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기사, 행복을 찾아 바르셀로나로 떠나다 - 행복한 오기사의 스페인 체류기
오영욱 지음 / 예담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이 책을 손에 들었을 때 '돈키호테'가 생각난 것은 책 제목 때문일까. 멋진 가우디의 건물이 표지로 나와있어서 그랬을까. 아무튼 작지만 두툼한 두께가 마음에 들었다. 평소에 여행하는 것을 좋아하고, 그래서 여행에 관련된 책을 즐겨 읽는 나도서는 상당히 끌리는 책이 아닐 수 없다. 아직 유럽은 한번도 가보지 못해서 뭔가 막연한 동경도 가지고 있다. 유럽이라면 독특한 그만의 분위기와 함께 멋진 라이프 스타일이 있을 거라는 그런 생각이 든다.

 

 

일단 이 책은 올컬러로 작가가 직접 찍은 사진과 그린 그림으로 가득하다. 말하자면 1년간 바르셀로나에서 생활한 오기사의 일기장이다. 그 곳에서 살면서 느끼고 본 것들을 가득 담아 두었다. 왠지 자유로울 것만 같은 외국 생활에서 남모를 어려움도 느껴졌다. 게다가 가장 공감이 가는 것은 작가의 이력 또한 나와 비슷하다는 것이 공감을 느끼게 하는데 많은 영향을 끼친 듯 하다. 처음에는 왜 '오기사'일까. 생각했었는데, 알고보니 '기사'이다. 건축을 전공한 사람이라면 대부분 기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으니 '오기사'라는 것도 그리 특별한 것만은 아니다. 선이 조금 구불거리기는 하지만 대상물의 특징을 잘 잡아내는 스케치도 마음에 든다. 사실대로 그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보는 시각으로 적절한 비례로 그리는 것이 열심히 수련을 한 흔적으로 보인다.

 

 

요즘 건축을 전공하면서도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인데, 과감하게 자신이 하고 싶어하는 일을 찾고 있는 오기사가 나름대로 부럽기도 하다. 그냥 처음에 자신이 원하는 일을 찾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은 일 같다. 그래서 오기사가 아직 방랑을 계속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래도 그는 조금씩 자신의 길을 찾아가는 중이라고 믿는다.

 

 

혹시나 바르셀로나로 여행을 갈 계획을 세운 사람이라면 한번쯤 이 책을 읽어보길 권한다. 그 곳에서 사는 사람만이 알 수 있는 작은 정보가 가득 들어있으니 말이다. 혼자서도 먹기 좋은 카페, 바, 걷기 좋은 거리 등등. 하나의 도시를 그대로 느끼기 위해서는 한두달의 시간만으로는 부족하다. 잠시라도 바르셀로나에 푹 빠지고 싶다면, 외국 생활의 진실을 알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라. 조금은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 책에서 또 마음에 드는 점 하나! 양쪽을 활짝 펼쳐도 절대 책이 갈라지지 않는 제본이다. 책 하나도 꼼꼼하게 만드는 출판사의 세심함이 돋보인다. 오래 보관해도 색이 바래지 않을 고급 내지도 책장 넘기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