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은 하늘과 멀리 걸려 있고 나뭇가지에 바람 한 점 없는 날

누가 이 찜통 더위를 벗어날 수 있을까

더위를 식힐 음식도, 피서 도구도 없으니

조용히 앉아서 책 읽는 게 제일이구나.

조선 숙종 시대의 학자 윤증의 ‘더위(暑)’

7월의 더위가 서서히 달아 올라 매미들이 왕~왕~울 때 마다 살인적인 열탕으로 치솟고 태풍의 여파로 몰고온 빗방울은 몸에 닿는 순간 뜨겁고 습하다.

8월의 더위는 인간의 체온을 훌쩍 넘어 버릴 정도로 뜨겁다 못해 쪄 죽일지도.....

지구 전체가 달아 올라 있는 2022년 8월,,,쟁여 둔 책을 차분하게 읽기 좋은 달, 휴가철 오로지 책에 파묻혀 있기 좋은 달이다.

미국의 최고 독서인으로 자평 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2 여름 독서 목록'리스트를 공개 했다.


1.Sea of Tranquility by Emily St. John Mandel

2.Why We’re Polarized by Ezra Klein

3.The Candy House by Jennifer Egan

4.A Little Devil in America: In Praise of Black Performance by Hanif Abdurraqib

5. To Paradise by Hanya Yanagihara

6. Silverview by John le Carre

7.Black Cake by Charmaine Wilkerson

8.The Family Chao by Lan Samantha Chang

9.Velvet Was the Night by Silvia Moreno Garcia

10.Mouth to Mouth by Antoine Wilson

11.The Great Experiment: Why Diverse Democracies Fall Apart and How They Can Endure by Yascha Mounk

12.The School for Good Mothers by Jessamine Chan

13.Razorblade Tears by S. A. Cosby

14.Blood in the Garden: The Flagrant History of the 1990s New York Knicks by Chris Herring

-에밀리 세인트존 맨델의 최근작 '고요의 바다'


에밀리 세인트존 맨델은 2008년 전 세계 금융계와 미국 사회를 충격에 빠뜨렸던 역사상 최대 폰지사기 사건을 다룬 소설 <글래스 호텔>로 아서 C. 클라크 상을 수상하고 전미도서상 최종 후보에 올랐던 무서운 돌풍의 신예 작가다.











그녀의 SF소설《스테이션 일레븐》은 HBO Max에서 시리즈 물로 제작되면서 미국에서 새로운 sf물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녀의 세번째 작품 <고요의 바다Sea of Tranquility>는 이북으로만 구입해 놓았다.(언제 완독 할지 모름 ㅎㅎ)













한국에서도 출간 된 실비아 모레노-가르시아 '멕시칸 고딕' 작가의 신작<벨벳의 밤> 그리고 퓰리처 수상 작가 제니퍼 이건의 '더 캔디 하우스'











2022년 상반기 미국 독서 시장을 휩쓸었던 한야 아나기하라의 소설 '낙원으로(To Paradise)',존 르카레의 마지막 작품 '실버뷰(Silverview)'











오바마에 앞서 빌 게이츠도 추천한 미국 뉴욕 타임스의 칼럼니스트이자 팝 캐스트 진행자인 에즈라 클라인의 '우리는 왜 서로를 미워하는가'는 1864년 부터 민주당과 공화당 양당 정치 선거가 시작 된 이후에 몇 년에 한 번 씩 새로운 정치인들이 등장해서 당보다 나라를 우선하고, 권력자보다 국민을 대표하고, 파벌을 챙기기보다 공동 선을 추구하겠다고 약속 해 왔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어떻게 진보적 저항 세력은 기득권이 되었는지 대중들의 정치 환멸을 통해 반대편 유권자들의 여론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매년 쳇 바퀴 처럼 돌고 도는 미국 양당 정치의 문제점을 조목 조목 비판했다.


[정치는 무엇보다도 가장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가장 많은 권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에 의해 주도되며, 이런 사람들은 정치화 한 미디어를 선택한다. 그들은 그들의 인식을 바탕으로 정치 시스템을 만든다. 나머지 국민은 더 많이 양극화한 선택지 사이에서 선택해야 하고, 그러고 나면 선택지들은 양극화한다. 기억할 것은, 정당 간의 차이가 크면 클수록 무관심한 사람들마저도 한쪽을 선택하기가 쉬워진다는 점이다.]


정치 양극화는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를 관통하는 하나의 현상으로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더더욱 심각한 상태가 되어 양극화된 정치로 인해, 네 편 아니면 내 편 이렇게 편 가르기 형태로 세상을 바라보게 되었다.

