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기억력 챔피언 초스피드 암기술 - 무엇이든 쉽게 기억하는 궁극의 암기 기술
마이클 티퍼 지음, 김영정 옮김 / 프로제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를 하다보면 꼭 암기해야할 것들이 생긴다. 나는 암기를 잘 하는 편은 아니라서 이왕이면 같은 것을 어떻게 하면 더 잘 외울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이 책을 보게 되었다. 원래 잘 못 외우는 편이었는데 스마트폰을 사용하다보니 왠만한 것들은 다 스마트폰에서 검색하거나 찾아보면 나오기 때문에 더욱 뭔가를 외울 일이 없다. 그러다보니 암기력이 더 떨어지는 듯 하다. 암기도 뭔가 특별한 방법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이 책을 보았는데 아마 암기에 필요한 대부분의 기술들은 다 설명하고 있다고 여겨진다.

이 책을 읽어보니, 암기를 잘 하는 사람도 뭔가 사전에 준비하는 것들이 있다. 암기를 잘 하기 위해서는 일단 자신만의 법칙을 만들어야 한다. 난수를 그냥 외우는 것이 아니라 각 숫자마다 자신이 정해놓은 이미지를 기억하는 식이다. 흔히 공부할 때 많이 했던 단어 앞머리 따서 외우기 같은 기술들도 이 책에 실려있다. 전혀 의미가 맞지 않는 이상한 문장이라도 그런 문장일수록 기억이 더 잘된다. 일단 외우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암기를 하기 위해 사용하는 문장의 뜻은 중요하지 않다.

대부분의 암기술이 자신의 규칙을 먼저 만드는 것을 선행 조건으로 꼽고 있다. 처음에 이런 규칙을 만드는 것 자체가 귀찮고 어렵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일단 한 번 만들어놓으면 평생 써먹을 수 있는 방법이라 조금 번거롭더라도 한 번 시도해보는 것은 괜찮겠다. 아무 노력도 하지 않고 그냥 외워지는 것은 없다. 이 책을 읽어보니 암기술이라는 것이 뭔가 마법같은 비법이 아니라, 조금 더 잘 외우게 하기 위한 노하우 정도라고 보면 될 것 같다. 그래도 사회생활을 하면서 기본적으로 외워야할 것들이 있긴 하다. 이 책을 통해서 그런 기본 노하우를 배워보는 것도 괜찮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자를 만드는 부동산 세금 - 부동산 세금 취득부터 보유, 양도까지의 모든것
변종화.신경재 지음 / 삼일인포마인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동산 정책은 하루가 다르게 변한다. 사실 나는 부동산에 대해서는 거의 알지 못하는 부린이지만, 적어도 뉴스를 보면 마땅한 부동산 정책이 없다는 것은 알겠다. 1년전과 지금의 부동산 정책은 완전 다르다보니, 사실 1년안에 나온 책을 봐도 현재 부동산 정책과 맞지 않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부동산 관련 책은 가능하면 최신판을 보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하는데, 도대체 어떻게 해야 부동산 세금을 절세할 수 있는 것인지 궁금했다. 부동산이라는 것이 그리 저렴한 자산도 아니고, 한 번 사고 팔기가 쉽지 않은 재산이다보니 이왕이면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절세라도 하는 것이 똑똑한 자산 관리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워낙 많이 부동산 정책이 바뀌는 것은 알겠는데, 하나로 정리된 책을 좀 보면 좋겠다 싶어서 이 책을 보게 되었다.

일단 이 책은 부동산 세금 전문가들이 쓴 책으로 책의 내용에 대해서는 신뢰를 가져도 무방하다. 그리고 이 책의 구성은 부동산 취득하는 과정부터 보유할 때 내는 세금, 그리고 양도할 때까지 순서대로 부동산 세금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어서 한 번 일독하면 전체적인 부동산 세금의 종류와 규모에 대한 파악이 가능하다. 사실 이런 책들은 좀 딱딱해서 소설처럼 그냥 읽어내려가기는 어렵다. 다행스럽게도 이 책의 목차가 무척 꼼꼼하고 자세하게 잘 되어 있어서 지금 내가 필요한 정보만 찾아서 쉽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일단 내가 필요한 부분만 발췌해서 읽어보고, 나중에 다른 상황에 대해서도 궁금하다면 다른 부분도 들춰보는 식으로 읽는다면 많은 도움이 되겠다.

사실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부동산 세금이 워낙 많고 헷갈려서 뭐가 뭔지 잘 몰랐었는데, 이 책을 한 번 읽고나니 대략적인 감이 잡힌다. 꼭 지금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지 않더라도, 앞으로 부동산을 보유할 때 어떤 점을 감안해서 구입해야하는지도 이 책을 미리 읽어두면 도움이 된다. 그리 어려운 대책이 아니더라도 조금만 신경쓰면 꽤 큰 금액의 부동산 관련 세금을 절세할 수 있다. 부동산 세금에 대해 깔끔하게 정리된 책을 찾고 있다면,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결혼의 연대기
기에르 굴릭센 지음, 정윤희 옮김 / 쌤앤파커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이 없어진 결혼의 결말은 너무 슬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실에 갇힌 남자 스토리콜렉터 89
데이비드 발다치 지음, 김지선 옮김 / 북로드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것을 기억하는 능력은 편리하기도 하지만, 그 자체로 끔찍한 추억이 되기도 한다. 잔인하게 살해당한 자신의 가족을 제일 처음 발견한 기억을 평생 잊지 못하는 주인공, 에이머스 데커의 새로운 이야기가 나왔다. 이번에는 새로운 사건이 아니라 자신이 오래전에 해결했다고 생각했던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는 에피소드로 꾸며진다.

사건의 시작은 정말 사소했다. 사실 어떻게 보면 그냥 전과자의 망상이라고 생각하고 넘어갈 수도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억울하다고 주장한 전과자가 살해당했다. 기이한 죽음이 주인공의 관심을 끌었다. 너무 오래전 일이기 때문에 사소한 단서도 매우 소중한데, 약간이라도 이상하다고 생각되는 점을 조금씩 파헤치다보니 이건 점점 사건이 커진다. 500페이지가 넘는 장편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이 책이 전혀 지루하지 않게 여겨지는 것은 모든 사건의 실마리들을 촘촘하게 잘 엮어내는 작가의 역량 덕분이라고 여겨진다.

에이머스 데커가 다루는 사건들은 공통적으로 처음 시작은 매우 사소하나, 나중에 결말을 보면 엄청난 사건인 경우가 많다. 이번에도 예외는 없었다. 사실 이 작품은 현대의 셜록 홈즈와도 같은 탐정 소설의 맥락을 같이 하는 작품이라도 봐도 좋다. 남들과 달리 아주 오래된 기억이라도 바로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불러낼 수 있는 주인공의 능력 덕분에 이 시리즈가 감당할 수 있는 시대적인 범위는 매우 넓어진다. 보통 사람과는 다른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이 작품을 읽는 재미는 더 커진다.

혹시 아직도 에이머스 데커가 등장하는 작품을 읽어보지 못했다면, 꼭 한 번 읽어보길 바란다. 무엇보다 탐정 추리 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들에게 강력 추천한다. 일단 한 번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매력에 푹 빠질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힘들 때 먹는 자가 일류 - 식욕 먼슬리에세이 5
손기은 지음 / 드렁큰에디터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맛있는 음식과 술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에세이. 글이 찰지면서도 쏙쏙 잘 읽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