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점별점별점별점별점
  • 읽고싶어요
  • 읽고있어요
  • 읽었어요
엔딩까지 천천히

타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아쉬운 요즘이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진심으로 공감하기란 쉽지 않다. 그건 공감력의 부재일 수도 있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문제만으로도 참 힌든 시간을 보내는게 대부분이라 남을 신경 쓸 여력이 없다는 말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걸 반대로 생각해보면 나 역시도 누군가로부터 위로 받기도 이해 받기 힘들고 나의 힘듦에 공감을 해주는 이를 만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그나마 요즘은 여러 강연들을 어렵지 않은 기회로 만나볼 수 있기도 하고 또 책을 통해서 그런 시간을 가져볼 수도 있는데 이번에 만나 본 『엔딩까지 천천히』 역시도 그런 책일 것이다.

영화처방사라 불리는 미화리, 이미화 작가는 이 책을 통해 일상의 고민과 인생의 질문들을 마주했을 때 영화 속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고 말하는데 스물다섯 통의 영화처방 편지는 어떻게 보면 이 책에 소개된 사연과 비슷한 사연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더욱 공감하게 될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살면서 경험하게 되는 일들, 고민하게 되는 것들이 어디 스물다섯 가지 뿐일까 싶지만 상징적인 의미일 수도 있고 대표적으로 많은 이들의 공통된 고민일수도 있겠다 싶기도 했다.

본 영화도 있지만 이 책을 통해 처음 들어보는 영화도 있었는데 세심한 배려가 느껴지는 영화 처방전이 눈길을 끈다. 영화 이야기를 만나보는 재미도 있지만 왜 이 이야기를 처방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서, 영화 속 명대사라고 해야 할지 아니면 해당 고민과 딱 맞는 대사라고 해야 할지 아무튼 그런 코멘트를 읽다보면 알고 있던 영화도 왠지 새롭게 다가온다.

꿈꾸고 도전하는 사람들, 그러나 그 과정에는 성공만이 존재하지 않이기에 쉽지 않다. 그런 사람들을 향한 영화 이야기가 나오고 나 그리고 인간관계 속에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영화 이야기, 일과 직업에서 고민하는 사람들의 위한 영화 이야기 그리고 힘들고 어렵지만 그럼에도 오늘을 살고 내일을 살아야 할 이유를 영화에서 찾아낸 이야기도 있다.

결국 어느 것 하나 쉬운 건 없고 정답이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없지만 가장 정답에 가까운 것들을 찾아 오늘 하루도 자신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살아가길 바라는 미화리의 따듯한 위로와 응원을 느껴볼 수 있었던 책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비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