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읽어야지...생각했던 책이었어요. 안녕헤이즐 이라는 제목으로 영화가 개봉되면서, 영화를 보기전에 영화 원작소설을 읽어야지...하고 또 미뤄지다가 이번에 책 정리하면서 읽게되었습니다. 가끔은 책을 읽기 위해서라도 책정리가 필요한것 같아요. ^^

제가 자꾸 책 읽기를 미룬것은 예상가능한 스토리이기 때문이었어요. 하지만 뻔하게 흘러가는 이야기임을 아는데도 뻔하지 않은 이야기를 만들어내는것이 작가의 힘인것 같습니다. 마음 아프게 즐겁고 행복하게 읽었습니다.

인생이란 원래 시한부 인생이라는것을... 잠깐 잊었다가 깨닫게 되네요.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날인것처럼 살아야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해봅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0-06-04 19: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희집 아이 국어 수행 평가 다섯권 중에 한 권이 이 책이었어요. 저도 대충은(?) 읽어봤거든요. 저 역시 책에 대한 대강의 정보에서 뻔할 거라는 예상을 했었는데, 생각보다는 좋은 책이더라구요. 나중에 알고 보니 후한 평가를 받았더라구요. 저의 감각없음을 탓할 차례던가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보슬비 2020-06-09 20:18   좋아요 0 | URL
국어수행평가 중에 한권인 책이군요.^^ 워낙 유명하고 평이 좋긴했었는데, 너무 의도적인 느낌이라 피했었어요. 그럼에도 즐겁게 읽어서 영화도 한번 봐야지..하고 있네요.^^ 하지만 책도 워낙 취향적이라 남들이 좋다고, 자신도 좋은건 아니니깐... ㅎㅎ

희선 2020-06-05 02: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주 듣는 이야기는 책으로 봐도 다르지 않을 것 같은데, 막상 책을 보면 생각보다 좋기도 하죠 사람은 다 하루하루 살면서 죽어가는군요 이런 생각 거의 안 하지만... 누군가는 그게 빠르기도 하겠습니다 그럴 때는 참 힘들겠습니다 이건 그저 상상일 뿐이지만...


희선

보슬비 2020-06-09 20:20   좋아요 1 | URL
뭔가 감동을 전달하는 방식이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느끼는 감정이 다른것 같아요. 신랑은 음악이나 영화를 보고 감동받아 우는편인데, 저는 책이나 미술이 더 감동을 받더라구요.^^ 암튼, 책 재미있게 읽어서 영화도 한번 보려해요. 신랑은 영화를 먼저 봤는데, 좋았다고 하더라구요.^^
 


수상작품 모음집을 자주 읽지 않는데, 젊은작가상수상작품집 은 매년 구입해서 읽고 있어요. 특히 출간 1년동안은 보급판으로 가격도 저렴해서 득템하는 기분이 들어서 더 좋아요.


어떤해는 가독성이 떨어질때도 있었지만, 올해는 순삭했습니다. 평소 국내 소설을 즐기는 편이 아니라 수상작품들을 통해 요즘 트랜드도 알게 되었어요. 기존에 즐겁게 읽었던 작가님의 글은 여전히 즐겁게 읽었고, 새로운 작가도 알게 되어 다른 작품도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꾸준히 사랑받는 문학수상집이 되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책을 구입하면 언제 읽을지 모르고 블랙홀속으로 빠져들어 최대한 구입을 자제하고 있지만, 번역서보다 원서가 저렴해서 구입했던 책입니다.(그리고 표지도 마음에 들었구요.)


11살 소녀가 주인공인 코지 미스터리라고 만만하게 봤다가, 익숙하지 않은 화학용어로 초반에 읽다가 포기. 이번에 오디오북과 함께 다시 도전했어요. 다행이도 오디오북 덕분에 마의 고개를 넘으니 후반부에는 재미있게 들어(?)습니다. 솔직히 오디오북 없었으면 이 책을 완독하지 못했을것 같습니다.


너무 장황한 설명이 단점이자 장점일수 있습니다. 여러편을 출간한 시리즈인데, 저는 2권도 구입했으니 어찌되었든 2권까지 읽어볼 예정이예요.


나레이터는 JayneeTwistle인데, 캐릭터의 특징을 잘 살려 읽어주었는데, 특히 주인공 플라비아가 너무 잘 어울려서 재미있게 들었습니다.







  

 


 


책표지만 봐서 구입하고 싶게 만든 시리즈입니다.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20-05-26 00: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중국말로도 나왔군요 중국말이라고 해서 중국에 나왔겠지 하기도 어렵겠습니다 책이 나온 곳은 대만일 수도 있으니... 한국은 남한과 북한 어딜까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다음 권도 즐겁게 보세요


희선

보슬비 2020-05-30 17:35   좋아요 1 | URL
아무래도 외서하면 영어책이 가장 많겠지만, 그래도 다른나라 언어의 책들이 보이면 읽지 못해도 반갑더라구요.^^
 


전김해 지음 / 지식과감성# / 2020년 4월


이 책을 재미있게 읽었다고는 말을 못하겠습니다.

