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농담조로 엄마는 지금이 엄마 인생에서 황금기지? 라고 한다.

요즘 가끔 시댁이나 친정이나 부모님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할 때가 있다.

누릴 수 있는 것들이 뭐가 있었을까? 

그래서인지 요즘은 자주는 못해도 어른들을 모시고 가까운 곳이라도 바람쐬러 가자고 나서게 된다.

코로나 시국 때문에 대부분 당일 여행이지만 그냥 좋은 공기 쐬고 좋은 경치 보고 맛난거 먹으면서 두런 두런 얘기하다 오는 정도.

그러다 이번에는 여동생과 엄마와 나 셋만의 1박 2일 여행을 시도했다.

친정아버지한테는 좀 미안하지만, 없는 집의 큰 딸로 자란 나에게 엄마에 대한 생각은 좀 각별한데가 있다.


완주에 도착해서 유명하다는 순두부집에가서 배 두둑하게 점심을 먹고 향한 곳은 오스갤러리와 아원고택.

오스갤러리의 티켓을 끊어야 고택을 구경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이 음..... 솔직히 지나치게 비싸다.



<오스 갤러리에서 아원고택으로 들어가는 길>



모두가 인생샷 찍는 그곳. 그러나 인생샷은 역시 모델이 좋아야 나오는거지말이다. 


산책길도 예쁘고, 오래되었지만 관리가 잘된 집도 예쁘고, 그러나 이곳을 보는데 만원이라는 티켓을 끊어야 한다는건 좀....

그러면 커피라도 무료 제공하든지, 커피도 2천원이지만 사먹어야.... ㅠ.ㅠ


여기서 두런 두런 산책하고 햇볕 받으며 앉아 놀다가 바로 근처에 있는 소양고택으로 향했다.

소양고택에는 <플리커>라는 한옥 책방이 있는데 예약을 해야 볼 수 있대서 전화했더니 당일 예약은 안받는단다. ㅠ.ㅠ

소양고택은 아원고택과는 달리 고택 내부를 산책할 수는 없고, 주변의 풍광과 고택을 잘 볼 수 있는 두베카페라는 곳이 있다.

이곳에서 엄마와 동생과 커피를 마시며, 얘기하는데 이런 눈이 내린다.

통창으로 내리는 눈이 어찌나 예쁜지 감탄 감탄하며 신나하는데 아 그런데 이 눈이 그치지를 않는거다.

시간은 오후 4시쯤이 되었고, 이곳은 지대높이가 꽤 있는 산 중턱쯤 되기에 운전을 해야하는 나는 솔직히 조금씩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저 눈이 얼면 나는 여기 갇혀야 하는데..... 무사히 이곳을 내려가 전주 숙소까지 갈 수 있을 것인가 뭐 이런 고민들....

결국 나와서 사진 몇 장 찍고 부랴 부랴 출발할 수 밖에 없었다. ㅠ.ㅠ


  <눈 내리는 소양고택, 저 흰것들이 눈이라지요>




눈 내리는 두베카페의 돌다리를 건너는 엄마와 동생. 엄마의 굽은 허리가 눈에 시리다.


전주 숙소에 와서 전에 말한 페이퍼대로 엄청난 술을 제공받고 일단은 전주한옥마을 산책에 나섰다.

이제는 운전할 걱정이 없으니 마음껏 눈내리고 사람없어 한적한 한옥마을을 산책한다.






시민들이 나무들마다 이렇게 다른 옷을 입혀준 것들이 그 마음씀이 너무 예쁘고 뜨개 옷들도 너무 예뻐서 저절로 웃음짓게 만든다.




한옥마을 골목에서 만난 고양이 조각. 처음엔 진짜인줄알고 깜짝 놀랐다죠.

전주를 처음 온 엄마, 전주 딱 한번 오고 사람에 질려서 다시는 못올 곳으로 여겼다는 여동생과의 시간들이 이렇게 행복한 기억으로 남는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2-01-23 19:3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와 ㅋ 전주가 저렇게 멋진 곳이군요~!! 바람돌이님의 인생샷은 없네요 ^^ 글에서 행복감이 느껴집니다~!!

