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이 채 90분도 남지 않았네요 

가만히 생각해보면 시간은 끊이지 않고 흐르는 것 뿐인데 

거기에 경계를 지어 숫자를 붙이고 의미를 부여한다는 게 우스울 때가 있었구요 

그래도 좋았던 일은 마음에 담고, 좋지 않았던 일은 뒤에 남겨두는 계기를 만들어준다는 점에서 

인위적으로라도 선을 그어 새로운 시작을 만드는 것은 좋은 것 같아요 

그런 의미로 혹시 제가 본의 아니게 맘에 생채기가 나게 한 분이 계시다면 부디 너그러이..ㅎㅎ 

새롭게 시작하는 2009년, 늘 행복하고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08년 안녕  

앗!! 그러고 보니 나 이제 꺾이는구나..!!

여자 나이는 크리스마스 케잌이라는데.. 아 슬프다ㅠㅠ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ephistopheles 2009-01-01 0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른 말이 필요있겠습니까.
연애 파이팅!!! 하십시요

푸른신기루 2009-01-01 21:44   좋아요 0 | URL
제가 바라는 건 딱 두 가지, 큰 키와 저보다 높은 정신연령 뿐인데
그 두 가지를 다 갖춘 사람을 찾기가 힘드네요ㅎㅎ
메피님도 올 한 해 파이팅하세요~!!

L.SHIN 2009-01-01 0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기루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그런데 왜 여자 나이는 크리스마스 케익인가요? (갸우뚱)

푸른신기루 2009-01-01 21:42   좋아요 0 | URL
크리스마스 케잌이 24일까진 불티나게 팔리고 25일에는 그럭저럭 남은 것들이 팔리고 26일부터는 안 팔리는 것에 비유해서 하는 말이에요^^;;;;
뭐, 저는 연말 케잌하죠 뭐~ 키득키득
L.SHIN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SHIN 2009-01-02 06:59   좋아요 0 | URL
아항~
하나, 재밌는걸 발견했네요.^^

Alicia 2009-01-01 1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런 말 하는 남자는 만나지 마세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푸른신기루 2009-01-01 21:43   좋아요 0 | URL
근데 그런 말은 주로 여자들이 하더라구요ㅎㅎ
알리샤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세실 2009-01-03 07: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호 크리스마스 케잌 재미있네요. 하지만 넘 빨라욧~~~
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 멋진 님 만나시길^*^

푸른신기루 2009-01-04 20:25   좋아요 0 | URL
꺄아>_<
맨 밑줄이 제일 좋은데요*_*
ㅎㅎㅎ
전 연말케잌할 거예요ㅋㄷㅋㄷ
 

무언가를 쓰고 싶은데,

미치도록 끄적이고 싶은데,

머릿속에 맴도는 말들을 모두 털어놓고 싶은데,

썼다 지웠다 썼다 지웠다만 반복하다가

올 한 해도 이렇게 가는구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L.SHIN 2008-12-31 0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 어제...어떤 페이퍼를 썼다가..그냥 지워버렸죠.
그럴 때가 있더군요.
2009년에도 새로운 구름들이 대기중에 있습니다.
혹시나 2008년에 신기루님의 맑은 하늘을 어둡게 가렸던 먹구름들이 있다면 털어비리고
새로운 구름을 맞으러 갑시다.^^

푸른신기루 2008-12-31 22:12   좋아요 0 | URL
쓰고는 싶은데 쉽지가 않네요ㅎㅎ
2009년의 새로운 구름을 기대해봅니다^-^
L.SHIN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왜 페이퍼나 리뷰에는 <추천>만 할 수 있는 걸까.. 

<반대>도 누를 수 있게 할 수는 없을까?? 

글에 찬성하고 지지하는 사람이 있다면 

반대하고 동의하지 않는 사람도 있을텐데 

난 추천할 권리 뿐만 아니라 반대할 권리도 갖고 싶다. 

