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광화문 시네큐브에서 이 영화 상영을 한적이 있어 본 영화에요,

나이가 들수록 뭐랄까 이렇게 잔잔한 영화가 참 좋아져요, 

수짱, 마이짱, 사와꼬짱은 다들 노처녀에요, 


제일 왼쪽 마이짱은 이쁘지만

회사에서 나름 일 잘하는 직원인데 유부남과 불륜관계를 맺고 있더라구요, 

가운데 수짱은 음식 만드는걸 좋아해서 식당에서 근무중이구요 점정까지 승진하기도 한답니다.

오른쪽 가장 나이가 많은 사와꼬짱은 엄마와 할머니와 함께 살면서 

자신이 시집을 가면 엄마가 혼자 남아 너무 고생을 할 거 같은 걱정을 해요, 


어쨌거나 나름 다들 좀 쓸쓸한 기분을 느끼기도 하고 셋이 즐거운 시간을 갖기도 하고

그런 이야기들을 보여주고 있어요 ,

여자 셋이 모이면 접시가 깨진댔는데 일본은 안그런가봐요, ㅋㅋ

 

 




가장 나이가 많은 사와꼬짱의 할머님은 의식이 별루 없으셔서 늘 누워만 계세요, 

그런데 사와꼬짱 집에 놀러온 수짱과 마이짱이 들어와 인사를 했더니 

할머님께서 대답을 하시는거에요, 

식구들은 그동안 아무 생각없이 그저 누워만 계시는 꿔다 놓은 보리자루 취급을 했는데 

역시 친구들은 뭐가 달라도 다르네요, 

 

수짱에게도 연애가 시작되는가 싶었는데 어느새 다른 여자가 채가버리구요 ,

마이짱은 늘 자신이 먼저가 아닌 불륜남과의 관계를 청산하고 

결혼 정보회사를 통해 선을 보고 결혼을 해요,

사와꼬짱도 음식을 배달하던 친구를 우연히 만나 연애를 하게 되는데 

임신가능진단서를 끊어 오라는 말에 그만 ㅠㅠ

 

결혼은 꼭 해야 하는걸까요?

결혼은 해도 후회 안해도 후회라는 말도 있으니 해야 한다구요?

그게 맘대로 안되는 사람들도 많잖아요,

꼭 그렇게 결혼을 무슨 학교가서 숙제하듯 해야하는건 아니라는 생각이들어요,


늘 무언가 쓸쓸함을 느끼던 이 세친구가 

아직 세상의 잣대가 만만치 않아 좀 맥이 빠지기도 하지만

열심히 꿋꿋이 살아가는 모습이 참 사랑스럽네요, 

 

그리고 수짱이 마지막에 남긴 대사가 와 닿아요, 


'미래의 일을 지금 당장 결정할 필요는 없다'


라는!

 

현실에 충실이 살아가다 보면 내 미래가 만들어져 나가게 되니깐요^^


아무튼 느릿느릿 보게 되는 이 영화, 

중간에 잠깐씩 졸기도 했지만 느낌은 좋았던 영화에요,

보시고 싶으신 분은 시사회 신청해보세요^^


http://blog.aladin.co.kr/culture/7428801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5-03-24 09: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이 영화 보구 싶었는데ㅠㅜ 책 이야기에서 많이 벗어나진 않았나 봐요 ㅎ 개봉하면 얼른가서 봐야겠어요^~^

책방꽃방 2015-03-24 11:57   좋아요 0 | URL
잔잔하니 좋은 영화에요^^
 




가끔 어떤 예감이 틀릴때가 분명 있다.
비긴어게인!
이 영화속 두 남녀 주인공이 그렇다고 할까?
뭔가 썸씽이 진행이 될거 같은 멜랑꼬리한 분위기를 풍기지만 결코 그렇게 진행되지 않는
그래서 괜히 기분 좋은 영화!
우리의 정서는 아직까지 일은 일, 사랑은 사랑.
뭐 이렇게 나누고 있는지도 모르지만
그들의 관계가 그렇고 그런 사이가 되기에는 어딘지 부자연스럽게여겨지는걸 보니
내가 정말 고리타분한 사람이구나 싶다.




