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성경적 여성으로 살아 본 1년 (리커버)
레이첼 헬드 에반스 지음, 임혜진 옮김 / 비아토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경적 남성성을 추구했던 지난날이 떠올라 낯 뜨겁게 읽었다. 미국 남부 보수적인 지역에서 자란 레이첼은 1년 동안 성경에서 가르치는 여성으로 살아 보겠노라 결심하고 한 달에 하나의 주제를 정한다. 10월 △온유를 시작으로 △살림 △순종 △용맹 △아름다움 △정숙 △순결 △출산 △복종 △정의 △침묵 그리고 9월 △은혜까지, 해당 성경 구절을 연구한다. 유쾌하고 단단한 글솜씨로 일상 속에서 실천해 가는 이야기를 보고 있노라면, 마치 내가 댄(작가 남편)이 된 것 같았다. 실천이라는 표현 아래 신학과 젠더의 깊은 통찰을 기반으로 한 이야기를 읽으면서 1년을 동행한 것처럼 느껴졌다. 고정된 성경적 여성성이란 없으며, 개인마다 자유롭고 용맹하게 성경의 모순과 신비 사이에서 살자고 말을 건네는 과정이 멋지다. 여성 폭력에 관한 숨 막히는 현실과 총체적인 문제들 속에서 이토록 발랄하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가 왠지 모르게 서글프기도 했다. 여기의 레이첼들과 함께하는 게 성경적 남성의 역할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수: 한 권으로 읽는 역사 (한영 합본)
헬렌 K. 본드 지음, 이학영 옮김 / 학영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를 형성한 인물과 사상을 권위자의 글로 소개하는 영국 SPCK 출판사의 'Very Brief History' 시리즈 중 한 권인 <예수> 한영 합본. <바울과 선물> 저자 존 바클레이가 쓴 <바울>을 흥미롭게 읽은 터라서 출간 전부터 기대했다. 100쪽이 안 되는 짧은 내용에 초기 기독교 연구의 전문가인 저자가 제시하는 1세기 팔레스타인 배경과 예수를 둘러싼 인물들, 복음서에 관한 신학, 문학적 장치 등이 어우러진 꽉 찬 내용을 보고 있으면, 그동안 신앙의 대상이었던 그리스도가 낯설게 느껴지기도 한다. 낯섦을 마주하는 일이 신학하기의 기초라 생각하기에 좋은 신학책이라고 생각한다. 아는 만큼 보이는 탄탄한 신학적 구성도 훌륭하지만, 역사에서 만들어진 유산을 소개하는 8장 '오늘날 예수'에서 문화 기독교인을 다루는 부분이 개인적으로 가장 와닿았다. 서구도 남반구도 아닌 동아시아 한국에서 예수를 따르는 우리의 오늘과 내일은 어떨까. 이 얇은 책이 정답을 주지는 못해도, 좋은 출발점을 제공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퉁잇돌 그리스도 - 존 스토트 베스트 에세이
존 스토트 지음, 이지혜 옮김 / 복있는사람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OOO의 시대 가고, OOO의 시대 온다'는 말에서 전자를 담당하는, 20세기 복음주의 교황으로 불리던 엉클 존의 책을 또 만나다. 1974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세계 복음화 국제 대회 직후 1977년부터 1981년까지 <크리스채너티투데이>에 매달 쓴 '코너스톤 칼럼'에서 선별하고 정리해 묶었다. 코로나19 시대, 교회의 사회적 인식이 사형선고를 받은 이때, 한물갔다고 평가받는 그의 책을 읽는 느낌은 새삼 새로웠다. 정확히 말하면 양면적이었다. 우선 지금 그가 존재했다면, 그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갈라지고 등진 이들을 연합시키지 않았을까 상상했다. 한편 사회 이슈의 첨예한 문제까지 짚기는 하지만 오직 성경 규범만을 - 정확히 말하면 성경의 규범이라고 믿는 만들어진 규범만을 - 고수하며 재단하는 복음주의 특유의 고집 혹은 결함이 읽히기도 했다. 그가 정의한 대로 복음주의자는 곧 평범한 그리스도인이므로. 신앙인의 평범함, 그리스도인의 상식이 그를 통해, 그를 넘어서 '지금 여기'를 위해 새롭게 구현되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스도교를 다시 묻다 - 부정 신학의 눈으로 바라본 그리스도교 비아 제안들 시리즈
더글라스 존 홀 지음, 이민희 옮김 / 비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캐나다를 대표하는 개신교 신학자의 첫 번역서이자 마지막 저작을 읽으며 평을 남기기 어려웠다. 독서 중에 교회가 혐오의 주인공이 되었기 때문이다. 부정신학의 방법으로 그리스도교는 '문화-종교, 성서의 종교, 교리, 도덕 체계, 교회, 진리'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더 깊고 심오한 차원의 신앙을 탐구하는 문장들이 현실과 겹쳐 보여, 읽다 멈추기를 반복했다. 평소라면 현실의 다양한 현상을 재단하며 비교적 쉽게 표현했을 텐데, 그래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러니까 '지금' 이 책은 한 번 더 숙고하며 읽으라고 주문하는 것 같았다. 그리스도교를 '무엇'으로 환원할 수 없지만, 현실의 다양한 또는 실망스러운 '그리스도교들'을 감싸 안으면서도 끝내 말할 수 없는 복음을 다시 상상하고 제안하는 것. 그리스도교를 대표할 수 없지만 그리스도교에서 제외할 수도 없는 영역들의 자리를 찾아 주는 것. 성찰과 신비를 늘 중심에 두는 것. 이것이 나로서는 저자의 마지막 호소를 붙드는 방법이었다. 신학적 반성과 침묵이 절실한 이때, 위안과 질문을 얻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서, 퀴어를 옹호하다 - 성서학자가 들려주는 기독교와 성소수자 이야기
박경미 지음 / 한티재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서학자, 퀴어를 옹호하다. 책을 덮으니 제목이 이렇게 읽혔다. 성소수자를 축복했다는 이유로 목사에게 '정직'을 내리는 교단, 숱한 성범죄 사건에는 침묵하면서 성소수자 축제는 집단으로 공격하는 교회, 결혼은 오직 이성 간의 신성한 것이므로 동성 간 결혼은 시민 '결합'일 뿐이라고 말하는 교황이 존재하는 시대, 성소수자 권리를 위해 전통적 기독교와 화해하기란 요원해 보인다. 하지만 성소수자를 옹호하겠다며 그들보다 앞서 방패가 되겠다고 나서는 개인들을 보면 희망을 버릴 수는 없다. 이 책도 그렇다. 성경 문서 옹호 여부 이전에 성서학자 한 사람이 대놓고 퀴어를 옹호하겠다는 고백이, 더는 보수 기독교의 폭력을 두고 볼 수 없다는 분노가 읽는 내내 전해졌다. 성소수자에 관한 기본적 팩트 체크와 역사적 변모를 살펴보는 1부를 지나, 해당 성경 구절을 다각도로 분석하는 2부를 통해 성소수자를 핍박하는 신앙의 불가능성을 외친다. 간혹 엄밀한 논증을 뛰어넘는 열정적 주장은 아쉽기도 했지만, 앞으로 이 주제로 맨 처음 권할 책을 만나 기쁘다. 성소수자 부모들 고백을 담은 <커밍아웃 스토리>(한티재)에 이어, 이런 책을 출간한 출판사에 고맙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