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소녀 화불기 1~2 - 전2권
좡좡 지음, 문현선 옮김 / 북로드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중국 드라마의 수준이 꽤나 높아졌다. <소녀 화불기> 라는 드라마도 꽤나 인기가 있었는데, 이 작품은 <소녀 화불기>의 원작 소설이다. 중드 작품은 몇몇 작품을 보았지만, 사실 책까지 읽은 경우는 꽤나 드물다. 하지만 이 작품의 경우에는 워낙 줄거리가 흥미진진하고 매 장마다 새로운 사건이 터지는 덕분에 전체 2권 분량의 긴 작품이지만 절대 지루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게 읽었다.

이 작품은 예상하다시피 <화불기>라는 이름을 지닌 소녀의 이야기다. 현실성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타임슬립 판타지로, 과거에서 미래로 타임슬립을 한 것이 아니라 현대에서 과거로 갔다. 그것도 과거의 기억을 가지고 환생을 한지라, 몸은 어려도 정신은 이미 많은 고초를 겪었다. 그 덕분에 그녀는 일반 사람들과는 사뭇 다르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태어나자마자 철이 든 덕분에 모든 일을 요령껏 해낼 수 있었다. 한낱 거지 소녀로 일생을 살다 마칠 뻔 하다가, 잃어버린 줄 알았던 황제 형제의 자식 찾기 덕분에 180도 인생 팔자가 바뀌어 버렸다. 사실 객관적으로 생각해보면 좀 논리가 맞지 않는 부분들이 상당히 많으나 그냥 소설의 재미라고 생각하고 읽으면 꽤나 흥미진진하다.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이 약간 억지스럽고, 몇 번 보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사랑한다는 말이 툭 튀어나오는 대목이 좀 황당하긴 하다. 하지만 주인공이 죽을 고비를 여러 번 넘기고 나서도 그 기백이 전혀 사라지지 않고 더 좋은 기회를 잡는 이야기를 읽다보면 나도 모르게 주인공을 응원하게 된다. 사실 중국 무협 판타지 소설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 아무래도 여자 주인공 중심으로 이야기가 쓰여지다보니, 사랑 이야기가 주를 이루기는 하지만 그 와중에도 다양한 암투와 질투, 반전이 쉴새없이 쏟아진다.

사실 <소녀 화불기> 중국 드라마를 제대로 보지 못해서 결말이 어떻게 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책은 적어도 잔잔한 여운을 남기는 마무리를 하고 있다.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소설 작품의 결말은 가능하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들 때가 많은데, 이 책이 딱 그런 생각을 들게 만들었다. 아무튼 적어도 주인공들이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 흥미진진한 중국 판타지 소설을 찾고 있다면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미술 365
김영숙 지음 / 비에이블 / 2020년 9월
평점 :
품절


부담없이 하루에 한 페이지만 읽으면 저절로 이해되는 미술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노우볼 팬더밍 -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브랜드 팬덤 만들기
박찬우 지음 / 쌤앤파커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브랜드의 팬을 만들고 싶다면, 꼭 읽어야할 필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혈엄마 똑똑한 육아법 - 0~24개월, 헬육아 말고 꿀육아
백다은 지음 / 미디어숲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에 아이 키우기란 왜 이렇게 어려운 것인지 잘 모르겠다. 육아법이라곤 전혀 알지 못했던 우리 엄마 세대들은 그냥 뚝딱 아이들을 키워냈는데, 모든 것이 편해진 요즘에는 육아가 더 어려워진 듯한 느낌이다. 아직 아이가 없지만 주변에 아이 키우는 것들을 보면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려운 것이 바로 육아이다. 이왕이면 미리 이런 정보들을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서 한 번 읽어봤다.

우선 이 책의 저자는 아이를 키우면서 일하고 있는 초등학교 교사이다. 교사면 그래도 좀 편하지 않겠냐 하겠지만, 내가 보는 관점은 조금 다르다. 일단 일을 하면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그 어떤 직업이라도 쉽지 않다. 오히려 아이를 가르치는 직업을 가진 엄마의 육아법은 좀 더 피곤하지 않을까 싶다. 교육에 대해서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는데, 내 아이만큼은 아마 더 훌륭하게 키우고 싶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른 아이들보다 더 신경쓰고 더 공을 들여야하는만큼 모르는 것이 약일 수도 있는 부분도 있을 듯 하다.

초등학교 엄마의 육아법은 어떨지 궁금했는데, 사실 엄청나게 특별한 것은 없었다. 뭔가 특별하게 하려고 하기보다는 아이와 같이 있는 시간을 알차게 보내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았다. 사람들이 보통 헬육아라고 하는 이유는 아마 엄마 혼자서 오롯이 육아를 도맡아 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옛말에 아이 하나를 키우려면 마을이 필요하다고 했다. 여러 사람들의 손에서 커야 아이가 보고 듣는 것도 많아서 배우기도 빨리 배운다는 말인데, 요즘에는 그렇게 키울 수가 없는 환경이다. 매우 한정적인 환경에서 아이를 잘 키우고 싶은 욕심이 생기다보니 아마 헬육아가 되지 않나 싶다. 너무 아이에게 올인하지 말고 나도 행복하고 아이도 행복한 육아가 되어야 결과적으로는 모두 행복해질 수 있다.

아직 아이를 갖지 않은 사람에 비해 먼저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의 입장에서 특별한 교구나 놀이도구 없이 아이와 함께 노는 법 등 24개월까지의 아이를 어떻게 키우면 좋을지 소소한 꿀팁들이 가득 담겨있다. 육아를 너무 어렵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이 기간 동안에는 아이와 교감하는 것을 위주로 육아에 초점을 맞춰보면 좋겠다. 생각보다 육아가 그리 어렵지 않다는 것을 아주 조금 보여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술은 잘못이 없다 - 어느 술고래 작가의 술(酒)기로운 금주 생활
마치다 고 지음, 이은정 옮김 / 팩토리나인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다른 관점에서 생각할 수 있도록 해주는 책. 무척 흥미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