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다, 다 괜찮다 - 공지영이 당신에게 보내는 위로와 응원
공지영.지승호 지음 / 알마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근간 공지영 작가가 연이어 계속 베스트셀러 책을 내는 것에 그녀의 팬이지만 약간의 거부감을 느끼기 시작한 것이 사실이었다. 우리 사회는 '베스트셀러'에 대한 막연한 어떤 솜사탕 같은 허무함의 베일을 덧쒸운 것이 사실이므로... (이 점에 대해서도 이 책 안에 작가의 생각이 나온다^^)

 너무 상업적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다분히 주관적인 느낌과, 인터뷰 형식이라는 데에서 솔직히 깊이가 없거나 지난한 녹취록 형식이 아닐까 하는 우려까지 섞인 상태에서, 그러나, 그럼에도 그녀의 책은 읽어야 한다는, 모순의 강박에서 이 책은 내 손에 들어오게 되었다.

 일단 분량이 만만치 않음에도 상당히 가독력이 있다.

 무엇보다 외로움을 느낄 때, 인터뷰어 지승호와 공지영과 함께 외롭지 않을 수 있었고, (정말이다, 마치 두 사람이 함께 내 옆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는 듯한 느낌, 아니 더 나아가 마치 내 감정까지 다독여 주는 듯한 느낌), 무언가 알 수 없었던 작품 행간의 공백을 충실히 그녀가 설명해 주고 채워 주는 충만한 느낌..

 또한 무엇보다 굴곡 있는 삶(작가는 이런 표현에 또 정색을 하겠지만^^)을 통과해 온, 인생 선배로서 인생을 조망하고 대하는 기본적인 태도에 대한 조언 등이 인터뷰라는 형식의 무게에 추를 하나 더 올려 주는 충만한 느낌을 가지게 한다.

 미모라는 것, 문장이 현란하지 않다는 것(바꿔 잘 읽힌다는 얘기), 베스트셀러의 혜택을 누린다는 점, 그리고 세 아이를 가진 돌싱이라는 점, 비평가들, 그리고 보수적인 언론에서 자주 공격했던 이런 요소요소들에 대하여 작가가 입장을 설명하는 부분에서 우리는 언론이 만들어낸, 혹은 어떤 체화된 선입견이 만들어낸 허상에 항변하는 조금은 귀여운 그녀의 모습도 목격할 수 있다.

 일단 그녀가 낸 작품들로 테마를 구성하여 이야기를 풀어나간 점이 흥미롭고, 언어로 풀어낼 수 있는 최대한의 솔직한 자신의 모습을 독자들 앞에서 무장해제하여 보여준 공작가의 용기, 또한 그러한 그녀의 고백을 과장없이 잘 풀어낸 인터뷰어 지승호의 비범한 진행실력 등이 어우러져 정말 괜찮은 작품이 하나 탄생한 것 같다.

 공지영 작가의 책을 접해보지 않은 독자들은 차라리 이 책부터 읽어 거꾸로 그녀에에 접근해 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고, 공지영 작가의 책을 읽은 독자들이라면, 이 책으로 그녀의 작품을 관통하는 어떤 체계를 설립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아니, 이런 모든 것을 차치하고, 삶에 지친 사람들이 정말 아무 부담없이 한 인생을 살아낸(아직도 진행중이기는 하나) 이의 자기 고백을 통하여 다시 내일을 시작할 수 있는 용기를 얻을 수도 있는 정말 괜찮은 길동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이 있는 아내는 늙지 않는다 - 살림과 육아, 맞벌이 때문에 덮어둔 나의 꿈을 되살리는 가슴 뛰는 메시지
김미경 지음 / 명진출판사 / 2007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꿈이 있는 아내...

지금 나의 고민에 가장 부합하는 책이 아닌가 싶다.

진부한 내용이라 치부하기에는 저자의 경험과 고뇌가 눅진하게 녹아 있어

공감과 리프레쉬를 불어넣어 주기에 칭찬해 주고 싶은 책이다.

요새 하도 비슷비슷한 처세술 및 삶의 처방전 비슷한 상업성의 겉옷을 입고 속 알맹이는 비어 있는 베스트셀러들이 많기에 큰 기대 않고 읽은 책에서 의외의 격려의 수확을 얻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크릿 - 수 세기 동안 단 1%만이 알았던 부와 성공의 비밀
론다 번 지음, 김우열 옮김 / 살림Biz / 200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단 이런 류의 책을 학창시절 유난히 좋아했었기 때문에 호감을 가지고 첫장을 펼쳤다는 것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나 '브리스톨'의 '신념의 마력'은 두고 두고 읽으며 인생의 지침서로 활용했던 기억이 난다. 나폴레옹 힐, 지그지글러, 조셉 머피 등의 저서도 크게 다르지 않다.

긍정의 마인드와 확신이 인생의 지평을 열어준다는 논리 자체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 책은 예쁜 양장지를 낭비하고 있다는 생각이외의 것을 줄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뻔한 얘기라 해도 활자로 인쇄되어 저명인사들의 입을 통해 정제된 언어로 또 그럴 듯한 근거를 바탕으로 역설될 때에 가져오는 울림은 결코 무시할 것이 못된다. 또 힘든 인생사에서 이왕이면 긍정적인 얘기들을 내내 읽으며 생산적인 생각을 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의미있지 않을까?

주위 사람들의 평은 사서 읽기 조금 아깝다는 반응들이지만 짧은 시간에 일독하기보다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읽으며 마인드를 전환할 필요가 있는 책이라 사서 읽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일단 우울한 좌절감과 자신에 대한 불신감을 확실히 날려 주는 것만은 분명하니까...


