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크리처스'를 읽다보면 만나게 되는 책들. 

 

 

커트 보네거트의 '제 5도살장' 오래전에 읽었고, 기억도 가물거리지만 언제나 커트 보네거트는 실망 시키지 않았어요. 

책 첫편에 이 책이 지나가듯 등장했는데, 그래도 반가웠습니다.  그런데 읽다보니 그냥 우연히 만난 책이 아니었는네요. 주인공 이선이 커트 보네거트의 작품들을 좋아하더군요.

 

주인공 아버지가 작가여서일까? 주인공이 책을 많이 읽는군요. 

'앵무새 죽이기'도 인상적이었던 책이었는데, 제가 읽은 책들이 나오니 더 반가워요. 

 

이 책은 참 우울했던것 같습니다. 

 

이 책은 읽어보지 않았고, 알지 못했던책인데 주인공 때문에 관심이 갑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 나오는 집을 연상케 한다는 리나가 살고 있는 레이븐 우드. 

환상적인 느낌이 영화로 만들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찰스 부코우스키의 책을 언급한것은 아니고, 그가 시를 썼다는 점. 그리고 죽을때 '애쓰지마라'라는 말을 남겼다는 점이 눈길을 끌어 찾아보니, 소설도 쓴 작가였네요.   

그냥 지나가듯이 등장한 작가라 생각했는데, 일다보니 그의 다른 책이 언급되었네요.

'저주받은 자들의 기쁨'은 'The pleasures of the damned'를 가르키는것 같은데, 이 책은 번역되지 않았네요. 주인공이 읽은책이니깐 궁금.

 

남자 주인공이 잠자면서 읽은책. 관심있었던 도서였는데, 이 책에서 만나서 놀랬어요. 앞에서 언급된 책들은 고전에 가까운데, SF소설을 만날거라 생각하지 못했거든요. 

  

'오이디푸스'는 많이 들었지만, '안티고네'라는 이름은 이 책을 통해 새삼 알게 되었어요. 어릴적에 읽은 신화만 고집할것이 아니라 커서 다시 신화를 읽어보는 것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책 속에서도 '안티고네'를 아는 젊은이들을 만나기 쉽지 않다는 말에 약간 안도했습니다. ^^;;

  

세익스피어서 카이사르에 대한 소설을 썼다는 것도 이 책을 통해 알았습니다.  

너무 많이 내용을 들어서인지 마치 읽은책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 중에 하나. 


댓글(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1-03-01 15: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으면 읽을수록 추가되어가는 책들이 많네요.

르마루 2011-03-02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진짜 훌륭하게 정리하셨네요. 멋집니다. 저희 카페에 퍼갈게요. http://cafe.naver.com/thehostmeyer 아, 그리고 2편은 올해 말 정도에 국내 출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보슬비 2011-03-02 22:04   좋아요 0 | URL
^^ 감사합니다. 카페 구경했는데, 판타지 소설류를 관리하시나봐요. 관심있는 책들이 많아서 가입할까봐요. 2편 올해 번역되는군요.
 

   

괴물들이 사는 다른 세계로부터 우리가 사는 세상을 지키기위해 알아내야하는 'Wabe'라는 단어. 

그 단어가 '거울나라의 앨리스'에서 'jabberwocky' 시가 힌트가 되네요. 

그 시는 예전에  

 

보로고브들은 밈지했네 Mimsy Were the Borogoves에서도 모티브로 사용했었지요. 

그러고보면 은근히 제가 선택한 책의 책속의 책에는 '이상한 나라 앨리스'와 '거울나라의 앨리스'가 많이 나오는듯합니다. 

이렇게 된것 영어로 다양한 표지 디자인으로 출판된 책들을 찾아보았어요. 대부분 이상한 나라 앨리스와 함께 한권으로 출판되었네요.

 

 

  

 

 

 

 

 

 

 

    

그중 위의 표지는 외서에서 가져온듯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책을 읽다보면, 종종 자신이 기존에 출판했던 책들에 관해 언급하는 것을 보기도 해요.

   

특히 미래의 가능성을 꿈꾸는 '나무'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희망이라는 느낌이듭니다. 

'파피용'도 재미있게 읽었는데, '카산드라의 거울'에서 다시 한번 그 책을 언급하며 재해석을 하는 과정이 재미있었어요.

  

그외에 카산드라가 읽은 SF소설에 대해서 나오는데, 제가 알고 있는 책들이 많지만 읽은책은 '유빅' 밖에 없네요. ^^;;

  

프랭크 허버트의 '듄' 시리즈가 18권까지 나왔다니 대단하네요. 너무 길어서 읽어볼 엄두도 못내겠습니다.

  

'파운데이션'은 10권이 출판되었는데, 예전에 전자책으로 구입했는데 아직도 읽지 않았어요. 그리고 도서관에도 있던데... 평이 좀 나뉘어지고 10권이라는 시리즈에 부담감에 아직도 그냥 읽고 싶은 목록에만 올려진 책이랍니다.

