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츠메 소세키가 위궤양으로 사망한 것은 그가 49세 때였습니다.

 만일 제 몸 속에  처음으로 암이 발견된 2014년에 62세 나이로 사망했다고 해도, 전 소세키와 비교 해 보면  충분히 오래 세상을 살다 간 거죠. 

인두 암 완치 판정을 받고 난 후 2021년 직장 암 선고를 받았을 때 앞으로  살 날이 반년도 채 안 남았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2023년  70세를 맞이한 지금, 앞으로 제 삶에서  몇 번 보름달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면서도 반년 남았다는 생을 두 해 더 넘기고 있으니 제가 존경하고 애정 하는   바흐나 드뷔시처럼 마지막 순간 까지 음악을 만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이렇게 남겨진 시간 동안  종이 위에 「음악은 자유롭게 한다」라는 글을 계속 쓰면서 제 삶을 다시 한번 되돌아 보게 되었습니다. 제 삶의 여러분들 모두 최고의 청취자였고  최고의 관중이였습니다. 

이렇게 음악으로 저의 삶의 의지를 되새겨볼 수 있게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류이치 사카모토의   ‘나는 앞으로 몇 번의 보름달을 보게 될까’ 중에서 


2022년 8월 일본 문예지 신쵸에 2022년 8월 부터 류이치 사카모토는 생애 마지막 글을 남기고 있다. 2023년 2월 마지막 원고가 실리고 나면 3월 부터 그는 새로운 앨범 <12> 연주 투어를 시작한다. 암 선고 후 죽음의 고비를 넘기며 이렇게 글을 쓰고 음악을 만들며 마지막 생의 불꽃을 피워 가고 있는 사카모토,,,

투비 음악 에세이 https://tobe.aladin.co.kr/n/25834


2021년 퓰리쳐 상을 수상한 벤저민 모저의 수전 손택 평전을 드디어 받았다.

700페이지의 벽돌 부피 이지만 몰입감이 엄청나다!.














 손택의 삶은 엄마 밀프레드의 삶의 여정과 맞물려서 쿠바 혁명 한 복판, 베를린 장벽이 무너졌던 날, 사라예보 총성이 울려 퍼졌던 순간에도 그곳으로 달려간 이유가 이 책에 상세하게 나온다. 그 비극은 지금 이 순간 러시아 침공으로 짓밟힌 우크라이나 땅까지 이어지고 있다.

손택의 남편, 찌질이(손택이 남편에게 아들 양육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위자료, 양육비도 포기하고 남편 논문 써줬고 그 찌질이는 무사히 박사 논문 통과 하고 교수 자리 임용됨)


그리고, 여기 또 한명의 월드 클래스 찌질이가 있다.














옛날 옛적에, 이곳은 나의 영원했던 집

이제는 그저 잠시 들렸다 가는 곳.

-왕자 해리의 'spare'중에서 


왕자 해리는 끊임없이 꿈 속에서 엄마 다이애나를 만나고 꿈에서 깨면 그곳, 엄마와 함께 살았던 켄싱턴 궁을 그리워 한다.

엄마 다이애나를 잃었을 때 왕자 해리는 9살,

아버지 찰스는 장례식이 끝나고 난 후 아들 해리를 단 한번도 안아 주지 않는다.


술, 마약,섹스, 광란의 파티 ...

그리고 아프간 파병

첫 페이지 부터 삼촌에게 왕의 자리, 엄마의 사랑을 빼앗긴 햄릿 처럼 칭얼,칭얼 ㅎㅎ

할머니 왕비가 죽고 나자 아버지 찰스는 드디어 말년을 안정되게 보낼 수 있다고 안도감을 내쉬었다고 ㅎㅎㅎ




장미는 온종일 장미로서 

책임감 갖고 모래 위를 하늘을 푸른 바다를 살펴보느라 바빴으니

 이제 작은 안락 기쁨의 잔 물결 누리지 못할 것도 없지.

-메리 올리버

2021년 글항아리 페이스 북에서 이 책을 번역하고 있다는 코멘트가 올라 왔는데 2023년에 출간 예정(언제 인지는 모름) 이라고 한다.



