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키옹에 책이 발송되었다. 내일 오후에는 따끈한 신간을 손에 쥘수 있다.

어제부터 병원을 셔틀중인데 다음주 내내 하루키옹에 신간을 들고 다녀야겠다.








이번 신간에 담긴 단편들 대부분 문학계 잡지를 통해 발표 되었는데 표제작인 '일인칭 단수'는 종이책을 발간되기 전까지 베일에 꽁꽁 싸여 있었다.


7월에 일본에서 출간되자 마자 예약주문으로 받고 나서 가장 먼저 펼쳐본건 '일인칭 단수'










이야기는 1인칭 단수 시점으로 시작된다.

화자인 나는 아내가 지인들과 중국음식을 먹으러 간 사이 혼자서 간단히 저녁을 먹고 조니 미첼의 오래된 레코드판을 틀어놓고 편안하게 의자에 앉아 미스테리 소설을 읽고 있다.



정신이 산만해서 책에도 집중을 못하고 음악에도 집중을 못하던차에 오랫만에  사두었던 슈트를 꺼내 입어본다.



그슈트는 바로 '폴스미스에 다크 블루 슈트'

The Soho - Men's Tailored-Fit Navy Check Wool Suit by Paul Smith — Thread

두번밖에 입지 않았던 폴스미스에 슈트를 오랫만에 침대위에 펼쳐놓고 어울리는 셔츠와 넥타이를 고른다. 

 로마 공항 면세점에서 산 엷은 회색 와이드 스프레드컬러가 달린 셔츠, 넥타이는 에르메네질도 제냐에 자잘한 페이즐리 무늬


Grey French Cuff shirts | Hockerty

Ermenegildo Zegna Releases a Collection of Iconic Silk Ties Honoring  Landmark Cities around the World | Elite Traveler : Elite Traveler

이렇게 차려 입고 거울 앞에선 '나'는 그렇게 나쁘지 않은 모습이라고 중얼거리다가 자기경력을 그럴듯하게 포장하고 살고 있는 인간처럼 느껴진다.

이렇게 슈트를 차려 입고 검은색 구두를 신고 거리로 나간 '나'

산책하기 딱 좋은 날씨 거리를 쏘다니다가 칵테일을 마시러 '바'에 들어간다.

바에 앉아서 보드카 김렛을 홀짝이며 미스테리 소설을 읽는 '나'

Cucumber Vodka Gimlet recipe - Garnish with Lemon

지금까지 내인생에는 아마 대게의 인생이 그러하듯이 중요한 분기점이 몇 곳 있었다.

오른쪽이나 왼쪽 어는 쪽이라든  갈 수 있었다. 그때마다 나는 오른쪽을 선택하거나 왼쪽을 선택했다. 그렇게 나는 지금 여기 있다. 여기 이렇게 일인칭 단수의 나로서 실재 한다. 만약 한번이라도 다른 인생을 선택했더라면 지금의 나는 아마 여기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거울에 비친 사람은 대체 누구일까?

The Best of Haruki Murakami's Advice Column

하루키옹, 인중이 정말 길어서 장수 하실것 같아 ㅋㅋㅋ

눈과 눈썹사이가 멀어서 부귀를 누리는가 보다 ^ㅎ^


젊은 시절 하루키가 '재즈바'를 운영할때 대량의 양배추를 썰면서 들었던 곡
그때 당시는 오른쪽 왼쪽 번갈아 살피고 다닐 여유가 없던 시절,,,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20-11-27 09: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루키의 관상 분석까지 ㅋㅋ 저 책 읽으며 scott님 작성하신 이 페이퍼로 이미지 연상하며 읽어야겠습니다. 감사해요.

scott 2020-11-27 15:46   좋아요 0 | URL
정말 정말 장수 할 상이에에요.
눈썹털 모양까지 ㅎㅎㅎ
코도 복코
돈복이 주르륵ㅎㅎㅎ