하루 하루 고달픈 삶을 인내 하는 국민을 위한 정치인들은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것 같다.

2022년 상반기는 작년 이만 때 쯤 보다 더 많은 책을 읽었고 더 빠른 속도로 구매 하고 있다.


*좋았던 소설 장편/단편


[죽음은 모든 사람이 보는 가운데 숨김없이, 일반적으로 이루어지는 내밀한 방식으로 도래한 것이 아니라 대낮에 난입한 것이다.]

-후안 가브리엘 바스케스의 <폐허의 형상> 중에서


[이게 얼마나 계속될 수 있을까? 나는 궁금하다. 곧 겨울이 올 테고, 바다가 컴컴해질 테고, 비가 내리면 부서진 아스팔트에 웅덩이가 생길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런 생각을 하면서도 마음으로는 안다. 이 상태가 아주 오래 계속 되리라는 것을, 부엌으로 가는 길에 낯선 이의 몸을 넘어 다니는 일에 익숙 해지 리라는 것을. 사람은 그런 것들을 예사롭게 넘어 다니며 살기 마련이니까. 그게 우리에게 더는 짐이 되지 않을 때까지, 그래서 완전히 잊을 수 있을 때까지.]

-니콜 크라우스 <남자가 된다는 것> '최후의 나날'중에서


*에세이


[읽기란 곧 내가 책 속에 있는 것, 이야기 속에 있는 것, 내 삶과 내 세계가 아니라 아니라 타인의 삶과 상상의 세계에 있는 것, 내 몸과 인생과 시공간에 구속되지 않은 채 존재하는 것이었다. 나는 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 생각해보니, 어쩌면 문제는 땅으로 내려오는 법을 배우는 것이었을지도 모른다.]

-리베카 솔닛 <세상에 없는 나의 기억들>중에서


[글을 쓰는 삶이란 용기와 인내, 끈기, 공감, 열린 마음, 그리고 거절 당했을 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필요로 한다. 기꺼이 혼자 있겠다는 의지도 필요하다. 자신에게 상냥해야 하고, 가리 개 없이 세상을 바라보아야 하고, 사람들이 보는 것을 관찰하고 버터야 하고, 절제하는 동시에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그리고 기꺼이 실패해야 한다.]

-대니 샤피로 <계속 쓰기>


*제프다이어

[재즈란 한 사람의 독자적인 소리를 만드는 일에 관련한다. 누군가와 다른 길을 발견하고 그다음 날 밤에는 결코 전날 밤과 똑같이 연주하지 않는 것이 재즈다.]

-제프 다이어 <그러나 아름다운>


[사진에 그동안이라는 것은 없다. 그때는 그 순간이 있었고 지금은 이 순간이 있을 뿐, 그 사이에는 아무것도 없다. 사진은, 어떤 면에서, 연대 순에 대한 부정이다.]

-제프 다이어 <지속의 순간들>


[사진은 사진에 찍힌 사물과 같지 않다. 그러나 사진은 사물 자체에서 전혀 인식하지 못했던 것을 인식하게 해 주기도 한다.]

-제프 다이어 <인간과 사진>


*원문으로 읽어 보고 싶게 만들었던 책 벵하민 라바투트의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길 멈출 때>


[일생의 끝에 이른 나무에서는 마지막으로 무수한 레몬이 달린다. 마지막 봄이 되면 꽃 눈이 트고 거대한 꽃송이가 피어 공기를 향기로 채우는데 어찌나 달콤한지 두 블록 떨어져도 콧구멍이 아릴 정도다. 그런 다음 열매가 한꺼번에 익고 이 초과 중량 때문에 모든 가지가 부러져 몇 주 뒤에는 썩어가는 레몬이 땅을 뒤덮는다.]

                                       -벵하민 라바투르의 <밤의 정원> 중에서

1824년 여름, 다산 정약용은 ‘소서팔사(消暑八事)’라는 시에 무더위를 이기는 방법을 알려 주었다.


