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뭉크 - 노르웨이에서 만난 절규의 화가 클래식 클라우드 8
유성혜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뭉크는 5형제의 둘째로 1863년 러턴(Løten)에서 태어났다.

군의관이였던 아버지는 가족을 크리스티아나로 옮겼고 어머니는 그가 5살 때 결핵으로 사망했다.

남매 중 가장 가까웠던 누나 소피는 14살 때 결핵으로 죽었다.  군의관에서 목사가 된 아버지는 아이들을 매우 엄하게 키우며 죽은 어머니가 하늘에서 지켜보고 있다는 이야기로 겁을 주었다.

 남매들 중 유일하게 결혼한 남동생 안드레아스는 폐렴으로 죽었고  마지막 남은 여동생은 젊은 나이에 정신병 진단을 받는다. 1889년에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던 죄책감 때문인지 절망에 빠진 뭉크는 자살을 하기로 결심한다.


관련 이미지



〈절망〉은 뭉크가 해질녘에 산책을 하던 중 경험한 불안감을 최초로 표현한 작품으로 모자를 쓴 남자가 난간에 기대어 있고 다른 두 사람은 다리 위를 걸어간다. 뒤에는 언덕으로 둘러싸인 피오르가 보인다. 해가 지면서 강렬한 붉은색이 풍경을 물들이고 하늘은 무겁게 내려앉아 있다. 


나는 두 친구와 함께 길을 걷고 있었다. 해가 지고 있었고 약간 우울한 기분이 들었다. 
그때 갑자기 하늘이 핏빛으로 변했다. 나는 심한 피로감에 멈춰 서서 난간에 몸을 기댔다.
불타는 듯한 구름이 짙푸른 피오르와 도시 위로 피 묻은 검처럼 드리워져 있었다. 
친구들은 계속 걸어갔지만 나는 불안으로 몸을 떨며 서 있었다. 
자연을 꿰뚫는 거대하고 끝없는 절규가 들리는 듯했다. 

munch madonna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나의 길은 나를 끝이 보이지 않는 구덩이가 있는 절벽 가장자리로 이끌었다. 
가끔은 그 길로부터 도망쳐 사람들 사이의 삶 속으로 뛰어 들어보려 했다. 
하지만 매번 다시 절벽 위로 돌아와야 했다. 
그것이 심연으로 뛰어들기 전까지 걸어야 할 나의 길이다."


1898년에 뭉크는 툴라 라르센을 만난다. 그는 아름답고 자신감 넘치는 여성과 사랑에 빠졌고, 창작에 있어서도 왕성한 시기를 맞아 오랫동안 구상해왔던 연작 '생의 프리즈'를 완성한다. 

뭉크가 툴라를 여성성의 이상형으로 보았다는 사실은 그가 쓴 편지에 잘 드러난다. 


나는 마치 수정처럼 변화하는 수천 가지 표정을 가진 여러 여자들을 봐왔어. 
하지만 오직 세 가지 강렬한 표정만을 분명하게 지닌 여자는 만나본 적이 없어. 
당신은 가장 깊은 슬픔의 표정을 갖고 있어. 
마치 옛날 라파엘로 이전 시대의 성화 속 눈물 흘리는 성모마리아처럼 말이지. 
그리고 당신이 행복할 때-나는 그토록 빛나는 기쁨의 표정을 본 적이 없어. 
마치 당신 얼굴에 갑자기 햇빛이 쏟아지는 것 같아. 
그리고 당신이 가진 세 번째 얼굴, 이것은 나를 두렵게 만들어. 
그것은 운명의 얼굴, 스핑크스의 얼굴이야. 그 안에서 나는 여성의 위험한 특성을 발견하지.



edvard munch tulla larsen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나는 내 (진짜) 첫사랑과 함께 춤을 추고 있다. 
그녀는 사랑의 꽃을 꺾으려 하지만 꽃은 꺾이지 않는다. 
반대편에는 검은 옷을 입은 그녀가 슬픈 얼굴로 춤추는 커플을 바라보고 있다. 
내가 그녀와의 춤을 거절당했던 것처럼, 그녀 역시 거절당한 채.

툴라는 결혼을 원했지만, 비극적 가족사와 자신의 정신병이 유전될까봐 두려웠던 뭉크는 자신의 삶에 사랑보다  예술이 중요하다며 툴라의 사랑을 회피해버렸다. 툴라와의 관계는 1902년에 비극적인 파국을 맞는데 와 그녀와 다투던 뭉크가 자신의 왼손에 권총을 쏴버린다.

 툴라는 얼마 후 뭉크의 친구였던 다른 화가와 결혼해버리고 뭉크는 그 후 십년동안 그녀와의 추억을 그림으로 남겨버린다.


