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수풍석미술관
재일한국인 이타미 준(본명 유동룡)선생의 작품
1937년 일본에서 태어났으나 평생 귀화하지 않고 한국국적으로 살았으나 한국이름으로는 건축사무소를 차릴수가 없어 일본어로 이름만 바꾼 분.
식민지시절을 거치고 해방이 되고도 돌아오지 못했을 그분들의 마음을 생각하면 애잔한 마음이 든다.

제주에서 유명한 이 박물관은 사유지에 위치해 하루 2회 20명씩 딱 40명만 관람이 가능해 예약 전쟁이 장난 아니다. 비행기표를 예약했던 2달 전에 여기부터 예약. 숙소보다 더 빨리 예약한 곳이다. 더불어 가격이 사악하다. 1인 관람료 3만원. 하지만 다녀오면 돈생각은 잊어버린다.
작은 미니버스를 타고 1시간동안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서 다녀온 이 미술관은 미술관이라기보다는 3개의 설치미술로 보는것이 맞을듯하다.
이 작품들의 진면목은 도저히 사진으로는 표현이 불가능하고 직접 와서 주변의 풍광과 바람소리와 함께 해야만, 또 이렇게 가이드투어가 아니라 사람없이 한곳에 1시간쯤 앉아 제주의 바람과 햇살을 여유롭게 맞아가며 봐야 제대로 느껴질듯하다.

사진은 순서대로 돌 박물관 바람박물관 물박물관이다.
어느 곳이든 강렬하게 다가오는데 특히 물박물관이 강렬하다.
그 이유는 사실 동선에 있는듯한데 돌박물관과 물박물관이 내부가 어두우면서 빛의 흔적을 더듬는 곳이라면 물박물관에서는 천정을 통째로 없앤 구조로 하늘의 빛을 통째로 끌어들여 환한 이미지를 연출하기때문에 뭔가 극적인 느낌이 확 와닿는다.

또한 돌박물관에서는 손대지 않은 밖의 풍경을 내부로 끌어들이는 한국정원의 차경의 이미지가 강하다면, 바람박물관에서는 일본의 카레산스이정원(물을 쓰지 않고 돌과 모래만으로 꾸미는 일본식 정원, 명상적 분위기를 탁월하게 연출하는 일본식 정원양식으로 교토의 료안지가 대표적이다)처럼 정원은 아니지만 바람을 느끼며 명상에 접어들면 딱 좋을 분위기를 연출한다.
마지막 물박물관은 강원도 원주 뮤지엄 산에 있는 제임스 터렐의 대지미술을 연상케하는데 이런 것들이 건축가가 의식을 한건지 어떤건지는 내 공부가 짧아서 알 수 없었다. 또한 이런 감상도 순전히 나의 생각이라 실제 이타미 준이라는분의 예술세계에 대해 아는게 하나도 없어 뭐라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좀 조심스럽기는 하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이 제주의 자연과 어우러지는 모습은 너무 아름다워 감동을 연출하며 각 공간을 이동할때마다 다른 감동을 준다.

혹시 제주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 계시면 꼭 미리 예약해서 다녀오시라고 추천하고 싶다. 아래 사진을 올리지만 사진으로는 제대로 표현할수 없는 곳이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ini74 2022-01-13 23:48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이타미 준 !!! 넘 좋은데요. ~ 바람돌이님 사진 좋아요

바람돌이 2022-01-13 23:47   좋아요 6 | URL
오랫만에 폰으로 북플에서 글쓰려니 힘들어요. ㅠㅠ 사진도 괜찮은거 고르기도 힘들고요. ㅎㅎ
그래도 이곳은 강력 추천하고싶은 곳입니다.

scott 2022-01-14 00:21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두번 째 사진 예술😍
바람돌이님 역쉬 사진 장인👍

바람돌이 2022-01-14 00:29   좋아요 6 | URL
잇 저 사진은 남편이 찍은거.. ㅎㅎ 제가 찍은거랑 섞여 있어요. 울집 남편이는 제 사진만 빼고 잘 찍어서 저한테 항상 구박을 당한다죠. ㅎㅎ

희선 2022-01-14 00:4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타미 준, 지금도 잘 모르지만 지난해엔가 이름 들었던 것 같아요 한국 이름으로 건축사무소를 차릴 수 없었다니, 그러면서도 한국을 잊지 않았네요 제주 자연과 잘 어우러지게 설계하고 지어서 더 좋을 듯합니다

바람돌이 님 남은 시간 즐겁게 보내세요


희선

바람돌이 2022-01-17 00:38   좋아요 0 | URL
어떤 사람은 한국을 잊지 않고 있었다는데 감격할수도 있지만 저는 그럴정도로 일본 사회 내에서 차별받으며 마음속 깊이 고통을 겪었을 재일동포들의 삶이 애잔하더라고요. 일본과 우리의 특수한 관계가 아니었다면 별 부담없이 지금 미국 이민자들이 시민권을 얻거나 이민 2세대들이 국적변환을 하는걸 당연하게 생각하듯이 그렇게 사는게 당연하지 싶은데 말이죠.

