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시대 2 - 가을.겨울
로버트 매캐먼 지음, 김지현 옮김 / 검은숲 / 2011년 5월
평점 :
품절


 밝음속으로 내달리는 소년의 모습이 참 눈부시다고 생각했어요. 처음에는 일반 성장문학이라 생각하고, 2권으로 분권되어 살짝 부담감이 느껴졌는데, '브램 스토커상과 월드 판타지상'를 수상했다는 문구를 보고 지나칠수 없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환상문학이라서 그랬던것 같아요. 

 평소 제가 접하는 판타지 소설과는 약간 다르지만, 코리가 만들어낸 미스터리와 환상이 너무나 멋져서 읽는동안 책을 손에서 떼어내지 못했습니다. 처음에 이 책을 만났을때, 살짝 포기할까? 갈등했었는데, 포기하지 않고 읽은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몰라요.  이 책을 통해 '로버트 매캐먼'는 저의 관심작가 목록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원서도 함께 읽고 싶은 책을 만난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이 책은 '아무도 어른이 되지 않는다'라는 제목으로 출간된적이 있었는데, 빛을 보지 못하고 품절되었더라구요. 솔직히 표지 디자인만 봤을때 그다지 읽고 싶지는 않았는데, 이렇게 다시 재판되어 주어 정말 감사하네요. 암튼, 이 책을 읽으면서 감사할일이 많아진것 같습니다.^^;; 그러고보니 이 책이 출간 되었을때가 거이 20년전이었네요. 세월이 그만큼 흘렀는데도, 전혀 촌스럽게 느껴지지 않았고 오히려 그점이 이 책을 더 매력적이게 만든것인지 모르겠어요. (플라스틱 통에 담아파는 대형마켓으로 인해 병으로 배달해 마시던 우유가 사라지며 함께 잊혀져버린 추억들이 20년후에 대형마켓의 유통과정들이 어떻게 우리 사회를 잠식하게 되었는지를 알고 있는 상황에서 이 책을 읽으니 더 묘하다고 할까요.) 

 어릴적 종종 몽상에 빠지곤 했었지만, 코리처럼 그 재능을 글쓰기 능력으로 키울생각을 하지 못한것이 무척 아쉽네요. 물론 코리만큼의 능력을 가지지 못했다는 것을 아는지라 살짝 셈이 나기도 했습니다. 

 책이 페이지가 두껍긴하지만, 각각의 에피소드로 이야기가 전개되어 두꺼운지 모르고 읽었습니다. 한편 한편의 이야기들이 모두 근사하답니다. 읽는동안 무척 행복하게 읽었고, 빨리 '로버트 매캐먼'의 다음 작품(특히 스완송)들을 만나고 싶게 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메랄드 아틀라스 시원의 책 1
존 스티븐슨 지음, 정회성 옮김 / 비룡소 / 2011년 4월
품절


비슷한 듯 다른 번역서와 원서 디지인.
번역선는 띠지 형식으로 커버를 만들었는데, 책 읽는데 오히려 걸리적 거리더군요. 원서 역시 일반적으로 커버를 쒸우는것에 비해 이 책은 커버를 없애고 그대로 디자인을 사용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양장본을 선호하지만, 출판사 입장에서는 저렇게 되는 경우 모서리의 마모가 많이 생겨, 나중에 재고 처리에 어려움이 있어 대부분 커버를 씌운다고 합니다.

번역을 하면서 페이지가 더 두꺼워졌네요.
그래도 번역서나 원서 모두 양장본인것에 비해 가벼워서 정말 다행입니다.

번역서의 띠지 형식의 커버를 벗기니, 솔직히 조금은 심심한 기분이 듭니다. 띠지를 벗긴 상황에서는 외서가 더 마음에 들어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1-05-14 05: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이 두껍네요.^^
우선 보관함으로~ ㅋㅋㅋ

오늘 미국은 금요일 13일입니다.
제가 제일 싫어하는 날짜지요.
그리고 한국 숫자는 4를 싫어하는데 보슬비님 서재에 들어오다가
오늘 31, 총 444020 방문 ㅎㅎㅎ

보슬비 2011-05-14 15:29   좋아요 0 | URL
잠깐 13일의 금요일이라는것을 잊어버렸어요.^^

책재미있는데, 제 책이다 생각이 드니깐, 천천히 읽고 있답니다.ㅎㅎ

그나저나 후애님 글을 보니 444444 이벤트를 할까봐요.^^
 
추락천사 2 - 고통의 천사, 판타스틱 픽션 블루 BLUE 1-2 추락천사 2
로렌 케이트 지음, 홍성영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10년 10월
평점 :
품절


별 셋을 줄수도 있었지만, 둘을 준 이유는.. 

정말 화나고 짜증나서 책을 던져 버리고 싶었는데, 끝까지 읽었기 때문이다.