“나를 비난하지 마. 내가 삶을 살고 있지도, 살고 싶어 하지도 않는다는 사실을 슬퍼해줘. 
나는 그저 고통스러운 열망을 품고 창가에 앉아 
나를 둘러싼 끔찍하도록 시끄럽고 낯선 삶의 소란을 지켜볼 뿐이야.


1908년에 뭉크는 신경 쇠약발작으로 다음 해 봄까지 요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차츰 알콜중독에서 벗어난다. 국가에서 훈장을 수여 받아 예술가로서 인정받고

 정신적으로도 안정된 그는 은둔하며 작업에만 전념하기로 결심하고 에켈리에 농장을 구입한 뭉크는 여생을 그곳에서 홀로 살아간다.


이제 그의 그림은 강렬한 불안감을 휘감지 않고   붉은색보다 푸른색과 초록색으로 차분한 심정을 드러낸다.

 〈자화상, 밤의 방랑자〉에서 뭉크는 단정한 슈트 차림에 한손에 연기를 내뿜는 담배를 쥔채  에켈리의 텅빈방에 서있다.

edvard munch self portrait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그가 서 있는 베란다 문으로부터 내다본 풍경은 〈별이 빛나는 밤〉에 투영되어 있다. 뭉크는 차가운 밤 공기와 자신의 모습속에 고독이라는 그림자를 녹여냈다. 지평선 멀리 도시의 불빛과 빛나는 별들은 광대한 공간으로 구도를 확대하면서 고독으로 휘감아버렸다.


edvard munch night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크리스마스이브에 뭉크가 자기를 만나러 와줄 수 있냐고 했다. 
그는 혼자 있었고, 전구도 장식도 달려 있지 않은 작은 크리스마스트리만 바닥에 놓여 있었다. 
그는 내게 테이블에 놓인 과일을 권했다. 내가 손을 뻗어 사과를 집자 그가 말했다. 
'그렇게 앉아 있어, 그대로.' 그것이 〈보헤미안의 결혼식〉의 시작이었다. 
내가 가야 할 시간이 되자 그는 이렇게 말했다. 
'여기 계속 있으려면 부모님에게 허락을 받아야 하겠지만, 아마 그러지 않는 게 좋겠지. 
집에서 널 기다리고 있을 테니까. 크리스마스이브는 가족들과 함께 보내야 하니까.'


〈자화상, 새벽 2시 15분〉에서  퀭한 얼굴을 한 화가 뭉크는  몸을 안락의자에서 일으키려 한다. 그러나 그는 더 이상 스스로 일어날 수 없을 것이다. 단호하고 곧은 표정은 자신에게 더 이상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자각을 보여준다. 주변의 공간은 녹아 사라져가며, 뒤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그를 기다린다. 늙은 화가는 삶의 끝자락 죽음의  시간 앞에 죽음을 정면으로 응시한다. 


edvard munch last self portrait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나는 갑작스럽게 혹은 의식하지도 못한 채 죽고 싶지 않아. 
나는 이 마지막을 경험하고 싶어.

여든한 살 뭉크는 1944년 1월 23일 눈을 감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9-07-02 22: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별이 빛나는 밤은 고흐의 그림과 제목도 같은데 그림도 어딘지 비슷한데가 있어보여요.
잘 읽었습니다.

scott 2019-07-03 20:01   좋아요 0 | URL
이그림이 그나마 뭉크 그림중 색채가 가장 밝다고 하네요

감사합니다 hnine님 ^.^
 
푸치니 - 토스카나의 새벽을 무대에 올린 오페라의 제왕 클래식 클라우드 5
유윤종 지음 / arte(아르테)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탈리아 투스카니(Tuscany) 지방의 루카(Lucca)에서 태어난 푸치니의 이름은 자코모 안토니오 도메니코 미켈레 세콘도 마리아 푸치니(Giacomo Antonio Domenico Michele Secondo Maria Puccini)

푸치니는 몬테베르디, 로시니, 베르디 등으로 대표되는 이탈리아의 오페라 역사에서  독특한 위치에 있는 작곡가다.

생전에 그에게 오페라의 전통을 20세기로 이어가는 작곡가로 주목받았고 서거 이후에는 그았다.뒤를 이을 만한  작곡가가 나타나지 

않았다.300년 전통의 이탈리아 오페라라는 장르를 현대 대중에게 친숙한 작품으로선보였고 그것이 현대 영화음악 발전의 토대가 되었다. 하지만 그는 생애 끝자락을 화려하게 마무리할 장엄한 오페라를 완성하지 못했다고 스스로를 탓할정도로  완벽을 추구하는 작곡가였다. 