  

댄 시먼스의 '히페리온' 역시 '일리움', '올림포스'와 함께 언젠가 읽을 책으로만..^^;;

   

원래 '카산드라의 거울'에서는 '엔더 게임'을 언급한것이 아닌데, 그 책이 없어서 (혹은 번역이 다른지) 그 작가의 대표작을 올렸어요. 외서로 구입하고 보니 도서관에 번역서로 구입했네요. 음... 올해 읽어볼꺼예요.

  

이 책 역시 너무 유명한 고전인데, 이제는 좀 읽자구...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책을 읽다보면 이 책에 대한 언급이 참 많이 되었어요. 그때도 한번 읽어봐야지했는데, 무라카미 하루키 때문이라도 읽어야겠습니다. 그나저나 펭퀸 클래식 시리즈의 표지가 제일 마음에 듭니다.

  

유일하게 읽은 책이지만, 잘 이해하기 힘든 책이기도 하지요.

 

'블레이드 러너'의 원작 소설이지요. 영화를 너무 재미있게 봐서, 책으로 읽기가 힘드네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1-02-08 2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특히하게 국내 SF팬덤들한테는 SF작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더군요.대부분 개미정도만 작품으로 여기는것 같아요.
프랭크 허버트의 '듄' 시리즈가 18권까지 나왔는데 제가 알기로 총 6부작입니다.내용이 연결되긴 하지만 너무 길면 우선 1부(약 4권)만 읽으신후 재미있으시면 계속 읽으셔도 되지요.
아시모프의 파운데이션의 그의 걸작임에 틀림없지만 저 10부작은 되도록 읽지마시길 바랍니다.출판사가 임의로 재편집을 해서 이야기가 둘쑥날쑥해서 악평이 자자하지요.도서관에서 빌려보신다면 차라리 동 출판사에서 90년대에 나온 9권짜리를 읽도록 하세요.
멋진 신세계와 1984년은 워낙 고전이라 건너뛰고용~~~
유빅은 상당히 재미있는 책인데 메트릭스한테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하지요.한번 더 읽어보면 무슨뜻인지 아실거에요.
블레이드 러너,아무래도 책보다 영화가 더 이해하기 쉽지요.그런데 한번 읽어 보시면 재미있으실듯....

보슬비 2011-02-09 15:28   좋아요 0 | URL
그래도 SF소설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신랑도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작품은 재미있게 읽는것을 보면 신기해요.^^

'듄'은 나눠서 나온책이군요. 솔직히 SF소설들은 번역서로 읽어도 생소한 단어인지라 읽기가 힘들어 외서로 읽을 엄두도 못내고 있는데, '파운데이션'의 평을 들으면 좀더 신력을 키워 외서로 읽는편이 좋을것 같네요. 도서관에서는 동 출판사편은 없어요. ㅠ.ㅠ

나머지들은 올해 도서관에서 빌려볼거예요.

카스피 2011-02-09 19:34   좋아요 0 | URL
ㅎㅎ 동 출판사란 10권짜리 책을 출판한 현대정보출판인가 하는 출판사에서 90년대에 출간한 9권짜리 책을 말하는 것입니다^^

보슬비 2011-02-10 20:56   좋아요 0 | URL
아. 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좋겠네요.
 

   

종이 여자를 읽다보니 '밀레니엄의 작가 스티그 라르손'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요. 아마존에서 '밀레니엄 4부작'이 인기 있다라고 이야기하길래, 이건 무슨 시츄에이션이라고 생각했는데, 나오지 않은 책에 대한 가상 판매를 이야기하는거였더라구요. 정말 밀레니엄 4부작이 나오길 바라는 사람들은 정말 많죠.

  

이번에 새 표지로 단장해서 출판되었던데, 기존 표지보다 훨씬 잘 어울리는것 같습니다. 

 

책속의 주인공이 가방에 담은 책이라는데, 정말 무겁게도 담은 책들이네요. 그 중 한책은 못 찾았어요.  말콤 로리의 '화산 아래서'라는 책은 정말 있는건지 궁금합니다.

   

 

 

특히 LA 4부작은 영화 원작으로 만들었던 책이었군요. 영화로도 본적이 있었는데, 반가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관한 책을 자주 접하다보니 '거울 나라의 앨리스'를 말하지 않을수 없네요. 

'퀴즈 왕들의 비밀'에서 나온 문제중에 대부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라고 생각했던 답이, 실제 '거울 나라의 앨리스'라는 것이 나옵니다. 

거울 나라의 앨리스도 재미있게 읽었었는데, 도서관에서 이 책을 모르는 사람도 있나?하고 살펴보다 그 순간, 아이가 엄마에게 '거울 나라의 앨리스'도 있어?하고 물었는데, 엄마가 잘 모르겠으면 읽어봐.라고 답변하시더군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만큼 인기가 없어서 2편이 있다는 것을 모르는 분들도 있을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 순간이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1-01-20 05: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겨울 나라의 앨리스> 표지들이 참 이뻐요~ ^^
보고싶당~

보슬비 2011-01-20 09:38   좋아요 0 | URL
표지들은 이쁜데, 네버랜드와 비룡소는 존 테니얼 그림으로 헐리우드 앨리스에 익숙하신 분들이 보면 좀 무서울수도 있어요. 아기자기한 그림이 아니라 저도 처음 읽고 놀랬었거든요.^^ 그 삽화가 원작의 삽화가라고 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