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림 ] 나의 여름

우리가 알고 있는 일상속의 여름은 어떠한가?
아이들과 여름에 무얼하고 보내고 있는지 생각해 볼 시간이다.
나의 여름에 나온 것들을 하나씩 찾아보는 재미도 있고 우리가 알고 있는 여름은 어떠한 여름인가도 알아보자!

우리가 느끼는 여름은 어떤 여름인가?
나의 여름은 어떠한 여름인가? 



["들풀 바람이 불자 백로가 말했어. 여름인가".........본문중]
["거미줄을 겨우 피한 방아깨비가 물었어. 혹시 여름이야?".......본문중]
["까맣게 익은 콩알도 종알거렸지. 나가고 싶은 여름이야.".........본문중]
["낮잠 자던 강아지 부스스 일어나 속삭였어. 쉿, 여름이야.".........본문중]
 
저마다 느끼는 여름은 다르다.
저마다 보이는 여름도 다르다.
여름에 우리 눈에 쉽게 띄는 백로, 방아깨비, 보라색, 흰색 춤추듯 이쁨을 뽑내는 도라지꽃이며, 여름에면 빼놓을수 없는 콩알, 낮잠자는 강아지나 고양이, 다슬기, 수박, 까마귀, 옥수수, 멧돼지, 뱀, 노루, 소낙비, 장맛비, 지렁이, 반딧불이, 물고기를 잡는 아이등
우리가 쉽게 생각하고 볼 수 있는 여름을 잘 표현하였다.
그중에는 우리가 경험해 본것도 있을 것이고, 아!하! 여름이면 이건 꼭 있더라하는 것도 나와있다.

김양이와 김군이는 물고기를 잡는 아이부분에서 아! 우리도 외갓집에 가면 꼭 작은 냇가에서 다슬기랑 송사리잡는데...
그리고 낚시도 꼭 한다면 여름이면 빼먹지 않고 하는 것들을 손에 꼽았다.
물놀이도 그중에 하나이며, 여름이면 비가 와서 달팽이를 많이 잡을수도 볼 수도 있고, 우산을 쓰고 장화로 무장을 하고는 밖에서 나가서 비를 맞는것도 빼먹지 않는 즐거움이는 아이들이다.

책을 보면 한여름에 무더운 날에 동물들이 더위를 피해서 나무 그늘에서 낮잠 자는 모습이 좋다.
나도 한여름이나 더운날 바람 잘 통하는 곳에 누워서 낮잠을 자곤했다.
나른한 여름의 오후가 생각난다.

아이들의 신나는 여름이 생각난다.


참, 그리고 

신혜원 작가님의 앞 페이지 나온 작가님의 여름은 어떠한지 나와있다.
["부모님의 텃밭에는 여름이 가득합니다.  바람, 풀, 그늘 곳곳에 숨어 있는 여름은 제게 작고 크고 아름다운 세계입니다.  여름의 짙은 초록과 지원한 그늘을 담는 마음으로 이 책을 그렸습니다.".....표지내용중]

마음이 담겨진 책이라는 느낌이 훅!! 들어와서 좋았다. 공감했다. 마음이 따뜻해졌다.


김양이의 독서록이다. 표지 만들기 독서록 같은 그림으로 같은 표지를 만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교북스 주니어] 까칠한 아이

우리 주위에도 이런 아이가 꼭 있다.
까칠하거나?
쏘쿨하거나?
냉정하거나? 
차갑거나?
주위에서 사춘기에 들어서면 이런 말 많이 하고 많이 듣게 된다.

하지만 정작 까칠하고 쏘쿨하며, 냉정하고 차갑은 아이는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지 어느 누구도 상관하지 않는다.
왜 그럴까?


