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늘 정말 기쁘고 즐거운 소식!
설마하고 기대했던 아카데미 시상식!
결과는 정말 아무도 모르는거에요.
오늘 50여년만에 영화관에서 재개봉한
더스틴호프만의 인생영화 졸업 시사회를 보고
완전 대박 명작이라고 하며 들떠서 나왔는데
기생충이 딱 그런거죠!
내일도 아닌데 너무도 즐거운 영화 4관왕 소식에
기생충 각본집을 장바구니에 담습니다.
룰루랄라!
참 졸업 영화 2월13일 개봉인데 스크린으로 꼭 보세요.
충격적인 영화.
음악도 영상도 내용도 모두!
미국할리우드 영화의 한획을 그은 영화에 명작!
사이먼앤가펑클 노래가 이 영화 ost라는걸 이제야 알다니!

기생충 책소개>>>

2019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 100주년인 2019년, 대한민국 영화계와 영화팬들에게 뜻 깊은 선물을 안겨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각본집과 스토리보드북(콘티집)가 각각의 단행본으로 출간된다.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이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 등 기라성 같은 배우들의 명연과 봉준호 감독의 전매특허와도 같은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과 허를 찌르는 상상력, 보는 이를 단숨에 몰입시키는 충격적 스토리로 화제의 중심에 오르기도 했다.

‘기생충‘ 각본집과 스토리보드북은 봉준호 감독이 직접 쓴 각본, 직접 그린 스토리보드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이 두 권의 책을 통해 독자들은 ‘기생충‘이라는 영화가 어떻게 봉준호 감독의 머릿속에서 구성되었고, 또 스케치 되었는지를 탐구해가는 특별한 과정에 동행하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리엔트 특급 살인 -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 원작 소설, 공식 출판작 애거서 크리스티 에디터스 초이스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신영희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는
기다리고 기다리던
제가 좋아하는 아가사 크리스티 원작소설
탐정 포와로가 등장하는 추리소설
오리엔트특급살인 시사회 보고 왔어요!

이거 오래전에 흑백으로 본거 같은데
잉그리드 버그만 주연의
그 영화도 다시 보고 싶네요.

조니뎁을 비롯해서
쟁쟁한 배우들이 등장한다고해서
은근 기대했는데
역시 기대만큼 연기들을 잘 하네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푹 빠져서 보게 되구요
옛 시대를 재현해 놓은 장면들이 진짜 멋지네요.
이스탄불의 모습,
설산을 달리는 열차,
눈사태로 탈선한 열차,
열차안의 긴박한 장면들,
기차 터널앞 최후의 만찬 같은 장면등
각각의 캐릭터를 멋지게 연기해내는 배우들!

클래식한데 촌스럽거나 그렇지 않고
세련되고 감성적이면서
철학적인 주제를 던지는 영화에요!

영화가 끝나고
김중혁작가와의 시네마토크도 있었어요,
이 영화의 주연배우면서 영화를 만든
케네스 브래너는
1954년에 만들어진 영화를 못봤다네요.
포와로의 콧수염을 만들기 위해
9개월이나 걸렸대구요.
벨기에 발음을 위해
벨기에인에게 악센트를 배우기까지!

아가사 크리스티의 포와로는
전형적으로 움직임이 없는
회색 뇌구조를 가진 책상머리 탐정인데
이번엔 액션이 좀 가미됐어요.
저는 놓쳤는데 콧수염 커버도 나온다고
ㅋㅋ

조니뎁이 어떤 연기를 펼칠지 궁금했는데
생각지 못한 캐릭터!
관심있는 배우는 이상하게
집중해서 보고 찾게 되서 그런가
분량이 좀 작아서 아쉬웠구요
뭘해도 그 코믹함을 떠올리지 않을수 없지만
이번 역할에 무지 충실한 멋진 배우에요!
ㅋㅋ

영화 엔딩에 흐르던 감미로운 음악
넘 좋아서 녹음했는데
미셀 파이퍼의 노래라네요!
영화 보시면 노래 끝까지 듣고 나오세요.

참 포와로가 기차에서
찰스 디킨슨의 책을 읽으며 무척 좋아하는데
찰스 디킨스능 아가사 크리스티가 좋아하는 작가래요!
찰스 디킨스 소설속 대사도 등장하고
또 초반에 오리엔트 열차에 오르지 못한
해리스라는 사람이 있는데
찰스 디킨스 소설속 인물이라구요!

아가사 크리스티 소설 좋아하시면 보러 가세요!
이미 결말을 알고도 탐정을 따라
13명의 용의자들을 하나하나 추리하게 되구요
뭣보다 영상이 기가막힘!
저는 신랑이랑 다시 봐야겠어요.
책도 다시 읽고 싶구요!

어제 집에 들어오는데 눈이 엄청 오더니 쌓이더라구요,
눈길 조심하시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권비영 작가의 덕혜옹주를 읽으며
나조차 알지 못했던 아니 우리나라가 잃어버린 
공주의 삶에 참으로 마음에 아팠던 기억이 난다.