특히나 난 말빨이 딸려서 조리있게 댓글 달거나 글 쓸 자신이 없단 말이다!! 

쿠쿠쿠(웃음소리임)  

 

뒤늦은 덧붙임) 

제가, <반대>단추가 생긴다면 당장 쫓아가서 눌러버리고 싶은 글이 있어서 이 글을 쓴 건 절대절대 아니랍니다~ ^-^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푸른신기루 2008-12-29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게다가 만약 내가 이 글에 댓글을 막아놓는다면,
<반대>단추가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익명의 의견을 표시할 수 없잖아??
오직 <반대>단추를 원하는 사람만 의견을 낼 수 있는 거잖아.

가시장미(이미애) 2008-12-29 1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이거 좋은 아이디어네요? ㅋㅋ 나중에 토론방 같은 게 생기면 그런 기능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 제가 나중에 학원차리는 게 꿈인데, 그 때 홈피 만든다면 꼭 이 아이디어를 살려 토론방을 만들겠어요. 아이디어 훔쳐갔다고 저 욕하시지 않을꺼죠? ㅋㅋ

푸른신기루 2008-12-29 16:13   좋아요 0 | URL
제 아이디어가 아니에요~
제가 자주가는 대부분의 게시판에도, 심지어 별로 좋아하지 않는 네이버 기사 댓글에도 추천/비추가 나뉘어 있다구요;;

가시장미(이미애) 2008-12-29 19:21   좋아요 0 | URL
아니 그랬어요~!!! 알라딘밖에 안 하는 저로써는 금시초문이군요. ㅋㅋㅋ
그럼 더 기발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봐야 겠네요. ^^ 곰곰...곰곰..

근데 아래에 달린 댓글을 보니 부작용도 많을 것 같네요. 곰곰...곰곰..
(에잇! 나중에 생각해야지. 귀차니즘 가시장미.._-_)~)

무엇보다 중요한 건 댓글이든 반대하는 사람의 수든, 자신의 생각이 잘못 된 것일 수도 있다는 걸 인정하는 자세가 아닌가해요. 누구에게나 그런 부분은 힘든 부분이지만.. 귀를 막고 눈을 막고, 보지도 듣지도 않겠다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런 사람과 소통하고자 하는 사람은 없겠죠.

그런데 참 신기한 건. 알라딘에는 있다는 겁니다!
쿠쿠쿠 (웃음소리임)- 님 따라해 봤어요. 크크크 (이건 제 원래 웃음소리임)

푸른신기루 2008-12-29 19:25   좋아요 0 | URL
지금은 스트레스 받으시면 안돼요~!!
나중에 처~언천히 생각하세요ㅎㅎ

성인이 나이만 먹었다고, 투표권 생겼다고 되는 게 아닌 거죠
먹은 나이만큼의 정신적 성숙을 기대하기 때문에 성인이라고 인정해주는 거 아닐까요
다들 성인이시잖아요~ 전 아직 쫌 덜 성인이지만..ㅋㅋ
철없이 굴 거라고 염려되어 만들지 못한다면 구더기 무서워서 장 못 담그는 거 아닐까요;;
저는 알라디너들을 믿어요!!
크크크(가시장미님 원래 웃음소리를 따라해 봤어요)

보석 2008-12-29 14: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문득 같은 생각을 했더랍니다.^^; 물론 부작용도 좀 있을 것 같긴 하지만...

푸른신기루 2008-12-29 16:15   좋아요 0 | URL
자신의 생각에 반대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본다면,
좀 더 빨리 깨칠 수 있지 않을까요??
설마 아이피를 바꿔가며 반대를 눌러대는 짓을 할 사람이.. 있을까요..??
하하... 알라딘엔 없을 거예요=ㅂ=

푸하 2008-12-29 1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반대의 순기능도 있지만 혹시 그거 어려워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으니 좀 어려운지도 모르겠어요. 제가 좀 반대가 될 만한 글을 쓸것 같은 생각이 들기도 해서요.ㅎ~
어쨋든 추천이든 반대이든 서로가 서로를 잘 즐겁게 알아가는 방식이 좋은 거 같아요.

