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 온실 - 환경을 생각하는 놀라운 프로젝트 모퉁이책방 (곰곰어린이) 30
시그문드 브라우어 지음, 이경희 옮김, 박민희 그림 / 책속물고기 / 2014년 4월
평점 :
품절


 저스틴은 엉뚱한 아이다. 전학 온 첫날부터 음식물 쓰레기통을 뒤져가며 재활용품을 꺼내는 모습은 주변 친구들에게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뚱보 불라초'에게 귀뚜라미 브라우니까지 먹이는 대범함이란.

 

 책을 펼쳐 읽어자마 저스틴의 엉뚱한 행동에 웃음이 떠오른다. 하지만 그의 엉뚱한 행동은 단순히 장난기 많고 호시김 많은 개구장이여서가 아니다. 그는 꼬마 환경보호가이며 과학자이고 생태학자이다. 환경을 살리고 자연을 보호하자는 말은 누구나 하지만 이를 실천으로 옮기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분리수거통에는 온갖 쓰레기들이 뒤섞여 있고, 세제와 샴푸는 거품이 부글부글 일어나도록 써야 마음 후련하다. 하지만 쓰레기를 분리수거하는 것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첫걸음이자 가장 중요한 일이다. 버릴때는 쓰레기였지만 재활용되고 난 뒤 그 쓰레기는 새로운 물건으로 탈바꿈한다.

 <페트병 온실>의 주인공 저스틴은 그 사실을 알고 있고 이를 실처하고자 노력하는 학생이다. 그래서 점심을 담아오는 지퍼백을 1년동안 쓰고자 마음 먹고 친구들과 함께 페트병을 모아 온실을 만든다. 투명하고 바람이 통하지 않는 페트병은 온실의 훌륭한 재료이다. 하지만 페트병은 먹고 난 뒤 버려지는 쓰레기 취급만 받았지 새로운 생명체를 품을 수 있는 온실로 재탄생하리라는 생각은 기발하기만 하다. 부족한 자원과 무너지는 환경에 비해 인간의 삶은 넘치도록 풍족하고 편리성만을 찾아가고 있다. 기발하고 독특하지만 그냥 넘길수 없는 저스틴의 "페트병 온실"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저스틴처럼 크고 웅장한 페트병 온실을 제작하는 거창한 프로젝트의 환경보호가 아니더라도 대체에너지를 사용하고 자원을 재활용하는 작은 실천부터 만들어가는 삶을 꿈꾸게 되는 책이라 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로 보는 우리 동네 자연 관찰 초등학생이 보는 지식정보그림책 8
이시모리 요시히코 글.그림, 김해창 옮김 / 사계절 / 2012년 6월
평점 :
절판


 책을 받자마자 표지부터 살폈다.

 "앗. 저자가 일본 사람이었네."

 괜한 선입견이라는 건 알지만 솔직히 일본 작가의 책을 읽으면 나의 정서와 맞지 않다고 느낄 때가 많다. 특히 그림책을 읽다보면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든다. 왠 고양이들이 이렇게 많이 나오지? 화풍이 우리네 것과는 너무 다른거 같은데? 도대체 전달하려는 작가의 의도가 뭐야? 등등. 책을 이해하는 능력이 부족한 내 탓이란 걸 알지만 늘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수 없다.

 

 게다가 책 제목 속의 "우리 동네"가 우리 나라가 아닌 이시모리 요시히코라는 일본이 살고 있는 이웃나라 동네라 생각하니 책을 펼쳐든 첫 페이지부터 새초롬한 눈으로 대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책 속의 배경이 되는 동네는 작가가 사는 "도쿄 도 이타바시 구"이다.  동네 이름도 낯설다. 책을 들고 한꺼번에 훅 훑어 나갔다.