또한 이 영화는 질척거리지 않아서 좋다.
처음엔 젊은 두 남녀의 사랑이 진행되는가 싶더니
남자의 배신으로 사랑이 깨어지게 되는데 그 사태 수습이 참 깔끔하다.
물론 의지가지 없을거 같은 여자주인공에게도 자신의 몸과 마음을 추스를 수 있게 해주는 마음의 안식처 같은 친구가 존재한다. 이럴땐 정말이지 성별구분 없는 진정한 친구 한명은 꼭 필요하단 생각이 든다. 게다가 그 친구를 따라 나선 바에서 두 주인공은 운명적인 만남을 가지게 된달까?




가족과 헤어져 혼자 살아가던 남자주인공은 요즘 음악하는이들에게 실망감만 가지고 있는데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같이 음악을 시작한 친구에게 쫓겨나게 되고 그 장면을 딸에게까지 보여주고 마는 참담한 상황에 처한다. 그리하여 술이나 먹자고 찾아간 그 바에서 그녀의 노래를 듣고 자신만의 음악으로 만들어 내며 그녀에게 프로포즈하게 되는데...(여기에서의 프로포즈는 같이 음악을 해보자는 얘기 ㅋㅋ)




그렇게 시작된 둘의 관계는 전혀 새로운 구도를 그리고 있다. 보통 음악을 만드는 사람들처럼 녹음실을 갖추지 못하지만 마음맞는 연주자들을 하나둘 불러 모아 그냥 길거리나 옥상 같은 공간에서 주변 소음과 함께 녹음 작업을 한다.
결과를 놓고 볼때 그걸 성공이라 말할 수 있나 싶지만 나는 대성공이라 말하고 싶다.
결코 돈을 많이 들이고 전문가를 데려다 완벽한 음악을 만들어야만 성공하는건 아니라는 사실.
그저 음악이 좋고 노래가 좋고 그렇게 모인 이들이 그 시간과 공간을 즐기며 음악을 연주하고 녹음하는 일련의 과정들이 모두 담긴 음반!
게다가 장사꾼에게 넘어가지 않고 세계 모든이들에게 단돈 1달라에 넘기고도 행복할 수 있는 그들이 참 아름답다 여겨진다.
그리고 끈적거리는 관계가 아닌 다시 그들의 삶으로 돌아가는 두 주인공의 사랑 또한 참 아름답다.
자신이 선물한 곡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전 애인을 보며 쿨하게 용서해줄 줄 아는 이런 멋진 여자가 되어야하는데...




영화를 보는 내내 아무것도 없는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것같은 이야기에 참 기분이 좋았던 이 영화, 음악을 좋아하는 마음 맞는 이들이 거리 여기저기에서 흥겹개 연주하던 장면들을 다시 한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사진출처:네이버영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16
비밀 정원
박혜영 (지은이) | 다산책방
알사탕 알사탕 500개
박혜영 작가의 첫 장편소설. 제4회 혼불문학상 수상작이다. 이번 혼불문학상에는 총 159편의 작품이 응모됐다. 이 가운데 "매혹적인 사랑 이야기와 그 불가능한 사랑이 뿜어내는 강렬함", "묘한 빈티지의 매력을 지니고 있다", "오랫동안 이런 이야기를 기다려왔다"는 평을 들으며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2014년 10월 6일, 장바구니에 담은 상품입니다."






어우동, 사랑으로 죽다
김별아 (지은이)
해냄




저녁이 깊다
이혜경 (지은이)
문학과지성사




불타는 섬
양영수 (지은이)
은행나무




천강에 비친 달
정찬주 (지은이)
작가정신




기억해줘
임경선 (지은이)
예담




타락
구효서 (지은이)
현대문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페인은 가우디다 - 스페인의 뜨거운 영혼, 가우디와 함께 떠나는 건축 여행
김희곤 지음 / 오브제(다산북스)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재지만 화려하지 않았던 가우디의 일대기를 그가 남긴 건축물들을 통해 들여다보게 하는 이 책은 꽤 많은 사진을 실어 가우디의 건축물을 세세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어디서부터 어떻게 보아야하는지까지 세심하게 일러주는 책이다. 글 또한 무척 감동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을 바꾼 식물 이야기 100
크리스 베어드쇼 지음, 박원순 옮김 / 아주좋은날 / 2014년 6월
평점 :
절판


100가지나 되는 식물이 우리 인간에게 참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게 되는 식물이야기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