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점별점별점별점별점
  • 읽고싶어요
  • 읽고있어요
  • 읽었어요
꺾여도 다시 일어서는 몸과 마음의 과학, 우리 마음엔 무적의 여름이 숨어 있다

우리 마음엔 무적의 여름이 숨어 있다
저자 바스 카스트
갈매나무
2024-06-17
인문학 > 심리학/정신분석학 > 교양 심리학




오늘 올렸던 「감으로 읽고 각으로 쓴다」와 비슷한 주제라 연달아 올려봅니다.
「감으로 읽고 각으로 쓴다」 ▶ https://blog.naver.com/hanainbook/223481533617
아직도 쉬쉬하지만 우울과 불안, 공황장애와 같은 정신적 문제는 이제 현대 사회의 특징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특히 경쟁이 심한 한국에서 말이죠.
몇 년 전과 비교했을 때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하니 이는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저자 또한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전작이 자국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작가로서의 꿈을 실현시켰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저자는 심한 우울증에 시달리게 됩니다.
그토록 고대했던 작가로서의 꿈을 이뤘지만 우울감과 실망감이 왜 자신을 감싸는 것인지 알 수 없던 저자는 끊임없이 괴로워했고 결국 스스로 해결책을 찾아보자고 마음먹게 됩니다.
그렇게 그는 잃어버렸던 내면의 힘을 발견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찾아낸 효과적인 전략을 담은 책이 바로 『우리 마음엔 무적의 여름이 숨어 있다』입니다.




책은 크게 몸과 마음 2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부에서는 식단, 운동, 수면 그리고 면역계 질환 등에 관한 내용으로 올바른 신체적 습관이 어떻게 마음을 회복시켜 주는지에 대해 설명합니다.
음식으로 불안을 물리칠 수 있다는 사실 아시나요?
멜버른에 위치한 디킨대학교의 펠리체 자카 교수는 음식과 기분 연구소의 소장입니다.
2010년 논문에서 채소, 과일, 통곡물 제품을 많이 먹고 가공되지 않은 붉은 육류를 소량 섭취하는 여성이 정크푸드, 탄산음료를 즐기는 여성보다 우울증과 불안장애에 걸릴 위험이 적음을 지적했습니다.
당시 논문을 발표했을 때 회의적인 반응이 대다수였고 현재도 논란이 분분하긴 하지만 다수의 연구 결과를 근거로 들면 뇌의 몇몇 영역에서는 신경세포가 새로 생겨날 수 있다고 합니다.
뇌 속 해마에서는 매일 약 700개의 새로운 신경세포가 생겨난다고 추정합니다.
기억 형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다양한 단편적 기억으로부터 일관된 이야기를 엮어내주며 다른 뇌 영역과 협력해 감정을 조절해주기 때문에 해마는 여러모로 매우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실제 우울증 환자들은 기억력 감퇴와 집중력 저하를 호소합니다.
실제 MRI를 찍어보면 해마의 부피가 줄어들었음을 알 수 있죠.
이런 해마에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건강한 식생활, 피트니스 프로그램, 해독요법과 같은 것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건강한 식단이 우리의 감정에도 직결될 수 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적절한 운동이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다 알고 있을 겁니다.
격한 운동을 할 수 없는 상태라 저는 스트레스 조절을 위해 밤마다 빨리 걷기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숨이 턱까지 차오를 만큼 열심히 운동하는 것이 스트레스 조절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몸소 체험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건강에 맞게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것은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활동 중 하나입니다.




2부에서는 마음 자체를 어떻게 훈련하는 지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책에서는 불안을 잠재울 방법으로 명상, 스토아철학, 환각제 치료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스토아 철학은 지난주에 리뷰한 책과 연결됩니다. 바로 「내가 109세 찰리에게 배운 것들」입니다.
「내가 109세 찰리에게 배운 것들」 ▶ https://blog.naver.com/hanainbook/223472306960
철학을 전공하지 않았지만 철학자와도 같던 찰리의 조언에는 스토아 철학의 본질이 담겨 있었죠.
내면을 단단하게 길러보고자 지난주부터 스토아 철학과 관련된 책과 정보들을 살펴보며 자료를 수집하고 실천중인데 이에 관련한 자료와 함께 실질적인 효과가 있었는지 공유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누구나 한 번쯤은 위기를 겪게 됩니다.
인간 관계, 학업, 취업, 경제적 문제 등으로 인해 혹은 저자처럼 갑작스레 이유 없이 우울증이 발현되기도 합니다.
우리는 매순간 불안을 먹고 삽니다.
미래를 위해 살고 있기에 아직 다가오지 않은 미래가 불안정하게 느껴지기 때문이죠.
그래서 몸 하나만 돌보거나 마음 하나만 돌보아선 안 됩니다. 몸과 마음, 두 측면 모두 살펴줘야 삶의 균형을 맞출 수 있습니다.
정신건강은 한 번 악화되면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합니다.
더욱이 오래 방치하면 방치할수록 회복하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죠.
그때 왜 돌보지 못했을까 하는 후회가 늦지 않게 마음만큼은 꼭 돌보았으면 좋겠습니다.


저자가 말했듯이 우리의 내면에는 결코 시들지 않는 무적의 여름이 있습니다.
외부 상황과 상관없이 텐션 높은 마음을 유지할 수 있는 회복탄력성이 말이죠.




비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