-‘솔 밭에서 활 쏘기’(松壇弧矢)

-‘느티나무 아래에서 그네 타기’(槐陰●遷)

- ‘넓은 정각에서 투호 하기’(虛閣投壺)

- ‘대 자리 깔고 바둑 두기’(淸●奕棋)

- ‘연못의 연꽃 구경’(西池賞荷)

-‘숲 속에서 매미 소리 듣기’(東林聽蟬)

- ‘비 오는 날에는 한시 짓기’(雨日射韻)

-‘달밤에 탁족 하기’(月夜濯足)

2022년 8월 무더위를 이기는 방법에 에어콘 바람과 스맛폰이 추가 되어야 한다. ㅎㅎ



┊┊┊╭━━━━━━━━━╮ ┊┊┊┃1일 1일 빙수, 팥 💗

┊┊┊╰◯━━━━━━━━╯ ┊┊┊◯┊┊┊┊┊┊┊┊┊┊ ┊╭ⓄⓄ╮┊┊┊┊┊┊┊┊┊ ┊┫╰╯┣┊┊┊┊┊┊┊┊┊ ┊╰┳┳╯┊┊┊┊┊┊┊┊┊


댓글(36) 먼댓글(0) 좋아요(7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ersona 2022-08-01 00: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따라읽기 좋아보이는 리스트인데요?ㅎㅎㅎ 소개 감사합니다!

scott 2022-08-02 23:38   좋아요 2 | URL
페르소나님 시험 끝나면
맘껏 읽어도 됩니돠 ^.~

파이버 2022-08-01 00: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scott님 강녕하신지요~ 말씀하신대로 밖에 나가기 보다는 실내에서 팥빙수와 함께 책에 파묻혀 있기 좋은 날씨 입니다.ㅎㅎ
정리해주신 책들 중에서 [세상에 없는 나의 기억들],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길 멈출 때]가 끌리네요!
무더위 건강 조심하시고 쾌적한 독서하시길 바랍니다^^!

scott 2022-08-02 23:40   좋아요 2 | URL
강녕이라는 문장은
사극에서 들었던 ㅎㅎㅎㅎ

습한 날씨에 파이버님 건강 잘 챙기세요.

솔닛 여사의 회고록 에세이 넘 좋습니다
번역도 훌륭하고
우리가 세상을 ~이 작품은 올 상반기 최애작입니다!
파이버님 8월 씐나게 !^^

망고 2022-08-01 00: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바마 리스트에 제니퍼 이건 소설 책장에서 자고 있는데 얼른 깨워야 겠어요ㅎㅎㅎ이 소설 오바마평이 궁금하네요😆

scott 2022-08-02 23:42   좋아요 2 | URL
오바마가 제니퍼 이건의 캔디 하우스를 완독 했는지 어떤지 별 말(트윗)이 없고
에밀리 세인트존과 에즈라 클라인 책은 들고 다니면서 극찬을 ㅎㅎㅎㅎ

저도 킨들에 캔디 하우스 있는데
망고님 완독평을 기다립니다!

망고님 8월 무조껀 시원하게 건강하게 ^^

서니데이 2022-08-01 00: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빙수 사진에서 보이는 얼음이 시원해보여요. 우유얼음처럼 부드러운 느낌입니다.
지금은 더워도 에어컨으로 시원한 곳에서 책읽으면 좋지만, 오래전 조상님들은 얼음도 흔하지 않던 시절인데 책읽기를 하신다는 걸 보면, 그 때는 인터넷이 없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해요. (아닐 수도 있지만.^^;;)
밤이 되어도 많이 덥습니다. 시원하고 좋은 밤 되세요.^^

scott 2022-08-02 23:45   좋아요 2 | URL
호텔에서 빙수 먹으면
11만원 정도 나오는데

호텔 빙수 보다 이렇게 떡고물 팥이 들어간 빙수가 일품! ㅎㅎ 👍👍
제가 우유는 소화를 못합니다
우유가 아닌 연유!ㅎㅎ

선조들이 살던 시절에는 여름이 이정도는 아니였던 것 같습니다
어렸을 때 시골에 가도 열대야는 한 일주일 정도 였고
밤에는 무진장 시원했는데 ㅎㅎㅎ

계곡의 물 소리 들으면서 저렇게 유유자적 보내는 건 양반만이 ㅎㅎㅎ

비가 내리니 더더욱 무덥습니다
서니데이님 무더위 건강 잘 챙기세요 ^^

희선 2022-08-01 01: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조선시대에는 바람이 불기를 기다렸겠습니다 그런 곳 있었겠지만 더워도 부채 부치면서 책을 봤겠지요 밖에 잠깐만 나갔다 와도 덥네요 습기가 덜하면 선풍기만 틀고 가만히 있어도 괜찮은데 습기가 많을 때는 선풍기 틀어도 더워요 다른 거 안 하고 책만 보면 괜찮기는 해요