극과 음악을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하기 위해 오페라 대본작가들을 비롯해 평생 그의 지지자이자 지원자, 동료이기도 했던 출판업자 리코르디(그의 회사는 지금도 세계적인 악보 출판사로 남아 있다) 등 주변 사람들을  집요하게 괴롭히는 사람이였다.

 〈라 보엠〉, 〈토스카〉, 〈나비부인〉, 〈투란도트〉 같은, 지금도 전 세계 오페라극장에서 활발히 공연을 이어가고 있는 대작들은 완벽을 향한 그의 집요한 노력이 없었다면 탄생하지 못했을것이다.

푸치니는 오페라가 수많은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으려면  “듣는 이를 사로잡을 수 있는 단순한 스토리의 슬픈 이야기, 사랑 이야기”에 집중했다.때로는 자신의 경험을 오페라의 음악속에 녹여냈는 부인  엘비라와 결혼생활을 지속하는 중에도 끊임없이 다른 여자들을 만났던 경험,사랑에 빠졌을 때의 느낌과 분위기를 귀신같이 잡아내며 감정의 클라이막스를  음악 속에 자연스럽게 녹여낼 줄 알았다. 특히 주인공앞에 불어 닥친 파멸과 비극을 음악으로 암시하는 데도 발군의 솜씨를 보였다. 

기존의 오페라에서 극과 음악, 레치타티보, 연출 등의 요소를 관객들이 따라잡기 힘들었는데  푸치니의 오페라에서는 이 모든 요소가 자연스럽게 스며

들면서 이 모든 삶의 여정의 종착점이라 할 수 있는 위대한 선율의 아리아는 푸치니라라는 작곡가가 오페라라는 장르에 독보적이 존재로 빛이 날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생전에 누린 유명세에 비해 좀처럼 평론가들의 호평은 얻지 못한 작곡가였다.

비평가들은 푸치니가 인간의 원초적인 감정에 집중해서 스토리가 너무 자극적이라고 혹평했지만 관갹들은 푸치니의 오페라를 사랑했고 21세기에도

〈라 보엠〉, 〈토스카〉, 〈나비부인〉은 전 세계 오페라하우스를  독점하고 있다. 

이렇게 위대한 오페라를 창작한 푸치니는   어떤 삶을 살았을까?


이탈리아의 한적한 시골 마을에 빌라를 지어놓고

 사냥을 하며 낮시간을 보낸후 새로운 발명품인 자동차와 모터보트를 구입해 직접 몰며 스피드를 즐기면서 이미 남편이 있었던 여자를 파경에 이르게 한 여자와 결혼을 했지만 그녀에게서 기대할 수 없었던 예술적 교양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다른 여인들을 통해 채우며 사랑에 울고 웃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건 부두로 가는 길 - 조지 오웰 르포르타주
조지 오웰 지음, 이한중 옮김 / 한겨레출판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른셋의오웰영국북부탄광지역의 심각한 실업문제를 직접취재착취당하고버림받은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기록한 명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Beatles - Let It Be [Beatles 2009 리마스터] [한정 수입반, 디지팩] 비틀즈 리마스터 시리즈 12
비틀즈 (The Beatles) 노래 / Apple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he Long And Winding Road

 

 

The long and winding road that leads to your door

당신의 문앞에  이르는 길고 험한 길
will never disappear

결코 사라지지 않겠죠.
I've seen that road before

전에도 걸었던 길
It always leads me here Leads me to your door
언제나 여기 당신의 문앞으로 나를 이끌죠.


The wild and windy night  that the rain washed away
거친 바람과 비가 억수 같이 쏟아지던 밤이면
has left a pool of tears  crying for the day

하염없는 눈물속에 하루가 가고
Why leave me standing here Let me know the way

왜 나를 여기 홀로 두고 떠나는지요. 내게 그 길을 알려줘요,

Many times I've been alone  And many times I've cried

혼자 였던 수많은 시간 참 많이도 울었죠
Anyway you'll never know

당신은 알까요?
the many ways I've tried

얼마나 내가 많은 길을 헤맸는지

But still they lead me back  to the long and winding road
하지만 여전히 난
다시 멀고 험한 길로 돌아오고 말지요
You left me standing here a long, long time ago

오래전에, 아주 오래 전에, 당신은 절 여기에 남겨 두었죠.
Don't leave me waiting here Lead me to you door 
더 이상 기다리게 하지 마세요. 당신이 있는 곳으로 절 인도해 주세요



But still they lead me back  to the long and winding road
하지만 여전히 난, 다시 멀고 험한 길로 돌아오고 말지요
You left me standing here a long, long time ago

오래전에, 아주 오래 전에, 당신은 절 여기에 남겨 두었죠.
Don't leave me waiting here Lead me to you door 
더 이상 기다리게 하지 마세요.당신이 있는 곳으로 날 데리고 가주세요

 

 

전축 옆, 팔을 뻗으면 손에 닿는 곳에 있었던 레코드판

맬로디가 좋았다. 흥얼거리며 따라 부를때면 가족들은 신기하게 생각하며  틀어주었다.