["나는 원래 도시에 있는 어느 집에서 살았어.  어릴 때는 아주 귀여움을 받았지.  그런데 내가 좀 크니까 귀찮아하더니 버렸어."....본문중]
["어느날, 나를 데리고 차를 타더니 내가 모르는 곳에 내려 두고 그냥 떠나 버렸어.".....본문중]

양이의 엄마의 애완용 고양이 였을때의 내용이다.
어느집에서 키워졌지만 나중에는 버려지는 현재도 많이 일어나고 있는 애완용으로 키워지는 동물들의 현실이기도 하다.
동물을 키우게 되면 꼭!!! 애완용이 아니라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키워야 할 것이다. 이쁘지 않다고 가족을 버리는 일은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어려도 하면 안되는 것은 가르쳐야 한다고.  그리고 엄마가 고양이를 데려왔으면 고양이에 대해서 공부를 해야지.  고양이가 뭘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고양이를 대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엄마는 지웅이가 고양이를 괴롭히는데도 한번도 지웅이를 혼내지 않았잖아.  그러니 지웅이가 다친건 엄마랑 지웅이 탓이야. 저 고양이 때문이 아니라고.".............본문중]
["먼저 아까 처엄 지웅이를 다치게 하는 것. 너도 봤지만 지웅이는 뭐든 자기 멋대로 하는 아이야.  그건 엄마나 아빠가 지웅이가 하는 건 뭐든 다 괜찮다, 이쁘다 해서 그렇게 된 거야.  지웅이는 늦둥이에다 이집에 하나박에 없는 아들이잖아. 그래서 엄마, 아빠는 지웅이한테 꼼짝도 못 해.".............본문중]

왠지 현재 지연이가 양이한테 자신의 감정은 물론이고 현재 자신의 위치를 말하는 것 같아서 입이 쓰다.
아무와도 친해지려고 하지 양이, 현재 아무와도 마음을 통하지 못하는 지연이.
비슷하면서도 비슷하지 않는 이둘의 조합은 서로의 마음을 다 잡아 줄 수 있는 존재가 되지 않을까 한다.
누군든 마음을 털어놓을 상대가 필요한 법이다. 그것이 사람이든 동물이든 어떠한 대상이 되어던간에 마음속에 있는 것을 말하면 속이 시원한것은 같을 것이다.

[내가 얼마나 슬픈지, 얼마나 우울한지 아주머니는 전혀 알지 못했어요. 다른 식구들도 마찬가지였어요.  어린이집에서 돌아온 지웅이는 내가 책장 위에서 꼼짝도 하지 않자 제 세상을 만난 듯 거실을 뛰어나녔어요.  저년에 돌아온 지연이는 흘낏 나를 쳐다보고 제방으로 들어갔고, 아저씨와 지수는 아예 내 쪽으로 눈길도 주지 않았어요.........본문중]

현재 살고 있는 사람들의 공통점이기도 하고 또한 누구한테도 관심없는 건 비슷한것 같아서 기분이 그렇다.
너무 바쁘게 살고 있기때문에 "나"와 관련이 없으면 크게 관심이 없다.
그건 나도 같은것 같아서 읽으면서 주위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하겠다라고 느끼게 되었다.
"힘든거 알아, 힘내, 내가 옆에 있어"라고 오늘 한번씩 말해주자!!!


가출을 하면서까지 크게 반항을 하는 지연이.
미래를 위해서 라고 하면서 아이들을 어른들의 틀에 너무 끼어 맞춘것 같아서 어른으로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김양이와 김군이가 아직은 사춘기라는 성장기에 들지는 않았지만 그때만이 느낄 수 있는 성장과정이라 지연이가 너무 마음이 쓰였다.

 
 사춘기 친구들이나 형제들과 어른들의 관심이 필요한 친구들에게 권하고 싶다.
엄마인 내가 봐도 좋다.
형제나 자매들이 있는 가족이라면 엄마, 아빠가 꼭 ! 봤으면 하는 책이기도 하다.
공감하는 마음만 있어도 마음속 답답함이나 '허'하는 빈통같은 느낌을 지우지 않을까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림 해피박스 행복한 그림책 3종 세트(+파스넷 12색)
보림출판사 / 2016년 9월
평점 :
품절



보림] 해피해피 박스행복한 보드북 3종세트 

아가들의 눈높이에 맞는 보드북 해피해피 박스 행복한 보드북 이다.
행복한 엄마새, 행복한 꼬마괴물, 행복한 물고기로 나누어진 책이다. 