바람돌이 2022-01-23 23:48   좋아요 5 | URL
인생샷은 배경이 아니라 모델이 만드는거랍니다. ㅎㅎ 전주 한옥마을을 여러번 갔지만 이렇게 사람이 없는건 정말 오랫만이었어요. 좀 춥긴했지만 그래도 한옥마을의 분위기를 만끽하기에 최고의 날이었습니다. 여행만 해도 저는 행복한 사람인데 그걸 가족이 같이 하니 더 행복한게 맞았던거 같아요. 우리 셋 모두 좋다 좋다를 연발하고 다녔으니까요. ^^

프레이야 2022-01-23 20:30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세모녀 여행이 소담한 풍경 자체입니다. ^^
냥이는 진짜 깜박 속을 만하네요.
엄마의 굽은 등 ㅠ 에구

바람돌이 2022-01-23 23:50   좋아요 6 | URL
저런 냥이조각들이 곳곳에 있더군요. 예전에는 없던 것인데 지역 예술가들이 활동을 많이 하는듯 싶었어요. 엄마의 등이 굽는 만큼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는 생각에 좀 슬퍼집니다. 나중에 후회를 덜 하려면 이런 행복한 순간들을 많이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게 되요.

mini74 2022-01-23 20:37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사진들 정말 좋은데요. 전 전주하면 먹거리만 기억나는 ㅠㅠ 이런 멋진 곳이 있다니 한 번 가 보고 싶어요. 세 모녀의 여행 참 보기좋습니다~

바람돌이 2022-01-23 23:51   좋아요 5 | URL
그 전주 먹거리들을 이번에는 줄도 한번 안서고 다 사먹어봤다는..... 날씨와 코로나와 평일이라는 조건이 전주를 이렇게 한적하게 만들어준거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신나고, 한편으로는 코로나 때문에 어려울 사람들이 떠오르기도 하고 뭐 그랬습니다.

오거서 2022-01-23 21:21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눈 내리는 풍경과 고즈넉한 분위기 정말 어울리네요

바람돌이 2022-01-23 23:51   좋아요 4 | URL
눈이 내리고 분위기는 고즈넉하고 진짜 딴 세상을 잠시 다녀온듯한 느낌이었어요. ^^

그레이스 2022-01-23 21:25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사진이 감사할 정도로 예쁘네요
사진 너무 잘 찍으세요
전주여행 마음속에서 예약, 언젠가는 가볼 곳

바람돌이 2022-01-23 23:54   좋아요 4 | URL
하하하 사진 잘 찍는다고 하면 솔직히 부끄러워요. 진짜 그냥 카메라 들이대면 나오는 풍경이라.... 수많은 사진 중에서 그냥 얻어걸린것들인걸요. 전주는 평일에 시간낼 수 있다면 가볼만한 곳. 휴일에 가면 지옥을 경험합니다. ^^

미미 2022-01-23 22:25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바람돌이님 계속 여행 다녀주세요!! 사진 하나하나 눌러봤는데 다 예뻐요~♡ 게다가 마침 눈도 내려주었네요. ^^* 나무에 뜨개옷까지 보는내내 따뜻했습니다.ㅎㅎ

바람돌이 2022-01-23 23:55   좋아요 5 | URL
저도 계속 여행 다니고 싶어요. 그래도 이제부터는 딸래미 고3도 다 끝난지라 소소하게 여기저기 다니지 않을까싶기는 합니다. 그러려면 아직은 이놈의 코로나를 신경써야 해서 여러모로 쉽지는 않겠지만요.
전주의 나무 뜨개옷들은 좀 감동이었습니다. 나무마다 시민들이 자기 나무를 하나씩 정한 것 같더라고요. 그러고는 거기에 맞춰서 뜨개옷들을 개성있게 입혀주었다는..... 마음이 담긴 거리예술이었습니다.

scott 2022-01-23 23:06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싸릿눈 날리는 풍경!
배경은 기와집! ㅎㅎ

세모녀의 따스한 여행!!
역쉬 !딸이 쵝오!👍

바람돌이 2022-01-23 23:58   좋아요 5 | URL
아들들은 왜 이렇게 못할까요? 전 남자 가족들끼리 여행간다면 두손 두발 다들고 환영할텐데말입니다. ㅎㅎ

희선 2022-01-24 00:4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눈 오는 풍경 예쁘네요 마침 눈이 와서 좋으셨겠습니다 잠시 운전할 생각에 걱정도 하셨겠지만... 한옥마을은 마음 편하게 걸어서 다행이네요 사람이 적어서 좋지만, 그래서 힘든 사람도 있다니... 사람이 많지도 적지도 않으면 좋을 텐데... 나무에 털실옷을 입히다니 예쁘네요 나무도 따듯하겠습니다