제가 추구하는 책읽기는 '즐겁게 읽기'인데, 이 책이 주고자 하는 것을 어떻게든 찾아서 받아먹으려고 노력을 하는 동안 지쳐버렸거든요...  게다가 제대로 받아먹은지도 모겠고요. -.-;;;


페이퍼를 쓰는 동안 고민을 많이 했어요.

만약, 내가 이 책을 선물이 아닌, 구입하거나 도서관을 통해서 읽었더라면 어떻게 썼을까?

아마도 지금처럼 고민도 없이 한줄평만 남겼을거예요. 


그러고보면 이 책을 통해  다른책들도 마찬가지로 지인이 썼다 생각하면, 조금 더 신중하게 평을 남겨야겠구나라는... '한번도 생각 못한 것'을 생각하게 되었네요. ^^;;;;


조카가 먼저 이 책을 읽었어요.

재미있지는 않지만, 좋은 이야기를 담고 있어서 .별 셋을 주기엔 그렇고, 넷을 주기에도 그렇다며.. 좋은 이야기를 담은 책이 재미있기까지 하는건 쉽지 않구나..하고 느꼈습니다.


조카는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지만, 저는 챕터를 나눠서 읽어보았어요.

책의 분량을 보면 금방 읽을수 있는 분량이지만, 혹여 제가 놓친 것이 있을까?하는 마음으로 읽었습니다. 결론적으로는 금방 읽는쪽보다 나눠 읽는편이 더 좋았던것 같습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작가가 직접 그린 그림이었습니다. 글이 그림을 따라가지 못했고, 초반 사자와 생쥐는 이솝이야기의 비틀기라는 점에 흥미를 느꼈지만, 선녀와 나무꾼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집중력이 흐트려져버렸어요.


아마도 '선녀와 나뭇꾼' 이야기는 기존에 알고 있는 내용에서 크게 벗어난것이 없어 더 아쉬웠던것 같습니다. 그래도 하나의 특이점을 꼽으라면 그간 '선녀와 나뭇꾼' 전래동화는 비극적인 엔딩인것에 비해, 이 책에서는 '해피엔딩'이었다는거? ^^


조카에게 책 속에 네가 한번도 생각 못한거는 뭐야?라고 물어보았을때, '하늘사자'라는 말이 돌아왔어요. 이건 그저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선녀와 나무꾼 이야기가 없이 '사자와 생쥐'의 이야기로만 꾸렸어도, 더 새로운 이야기가 되었을것 같아요.


사실 이 페이퍼를 쓰면서 고민을 많이했습니다. 차라리 평을 남기지 않는것이 작가님을 도와드리는것이 아닐까?... 글을 읽는 사람의 입장으로 언제나 좋은 글을 쓰고 싶다는 작은 욕망 하나를 가슴에 품고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좋지 않은 평은 마음이 아플것 같아요. 하지만, 한편으로 이런 평들이 모셔 다음에 더 좋은 그림책을 내지 않을까?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5-18 23: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20 15: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9 02: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20 15: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머시 폴스 늑대들 The Wolves of Mercy Falls> 시리즈 2번째 이야기예요. .
2편을 읽고보니, 시리즈 전체를 읽을 계획이 없다면, 1편에서 멈춰도 괜찮습니다. 1편은 자체로도 완결성이 있어서 괜찮은데, 2편은 다음 이야기와 연결이 되어서 여기서 그만 두면 뭔가 찜찜한 마음이 들거든요.

1,2편만 책을 구입한 상태에서, 다음권을 구입하자니 아깝고 그냥 여기서 끝내자니 아쉽고... 다행이도 다음편은 오디오북이 있어서 오디오북으로 대체하려해요.

1편은 풋풋한 마음으로 읽었다면, 2편은 읽는내내 화가나요. 그전에도 느꼈지만, 그레이스 부모가 그레이스를 정서적으로 학대한다는 생각이 종종 들었어요. 그런데 이제와서 부모노릇(?)을 하는 방식이 너무 맘에 들지 않아 괜히 그레이스에 빙의되어 사춘기를 겪는 틴에이저가 된 기분으로 하루종일 화가 난 상태가 되었어요. 1편에서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은것 같아 좋았는데, 2편은 부정적인 에너지를 받은셈이네요.

그나마 이번편이 전편보다 마음에 든점이 있다면 2편은 샘과 그레이스외 이자벨과 콜의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각자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진행되다보니 오디오북의 나레이터가 4명으로 새로 등장한 콜의 목소리가 남자 주인공 샘보다 좋았어요.(목소리뿐만 아니라 샘보다 조금 더 다크한 매력이 있는듯...) 그래서 다음편도 오디오북을 기대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제발 다음편에는 고구마를 줄거면 사이다도 함께주길 바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