 

 그런데! 한 장 두 장 넘기다 보니 만화 속 주인공의 모습도 곤충들의 모습도 참 정겹다. 우리 3학년 교과서에 등장하는 배추흰나비부터 시작해 우리 딸이 제일 좋아하는 무당벌레, 징그럽지만 황홀한 자태에 눈길을 뗄 수 없는 사마귀 등 4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1년 12달 별로 만날 수 있는 낯설지 않은 곤충들이 우글우글하다.

 

 4월 : 봄이 되면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나비, 무당벌레

 5월 : 노린재와 각종 초록 애벌레 그리고 사마귀

 6월 : 잠자리, 호랑나비

 7월 : 장지뱀과 도마뱀붙이(일본 곤충 관련 그림책에는 장지뱀이 자주 등장하는데 우리 나라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파충류인지는 잘 모르겠다)

 8월 : 매미, 박쥐(?)

 9월 : 귀뚜라미, 각다귀

 10월 : 고추좀잠자리와 이 무렵의 사마귀

 11월 : 이 무렵의 나비들

 12월 : 동박새, 참새, 작박구리,멧비둘기 등 작은새 종류

 1월 : 먼지벌레, 공벌레, 쥐며느리, 겨울 오리

 2월 : 집게벌레

 3월 : 두꺼비, 올챙이

 

 이렇게 쭉 나열해 놓고 보니 자연관찰이라고는 하지만 곤충들 위주로 기술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이들이 보는 얇은 그림책에 자연 생태계를 모두 담을 수는 없겠지만 "자연관찰"이라는 제목이 붙었으니 식물이나 다른 동물들의 등장도 기대할법 하지만 벌레 위주이다. 식물과 동물 위주의 시리즈가 출간될런가 모르지만 아이들이 제일 좋아할거 같은 곤충 위주의 자연관찰 책, 살작 아쉽지만 많이 부족하다는 생가이 들지도 않는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자연관찰 책을 고를 때 특히 나이가 어린 학생들에게는 두 페이지를 가득 메인 실사가 담긴 큰 사진보다는 특징을 잘 잡아서 그린 그림책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 사진이 더 섬세하고 정확할지는 모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거부감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면에서 <만화로 보는 우리동네 자연관찰>은 보기에 부담이 없다. 오히려 작가의 그림을 요리조리 더 뜯어보게 된다. 곤충들의 모습은 다른 배경이나 주변인물과는 달리 사실적이면서도 부담스럽지 않다. 만화형식의 그림책이지만 자연관찰의 대상이 되는 곤충이나 동식물들에게 까지 만화적 표현을 씌우진 않았다. 보기 편하면서도 사실적이고 만화책이면서도 실제로는 만화스럽지 않은 것이 이 책의 매력이라면 매력이하 하겠다.

 또한 한가지 더 반가운 것은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곤충의 생김새나 습성을 소개하는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채집 방법까지 안내해 준다. 그림책 속의 그림과 사진 만으로의 관찰은 관찰이 아니라 지식의 습득을 위한 읽기일 뿐이다. 때로는 직접 채집하고 비교하는 과감한 용기가 필요하다. 만약 우연히 노린재를 대면하게 된다면 끔직한 냄새를 예상하며 뒷걸음질 칠 것인가? 책에서는 노린재를 비롯해 다른 벌레들의 채집 방법을 만화로 쉽게 풀어 설명하고 있다. 마음에 든다. 책 들고 집 근처 공원에라도 나가보면 한번쯤 도전해 봄직하다.(채집하여 관찰한 곤충을 자연으로 돌려보내주는 것은 당연하리라 생각한다.)

 

 앞서도 언급했지만 책 속의 배경이되는 우리 동네가 한국이 아닌 일본이라는 점이 아쉽긴 해도 쉬운 구성과 자연스러운 전개, 부담스럽지 않은 곤충의 모습, 그리고 맛깔나게 곁들인 소소한 이야기들. 주말을 맞아 우리 아이들 데리고 <만화로 보는 우리동네 자연관찰> 책 끼고 아파트 근처 화단이라도 산책해 보면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