푸른신기루 2008-12-29 19:35   좋아요 0 | URL
푸하님의 서재는 개인공간이잖아요
푸하님께서 자꾸 맘에 안 드는 글을 쓴다면 그냥 푸하님 서재에 안 들어가면 되는 거죠
그런데도 계속 푸하님의 서재에 들어간다면 그건 푸하님이 좋다는 거고, 그럼 반대하는 분들이 무조건 푸하님을 싫어하는 건 아니지 않을까요??
그러면 그 반대를 그냥 받아들이면 되는 거죠
'나를 싫어하는 것'이 아니라 '내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받아들이면 상처받지 않을 수 있지 않을까요
흠.. 심리학적 용어를 대자면 '내적 귀인'말고 '외적 귀인'하시라는 거..ㅎㅎ

제가 너무 순진하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건가요..=_=;;

무해한모리군 2008-12-29 17: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글에 반대 오십 이렇게 달려있으면 충격을 극복못할거 같아요 ㅠ.ㅠ

푸른신기루 2008-12-29 19:34   좋아요 0 | URL
아.. 그러고 보니 저도 상처를 넘 잘 받는데...-_ ㅡ
반대의 최대수를 정해놓으면 어떨까요..=_=;;;
정말 문득 생각난 거라 자세히 생각 안 했네요
근데 추천50 받기도 힘든데 반대50이 가능해요??
호오.. 전 일일 방문자수 평균이 30을 넘질 않아서..ㅋㅋ
 

 

연애는.. 

참 힘들구나..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L.SHIN 2008-12-28 0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연애를 해본 적 없는 나로써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신기루님의 저 짧은 글 속에서는 힘듬이 느껴집니다.
무슨 일인지 모르지만 힘내세요.^^

푸른신기루 2008-12-29 10:09   좋아요 0 | URL
힘들기도 하지만..
뭐랄까 새로운 통찰을 했지요..ㅎㅎ
힘을 팔아 깨달음을 얻었어요

2008-12-28 10: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2-29 1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2-28 13: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2-29 10: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2-29 11: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2-29 11: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2-29 12: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2-29 16: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로라, 시티 - 죽은 자의 두 번째 삶이 시작되는 시티!
케빈 브록마이어 지음, 김현우 옮김 / 마음산책 / 2008년 8월
장바구니담기


꿈꾸는 것이 소리지르는 것보다는 쉬웠고, 소리 지르는 것이 걱정하는 것보다 쉬웠으며, 걱정하는 것이 우는 것보다 쉬웠다.-48쪽

살아 있을 때는 모든 것에 지쳐 있던 그녀였다. 말하는 데 지쳤고, 먹는 일에도 지쳤고, 생각하기, 기억하기, 욕망하기, 기대하기에도 지쳐 있었고, 무엇보다도 자기 삶의 종말을 예측하는 일에 지쳐있었다. 죽기 전 마지막 10여 년 동안 그녀는 어깨에 보이지 않는 돌덩이를 얹고 지내는 것 같은 기분이었다. 쓰러지지 않은 채 두 다리로 버티고 서서 걸음을 옮기는 것만으로도 비틀거릴 지경이었다. 그녀는 그 돌덩이를 내려놓는 방법을 알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것이 어디서 왔는지도 몰랐다. 그저 그렇게 짊어지고 다닐 뿐이었다.-99쪽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이런 축복들과 함께 지내지만, 정작 잃어버린 후에야 그것들이 축복이라는 것을 깨닫는 것 같아." 그가 말했다. "물론 머리가 둔한 사람이라면, 나처럼 말이야, 자기가 뭘 잃어버렸는지도 모르겠지, 지금처럼 그것들을 되찾고 나서야 비로소 알게 되겠지. 내 말 무슨 뜻인지 알겠지?"-104쪽

"영원히는 아니지만, 오래 걸리기는 했지."-27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