희선

바람돌이 2022-01-24 01:08   좋아요 4 | URL
항상 모든 것들에 세심한 희선님의 댓글은 마음을 따뜻하게 해줍니다. 나무에 털실옷을 입히는 그 마음처럼 제 마음에 털실옷을 주네요. 감사합니다. ^^

책읽는나무 2022-01-24 06:2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코로나 시대라 줄 서지 않고 맛난 것도 먹고, 한적하게 다닐 곳들 다닐 수 있어 좋은 여행이구나?싶긴 하지만, 역시 코로나는 코로나!! 괜스레 심란하고,울적하기도 할 것 같은 마음!! 공감합니다^^
그래도 어머님은 한적해서 딸들과 여행 다닐 수 있어 행복하셨을 듯 합니다. 여동생분도 좋으셨을 듯요^^ 지인 중 딸 셋 중 막내분이신데 친정 어머님이 딸들과 여행 다녀보는 게 소원이다!! 하셔서 남편들 다 떼놓고 여자 네 명이 두 어 번 여행 다녀온 이야기를 들려 주는데 어머님이 너무 좋아하셨대요~^^ 자매와 엄마와의 여행! 짐작만으로도 행복한 여행 같았을 것 같습니다.
완주는 한 번도 못가봤는데 고택의 모습등 이쁘고 아름다운 곳이군요?^^
전주도 다녀온지 오래되어 그런지? 새로운 도시같아 보여 더 좋아 보입니다.
이제 시간이 많이 나신다니 괜스레 기쁩니다ㅋㅋㅋ

바람돌이 2022-01-25 02:17   좋아요 1 | URL
저는 어머니가 아직 건강하신 것도 좋고 여동생이 있는 것도 너무 좋아요. 남동생도 하나 있긴 하지만 그녀석이야 뭐 멀리 떨어져 있기도 하고, 결혼하면 남인거 아시죠. ㅎㅎ 남동생은 올케꺼지 저희 집안게 아니랍니다. 뭐 그렇다고 저희집 남동생이나 올케가 나쁜 아들이거나 며느리인건 아니지만요. 저조차도 시어머니께는 딸처럼 굴지는 않거든요. 시댁의 형님들도 그렇고요. ㅎㅎ
완주는 저도 두번째 가봤는데, 딱 완주, 삼례, 전주를 묶으면 2박 3일코스로 좋은거 같아요. 그리고 전주의 라한호텔이 복잡하고 주차하기 힘든 전주에서 딱 한옥마을과 붙어 있으니까 주차서비스도 좋아서 괜찮았습니다. 다음에 친구분들이나 아니면 남편분과 오붓하게 갔다와도 좋으실거예요.

라로 2022-01-24 19: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부산분이라 눈을 보고 강아지처럼 좋아하시는 듯한 느낌이.^^;;
만원,,, 혼자면 비싸다고 안 느껴지는데 세 분이니 더 그랬을 것 같아요. 근데 책방은 넘 하네요. 당일예약 안 된다니,, 헐
암튼, 보기 좋아요!! 어머님 등은 좀 굽으셨지만 아주 고운 모습이 상상됩니다. 지금이 황금기,,농담반 진담반이실 것 같아요.^^;; 지금이 저도 늘 황금기라고 생각하거든요. 어머님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시는 분!!^^;;
다시 눈으로,, 눈은 내리는 것을 보는 건 좋은데 운전하는 사람들에게는,,,ㅠㅠ 제 남편이랑 저는 아이 둘을 데리고 운전하다가 눈길에서 엉금엉금 달렸는데도 한바퀴 빙 돌았던,,,지금 생각해도 철렁합니다요.ㅋㅋ
눈길에 운전도 하시고 어머님이랑 동생분과 함께 무사히 좋은 여행 다녀오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바람돌이 2022-01-25 02:19   좋아요 0 | URL
저희집 둘째가 말하길 이날 전국에 눈이 왔는데 딱 경상도만 눈이 안왔다더군요. ㅎㅎ 저는 제주에서 올해 첫 눈을 만났는데 어머니와 여동생은 이날이 첫눈이었습니다. 나이가 많아도 눈보고 좋은건 똑같아요. ㅎㅎ
아원고택의 갤러리는 만원의 입장료 치고는 갤러리가 부르기가 좀..... 차라리 아원고택 입장료라고 했으면 수긍했을라나요? ㅎㅎ
눈길에서 한바퀴 빙 돌았던 기억은 저도 있어요. 그 때 시골이었는데 논에 처박힐 뻔요. 눈길 운전 무서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