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두 번째 이름, 두부 - 유기견 출신 두부의 견생역전 에세이
곽재은 지음 / 시드앤피드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녕하세요. 저는 ‘바잇미’라는 회사의 최고경영견 두부입니다. 먼저 이 책을 읽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책을 펼쳐주신 것에 무척 감사드립니다. 다 못 읽으셔도 큰 원망은 하지 않겠습니다. 아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저는 개의 신분으로 ‘대표’라는 직함을 달고 회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많은 분들이 제가 태어날 때부터 아주 유복한 개라고 오해하시는 것 같아, 먼저 제 소개를 드리겠습니다.
저는 눈 하나로 세상을 보는 개입니다. 한쪽 눈이 있던 자리를 털로 가리고 다니기 때문에 어떤 분들은 제 머리가 단지 스타일일 뿐이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두부를 통해 모든 생명은 사랑받을 가치가 있으며, 그 자체로 귀한 것이라는 걸 배우게 되었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한 생명체인 반려동물을 손쉽게 버린다. 자라면서 생김새가 마음에 안 든다고 버리고, 나이 들면서 병이 들었다고 버린다. 키울 사정이 안 된다며 버리고, 말을 안 듣는다고 버린다.

분명히 내 한쪽 눈에는 밥그릇이 보이는데 내 다리는 자꾸만 다른 곳으로 가고 있었다. 나는 밥 하나 제대로 찾아 먹지 못하는 쓸모없는 개가 된 것이다. 쓸모없는 개는 나처럼 버려진다. 첫 번째 엄마는 그래서 나를 버렸다. 두 번째 엄마도 곧 나를 버릴 것이다. 나의 이런 불안과 화를 어떻게든 표출하고 싶었다.

사실 나의 꼬질꼬질함은 일종의 위장이다. 일명 대걸레 위장술 또는 슬럼가 레게 위장술이라고도 불린다. 조선시대 암행어사도 자신이 암행어사인 것을 들키지 않기 위해 일부러 허름한 옷을 입었다고 하지 않는가? 그렇지 않아도 나는 유기견에서 회사 대표의 자리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존재인데다 평소 생활이 럭셔리한데, 털까지 하얗고 윤기가 나면 평범한 사람들이나 개들에게 너무 큰 위화감을 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0.12

 

 

일탈=일상의 범주에서 벗어남, 참 짜릿함을 주는 단어이다.
한 번도 해보지 않았기에 더 그런 느낌을 주는게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0.11

 

 

수십송이의 빠알간 장미를 화병에 꽂아
새하얀 피아노 위에 올려놓으니
절로 지어진 미소에 향기까지 머금은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잘하는 거 없어도 잘살고 있습니다
루루(LuLu) 지음 / 일센치페이퍼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스스로 꿈꾸던 사람이 될 기회를 주길바라며, 『잘하는 거 없어도 잘살고 있습니다』


 

『하나, 책과 마주하다』

 

오히려 잘하는 게 없어서 잘 살고 있는 게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데 생각과는 반대인 제목이 꽤나 이끌렸다.
잘하는 게 없어도 잘 살고 있다?
곰곰히 생각해 봤다. 내가 지금 가장 잘하는 게 무엇인지.
허나 뚜렷하게 잘하는 게 딱히 떠오르지 않는 것을 보면 남들에게 '나 이거 잘해요!'라고 말할 만큼의 잘하는 게 없는 것 같다.

1년, 5년 그리고 10년 후엔
내가 어떻게 변해 있을지 누가 알겠어.
바라고 바라다 보면
언젠간 시간이 아름다운 선물을 빚어낼 거야.

생각이 떠올랐다면 바로 실행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도 있겠지만, 가만히 서서 그 기회를 잃는 것보다 낫다.

때로는 걷고, 때로는 달리고, 때로는 쉬면서 스스로를 조절할 줄 알아야 이 길고 험난한 길을 별 탈 없이 걸어갈 수 있다.


요즘은 심심치않게 IT학원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컴퓨터 교육 과정 중 특히 코딩 교육은 관심이 있는 자들 아니면 전공자들이 다루었는데 이제는 컴퓨터적 사고를 기르기 위해 어린 아이들이 벌써부터 배우고 있는 것이다.
경영학을 전공했기에 IT를 배울 거라곤 생각도 못했었다.
몇 년 전 코딩이라는 것을 처음 배웠을 때가 생각난다. 기초적인 코딩도 아닌 프로그램을 돌려 바로 프로젝트를 만들었어야 했었는데 컴퓨터를 잘 다루는 공대생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하려니 정말 죽을 맛이었다.
쉽게 쉽게 해내는 그들에 비해 나는 완전히 '처음'이다보니 따라하는 것도 버거웠다.
말그대로였다. 코딩의 '코'자도 모르는 내가 프로그램들을 수행하려니 너무 힘들었다. 프로젝트 하나 하나 할 때마다 스트레스가 극에 달할 정도로.
내 역할은 충실히 잘해보려 열심히 노력했었는데 옆에서도 내가 버겁고 힘들어 하는 게 보였는지 친구들과 오빠들의 많은 도움을 받으며 하나 하나 배웠고 프로젝트들을 무사히 끝마칠 수 있었다.
(무엇보다 내 옆을 지켜주었던 친구의 도움이 없었으면 못 해냈을 테지.)
암튼 그 때를 생각하면 참 눈물나지만 힘들게 배웠던 그 시간이 꽤 유익한 시간이 되었고 다시금 내가 얼마나 포기하는 법 없는, 끈기있는 사람인지 알 수 있었다.
솔직히 중간에 포기할 수도 있었다. 내가 너무 버거워해서 보는 게 안쓰럽다며 본인들이 다하겠으니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라고도 했는데 어떻게 숟가락만 얹을 수 있겠는가.
타고난 성격인지, 자라오면서의 환경 탓인지는 모르겠으나 나는 정말 '포기'를 모르는 사람이다.
일단은 열심히 했다. 남들보다 네 배, 다섯 배는 노력했다.
기회가 주어졌을 때 열심히 노력했다면 훗날 후회는 전혀 남지 않고 대단하진 않아도 약간의 성과는 거둘 수 있다고 자부한다.
그리고 몇 달 동안 프로젝트에 매달리면서 중간 중간 나는 꼭 '휴식'을 가졌다.
때로는 걷고, 때로는 달리겠지만 꼭 중간에 쉬어야만 한다. 숨 고를 시간이 있어야 또 걷고, 또 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책 속 문구에 공감할 수 있는 에세이라 가볍게 읽기는 좋다.
읽고나서 들었던 생각은 삶이라는 게 때로는 내려놓고 사는 것도 꼭 필요한 것 같다. 내 인생의 주인공은 나니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잘하는 거 없어도 잘살고 있습니다
루루(LuLu) 지음 / 일센치페이퍼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년, 5년 그리고 10년 후엔
내가 어떻게 변해 있을지 누가 알겠어.
바라고 바라다 보면
언젠간 시간이 아름다운 선물을 빚어낼 거야.

생각이 떠올랐다면 바로 실행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도 있겠지만, 가만히 서서 그 기회를 잃는 것보다 낫다.

때로는 걷고, 때로는 달리고, 때로는 쉬면서 스스로를 조절할 줄 알아야 이 길고 험난한 길을 별 탈 없이 걸어갈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