비틀즈...

한글을 읽고 알파벳을 읽게 된 후에도 여전히 흘러나오는 곡들의 이름들은 외우지 않았다.

그들이 언제 어디서 결성했고 연주를 했고 몇장의 앨범을 내고 그리고 해체 했는지 알고 싶지 않았다.

손에 닿는곳에 언제나 그자리에 있었으니까..
 

세상의 평가와 명성과는 별개로 음악은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선택된다.

한곡의 음악으로 또다른 세계와 맞닿는 그런 기분, 누구에 의해서도 아닌 오직 나만이 느낄수 있다.

인간은 결국 개개인만의 기억과 추억을 연소하며 살아간다.

따스한 기억도 축축하고 눅진하고 끈적한 추억 덩어리도 흩어지고 퇴색되어도 함께 했던 음악만은 영원히 남아 있다.

음악이 없다면 뒤죽박죽 순서없이 떠오르는 기억과 추억들을 끄집어내기 힘들어진다.

마치 소리 없는 무성영화를 보는 것처럼 차갑고 건조해서 사는게 재미없어질지 모르겠다.

 

따스한 햇살이 조용히 유리창으로 스며드는 아침

더 비틀즈앨범을 듣는다.

 

사소하지만 이런게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다.

 

 

The Beatle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elle & Sebastian - Write About Love
벨 엔 세바스찬 (Belle & Sebastian) 노래 / 강앤뮤직 (Kang & Music)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 '사랑도 리콜이 되나요?'의 한장면
월요일 아침 레코드 가게를 운영하는 로브는 'Belle & Sebastian'의 음악을 틀어놓고 열심히 청소를 하고 있는데 친구 딕이  "무슨 음악이 이래! 월요일 아침부터 웬 궁상이야!"라고 구박한다.
'Belle & Sebastian'이들의 음악이 궁상스럽다고? 그럼 월요일 아침에는 어떤 음악을 들어야 할까?
기타, 보컬, 작사를 담당하고 있는 스튜어트 머독(전직 버스기사)의 말에 의하면 자신들의 음악은 여성적인것과 거리가 멀어서 게으른 인간들의 입맛에 딱 맞춰다고 한다.

영국 글래스고우 출신으로 구성된  'Belle & Sebastian'의 'Write About Love'(사랑에 대해 쓰다)에서 이세상의 작고 여리고 갸날프고 수줍어하는 모든것들에 대해 부른다.

우울하게 읇조리는 목소리 속에 어쿠스틱 기타 소리, 천천히 내리치는 드럼소리 그리고 그속에서 서서히 부딪치며 사라지는 건반음..사랑스럽게 부스러지고 흩어진다.

첫번째 곡'I Didn’t See It Coming' 경쾌한 구두 발자국 소리 처럼 드럼이 둥둥~탁탁 ~울린다. 여자와 남자가 서로의 시선을 주고 받으며 평행선을 달리는 듯한 보컬을 들려준다.

두번째곡'Come On Sister'은 오르간 소리처럼 울려퍼지는 전자 건반 소리에 반항하듯 외치는 보컬이 매력적이다.

 노라존스가 피쳐링한'Little Lou, Ugly Jack, Prophet John'의 곡은 하루종일 틀어놓고 듣고 싶을 정도로 귀에 착착 감긴다.

따끈한 커피 한잔 그리고 책한권, 화보집 한권 그리고 '‘Little Lou, Ugly Jack, Prophet John'이 흘러나온다면 시간과 공간의 한부분이 내것 처럼 느껴진다.

앨범 타이틀곡‘Write About Love'에서 배우 캐리 멀리건(Carey Mulligan)의 피쳐링 곡으로 여성 보컬의 코러스와 함께 시니컬하게 읇조린다.

96년 데뷔이후로 다섯장의 앨범을 발매 하며 조용하게 차분하게 연주하며 브리티쉬모던 팝과 챔버 팝을 절묘하게 조합 시킨 'Belle & Sebastian' 아무것도 아닌것 같은 일상의 부조리를 지루할정도로 차분하게 읇조린다.

아무일도 없는 오늘..

 이들의 음악을 들으며 사랑에 대해 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