팔월입니다 이번 여름엔 칠월부터 무더위가 와서 팔월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비슷하면 다행일 텐데... scott 님 더운 팔월에도 책과 함께 즐겁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희선

scott 2022-08-02 23:47   좋아요 2 | URL
저희 외삼촌이 에어콘 바람을 넘 ㅎ싫어해서
가족들을 제외하고 자신의 방에만 에어콘 없이 오로지 부채와 선풍기로만 버티셨다가
드디오 올해 설치를 ㅎㅎㅎㅎ

습한 공기에는 선풍기를 틀어도 소용이 없습니다

이제 한반도 여름은 사우나 처럼 무덥 후덥지근 한 여름달이 더더 늘어 난것 같아 무섭

희선님 무더위 건강 잘 챙기세요

팔월 건강하게 행복하게 ^^

수하 2022-08-01 05: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테이션 일레븐 재미있게 읽었는데 드라마화 되었는지는 몰랐네요!

은퇴하면 저렇게 책을 많이 읽고 책 생각을 많이 하며 지낼 수 있을까… 오바마가 보통 사람은 아니지만 괜히 부럽네요 :)

scott 2022-08-02 23:48   좋아요 1 | URL
수하님 영상 잼 ㅎ 납니다!ㅎㅎ

스타워즈 OTT도 재밌지만
요런 스타일도 좋았습니다!

오바마 요즘 정말 많이 늙 ㅎㅎㅎ

몇 년후 미셸이 대통 선거에 나오면
퍼스트 허즈번드로 살지도 ㅎㅎㅎ

유유자적 하며 책읽는 삶
부럽습니다 ㅜ.ㅜ

alummii 2022-08-01 07: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바마 리스트 도움이 많이 됬네요 ^^에밀리 세인트존 맨델책도 첨 듣는 작가인데 제 취향 같아 장바구니 담아가요~~

scott 2022-08-02 23:50   좋아요 2 | URL
에밀리 세인트존 맨델 책은 미국에서 가장 핫합니다!

alummii 님 8월 멋진 시간 보내 시길 바랍니다 !^^

새파랑 2022-08-01 08: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콧님이 소개해준 책 중에 읽은책이 하나도 없네요 😅 역시 여름엔 에어컨 켜놓고 책 읽는게 젤 좋은거 같아요~!!

scott 2022-08-02 23:51   좋아요 2 | URL
새파랑님 독서 취향에
니콜 크라우스의 단편집이 맞을 것 같습니다 ㅎㅎㅎ

에어컨 없이는 절대로 숨쉬기 힘들 정도로 습합니다

8월 새파랑님은 광활점 에어콘 자주 쐬귀^^

미미 2022-08-01 08: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계속 쓰기>덕분에 사서 조금씩 읽는 중인데 좋은 문장이 많네요. 벵하민 라바투트의 저 책은 저도 원서가 궁금합니다. *^^* 필력이 좋으니 앞으로도 기대를!
오바마 리스트보다 8월도 스콧님 리스트!!ㅎㅎ

2022-08-02 23: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거리의화가 2022-08-01 09: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정당이 양극화되면 국민들도 한쪽으로 치우치게 된다는 묘한 설득력이 있네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가 제대로 굴러가는 곳이 없는 듯 싶어요~ㅠㅠ
다산 선생님의 여름 피서법 재미나네요~ 느티나무 아래서 그네 타고 싶지만 정작 주위에 느티나무를 보기가 어렵군요...ㅋㅋㅋ 스콧님의 추가 에어컨바람과 스마트폰은 21세기 여름 피서 필수품이군요^^ㅎㅎ
스콧님 8월 독서도 응원합니다!

scott 2022-08-02 23:56   좋아요 2 | URL
국민 만큼 열심히 성실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울 나라 의원들 특권 넘 많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세상이 더더욱 양극화 되었고 더더욱 사는게 힘들어져서 사람들이 많이 거칠 어 졌습니다(특히 미국 영국 최근 모습 보고 더더욱 놀람)


화가님 8월의 독서 리스트
알라딘에서 탑 오브 탑!^^

blanca 2022-08-01 12: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정약용의 더위 이기기, 너무 귀여워요. 요새 더워서 아주 맥을 못 추고 있어요. 읽을 책 떨어졌는데 스캇님 추천 도서 참고해야겠습니다.

scott 2022-08-02 23:57   좋아요 1 | URL
다산의 더위 견디는 법 재밌죠 ㅎㅎㅎ

다산과 형제들 그 가족들 정말 다복하게 살아서 실제로 여름날 저렇게 살았을 것 같습니다.