댓글(0) 먼댓글(1)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대형 베스트셀러라는 말이 조금은 무색한 "시크릿"
    from 風林火山 : 승부사의 이야기 2007-09-21 01:22 
    시크릿 - 론다 번 지음, 김우열 옮김/살림BIZ 전반적인 리뷰 2007년 9월 19일에 읽은 책이다. 어떤 책이든 도움이 되지 않는 책은 없기에 도움이 되는 부분도 있지만 이 책은 아쉬움이 상당히 많은 책이다. 그것은 그만큼 국내나 미국에서 대형 베스트셀러라는 점이 부각되었고 각종 사이트의 많은 리뷰어들의 평점이 상당히 높았기에 그만큼의 기대감을 가져서 그런 것이라 생각한다.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와 같은 책의 선경험이 있었기에 그만큼의 기..
 
 
 
마음 - KBS 특별기획 다큐멘터리
이영돈 지음 / 예담 / 2006년 4월
평점 :
절판


마음? 마음! 마음...

솔직히 다큐멘터리에 건 기대가 너무 컸기에 다시보기까지 동원하며 제대로 챙겨 보려고 했지만 생각보다 지루한 감이 있어 조금 보다 말았었던 차이다.

그러니 책으로 출판되었다고 했을 때 '또 그렇고 그런 방송 짜집기의 지면화구나.' 지레 짐작하고 관심도 안가지다 불현듯 베스트셀러라는 말에 충동적으로 주문하고 후회하고 그랬던 사연이 있다.

언제나 빠른 알라딘의 배달속도에 감탄하며(여기는 시골이라면 시골인지라), 포장을 격렬하게 뜯어보니 이거 가볍게 읽으려던 맘이 절로 수그러들게 크고 두껍다.

솔직히 좀 들춰보고 말려고 했는데 그러기에는 책값의 압박이 있어서 인내심을 가지고 첫장부터 천천히 읽어 나가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런데... 이 책 꽤 훌륭하다. 일단 이영돈 프로듀서님의 알찬 땀방울이 노곤노곤 군데군데 녹아 있다. 확실히 이렇게 노력해서 편집하고 쓴 책을 편하게 앉아 읽을 수 있다는 독자라는 입장은 참 축복받은 것이다.

또한 가끔은 내 마음을 들킨 듯한, 내 성향을 들킨 듯한 너무나 사실적인 묘사와 수많은 사례들, 그리고 전문가들의 조언이 참 알찬 책이다.

마음을 막연하게 추상적으로 묘사하지 않고 과학적으로 설명하려고 애쓴 점, 그리고 그 마음을 통제하고 조절함으로써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신체적 변화들, 나와 똑같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사람들이 어떻게 그것들을 극복해 나가는 지를 접하다 보면 마지막 장을 덮으면서 감사하다는 느낌이 절로 들게 만드는 책이다. 물론 명상이라든지, 용서학이라든지 어떤 실체가 없는 것들에 대한 조금 긴 설명들에 거부감을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그 지루함이 단순한 지루함이 아니라 자신의 마음에 어떠한 작은 변화,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 발화점이 될 수 있는 묘한 힘이 이 책에는 분명히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남자네 집
박완서 지음 / 현대문학 / 2004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그 남자네 집 '  첫사랑을 떠올릴 때 우리는 흔히 그와 관련된 장소나 사물을 많이 연상하는 편이다. 아니 차라리 그것들로 인해 첫사랑을 회상하게 된다는 게 더 적절한 표현일 듯하다. 죽은 사물이나 장소도 추억으로 인해 박동이 뛰고 향기로운 숨결을 내뿜게 되는 것이다.

 누구나 첫사랑이 있다는 대전제를 인정하게 되면 이 책은 충분히 읽을 만한 이유를 가지게 된다. 지나치게 미화되고 지나치게 환영이 덧쒸어진 첫사랑의 추억의 장막을 힘들이지 않고 걷어낼 수 있게 되는 것은 하나의 보너스이다. 또한 첫사랑이 아름답게 추억의 지평선 너머에 가라앉아만 있는 것이 아니라 가끔씩 그 지평선 위로 아름답지 못한 모습으로 불쑥불쑥 튀어나오기도 한다는 것에 묘한 동질감을 느끼게 될 터이다. 그럼에도 박완서의 소설은 아름답다. 너무나 많은 진실을 내포하고 있으므로... 이것은 설익은 문학청년의 치기대신 삶의 속살을 여지없이 만져본 노작가만의 노련함에서 나온 내공이 아닌가 한다. 그의 소설을 읽으면 인생을 또래보다 1.5배이상은 이해해 버린 듯한 착각아닌 착각에 빠지게 되므로...

 남의 이야기를 그것도 내밀한 속사정까지 듣는다는 것은 언제나 금단의 열매를 맛본 듯한 묘한 쾌감을 느끼게 한다. 이 책을 펼치면 어느 한 여인네의 아름다운 추억대신 처절한 생활 속에 스러져간 첫사랑의 아픔과 또 그 아픔대신 얻게 된 평범한 결혼생활의 미학아닌 미학을 지루하지 않게 엿볼 수 있다. 더 나아가 그 여인네와의 이별의 장소에서 이유없이 떨어지는 눈물 방울이 마지막 장을 축축하게 만들어 버릴 공산이 크다. 그리고 이렇게라도 감동의 마무리를 해보려고 수선을 떨게 될 지도 모를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