나는 앞으로 보름달을 몇 번이나 보게 될지 모르지만 읽자, 읽자, 열쉼히 ㅎㅎㅎ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3-01-18 18: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해리 왕자의 책 소개에서 할머니 왕비는 여왕 모후인가요.
왕자의 입장에서 보면 할머니는 여왕이고,
해리 왕자가 아니라 부친의 입장에서 보면 조모가 맞겠는데,
책표지의 인물을 생각하면 할머니 여왕을 연상하게 되네요.
잘읽었습니다. scott님, 좋은하루되세요.^^

scott 2023-01-18 18:23   좋아요 1 | URL
얼마전에 사망한 엘리자베스 입니다

모후 라면 임금의 마미
그러니까 지금 왕인 찰스의 마미 ㅎㅎ

서니데이님 말씀처럼
왕자 해리
할머니+할아버지+그리고 아버지 찰스 와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ㅎㅎ

서니데이님 평안한 저녁 시간 보내세요 ^^

서니데이 2023-01-18 18:26   좋아요 0 | URL
그러면 왕비보다는 여왕이 더 좋지 않을까요.
여왕 모후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어머니인 퀸마더 같아서요.

scott 2023-01-18 18:31   좋아요 1 | URL
21세기 왕족들 삶에 큰의미를 두지 않으려고 제가 대충 썼습니다 언급하신 왕비 여왕 모후
꼭 제가 굳이 정확하게 제 포스팅에 써야 될 이유는 ? ㅎㅎㅎ
그럴 가치가 없는 이들 입니다

서니데이 2023-01-18 18:40   좋아요 0 | URL
네?? 굳이 정확하게 쓰지 않으셔도, 상관은 없겠지요.^^;
저는 ˝할머니 왕비˝라는 표현이 모호하게 느껴져서 질문을 썼고
댓글로 설명해주신 내용을 읽고 이어서 쓴 거예요.
그 이상은 없습니다.

망고 2023-01-18 2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수전 손택 ˝타인의 고통˝ 읽은적 있는데 꽤 오래전에요 그때 느낌은 좋은 책인데 문장 왜이러나...이랬거든요 번역문제였을까요ㅠㅠ 암튼 인상깊게 읽긴 했어요 근데 그 남편 뭐죠?ㅋㅋㅋㅋㅋ와 진짜 찌질ㅋㅋㅋㅋㅋ

2023-01-18 20: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망고 2023-01-18 20:34   좋아요 1 | URL
ㅋㅋㅋ그 왕자 책 그래도 완전 히트치고 있다면서요 징징징이 전세계적으로 먹히나봐요 사람들이 욕하면서도 재밌어 하는ㅋㅋ암튼 영국왕실이 핫하긴 해요😆

scott 2023-01-18 20:51   좋아요 1 | URL
왕자가 맞나 싶을 정도로 언어 구사 능력이 ㅋㅋㅋ

바람돌이 2023-01-18 20: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해리 쟤야 징징대던 말던 남의 일이고요. 그쵸? ㅎㅎ
류이치 사카모토의 저 나는 앞으로 몇번의 보름달을 보게 될까라는 말 너무 공감되고 한편으로 좀 슬프기도 하고요. 그 말은 또 저에게는 앞으로 몇권이나 좋아하는 책을 읽을 수 있을까라는 말로 바꿔지네요. ㅎㅎ

scott 2023-01-18 20:56   좋아요 1 | URL
이 해리 영리한 킨들이 공짜로 줘서 휘리릭 ㅋㅋ
사카모토 지금 살아 숨쉬고 있는 것도 기적이라고 합니다ㅠㅠ

은오 2023-01-18 21: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찌질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는 평소에 스콧님이 참 다정하시고 사랑스러운 말투를 쓰신다고 생각했는데요. 스콧님이 찌질이라고 하시는걸 보니깤ㅋㅋㅋㅋㅋ너무 좋네요. 오늘도 스콧님께 반하고 갑니다...(근데 진짜 찌질이새끼네요 하)

scott 2023-01-18 21:16   좋아요 2 | URL
왕 찌질이 해리 아부지 찰스는 더 찌질이 ㅋㅋ
은오님 굿! 밤 ^^

희선 2023-01-19 03: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카모토 류이치는 언제 죽음이 다가와도 아쉽지 않도록 사는군요 암이 여러 번 찾아오면 절망할 것 같은데, 음악이 있어서 좀 나았을지... 그랬기를 바랍니다 죽는 날까지 즐겁게 살면 좋을 텐데...


희선

scott 2023-01-19 11:28   좋아요 1 | URL
항암제 투여로 겨우 버티고 있고 말을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손으로 글 쓰고 작곡 하며
생이 다 할 때까지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