마치 '일일드라마'보는것처럼 욕하면서 읽었다. 

무슨 판타지 로맨스가 이렇게 우울해서야...  

무조건 숨기기만 하는 다니엘도 그렇지만 계속 말 안 듣는 루스도 정말 짜증난다.  

다니엘, 네 안목이 그 정도 밖에 안되겠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울의 움직이는 성 2 - 양탄자 상인 압둘라 하울의 움직이는 성 2
다이애나 윈 존스 지음, 김진준 옮김 / 문학수첩 리틀북 / 200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이 책을 구매했을때는 표지가 바뀌기 전이어서 부제목이 없었어요. 그래서 저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 2'라는 제목이 2번째 책이라는 뜻보다는 'How's moving castle'을 2권으로 분권한 책인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1권의 책을 읽고서야 '2'라는 뜻이 두번째 이야기라는 뜻이었네요. 

 영화가 너무 성공적이다보니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라는 타이틀을 붙였는데, 영화와는 상관없는 속편의 이야기였습니다. 

 솔직히 처음에는 마법사 하울과 소피의 또 다른 모험이 저를 기다릴거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엉뚱하게도 양탄자 상인인 '압둘'이 등장하며 그의 모험을 다룬 책이었답니다. 솔직히 첫번째 이야기는 평소 접하지 못했던 독특한 아이디어로 인해 제 눈을 사로잡은것에 비해 두번째 이야기는 날으는 양탄자부터 소원을 들어주는 병등은 이미 접했던 소재라 진부했어요. 그래서인지 이야기가 늘어지고 재미없었던것 같습니다.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책의 후반에와서야 마법사 하울과 소피, 캘시퍼가 등장하면서 제 눈을 사로잡았지만, 그래도 무척 아쉬웠습니다. 워낙 전편의 이야기가 강렬하고 캐릭터들이 매력적인지라 속편은 그 명성을 따라가지 못했던것 같습니다. 

 3편도 번역이 되었던데, 만약 3편 역시 주인공이 바뀌었다면 이번편의 실망으로 읽지 않으려했어요. 하지만 언뜻 3편은 하울과 소피의 이야기가 중심인듯하여 다시 한번 솎는셈 치고 읽어보려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브리 태너 - 이클립스 외전 트와일라잇 5
스테프니 메이어 지음, 이원열 옮김 / 북폴리오 / 2010년 8월
평점 :
품절


 솔직히 '트와일라잇' 외전으로 '브리 태너'를 기다리지 않았어요. '뉴문'에서 '에드워드'가 벨라를 떠나서 생활했던 이야기를 외전으로 집필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던지라, 처음 '트와일라잇' 외전이라 들었을때 그 책인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존재하고 있는지도 몰랐던 '브리 태너'라는 뱀파이어에 대한 외전이 나왔다고하니 약간의 실망을 뒤로하고라도 호기심이 생기는건 어쩔수 없네요. 아마 트와일라잇 팬이라면 이 책을 그냥 넘기실분은 없을거라 생각됩니다. 

 책을 살펴보면서 '이클립스'에서 안타깝게 볼투리 가에 죽임을 당하게 되는 '브리'의 이야기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이름은 몰라도 그 상황속의 아이는 이상하게 제 기억에 남았던것 같습니다. 역시 저자도 그 점을 꿰뚫어보았는지도 모르겠네요.  

 암튼, 엔딩을 알고 이 책을 읽으려니 바꿀수 없는 운명에 안타까워하면서, 사랑받지 못하고 단지 누군가의 목적에 의해 어두운 세력으로 클수 밖에 없었던 그녀의 운명이 무척 볼공평하게 느껴졌습니다.  

 사실, 기존의 '트와일라잇' 시리즈는 로맨스 소설로 분류되어 있기 때문에, 혹 그런 분위기를 이 책에서 찾고자 했던 분에게는 실망스러울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트와일라잇에 가장 중요한 뱀파이어들의 또 다른 삶에 흥미를 느끼시는 분들이라면 재미있으실거예요. 저는 후자에 속하긴 하지만, 좀 아쉽다면 이 책이 기존 책에 비해 짧다보니 양장본으로 고집해서 가격을 올린점이예요. 아마도 '트와일라잇'의 인기가 계속된다면 기존 시리즈도 양잔본으로 다시 만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긴합니다. 암튼, 내용이 나쁘지는 않지만, 기존 시리즈와 비교해서 비싸다는 생각은 어쩔수 없네요. 에드워드였다면 문제가 되지 않았을지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중제비 2011-06-20 09: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드워드의 입장에서 쓴 트와일라잇이 나올뻔 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중간에 원고가 유출되서 무산됐다는 얘길 듣고 안타까웠습니다ㅜㅜ

보슬비 2011-10-03 18:26   좋아요 0 | URL
댓글이 달렸는줄 지금 알았어요. -.-;;

에드워드 입장이 무산되다니...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