지음 / 흐름출판 / 2017년 6월
평점 :
품절


말이나 그 말을 만든 사람들의 생각의 기원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초반부는 너무 재미있었다. 하지만 라틴어 수업에 라틴어는 없고, 저자의 가르침만 있었다. 매 장 마지막은 거의 질문으로 끝나는데, 너무 같은 얘기를 반복해서 설파한 후 던지는 질문은 질문을 가장한 정(해진)답일 뿐이다.

초반부터 그런 의심이 스물스물 들었지만 라틴어는 기본적으로 "상대에 대한 존중과 배려, 수평성을 가지고 있는 언어"라고 해서, 그런 언어를 오래 공부해서 본인이 정말 그런 사람이 되었기 때문에 이런 뻔한 가르침도 스스럼 없이, 끊임 없이 펼쳐놓을 수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잠시 했다. (이게 다 콘택트 때문이다. 언어가 달라지면 사고의 구조와 방식도 달라진다고 믿고 있고, 저자도 그래서 라틴어처럼 되었다는 착각을 하게 됐으니까.)

겨우겨우 책을 다 읽어냈을 때, 결국 깨달았다. 나는 저자가 갖고 있는 인생관을 책 내내 강요 당한 기분이었다. 라틴어는 거들 뿐.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과 말로 가르치는 것이 천지차이이기 때문에 실제로 저자를 만나보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는다. 하지만 내게 말로만 전달된 그 가르침은 그저 뻔한말대잔치였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oel_ok 2017-08-24 0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틴어수업을 들었는데 라틴어는 어디에도 없네요 ㅋ

카르페 디엠 쾀 미니뭄 크레둘라 포스테로 carpe diem, quam minimum credula postero ...오늘을 붙잡게 내일이라는 말은 최소한만 믿고!!!

karma 2017-08-24 11:51   좋아요 0 | URL
저자도 라틴어 문법보다는, 인문학에 가깝다고 말하고 있긴 한데요. 인문학보다는 자기계발서에 가깝다는 느낌이었어요. ㅠ

레삭매냐 2017-08-24 09: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틴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수업에 관한 이야기로군요...

제목의 함정이 숨어 있었군요.

수업에 관한 이야기를 읽기는 좀 그래 보이네요.

karma 2017-08-24 11:54   좋아요 0 | URL
수업에 관한 이야기라기보다는 라틴어에서 출발해 매번 저자의 인생관 강의로 마무리되는 느낌인데요. 위로받는다는 사람도 많아서 제 서평만 보고 판단하지는 마세요. ㅎㅎ 매장마다 라틴어에 대한 강의가 포함되어 있기는 합니다. 그게 라틴어 경구 하나에서 끝나는 경우도 많지만요~
 
사랑의 사막 마카롱 에디션
프랑수아 모리아크 지음, 최율리 옮김 /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요 여성 캐릭터 마리아와 쿠레주 부인을 그리는 방식은 너무 진부하고 불편하다. 때문에 순수한 사랑의 열정조차 폭력성을 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가 그 지점에 머무르지 않고, 바로 그때문에 불행과 비극이 초래되며 삶이 균열하고 붕괴된다는 점이 너무 매력적이라는 걸 부정 못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예중앙 150호 - 2017.여름
중앙books 편집부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7년 6월
평점 :
품절


폐간 같은 휴간이라니, 마지막 호가 될지 몰라 지금이라도 사서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