책을 읽어보면 그 모습 하나하나 아이들의 모습이 내포되어 있는 것 같아서 보는내내 흐뭇한 기분을 느낄 것이다.


이 세권은 예전에 후기를 쓴적이 있지만 ...
세권이 한 세트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보림에서 이리 세트로 그것도 작은 보드북으로 만들어주다니 아가들은 좋네좋아! 
아이들이 손에도 잘 잡게 작아지게 다시 만들어 세트로 나와서 너무 좋다.


 


행복한 꼬마괴물은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놀아요, 지루해요,약 올려요, 다퉈요, 울어요등등 아이들 진솔하고 솔직한 모습 그대로인것 같다.
다퉈요와 울어요는 딱 김양과 김군의 모습이라며 아빠가 보면서도 같이 웃었다.

행복한 엄마새는 딱 나의 모습같아 공감하고 정감가고 비슷한 감정을 느꼈다.
엄마의 마음을 느낄 수 있는 모습이라 아이들한테도 " 엄마의 모습과 같지 " 라며 되물었다.
꿈꾸어요, 바라요,우아!,보살펴요, 아껴주어요등등 
특히나 우아!하고 아기새들이 나오는 페이지에서 김양과 김군이도 아기새들의 탄생에 힘찬 박수를 쳤다.
다시 봐도 너무 좋은 책이다.

행복한 물고기에는 아이들의 기분과 감정을 실은 책이다.
소중한 아이들이 느끼는 감정은 이런거야라는 듯 표정과 모습, 표현한 색만으로도 알 수 있다.
궁금해요, 떨려요, 용감해요, 자랑스러워요,심술나요등 감정 하나하나 세심하게 표현되어 있다.
김군이는 심술나요는 꼭 김양이 누나같다며 도망다니면서 누나를 놀렸다.

별책으로는 귀여운 카드가 같이 들어있다.
이쁜 액자에 넣으면 멋진 작품을 전시하는 느낌을 받을 것 같다.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로서 작은 팁을 주자면 그대로 따라서 물감으로 손바닥 찍기를 하면서 비슷한 그림을 만들어 보기를 권한다.
어린 아가일수록 하나하나 작은 감정이나 느낌이 너무 소중하고 경험을 쌓는건 아주 좋은 추억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벗어린이] 스크림 [1] 끝나지 않는 실험 

무더운 여름이면 이것이 필요하다. 짜릿한 공포물 특히나 지루한 방학을 보내는 아이들에게 딱 맞춤형이다.

여기 여기 여기에 아직 끝나지 않는 무시무시 짜릿한 공포를 맛 볼 것이다.


["이 숲속에는 건물이 하나 있어.  오랫동안 비밀에 부쳐진 곳이지. 그 건물에는 과학자들이 잔뜩 있었대. 과학자들은 군대와 관련된 실헐을 하는 척했지만 그것 말고도 하는 일이 더 있었지.  그들은 자신들이 무슨 일이든 해낼 수 있다고 생각했어.  신이 하는 일까지 말이야.  그래서 뭐든 닥치는 대로 연구를 했어.  비정상적으로 강한 힘을 지닌 슈퍼 군인을 만들려고 연구했고 잡종 동물까지 만들어냈어.  잠을 자지 않고 살 수 있는 방법을 알아내려고 노력하기도 했지.  사람의 뇌가 몸 밖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지 알아보려고까지 했을 정도야.....본문중 "]

["이제 그 건물은 버려진 상태래.  실험이 모조리 엉망이 되어 버렸거든.  실험 대상이었던 사람들이 모두 미쳐 버렸어.  오랫동안 잠을 자지 못한 사람들은 자기 머리카락과 손톱을 모조리 뽑아 버렸대.  잡종 동물들은 사납고 흉악하게 변해서 가까이 오는 건 뭐든지 인정사정없이 뼈가 다 그러날 정도로 살점을 물어뜯었대.  더 무서운 일은 말이야. 그 사람들이랑 동물들이 아직도 건물 안은 물론이고 숲 속을 돌아다닌다는 거야.  귀를 기울이면 괴로움에 몸부림치는 소리가 바람결에 들릴지도 몰라."....본문중]

캠프를 온 아이들은 풍문으로 듣던 그 장소를 찾게 된다. [군사시설]이라는 표지판도 간단히 무시해주는 센스는 10대들에게는 당연한 듯 싶다.
우리가 항상 보아 온 공포물의 경고문은 항상 등장한다. 
그리고 어떠한 일들이 벌어질지는 상상에 맡기겠다. 항상 정말 벌어질까 하는 일들은 항상 변함없이 벌어진다. 두둥...
단지 그 일들은 모두에게 유익하지는 않을 것이다.

