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소년의 심리학 - 남자아이는 어떻게 성장하고 무엇이 필요한가
마이클 거리언 지음, 안진희 옮김 / 위고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만하고 기억력과 집중력이 떨어지며 공격성과 영웅심리가 강한 남아에게는 여아의 경우보다 좀 더 의도적으로 삶에 대한 목적의식(=역할과 사명에 대한 인식)을 갖게 하는 것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개인화된 양육방식에서 벗어나 주양육자 외에도 다방면의 멘토들을 아이에게 연결해줘야 한다는 (유대가 강한 부족 중심 농경사회라면 모를까, 하, 다소 현실성 희박해 보이는) 내용. 이 책에서 저자는 성역할에 대한 억압적 편견을 부추긴다는 여성주의자들의 추궁을 면하고자 '역할'이라는 단어 대신 '목적'이라는 단어를 일부러 더 많이 채택했다고 밝히고 있는데, 차라리 비난을 감수하고서라도 '목적'을 '역할'로 쓰는 편이 내용의 명확한 전달을 위해선 낫지 않았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른 마음 - 나의 옳음과 그들의 옳음은 왜 다른가
조너선 하이트 지음, 왕수민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회심리학과 진화생물학을 넘나들며 도덕성의 작동 원리(1부), 그 사회적 기원과 형성 과정(2부), 나아가 도덕이 종교 및 정치와 어떻게 관련 맺고 있는지(3부) 살펴본다. 책에서 알게 된 사실은 인간의 선천적 도덕성 기반(=도덕 매트리스≒도덕적 감각 수용체)이 무려 여섯 가지(①배려/피해, ②자유/압제, ③공평성/부정, ④충성심/배신, ⑤권위/전복, ⑥고귀함/추함)라는 것. 그리고 WEIRD(western, educated, industrialized, rich, democratic: 서양적이고 고학력이고 산업화되고 부유하고 민주주의적인) 특성이 강하거나 정치적으로 진보 성향의 사람들, 또는 자유주의자들의 도덕 판단이 주로 세 가지 기반(배려/피해, 자유/압제, 공평성/부정) 위에서 집중적으로 이루어지는 데 반해 보수주의자들은 다섯 가지 기반 모두를 폭넓게 사용한다는 것.

 

이 책은 보수 우파와는 사고의 결이 질적으로 다르다고 스스로 여기는 사람들 즉, 세 가지 이하의 도덕 감각 수용체만 편향적으로 사용하는, 도덕성의 범위가 협소한 사람들로 하여금 인간 이해의 폭을 넓히도록 하는 데 여러 모로 유용하겠다. 나와 이질적인 상대와 한 사회 안에서 어찌되었든 함께 살아나가려면 우선적으로 상대가 가장 신성하게 여기는 도덕적 가치부터 파악해야 한다. 나는 비록 그 가치를 따르지 않는다 해도 그 사람이 왜 그 가치를 따르는지 헤아려보는 일, 여기서부터 인간적 이해의 가능성이 싹튼다(558쪽)는 말은 새겨들을 필요가 있다. 

 

이렇게만 쓰면 리뷰가 너무 짧으니까 재밌었던 것 하나 더. 이 책에서는 자연 적응과 진화의 결과로 말미암아 인간의 본성이 90퍼센트는 침팬지, 나머지 10퍼센트는 꿀벌과 같아졌다고 하면서, 특정 계기에 의해 두뇌 회로 모처에 ‘군집 스위치’가 켜지면 비로소 10퍼센트의 본성이 활성화되는 상태 그러니까 인간이 별안간 군집 생물처럼 행동하는 상태가 된다고 말한다. 이때 방출되는 옥시토신이라는 호르몬의 작용으로 우리는 ‘집단 희열’에 젖어드는데, 이런 경험은 대자연 앞에서 스스로가 자연의 일부임을 느끼는 순간에도, 환각제를 통해서도, 광란의 댄스파티 현장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다. 이게 왜 재밌었냐면, 단순명쾌해서. 너무도 너무도 너무도 단순명쾌해서. 세계의 일렁이는 신비와 우리 안의 빛나는 신성을 단숨에 형해화시켜버리는 진화생물학의 이 막강한 단순명쾌함이란. 뒤통수를 얻어맞은 기분이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헷갈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명리심리학 - 사는 게 내 마음 같지 않을 때
양창순 지음 / 다산북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반인이야 심리학도 명리학도 대수롭지 않게 기웃거려 본다지만 세간에 알려진 전문가가 자기 학문의 경계-어쩌면 적대적인 경계-를 넘는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을 텐데. 임상적 필요에 의해, 인간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에 이르고자 미지의 세계로 개의치 않고 뛰어든 저자의 용기가 대단하다. 정신의학이라는 토대 위에서 받아들인 명리학에 대한 인상, 상담시 명리학을 어떻게 참고 지표로서 통합적으로 활용하는지, 구체적 상담 사례 등 e북으로만 훑고 지나가기엔 되짚어볼 만한 부분들이 상당하다. 저자에게 영감을 준 프리초프 카프라의 <현대물리학과 동양사상>은 나 역시 감동적으로 읽은 터라 반갑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로파일러 표창원의 사건 추적 - 한국 사회를 뒤흔든 희대의 사건을 파헤치다, 개정판
표창원 지음 / 지식의숲(넥서스)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이코패스는 일상의 그늘에 숨어 지낸다>(이수정 김경옥, 2016)와 함께 읽어봄. 겹치는 사건 없고 해외사례까지 소개되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이코패스는 일상의 그늘에 숨어 지낸다 - 범죄심리학자 이수정과 프로파일러 김경옥의 프로파일링 노트
이수정.김경옥 지음 / 중앙M&B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근 십여 년간 한국에서 일어난 범죄 가운데 심리학적으로 의미 있는 몇몇 사건에 대해 다루고 있다. 각종 성격장애 유형을 개괄하고 있는 부록도 눈여겨볼 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