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성분의 약 8퍼센트는 수분이다. 때문에 습도나 온도에 따라 미세하게 신축하고 변질된다.

봄부터 여름까지는 습도가 높아서 종이와 종이가 들러붙기 쉽다. 공기를 충분히 넣어 주지 않은 채 급지부에 세팅하면 종이가 막히거나 여러 장이 한꺼번에 들어가는 겹침이 발생하기 쉽다.]

-안도 유스케 <엔딩 크레딧>중에서



차곡 차곡 쟁여 두어 묵은 책들에서 나는 곰팡이 냄새 가득한 공간을 사랑하는 이들은 알 것이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손 끝으로 느껴지는 활자, 종이의 따스한 감촉을...

책을 읽는 시간 동안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시간이라는 것을 ...



'꿈이 무엇인지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꿈은, 내가 맡은 일을 하루하루 실수 없이 마치는 겁니다.'

'우리가 하는 일은 인쇄입니다. 주문 받은 사양을 충실히 실현하는 거죠. 꿈이 뭐냐고 묻는 다면, 굳이 말하자면 방금 대답한 대로 하루하루 맡은 일을 실수 없이 마치는 겁니다.'



인쇄 회사 영업부의 문예서 담당 우라모토 마나부는 인쇄가 ‘모노즈쿠리(장인 정신의 결과물)’로 인정받아야 한다고 믿는 인물이다,




[지로 씨는 그야말로 기술자라 부르는 데 부족함이 없다. 종이 재질, 온도, 습도에 따라 잉크 성분이나 점착성을 판단하고 별색을 조합해 낸다. 인쇄기를 다루는 책임자인 노즈에도 잉크나 종이의 기본에 대해서는 거의 다 지로 씨에게 배웠다.]


손 글씨나 워드프로세서로 작성된 원고는 편집자를 거쳐 인쇄 회사로 넘어가고 인쇄 회사에서 책의 레이아웃에 맞춰 내용을 인쇄하는데 인쇄 회사가 교정쇄라 불리는 교정지를 출력하면 출판사 교열부나 저자의 교정을 거쳐 교료한 데이터를 인쇄 공장에 보내 알루미늄 쇄판을 만들어 인쇄기에 건다.


수십권의 책을 출간한 작가 안도 유스케는 어느 날 원고를 보내고 나면 정작 책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몰랐다는 사실을 깨닫고, 3년 동안 인쇄 업계 현장을 취재 하기 시작한다.

작가 안도 유스케가 목격한 인쇄 현장에는 종이의 숨소리를 들으며 잉크를 배합 하고 그날 그날 기계의 컨디션을 파악하여 설정을 결정하는 인쇄 기술자, 온도와 습도에 따라 잉크의 점착성을 판단하고 마른 뒤의 색까지 예측해 별색을 조합해 내는 제조 담당자, 뜻대로 되지 않는 종이 수급과 갑작스런 제작 변경에 따라 스케줄을 조율하는 인쇄 영업맨들이 톱니바퀴처럼 움직이며 책 한 권을 완성한다.


'인쇄 회사는 책의 탄생을 돕는 산파라고 생각해요. 이야기는 책이라는 몸을 얻으며 세상에 태어나니까 태어날 때 거드는 우리야말로 책의 산파가 아닐까 하는 거죠.'


책은 사양 산업으로 출판 인쇄 업계에서는 앞으로 책이 이전 보다 더 안 팔릴 것임을 알고 있다.

디지털 시대에 다양하게 즐길 콘텐츠가 넘쳐 나는 시대에 사람들은 더 이상 수백 페이지 분량의 책을 읽고 정보를 습득하지 않는다.

언젠가 인쇄 매체, 즉 종이가 사라지는 날이 오게 될까?

책을 읽는다고 오늘의 삶이 어제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책은 2022년 인류의 삶을 붕괴 시키고 있는 바이러스 변이를 없애지도 못한다.

그럼에도 불구 하고 책은 무언가를 성취하고 싶게 만들고 무언가를 학습하게 만든다.

책장을 넘기는 시간 동안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와 소통하며 가보지 못한 곳 만나지 못한 세상을 향해 한 발자국 다가가게 만든다.


'독서는 저에게 여흥이고 휴식이고 위로고 내 작은 자살이에요. 세상이 못 견디겠으면 책을 들고 쪼그려 눕죠.

그건 내가 모든 걸 잊고 떠날 수 있게 해 주는 작은 우주선이에요'

-’수전 손택의 말’ 중에서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6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2-04-23 17:0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
오늘 장바구니에 넣은 책
툭 하는 소리가 들리셨나요?!
ㅋㅋ

scott 2022-04-23 17:06   좋아요 4 | URL
😘

미미 2022-04-23 18: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레코드판이 남아있듯 종이도 앞으로 쭉 살아남았으면 좋겠어요~♡
언제든 어디서든 탑승 가능한 행복 우주선!ㅎㅎ(⑅˃◡˂⑅)

scott 2022-04-23 18:15   좋아요 3 | URL
레코드판 🍮근 마켓에서 비싸게 거래 되고 있지만
종이책은
우주선에 다 실지 못해서
지구에서 사는 동안에만
쟁여 두기롱😊

