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고, 불쌍한 내 서재
안녕하십니까?
stella.k입니다.
제가 졸지에 지난 17,8년 동안 썼던 저의 서재를 날릴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얼마 전부터 서재 왼쪽 상단에 북풀이라고 보일 겁니다.
거기에 이상한 팝업창이 떠서 그거 치워보겠다고 하다가 뭔가 큰 사고가 난 것 같습니다.
그때부터 로그인이 안 된다는 둥, 없는 정보라는 둥.
로그인은 항상 해 놓고 사용했는데 말입니다.

알라딘에선 저의 계정이 아예 없어서 복구는 물론이고 어떤한 도움을 줄 수 없다고 하는데
황당하더군요.
엊그제만 해도 아무렇지도 않게 썼던 알라딘 서재가 저를 못 알아 본다는 게 말이나 됩니까?
적립금도 남아 있고,
이달의 리뷰도 현재는 비로그인으로 있는 상태입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현재는 카카오 연동으로 들어와 이 글을 쓰고 이건 아예 서재가 새로 생성될뿐 저의 서재로 데려다 주지는 못하고 있네요.
일단 내일 다시 연락을 주기로 했는데 잘 해결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우울하네요...

  • vita
  • 아이구 어째요. 스텔라님 ㅠㅠ 이제까지 쓰신 거 다 날아간다고 하면 ㅠㅠ 일 잘 해결되어서 이전 서재로 다시 보면 좋을 텐데 넘 우울해하지 마세요.
  • 2020-06-29 20:26 좋아요  l  좋아요 1
  • stella.K
  • 오, 역시 수연님! 고맙슴다.
    이렇게 빨리 글을 남겨 주시다니, 역시 의리의 수연님입니다.흐흑~

    글쎄요, 저쪽에선 아예 계정이 없어 어떤 도움도 줄 수 없다고 하는데
    도메인 주소가 생각나더군요.
    일전에 윤동주 책 읽고 썼던 주소가 다른 사이트에 남아 있어
    그것 그대로 긁어 보내봤는데 어떨지 모르겠어요.ㅠ

    내가 과연 그대에게서 언니라 불려도 되는지 모르겠어요.
    그래도 그렇게 불러주니까 고맙고 뭉클해집니다.
    고마워요.^^
  • 2020-06-29 20:38 좋아요  l  좋아요 1
  • vita
  • 내일 다시 와볼게요, 비 많이 내려요. 번잡스러움 모두 버리시고 평안한 밤 보내시기를.
  • 2020-06-29 22:31 좋아요  l  좋아요 1
  • 페크(pek0501)
  • 정말 황당한 경우네요. 복구가 복잡한 문제일지 몰랐네요. 금방 되겠지, 했어요.
    전문가라도 불러야 하나요? 왜 그런 것 있잖아요. 삭제한 것도 살려 놓는 기술. 그래서 수사할 때 쓰곤 하는 것. 과학 수사팀.

    되긴 할 거예요. 시간이 걸려서 그렇지. 마음 느긋하게 먹고 기다리기로 해요.
    속상한 건 공감 갑니다만...
    느긋하게요.
    기도해 줄게요. ^^
  • 2020-06-29 22:37 좋아요  l  좋아요 1
  • 2020-06-29 22:40
  • 비밀 댓글입니다.
  • 희선
  • 뭔가 잘못 건드려서 쓴 글이 없어져도 아쉬운 마음이 드는데, 서재가 통째로 사라지다니 마음이 안 좋겠습니다 본래대로 돌아온다면 좋을 텐데, 복구 못하는 걸까요 일이 잘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희선
  • 2020-06-30 01:39 좋아요  l  좋아요 1
  • 2020-06-30 12:06
  • 비밀 댓글입니다.
  • 비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