[나사로 실험에 성공한다면 점토로 조각품을 만들어내듯이  유전자를 다룰 수 있게 도니다. 과학의 꿈을 이루게 되는 것이다.  우리 연구소는 세상에 없던 새로운 생명체, 완벽한 생명체를 탄생시킬 것이다.  이와 함께 우리가 바라는 것은 오랜 옛날부터 인류를 괴롭혀 온 죽음의 공포를 없애는 것이다.  우리가 주어진 사명은 죽음의 재앙에서 인류를 구원하는 것이다.  시간을 멈출 수 있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이로써 죽을 막을 수 있다면?.....본문중]

이곳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들이 어떤한 실험이 이루어 졌을지 알 수 있는 일기의 한편이다.
나사로 실험 정녕 인류와 인간을 위한 실험이였을까?
왠지 나치와 일제가 벌였던 일들의 한편이 보이는 듯 했다.

에이미, 매튜, 조지아, 이든이 겪게 될 무시무시한 일들은 무엇일까.....???
공포물이기에 스포는 할 수 없어서 안타까울 뿐이다.
김양이가 제발 다음권도 사달라고 할 정도로 너무 재미있다.
2권도 그래서 샀다.
다음 리뷰에 다시 쓸것이다.


김양이의 독서록이다.
읽은 책의 등장인물들의 인터뷰 내용을 담고 있다.

1. 에이미양, 개울가에서 주코프 박사를 만났는데 소감이 어떠셨나요?
처음에는 온몸에 소름이 돋도록 무서웠지요.
2. 조지아양, 처음에 좀비가 됐을때 느낌은?
저는 진짜 아무 기억이 없었어요. 갑자기 머리가 너무 아프고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어요.
3. 이든씨, 개울가에서 넘어졌는데 아프지 않았나요?
엄청 아팠어요.
4. 매튜씨, 좀비에게 끌려갔을때 기분은?
에이미에게 어른 도망치라고 이야기 하고 싶었어요. 얼굴이 욱신 거렸어요.
5. 조코프씨 에이미가 공격했을때 기분은?
매우 놀랐어요.  에이미가 어릴때 이렇게 민첩하고 대단하던지....
6. 에이미씨 모든 일이 잘 풀릴거라 생각하나요?
네...아마도? 그런것 같습니다.




스크림 [1] 끝나지 않는 실험은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울림- 무슨 꿈 꿀까?]

아이들은 무슨 꿈을 꿀까?
아이들은 또 물어본다.
동물들도 꿈을 꿀까? 라고 .................... 글쎄.
동물이 되어 보지 못해 모르겠지만 아마 꿈을 꿀꺼야라고 말은 하지만 어떤 꿈을 꿀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궁금하다.




["사자는 뒹굴뒹글 배부른 초원을 뒹구는 꿈꾸고"......본문중]
모두가 정말 원하고 재미있고 하고 싶어하는 일을 꿈을 꿀 것이다.

아이들도 뛰어놀기, 맛 난것 먹기, 하고 싶었던 것하고 싶기에 소망하는 일들이 꿈 속에 나올 것이다.
하지만 무서운 꿈, 괴로운 꿈을 꾼다면 꿈을 꾸는 밤이 무척이나 싫을 것이다.
그래서 낮에 즐겁고 행복한 일들만 만들어주고 싶기도 하다. 
더 행복한 일이 많은 꿈을 꾸도록 하루 종일 즐겁고 행복한 일들만 가득했으면 좋겠다.



[무슨 꿈을 꿀까?]는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