햇살과함께 2022-04-23 21:3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책의 날 기념 scott님의 페이퍼네요~
‘내 작은 자살’이라는 말 신선하네요!

scott 2022-04-23 21:51   좋아요 3 | URL
손택여사님의 명언!ㅎㅎ
햇살님 책의 날
책방 순례 하셨을 것 같습니다 ^^

햇살과함께 2022-04-23 22:30   좋아요 3 | URL
아 오늘 치과-도서관-알라딘-도서관 일정으로 집을 나섰으나, 치과에서 너무 시달려서 인지? 알라딘 가는 걸 까먹었네요 ㅎ
내일 다녀와야겠어요~

scott 2022-04-24 10:45   좋아요 3 | URL
햇살님의 일요일 서재 탐방!
보물들 많이 낚아 오시길 바래요 ^ㅅ^

서니데이 2022-04-24 00:0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책의 엔딩 크레딧은 우리나라 판 표지와 일본 원서 표지가 같은 줄 알았어요. 표지에 일본어가 있어서요. 그런데 원서와 제목도 조금 다르네요. 원서보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책의 디자인이 더 좋은 것 같은데요.
전보다 책읽는 사람들이 적어진다는 것때문에 책 가격이 조금 더 올라가고, 소장용으로 나오는 책들이 많아지는 것 같기도 합니다.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들은 전자책이 있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종이책의 좋은 점을 전자책이 아직 완전대체하지는 못하는 것 같아요.
scott님, 주말 잘 보내시고, 좋은 밤 되세요.^^

scott 2022-04-24 10:52   좋아요 2 | URL
일본의 인쇄소 사진이 커버로!
한국어판은 고풍스러운 도서관 천장 사진이네요 ^^
일본어 원서 제목이 책의 エンド・ロール 영어 엔드 롤(end roll) 책의 두루마리(인쇄종이) 이고 한국어판은 마치 영화 필름의 라스트컷 처럼 극적인 효과를 부여한 제목으로 지은것 같습니다 !ㅎㅎ
서니데이님 행복 가득하게 ^^

희선 2022-04-25 02: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종이가 사라지지 않으면 좋을 텐데, 종이는 나무로 만드는 거여서 나무를 아껴야 한다고도 하는군요 인쇄술이 생겨서 많은 사람이 책을 읽게 됐는데, 나중에는 종이가 비싸져서 종이책을 많은 사람이 편하게 못 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책은 사라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희선

scott 2022-04-25 10:27   좋아요 2 | URL
종이, 인류 문명을 엄청나게 발전 시켰죠.
현재 모든게 넘 비싸지고 있고
일본에서 인쇄업은 사양 산업으로
새로운 인력을 창출하지 못한채
30-40년 경력자들이 사라지고 나면 어찌 될지 모른다고 합니다.

책은 절대로 사라져서는 안되죠 ^^

거리의화가 2022-04-25 08: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책을 읽는다고 해서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이 더 나아질 거란 보장은 없지만 그럼에도 내가 가보지 못한 길을 가보거나 얻고자 하는 지식을 탐구하는 열망을 위해 읽는 것이 아닐지요. 활자란 매체가 주는 유익이 분명 있는 것 같습니다. 이북이 편리하긴 하지만 그럼에도 종이가 주는 매력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scott 2022-04-25 10:28   좋아요 3 | URL
이북으로 읽는 지식은 휘발성이 강해서
눈으로 인지 해도 머릿속에 남아 있는 시간이 길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이미지로 편집된 것들 영상으로 지식을 흡수하지만
인간이 진보 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미쳤던 것 종이와 활자 인쇄!ㅎㅎ
화가님 오늘 출근길 종이책 한권 챙기셨을 것 같습니다
한 주 시작 행복하게 ^^

mini74 2022-04-25 10: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라진 직업 식자공도 떠오르네요 ~ 책을 읽는다고 오늘의 삶이 달라지진 않겠지만 내 마음은 달라지는거 같아요 ㅎㅎ 수잔손택의 글귀 책상위에 써 붙이고 싶어요 ㅎㅎ

scott 2022-04-25 10:48   좋아요 1 | URL
손택 여사님 말씀 넘 좋쥬 !ㅎㅎ

미니님의 책읽기
한적하고 나른한 오후 시간
한 손엔 똘망이
한 손엔 책!을 들고 계시는 모습 이실 것 같습니다
      ∧_∧💕
。゚゚・。・゚゚,(・ω・*)ββ
゚,   。⊂⊂__⊃
 ゚・。・゚ ஐʜᵅᵖᵖᵞ ᵈᵃᵞஐ

호두파이 2022-04-25 13: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손택 작가님의 저 말, 곁에 두고 있어요 매력적인 문장이죠ㅎㅎ 스콧님 덕분에 좋은 책 한 권 또 담아갑니다~

scott 2022-04-25 23:10   좋아요 1 | URL
[내 작은 자살] 이보다 더 멋진 명구는 없을 것 같죠
호두파이님 손택 여사님 찐 사랑 💗

호두 파이님 굿! 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