블랑카님 오늘 드디어 도착했어요.
주말내내 따끈한 신간 읽으며 보낼려고요
블랑카님도 행복한 금요일~*보내세요.^.^

다락방 2020-11-27 09: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스콧님 관상도 보세요? 저 지금 이 페이퍼 읽다가 거울 보면서 내 인중 긴가 짧은가 봤는데 안기네요? 오래 살고 싶은데...죽지 않고 살고 싶은데 말입니다.
눈과 눈썹 사이는... 안머네요? 그래서 저는 부자가 아닌가봅니다. 슬픔의 새드니스가 밀려옵니다. 흑.

scott 2020-11-27 23:41   좋아요 0 | URL
저 관상 정말 잘봐요. 손금 보다 정확한게 꼴! 관상 @ㅅ@

다락방님 저도 인중 안길고 귓볼도 저렇게 하루키옹처럼 두툼하지도 않고 눈과 눈썹사이는 멀지 않아요 ㅎㅎ

다락방님과 저는 오래 살지도 못하고 부를 누리지도 못하고 ㅜ.ㅜ

두산 오너 얼굴이 부를 누리는 대표적인 관상인데 남자,여자 모두 눈썹과 눈 사이에 손가락 두마디이상이 벌어져야 잘산데요. 조상때부터 받은 덕이 저곳에 붙어 있다
고,,,,





stella.K 2020-11-27 15: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헉, scott님 남자분이셨습니까? 전 여자분이신 줄 알았다능.ㅋㅋㅋㅋ
하긴 생각해보니 닉넴이 남자긴 하네요.
근데 닉넴은 굳이 성별을 불허한다고 생각했던지라
전 당연 여자분이실 거라고 생각했슴다.
이거 알고보니 더 반갑네요.ㅎㅎ

저도 하루키는 에세이를 좋아하는지라
1큐84도 그렇고 해변의 카프카도 그렇고 몇년 째 그냥 눈길만 주고 있네요.
그러는 와중에도 얼마 전 에세이를 사서 어느새 반쯤 읽고 있습니다.
별것 아닌데도 묘한 중독성이 있어요.
하루키는 인중이 안 길어도 오래 살 것 같더군요.
매일 뜀박질하지 늘 정해진 패턴대로만 살고 있잖아요. 신선같이.
지금도 적은 나이는 아니고 못해도 90은 넘겨 살겁니다.
그때까지도 글을 쓰고 있을 확률도 높고. 그 부분에선 정말 존경스럽죠.

scott 2020-11-27 23:42   좋아요 3 | URL
하루키옹이 세계적인 작가이지만 의외로 한국에서 소설보다 더인기인 에세이들이 거의 영어로 번역되지 않았어요. ‘달리기~‘ ‘오자와~‘‘언더그라운드‘ 정도 번역되었는데 반응이 대단하지 않았어요. 영어로 번역되었을때에 의미 전달에 문제라기 보다 아마도 문화의 차이가 큰것 같습니다.
일본에서도 소설보다 에세이 번역서를 선호하는 독자층이 많은데 번역은 이제 경지에 오를정도로 전문가들도 엄지척!
예전에 하루키가 독자들과 대화창 열었을때 한국에서 인기가 대단하다는것 전세계판매량(소설 에세이 전부 합쳐서) 1위라는것 잘알고 있고 에이전트를 한국계 일본인+한국인을 두고 있다고 할정도로 한국팬들은 직접 만나거나 방한 하지 않고도 한국 출판계 성향 꽤뚫고 있을거라 짐작 ㅎㅎ

최근에 코로나가 심각해지기전에 작년 1월 올 1월에 라이브 대담회(무라카미 라디오 00몇회 기념)잼 콘서트를 도쿄에서 열었는데 전혀 70대 나이 같지 않아서 관중들 난리 ㅎㅎ
본인은 머리숱은 적어지고 흰머리 주름 등등 노인으로 보인다는것 잘알고 있어요.
마라톤은 이제 안하고 수영을 한데요. 태어나서 단한번도 감기몸살은 앓아본적없는 강골 하루키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