평소 좋아했던 손예진이라는 배우의 연기로 
비운의 황녀를 다시 만날 기대를 은근 하게 되었는데 
덕혜옹주의 삶은 역시 비참했지만
그런 와중에도 공주로써의 자존심을 잃지 않으려 당당했던 그녀의 모습과
온전히 공주만을 위해 애쓰던 장한이라는 한 청년과의 이야기는 살짝 설레기도 했다.




광복을 맞이하고도 조국의 품에 돌아오지 못한 덕혜!
그녀를 이토록 비참하게 만드는건 도대체 무엇이었을까?





우리 역사는 정말로 덕혜를 거부했던 것일까?
정말로 덕혜를 감추려 했던 것일까?




끝까지 자신의 나라로 돌아오려 했던 덕혜옹주
옹주를 끝까지 지키려 애썼던 청년!
그와 같은 사람들의 바램이 있었기에 다행히 옹주는 삶이 다하기 전
고향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된다.
참 다행이다!




언제나 그렇지만 역사드라마나 영화에서는
나라를 등에 업고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이런 인물이 꼭 있기 마련!
이런 악당들은 이상하게 잘 죽지도 않는다.







그밖에 조연으로 출연하면서도 
소소한 재미와 감동을 준 배우들!
사진엔 없지만 고수가 이우 왕자로 등장해서 참 반가웠으며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손예진이라는 배우의 덕혜옹주를 보며 내내 가슴이 아팠으며
영화의 끝에 올려지던 덕혜옹주의 사진들을 보면서도 울컥했다.

우리가 몰랐던 덕혜옹주의 삶을 기억하기 위해서라도 이 영화는 꼭 봐주자!

역사의 격랑 속에 비운의 삶을 살았던 대한 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는 1912년 5월 25일, 고종황제가 환갑을 맞던 해 태어난 고명딸로, 고종황제가 직접 덕수궁 준명당에 유치원을 개설하고 등 하원은 항상 가마를 태워 보낼 정도로 특별한 사랑을 받고 자랐다. 고종황제 승하 후, 1925년 3월, 덕혜옹주는 일제에 의해 만 13세의 어린 나이에 강제로 일본 유학길에 오르면서 굴곡진 삶을 살게 된다.

1931년에는 일본의 백작 소 다케유키와 정략결혼을 하게 되는데, 전 국민의 사랑을 독차지했던 덕혜옹주가 소 다케유키 백작과 결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조선일보는 결혼식 사진 속 신랑의 얼굴을 삭제하고 지면에 싣기도 했다. 해방 후 덕혜옹주는 그토록 그리워하던 고국에 돌아오고자 했으나, 왕조의 부활을 우려한 이승만 정부에 의해 입국 거부를 당하고 만다. 이후 덕혜옹주는 조현병에 걸려 15년간 정신 병원에 입원하게 되고, 이혼과 딸(정혜)의 실종을 겪는 등 비운의 삶을 산다. 1962년이 되어서야 고국 땅을 밟은 덕혜옹주는 이후 낙선재에 머물다 1989년 생을 마감한다.
출처:http://m.movie.naver.com/m/magazine/detail.nhn?themeNid=1817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8-10 07: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방꽃방 2016-08-10 07:37   좋아요 0 | URL
저도 그랬어요! ㅋㅋ 늘 오타가 작렬이네요, 감사합니다.
 































어제는 아이들과 이 겨울왕국을 드디어 봤어요, 

요즘 어딜가나 이 영화의 주제곡이 흘러 나오는데다 천만관객 돌파라는 이야기에 안볼수 없잖아요, 

그런데 영화가 정말 잘 만들어졌던걸요, 

얼음으로 만든 궁전 정말 멋졌어요, 

언니 엘사가 부리는 마법이 어찌나 신기한지 아이들이 푹 빠질만 하더군요 ,

게다가 뮤지컬 처럼 부르는 노래들도 하나같이 다 좋았구요

언제나 밝고 명랑하고 긍정적인 성격의 동생 안나 캐릭터도 참 재밌고 

울라프라는 눈사람 캐릭터도 귀여웠어요 ,

아이들이 이 영화속 주인공들을 좋아할만 하더라구요, 

저도 푹 빠졌으니깐!

렛잇고를 한동안 흥얼거리게 될거 같네요, 

진정한 사랑이라고 하면 남녀간의 사랑만 떠올리게 되는 선입견을 버리자구요, 

아무튼 영상과 노래가 정말 멋진 영화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미만만 우리고전이 좋은 이유는 

일단 그림이 참 재미나고 무엇보다 딱딱하기만 한 글자가 막 살아 움직인다는 사실이다. 

책읽기 지루할틈을 주지 않는 참 재미난 우리고전 시리즈, 

아이들 명절 선물로도 좋을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