새파랑 2022-01-14 07:02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와 전 첨들어보는데 입장료도 비싸고 예약제인데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ㅋ 뭔가 희귀하기 때문에 더 가보고 싶네요~!!

바람돌이 2022-01-17 00:39   좋아요 1 | URL
원래는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었다는데, 이 지역이 모두 사유지가 되는 바람에 그렇게 됐다죠. 거기다 여기가 무지막지한 부자들의 사유지라 사실 씁쓸한 기분도 들었어요. 게다가 제주도에 사시는 분들이 느끼는 감정은 또 더 미묘하지 싶었어요.

그레이스 2022-01-14 07:0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안도 다다오와 비슷한 것 같아요
밖의 풍경을 안으로 끌어들이는 기법이...
가보고 싶네요

바람돌이 2022-01-17 00:41   좋아요 1 | URL
밖의 풍경을 안으로 끌어들이는 차경은 오히려 우리 나라 전통 기법이고요. 그외 빛과 물을 다루는 것은 안도 다다오와 정말 비슷해요. 바로 옆에 본태미술관 있는데 본태미술관은 안도다다오 작품이어서 같이 보면 그 비슷한 점이 더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단발머리 2022-01-14 08: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사진 너무 좋네요, 바람돌이님!! 담에 저도 제주도 가게되면 꼭 가보고 싶어요.
좋은 시간 보내고 오시어요, 바람돌이님!!

바람돌이 2022-01-17 00:41   좋아요 1 | URL
즐겁게 여행하고 돌아왔습니다. 수풍석박물관은 최소 한달전 예약이 기본이니 기억하시어요. ^^

coolcat329 2022-01-14 08:3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 조용하고 바람을 느끼며 명상하는 박물관이라 적은 사람만 입장시키는군요. 물박물관 사진 참 멋지네요. 의미있는 제주여행 하셨어요~^^

바람돌이 2022-01-17 00:43   좋아요 0 | URL
천천히 산책하며 조용히 머물다 가기 딱 좋은 곳, 하지만 현실은 머물수 없는.... 여기 머물려면 이곳 사유지에 있는 집과 부지를 사야한다는.... ㅠ.ㅠ 이럴려고 이타미 준 선생이 이곳을 만들지는 않았을듯해요. 이 박물관 자체는 제주라는 자연에 바치는 헌사였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말이죠.

psyche 2022-01-15 13: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런 곳이 있군요. 언젠가 제주도에 가면 꼭 가봐야겠어요.

바람돌이 2022-01-17 00:44   좋아요 0 | URL
네 굉장히 좋았습니다. 홈페이지 통해서 최소 한달전에 예약해야 되는거 잊지 마시고 다녀오세요. ^^

프레이야 2022-01-17 19: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수풍석 제가 제주에서 제일 좋아하는 곳입니다. 여전하네요. 2014년 9월 2일 가이드는 없었고 사람도 한 사람 없고 혼자였는데 딱 한 사람 카메라 맨 어떤 아저씨가 자꾸 저를 넣어 사진 쫌 찍자고 하여 멋진 작품을 이메일로 받았지요. 알고 보니 이 도시에 사는 무슨 사진학과 교수인데 수업에 쓴다고. 저는 점처럼 작게 풍경에 녹여 내서 무방. 추억소환 주절주절 ㅎㅎ 의외로 제주 사는 사람도 여기 모르더라구요. 가까운 방주교회도 가보셨나요. 뮤지엄산도 호명하시니 반가워라. 좋은 추억 쌓고 잘 돌아오셨지요~

바람돌이 2022-01-18 00:31   좋아요 1 | URL
오 프레이야님 가셨을 때가 수풍석 박물관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때였을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부러워라.... 지금은 불가능하니 더 부럽네요. 심지어 카메라맨 아저씨가 프레이야님을 왜 자꾸 사진찍자고 했을지 알거 같아요. 그 분위기에 정말 그림처럼 어울렸을듯합니다. ^^ 방주 교회는 이틀 뒤에 따로 갔어요. 옆에 있는 본태박물관이랑 묶어서 방주교회도 갈려는데 딱 1100고지 교통통제 풀렸다는 기사가 뜨면서 바로 1100고지 눈꽃보러 달려간다고요. 그래서 동선은 다 헝클어지고 결국 이틀뒤에 갔는데 방주교회 역시도 감동적이더군요. 저는 종교도 없으면서 종교건물 보는건 또 그렇게 좋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