블랑카님 읽으실 책이 떨어지셨다면
쟁여 두지 않고 바로 바로 완독을! ㅎㅎㅎ

전 블랑카님이 올리신 리뷰 중에 몇 권 쟁여 두었습니다

8월 무더위 속 건강 잘 챙기세요 ^^

바람돌이 2022-08-01 13: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대자리깔고 연꽃구경하면서 팥빙수먹고싶어요. ㅎㅎ 저 우유 팥빙수 제가 제일로 좋아하는....
올러주신 책 중에서 폐허의 형상과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길 멈출때는 살포시 담아둡니다.

scott 2022-08-02 23:59   좋아요 1 | URL
강쥐가 문 밖을 안나갈 려고 합니다
문만 열면 뜨거운 열기에 확 도망가버려요 ㅎㅎㅎ

팥빙수 먹으며 연꽃 구경!
서울에서는 힘들것 같습니다 ㅠ.ㅠ

바람돌이님 무더위 산책 조심, 조심

서울 비가 내려도 엄청 습해요
8월 건강 잘 챙기세요 ^^

페넬로페 2022-08-01 17: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어제 저녁 카페에 책 읽으러 갔는데 비도 오고 운치도 있었어요~~
더워서 그냥 에어컨 아래에서 책 읽는 것도 좋을듯요.
거기다 팥빙수도 좋고요.
오바마대통령은 계속 책을 옆에 두고 있군요.
책도 읽는 사람이 계속 읽는거죠~~
도서목록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scott 2022-08-03 00:05   좋아요 3 | URL
카페의 에어콘 바람 넘 좋아 합니다 ㅎㅎㅎ

비내릴 때 커피 향기 맡으며 독서!ㅎㅎ
이보다 더 좋은 시간, 공간은 없죠!

빙수,,
한 끼 식사 가격 이지만
이런 계절에만 맛볼 수 있는 ㅎㅎㅎ

오바마, 빌 게이츠 전부 여름 몇 주는 돌아다니지 않고 오로지 책만 읽는 다고 합니다 !

페넬로페님
8월! 알찬 독서의 시간을!^^

mini74 2022-08-01 21: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테이션 일레븐 궁금해요 ㅎㅎ 정약용 뭔가 낭만적인데요. 그네타고 달밤에 탁족하고 연꽃 구경에 … 여름엔 역시 팥빙수 ! 👍

scott 2022-08-03 00:07   좋아요 1 | URL
스테이션 일레븐 재밌습니다
글래스 호텔, 굉장히 신선 했어요

요즘에 출간 되는 작가 중 에밀리 가장 새로운 작품을 써내는 것 같아 기대 ^^

그네
달 밤 탁족
연꽃 구경
그리고
팥빙수!
모두 마스크 확 벗고!ㅎㅎ

다산 정약용,,,
낭만적인 조선인 ㅎㅎㅎ

막시무스 2022-08-01 22: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팥빙수에 메로나, 누가바 하나씩 꽂아주세요!ㅎ

scott 2022-08-03 00:08   좋아요 2 | URL
메로나 빙수!
있습니돠!
팥 빙수에는
오로지 팥 만 ㅎㅎㅎ
막시무스님
8월 👆일 👆 빙수 ^^

모나리자 2022-08-02 11: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콧님의 훌륭한 페이퍼!!
대니 샤피로의 ‘글을 쓰는 삶이란...‘의 인용글에 백퍼 공감합니다~
8월에도 건강하시고 화이팅 하세요~스콧님~^^

scott 2022-08-03 00:09   좋아요 1 | URL
샤피로 에세이 넘 ㅎ 좋죠!ㅎㅎ

모나리자님 8월 무더위 건강 잘 챙기세요!^^

그레이스 2022-08-02 12: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차별화 된 독서기록이네요.^^
👍

scott 2022-08-03 00:09   좋아요 2 | URL
그레이스님 독서 기록이 더더욱 !^^👍👍👍

독서괭 2022-08-05 13: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이 글에 댓글 단 줄 알았는데 안 달았네요..?(헉) 분명히 <To be a man> 희망도서 신청했다고 쓴 것 같은데.. 쓰다가 딴 거 하느라 저장을 안 했는지 ㅠ 아무튼, 좋은 독서목록 공유 감사합니다! 큭 빙수 땡겨요!!

scott 2022-08-09 00:29   좋아요 1 | URL
괭님이 달으셨던 댓글
제가 빛의 속도로 봤는데(니콜 크라우스 책 읽으실 예정이라는 댓글)

어느 순간 사라져 버렸습니다.

빙수!
8월의 빙수 맛나여 ㅎㅎㅎ

괭님 건강 잘 챙기세요
코로나 급증 무섭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